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486 좋아요 4 댓글 2

[스키, 그 60년의 약속]

 

오랜만에 스키를 타러 가는 마음은 설레고 두근거린다. 나이가 들면서 스키를 탈 기회가 줄어들었다. 하지만 여전히 스키를 타는 꿈을 버리지 못 하고, 오늘은 뉴욕에서 2시간 거리 Belleayer Ski장을 찾기로 했다. 차를 타고 달리는 동안, 친구들과 함께 눈밭을 질주하던 그때의 즐거움이 다시금 떠올랐다. 더구나 내년이면 그 친구들과 알프스에서 함께 스키를 하기로 약속한 60년이 되는 해라서 오늘이야말로 그 오랜 약속을 향한 준비의 시작이다.

 

스키 부츠의 뻣뻣함이 낯설게 다가왔지만, 설레는 마음을 주체할 수 없어 워밍업 없이 곧장 슬로프로 향했다. 내달릴 때마다 의식에서 지워졌던 스키기술이 조금씩 다시 몸에 익숙해져 간다. 스키는 참 매력있는 운동이다. 내년 3월, 1960년대부터 함께 스키를 해 온 죽마고우들과의 스키 여행을 떠올리며, 오늘 하루를 온전히 즐기기로 마음먹었다. 그동안 우리는 2005년 “스키, 그 40년의 약속”을 지켰고 또다시 20년 후의 스키를 기약했는데 그 날이 다음 시즌이며 친구들은 한국과 미국에서 출발해 스위스 체르마트에서  합류하기로 했다.

 

이야기는 아득히 과거의 같지만, 1960 "스쿼밸리 동계올림픽" 다녀온 단국대의 임경순 교수님이 횡계 길가의 숙소로 가끔 찾아오곤 했다. 스키와 알프스에 대한 이야기에 매료된 고등학생이었던 우리들의 "우리도 그곳을 있을까?"라는 생각으로 시작된 대화가 어느새 막연한 약속으로 바뀌었고, 화롯불이 꺼질 때까지 잠을 이루지 못 했다. 시간이 흘러, 그때 얘기했던 순간이 어느덧 찾아온 것이다. 60 전에 약속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는 단순한 스포츠취미 이상의 의미가 있다. 그것은 시간과 거리를 초월한 우정, 변하지 않는 동료애, 무엇보다 우리 삶의 일부가 열정의 상징이다.

 

영상 “스키 그 40년의 약속”

 

 

Screen Shot 2024-02-07 at 8.51.18 AM.jpg

 

Comment '2'
  • profile
    Dr.Spark 2024.02.09 00:44

    도상집 선생님,

     

    "스키, 그 40년의 약속" 
    이 동영상을 오랜만에 다시 봅니다. 감동적입니다.

    "꿈은 이루어진다."는 얘기가 사실임을 알려주는 영상입니다.

    어린시절에 나눈 대화에서 시작된 그 꿈이 오랜 세월을 지나 저렇게 이뤄진다는 것, 그게 감동 그 자체입니다.

    "60년의 약속"을 지킬 날이 멀지 않으니 부디 건강하셔서 그걸 지켜주시고, 그 자리에서 다시 또다른 약속을 하실 수 있기를 빕니다.^^

  • ?
    상투 2024.02.10 06:08

    기억합니다. 박사님께서 '스키, 40년의 약속'이라는 제목을 '스키, 40년의 약속'으로 섬세하게 수정해주신 것과, 어느 포털 사이트 정면에 한동안 게시해주던 때가 거의 20년이 다가오고 있네요. 세월 타령한다면 시간이 빨리도 흘러가는군요.^^  놀라운 것은 인터넷 환경이 계속 변화함에도 불구하고 Dr. Spark 칼럼이 여전히 동호인들을 굳건히 지켜내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에 찬사와 경탄을 보냅니다. 오랜만에 글을 올리며 고향 친구를 만나는 듯한 기분이었습니다. 이처럼 지속적인 후원을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10190 잡담 최근의 폭설과 스키어로서의 변명 6 file 박순백 2024.02.23 1267 6
10189 단상 어느 스키어의 눈물 같은 빗방울.. 1 윤석원 2024.02.21 777 2
10188 동영상 전 국가대표 채기병의 알프스 오디쎄이 file 도상집 2024.02.21 448 2
10187 Old School 익스트림 스킹의 아버지, 페피 스티글러 - 윈터 올림픽의 스타 2 file 박순백 2024.02.18 235 2
10186 잡담 날씨 보소...시즌권 비용이 아깝고....슬프네요 8 file 김일환 2024.02.13 2751 6
10185 바른 말, 바른 용어 우리말 한글을 바르게 쓰기 - “좀더” 혹은 “좀 더” 4 file 박순백 2024.02.13 1855 5
10184 동영상 최고의 여성 알파인 보더가 스키를 타게 되면? 4 file 박순백 2024.02.12 760 0
10183 잡담 스쿼밸리의 추억 - 팰리세이드 태호 동계올림픽? 6 file 박순백 2024.02.12 589 2
10182 동영상 [영상] 스키 보헤미안 선정 최고의 스키 영상 - 라스트 모히칸(The Last of the Mohicans) 1 file 박순백 2024.02.12 706 4
» 동영상 [감동적 스키사랑] 스키, 그 60년의 약속 2 file 도상집 2024.02.08 486 4
10180 동영상 평생 스키투어 가는 비법 2 유신철 2024.02.05 1161 3
10179 사진 [골드윈 앰버서더] 스키 전문 사진가로서 말하는 골드윈 스키복 file 김대은 2024.02.02 642 0
10178 단상 [LATTE] 나도 한 때는 교회오빠였다.^^ 8 file 박순백 2024.01.31 1000 5
10177 기타 오래되어 광이 죽은 바인딩을 토치로 살려냈다. 2 file 한상률 2024.01.28 720 0
10176 잡담 1976년에 스키장에 가면서 동생이 작성한 계획표 - 근데 숙박비 700원x8일 5,600원??? 21 file 박순백 2024.01.28 2267 10
10175 기타 스키를 왜 타는지 궁금합니다.^^ 9 지정백 2024.01.28 1282 1
10174 잡담 한양대 스키부 자다가 대박 맞을 조짐ㅎ 강정선 2024.01.27 1268 6
10173 잡담 용평 시니어 레이싱 오랜만의 우승 완전개판 1 file 강정선 2024.01.27 1554 2
10172 잡담 스키복 브랜드 골드윈 커뮤니티 엠버서더로서 팀원들과 한장!! file 김대은 2024.01.26 452 0
10171 잡담 레드 "김나미 사건"^^ 4 file 박순백 2024.01.25 1673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510 Next
/ 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