본문 바로가기

기타
2023.02.10 21:27

암사생태공원 산책

profile
조회 수 135 좋아요 0 댓글 4

어제(02/10, 목) 집사람의 강동경희대병원 진료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암사생태공원에 들렀다. 집사람과 산책을 한 것이다. 집사람이 걷는 걸 불편해 하지만 그래도 운동은 필요하니 잠시 걷기로 한 것.

 

차에 항상 실려있는 등산용 폴을 이용해서 멀지 않은 한강변까지 산책을 하기로 했다. 하지만 걸어가다 보니 집사람에겐 강변까지 가는 것도 힘이 들어서 중간에쉬고 난 강변까지 갔다왔다. 강변 풍경은 아주 멋졌다. 강건너편은 워커힐호텔이있는 아차산이다. 

 

요즘 가로수로 벚꽃이 있는 길을 지나다 보면 벚나무의 가지 끝에는 꽃망울이 올라와 있음을 볼 수 있다. 그래서 암사생태공원의 다른 나무들도 그렇게 봄을 준비하고 있을 줄 알았다. 그런데 전혀 아니었다. 강변의 모든 나무들은 아직도 겨울의 모습 그대로였다. 

 

'여긴 아직 봄이 멀구나'하는 생각을 했다. 요즘 스키장을 오가다보면 느껴지는 것이 '봄이 꽤 많이 왔구나!'하는 느낌이었는데... 그리고 입춘(立春)이 지난 2월 4일이었으니 그런 느낌도 전혀 근거가 없는 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스키 탈 날이 이제 얼마 안 남았다는 생각에 아쉬웠었는데, 아직은 겨울이라는 게 큰 위안을 준다.^^ 그래봤자 대동강 물이 풀린다(얼음이 녹는다)는 우수(雨水, 2월 19일)가 멀지 않으니 어차피 겨울은 가고 봄이 온다. 스키를 못 타 아쉽지만 인라인 스케이팅을 하던가 자전거를 타면서 그 아쉬움을 달래면 되겠지. 다시 재개할 등산도 즐거운 일이다.^^

 

봄이 와 강변이 신록에 물들면 다시 암사생태공원을 찾아 한강변에 가고 싶다. 계절의 흐름을 거기서 느껴보고 싶기도 하다.

 

D6699A05-D53C-45AA-AF65-71DFE2CDCA9C.jpeg

 

550B12FB-7E4C-4447-8B23-DA986F5A3E35.jpeg

 

32ACA2D9-CFEB-4FCB-91B0-F3F0BA463127.jpeg

 

278C4054-38C5-4C10-8383-98DDE895D273.jpeg

 

A92C507E-E79B-4102-8BD9-9219DED185BB.jpeg

 

19115B2A-64FE-4DDF-82B8-1AFEC2CE790C.jpeg

 

EF928F8A-4694-4A07-A731-167994D54E33.jpeg

 

F55BE20F-3E41-4B47-B6A3-8F7825456742.jpeg

 

0A1E3717-2B30-4660-A233-ECA165A399FD.jpeg

 

B9F63413-F548-441C-9722-B33BE02805DC.jpeg

 

480E7A61-2C51-4F5F-880C-91618C672275.jpeg

 

249A0259-3C3F-4CE6-AC9E-85D3379FE6A0.jpeg

 

98087285-155B-458F-A748-4D4BB720EC43.jpeg

 

 

Comment '4'
  • ?
    깊은강 2023.02.12 05:19

    고 교수님 무릎 통증 쾌차를 기원드립니다.

    머지않아. 스키를 다시 즐기실 수 있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profile
    Dr.Spark 2023.02.12 12:02
    고마워.
    나도 꼭 그러길 바라는데 그게 잘 낫질 않네. 벌써 아픈 지 1년이 되어 버린 건데...ㅜ.ㅜ
  • profile
    일월여신 2023.02.17 09:27

    뱀이 너무 귀엽게 그려져서 하나도 안 위험해 보이는 경고 표지판이네요. ^^

  • profile
    Dr.Spark 2023.02.17 19:35
    뱀이 귀여워서 오히려 만져보고 싶을 지도 모르겠음.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1438 기타 산수유화 통신(山茱萸花 通信) - 양평산수유한우축제(04/01~02, 토-일) file 박순백 2023.03.03 110 0
1437 겨울은 갔다. 하지만 봄이 온 건 아니다. - Feat. 박원종 대감 file 박순백 2023.03.02 567 0
1436 스키 스키탈 때의 표정이 진지해서인지 굳은 표정인지... file 박순백 2023.02.28 463 2
1435 기타 미사리 제방로와 한강 풍경 file 박순백 2023.02.24 175 0
» 기타 암사생태공원 산책 4 file 박순백 2023.02.10 135 0
1433 Porsche ”주문번호: 996“이 가져온 상념들 2 file 박순백 2023.02.10 661 2
1432 컴퓨터/통신/인터넷 또다른 거대한 물결, AI, 그리고 ChatGPT 4 file 박순백 2023.02.07 283 1
1431 기타 두 개의 교표, 그 의미 2 file 박순백 2023.02.06 199 0
1430 살아선 웬수 같은 남편이었지만, 그 사람 떠난 후 전구다마를 갈면서 눈물 흘렸다. 2 file 박순백 2023.02.06 326 0
1429 기타 지난 연말, 오랜만에 가 본 명동과 이상한 나라의 안경점 - 로맨티시즘으로부터 스포츠 글라스에 이르는 스토리들 2 file 박순백 2023.01.27 578 1
1428 다시 가서 맛 보고픈 이디야 커피 file 박순백 2023.01.27 146 0
1427 기타 되살아난 사랑초와 화분에 심은 녹두, 그리고 끈끈이대나물 file 박순백 2022.11.24 119 0
1426 기타 2022 햇귤 - 새콤하고도 달콤한 귤, 싱귤 2 file 박순백 2022.11.24 82 1
1425 작은 시제(時祭) @ 계림리 file 박순백 2022.11.14 113 0
1424 기타 한 달을 더 숙성시킨 염장 연어(鹽藏 鰱魚, gravlax) 8 file 박순백 2022.11.08 402 3
1423 도곡3리 스트롤러(Dogok-3ri Stroller) 2 file 박순백 2022.10.24 487 0
1422 컴퓨터/통신/인터넷 한 때의 컴퓨터 칼럼니스트와 애플 컴퓨터 3 file 박순백 2022.10.22 710 1
1421 Those were the days... file 박순백 2022.10.19 154 2
1420 가을에 양평산수유마을에 가서 볼 빨간 산수유 열매를 보다. 박순백 2022.10.17 144 0
1419 오디오 퇴촌의 사설 카페 file 박순백 2022.10.11 35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