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
2023.02.24 20:55

미사리 제방로와 한강 풍경

profile
조회 수 171 좋아요 0 댓글 0

[2023/02/23, 목] 강동경희대병원에서 진료를 마친 집사람과 함께 미사리 제방(방죽)에 갔다. 위례강변길은 건너편에 덕소의 아파트들이 보이는 한강변 미사리의 제방로인데, 좌우로 10km 정도의 길이다. 한강을 바라보며 걷기 운동을 하기 좋은 곳이라서 산책로란 이름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_DSC9753.jpg

- 미사리 섬에서 제방을 좀 올라가면 제방로가 있다. 

 

지금은 겨울이라 꽃이 없지만 다른 계절에 오면 다양한 꽃들이 제방에 피어있는 곳이다. 지금은 각 화단을 장식하고 있는 꽃이름과 꽃에 대한 설명을 담은 안내판만 서 있지만, 그게 꽃피는 계절을 기다리게 만든다. 다양한 꽃들이 있다. 하남시에서 심고, 가꾸는 꽃들이다. 

 

_DSC9754.jpg

 

_DSC9756.jpg

 

_DSC9757.jpg

 

_DSC9758.jpg

 

_DSC9759.jpg

 

_DSC9760.jpg

 

_DSC9761.jpg

 

_DSC9762.jpg

 

_DSC9763.jpg

 

_DSC9766.jpg

 

_DSC9767.jpg

 

_DSC9768.jpg

 

_DSC9769.jpg

- 좌우 합쳐 10km의 길을 걸어 갈 수 있다. 이곳은 자전거를 탈 수 없는 길이라 안심하고 운동할 수 있다. 자전거 길은 한강쪽으로 두 개의 오가는 길이 따로 있다. 

 

_DSC9772.jpg

- 안내판이 망가진 곳도 있다.ㅜ.ㅜ 봄이 되어 꽃 모종을 식재할 때가 되어야 고쳐질 것 같다. 

 

_DSC9773.jpg

 

_DSC9774.jpg

 

_DSC9775.jpg

 

_DSC9776.jpg

 

_DSC9778.jpg

 

_DSC9779.jpg

 

_DSC9780.jpg

 

_DSC9781.jpg

 

_DSC9782.jpg

 

_DSC9783.jpg

- 나무고아원으로 향하는 길이 보인다. 이름을 이상하게 지었다. 서울시에서 도로를 내거나 확충하고, 공원 등을 정비하면서 전에 있던 가로수나 정원수 중 남은 걸 이리로 가져와 심은 것이라 한다. 그걸 왜 "고아원"이란 이름을 붙였는지... 

 

_DSC9784.jpg

- 강건너 덕소의 아파트들

 

_DSC9785.jpg

 

_DSC9786.jpg

- 제방로 바로 아래는 한강 자전거길이다. 

 

_DSC9787.jpg

- 걷다가 쉴 수 있는 벤치들이 여기 저기에 설치되어 있다. 

 

_DSC9788.jpg

- 나무고아원으로 향하는 길. 자전거는 들어갈 수 없다. 

 

_DSC9789.jpg

 

_DSC9790.jpg

- 때가 되면 니포피아가 화려하게 피어날 화단이다. 

 

_DSC9791.jpg

 

_DSC9792.jpg

 

_DSC9793.jpg

 

_DSC9794.jpg

- 집사람이 벤치에 앉아 다친 다리를 위한 운동을 하고 있다. 

 

_DSC9795.jpg

 

_DSC9796.jpg

 

_DSC9798.jpg

- 자전거 길에 내려왔다. 

 

_DSC9801.jpg

 

_DSC9802.jpg

- 덕소의 아파트와 물에 비친 반영

 

_DSC9803.jpg

 

_DSC9804.jpg

- 멀리 우측에 보이는 산은 예봉산이다. 

 

_DSC9805.jpg

- 전망대에서 운동하는 분이 보인다. 

 

_DSC9806.jpg

- 산책하는 분들이 많다. 날이 그리 춥지 않아서 이곳까지 나오신 분들인 듯. 앞의 세 분 중 흰 후드를 입으신 분은 맨발로 걷기를 하고 있다.-_- 용자이다. 이 겨울에... 

 

_DSC9807.jpg

- 어서 나아 예전처럼 나와 함께 운동하게 되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1446 사진 감자꽃과 콜라비꽃 - 피려는 중 file 박순백 2023.04.03 63 0
1445 컴퓨터/통신/인터넷 MS의 빙(Bing)도 AI를 이용해서 그림을 그려주네요. file 박순백 2023.03.28 265 2
1444 사진 산수유꽃이 만개한 양평 개군면의 내리 5 file 박순백 2023.03.27 130 1
1443 스키 안 타는 봄날 주말의 한담(閑談) 2 file 박순백 2023.03.25 197 0
1442 기타 "천호자전거거리"의 봄 file 박순백 2023.03.24 670 0
1441 오디오 좋은 음악을 듣기 위해서는 황금귀(golden ears)를 가져야하나? file 박순백 2023.03.19 254 2
1440 오디오 Oldies but Goodies - "구관(舊官)이 명관(名官)" file 박순백 2023.03.18 379 1
1439 기타 나의 초상(My Portrait) file 박순백 2023.03.13 127 1
1438 기타 산수유화 통신(山茱萸花 通信) - 양평산수유한우축제(04/01~02, 토-일) file 박순백 2023.03.03 108 0
1437 겨울은 갔다. 하지만 봄이 온 건 아니다. - Feat. 박원종 대감 file 박순백 2023.03.02 499 0
1436 스키 스키탈 때의 표정이 진지해서인지 굳은 표정인지... file 박순백 2023.02.28 462 2
» 기타 미사리 제방로와 한강 풍경 file 박순백 2023.02.24 171 0
1434 기타 암사생태공원 산책 4 file 박순백 2023.02.10 129 0
1433 Porsche ”주문번호: 996“이 가져온 상념들 2 file 박순백 2023.02.10 656 2
1432 컴퓨터/통신/인터넷 또다른 거대한 물결, AI, 그리고 ChatGPT 4 file 박순백 2023.02.07 278 1
1431 기타 두 개의 교표, 그 의미 2 file 박순백 2023.02.06 197 0
1430 살아선 웬수 같은 남편이었지만, 그 사람 떠난 후 전구다마를 갈면서 눈물 흘렸다. 2 file 박순백 2023.02.06 323 0
1429 기타 지난 연말, 오랜만에 가 본 명동과 이상한 나라의 안경점 - 로맨티시즘으로부터 스포츠 글라스에 이르는 스토리들 2 file 박순백 2023.01.27 456 1
1428 다시 가서 맛 보고픈 이디야 커피 file 박순백 2023.01.27 144 0
1427 기타 되살아난 사랑초와 화분에 심은 녹두, 그리고 끈끈이대나물 file 박순백 2022.11.24 11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