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오늘 돌아가신 큰형수님의 명복을 빕니다. 

 

-----

 

69780CDF-5DE8-4DCE-A045-AD923754387E.jpeg

 

살아선 웬수 같은 남편이었지만, 그 사람 떠난 후 전구다마를 갈면서 눈물 흘렸다.
 
C2AA03BC-907B-4783-88EA-0E3C60055EF3.jpeg

 

살아선 웬수 같은 남편이었지만 사람 떠난  전구다마를 갈면서 눈물 흘렸다.

 

근데 제목과 달리  스키장갑 사진이그게  이유가 있으니 일단 읽어보시기 바란다.^^

 

수필가인 집사람(고성애) 요즘 글을   쓰려고 한단다소재는 우리 큰댁의 형수님이 하신 말씀에서 얻은 것이다 얘길여기서 하면 집사람이 글도 쓰기 전에 김을 빼는  같기는 하지만  수필을 읽을 대상들과  페친들은  거리가 있으니 간단한 언급 정도는 괜찮을 듯하다.^^;

 

우리 큰댁의 맏형은 비교적 젊은 나이에 돌아가셨다. 40 후반에 돌연사했으니 요즘 같이 장수하는 시절을 고려하면 너무나도 일찍 가신 셈이라 아깝고안타깝기만 하다 형은 착했다매사에 좋은  좋은 거란 생각으로 살아온 "술꾼"이었다대개 취해있었고자주 흥에 겨워 콧노래를 했으며누구에게나 너그러운 웃음으로 안부를 묻고항상 남이 듣기 좋은 소리만 하는 사람이었다가끔 실없는 소리도 많이 했는데그런 소리에 아무도 대꾸를 하지 않아 스스로는 외로웠을 사람이다.-_-

 

그런 성격이 좋게 보면 좋은 거지만약간 삐딱하게 보면 바보 같고무능해 보인다는 사실을 부정할  없다 형님의 연세가높아 우리 아버님의 막내동생뻘 정도는 되었으니 나와의 연령 차이는  세대에 가까웠다내가 패기있게 살던 젊은 시절에 형을 보면 뭔가  답답했다결국  형이 그러했으니 가문을 위해  일이 많은 큰댁 장손으로서의 모든 일은 여장부인  형수님께서  하셨다.(아니 형의 그런 태도가 형수님을 여장부로 만들었다.) 사람좋은  형님은 여장부로 변신한 형수님께도 주눅이 들어 사셨는데어쩌다 속이 터진 형수님이 "아휴 웬수는 차라리 없는  도와주는 거란 생각까지 들어요도련님."하는 말씀을 하실 때는 내가  민망했었다그런 얘기에 빈정 상한 내가 "아니 도대체  그러시는 거에요 그렇게 살아요???"하면  형님은 "아하그래그렇게 살면  되지허허..."하고 사람좋은 웃음을   지으며 지나갈 뿐이었다.(이젠 그렇게 형을 힐난한 내가  없었다는 생각이 들고외로운 형을 따뜻하게 감싸드렸어야 했다고 후회한다..)

 

큰댁 형이 종중의 일을 하다 갑자기 돌연사를 했다묘를 이장할 일이 있었는데  일을 돕다가 쉬는 자리에서 정말 거짓말처럼세상을 떠난 것이다착한 형님이 돌아가시니 마음이 정말 언짢았다가끔 내가   없는 소릴 형에게 했던 것도 맘에 걸렸다나를  아들처럼 귀여워해(?) 주시던 형수님(심지어 어릴  내가 큰댁에 놀러가면 형수님이 장에 갔다오시면서 동년배의 조카들 옷과 함께  티셔츠를 사다주신 일도 있다.) 뵙고 형님을 먼저 보내신 것에 대해 위로를  드리면 "괜찮아요원래 없다고생각하고 살던 사람인데..."하고 미소를 지으실 뿐이었다.

 

그런데 시간이 가면서 형수님이 돌아가신 형님에 대한 얘기를 먼저 하시기 시작했다. "이제 보니 제가 열심히 종중 일도 하고부녀회  외부 활동도 많이 하면서 집을 비웠는데알게 모르게 형님이  일이 많더라고요매일 구박만 하던 사람인데..."하는 말씀그리고 어떤 때는 "어젠  혼자 전구다마를 가는데 그게    일이라 그것조차 서툴더라구요전구다마를 갈다가 형님 생각에 눈물까지 났어요."라며  여장부가 마음 약한 소리도 하셨다..

 

" 자리는 몰라도  자리는 안다." 속담이 있다들어온 (옆에 있는 ) 몰라도 누가 떠난 자리는 티가 난다는 얘기다그 무능한(?) 형님은 살아생전 좋은 소리보다 핀잔을  많이 듣던그저 사람좋은 분이라 곁에 있는  없는 듯했지만그가 떠난 자리는 컸던 것이다 없이 빈둥댄  같으나 부인이  자리를 마련해 주고눈에  보이게 부인을 위해 많은 일을 했던  형수님이 뒤늦게 아셨던 것이다바깥 일을 많이 하시던 형수님은 집안에서 해야할  일이 그렇게나 많은  형님이 떠나신 후에 직접 하면서야 깨달으셨다고 한다.

 

전구(電球/light bulb) 에디슨 이전에도 스완이 만든  있는데이는 전류를 통해 빛을 내게 하는 도구이다전구다마란 말은 1960년대를 살던 전세대들이 백열전구(白熱電球) 둥근 () 일본어 다마() 표현한 것이다전엔 그냥 전구라 하지 않고그걸 "전구다마" 부르는 사례가  많았다.

 

*****

 

이제 본론.^^; 집사람이 이번 시즌에 사용하는 루디스(Ludis) 스키장갑이 다른  좋은데 리쉬 코드(leash cord) 없어서 무척 불편하단다리쉬 코드란 어떤 물건에 매어놓은 끈으로  물건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해주는 안전 (앵커혹은 빌레이)이다장갑을 손목에 연결해 두는 끈이다집사람이 사용하던 예전 장갑엔  리쉬 코드가 있어서 항상 장갑이 손목에 매달려 있으니 편하고도 안전했는데이번 것은 그게 없어    쌍의 장갑을 따로 들고 다니려니  불편하단다리프트에서 휴대폰을 꺼내   벗어놓은 장갑을 떨어뜨릴  같기도 하고자칫 벗어놓은 장갑을 화장실에 두고 오기도 십상이라고...

 

자칭 맥가이버인 내게 그런 문제의 해결이  어려운 일이겠는가?^^ 내가 전에 쓰는  개의 장갑  하나에 달려있던 리쉬 코드를 빼어 그걸 강한 나일론 실로 꿰매주겠다고 했다그리고 장갑을 살펴보니 장갑을 끼기 편하게 당기는 핸드 풀러(hand puller) 고리줄이 있기에 굳이 꿰맬 필요도 없이 거기에 비끄러 매주었다그리고 손목 안쪽에 붙어있어서 불편한 제품 (tag) 가위로 잘라주어 거슬리지 않게 했다

 

 없으면 이런  집사람이 직접 하던가  귀찮은 일을 포기한 상태로 망연자실먼저 (???) 나를 그리워할 것이다.^^;

 

F3D2BD60-B622-42FE-8957-851367A924E0.jpeg

 

6E7FB06D-79DB-4944-A349-A6F8E4AD947D.jpeg

 

68D389BA-8515-4B75-BF21-A941AF538AC3.jpeg

 

45AAD621-1823-4A26-B640-C013FCC50560.jpeg

 

7F77E419-904D-4E52-91D0-EF495CF58420.jpeg

 

275ED191-81C9-47D2-B5C7-A180FA620284.jpeg

 

505E7967-8F05-4C9E-93B5-F3EDD931449C.jpeg

 

434F32CB-EB9E-4B5F-8CA0-957AA4610DBC.jpeg

 

25E09719-2942-48CE-80AA-A3AB9AD9F8A6.jpeg

 

CB698E72-2ABB-4741-95BE-B0987FBCDB4D.jpeg

 

068E46C8-22AC-4693-9E57-6304BA7B2E0B.jpeg

 

 
Comment '2'
  • ?
    산과호수 2023.02.08 17:02

    박 선생님의 큰 그림이 꼭 성공할 수 있기를 기원드립니다.^^

  • profile
    Dr.Spark 2023.02.09 02:52
    큰 그림이랄 수는 없고, 그냥 그렇다는 것이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1438 기타 산수유화 통신(山茱萸花 通信) - 양평산수유한우축제(04/01~02, 토-일) file 박순백 2023.03.03 110 0
1437 겨울은 갔다. 하지만 봄이 온 건 아니다. - Feat. 박원종 대감 file 박순백 2023.03.02 567 0
1436 스키 스키탈 때의 표정이 진지해서인지 굳은 표정인지... file 박순백 2023.02.28 463 2
1435 기타 미사리 제방로와 한강 풍경 file 박순백 2023.02.24 175 0
1434 기타 암사생태공원 산책 4 file 박순백 2023.02.10 135 0
1433 Porsche ”주문번호: 996“이 가져온 상념들 2 file 박순백 2023.02.10 661 2
1432 컴퓨터/통신/인터넷 또다른 거대한 물결, AI, 그리고 ChatGPT 4 file 박순백 2023.02.07 283 1
1431 기타 두 개의 교표, 그 의미 2 file 박순백 2023.02.06 199 0
» 살아선 웬수 같은 남편이었지만, 그 사람 떠난 후 전구다마를 갈면서 눈물 흘렸다. 2 file 박순백 2023.02.06 326 0
1429 기타 지난 연말, 오랜만에 가 본 명동과 이상한 나라의 안경점 - 로맨티시즘으로부터 스포츠 글라스에 이르는 스토리들 2 file 박순백 2023.01.27 578 1
1428 다시 가서 맛 보고픈 이디야 커피 file 박순백 2023.01.27 146 0
1427 기타 되살아난 사랑초와 화분에 심은 녹두, 그리고 끈끈이대나물 file 박순백 2022.11.24 119 0
1426 기타 2022 햇귤 - 새콤하고도 달콤한 귤, 싱귤 2 file 박순백 2022.11.24 82 1
1425 작은 시제(時祭) @ 계림리 file 박순백 2022.11.14 113 0
1424 기타 한 달을 더 숙성시킨 염장 연어(鹽藏 鰱魚, gravlax) 8 file 박순백 2022.11.08 402 3
1423 도곡3리 스트롤러(Dogok-3ri Stroller) 2 file 박순백 2022.10.24 487 0
1422 컴퓨터/통신/인터넷 한 때의 컴퓨터 칼럼니스트와 애플 컴퓨터 3 file 박순백 2022.10.22 710 1
1421 Those were the days... file 박순백 2022.10.19 154 2
1420 가을에 양평산수유마을에 가서 볼 빨간 산수유 열매를 보다. 박순백 2022.10.17 144 0
1419 오디오 퇴촌의 사설 카페 file 박순백 2022.10.11 35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