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866 좋아요 2 댓글 0
ban-c_26.jpg ban-c_02.jpg  ban-c_31.jpg ban-c_30.jpg

 

  _RX_0012.jpg

휴게실에 앉아 뉴오렌지 리프트를 타는 스키어들을 보고 있다. 근데 오늘은 리프트 대기열이 없다시피... 평일이니 그렇다.

 

스키장에 와서 모처럼 스키를 안 타고 한가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흔치 않은 일이다. 수요일인 오늘 저녁에 또다시 이번 시즌 들어 세 번째의 모글 강습을 하게 된다.

 

_RX_0001.jpg

야간의 강습을 위해 모글 스키는 차에 싣고 왔다.

 

정말 어제처럼 느껴지는 지난주의 야간 모글 강습이 뇌리에 쨍한데, 벌써 일주일이 된 것이다. 지난주처럼 오후에 와서 일반 (인터) 스키를 타고, 약간의 모글 코스 적응 훈련을 한 후 저녁을 먹고나서 야간에 강습을 해야하는데 오늘은 너무 늦게 왔다. 스키장 도착 시각이 네 시에 가까웠으니...

 

mogul_wed00.jpg

오늘의 기온은 꽤 올라가 있다. 19:20-21:30까지도 0도에 지나지 않으니 포근한 가운데 강습을 하게 될 듯하다.

 

기온은 높지만 설질은 매우 좋아보이는 슬로프를 보면서야 더 일찍 오지 않은 걸 후회했다. 요즘 집중 연습하는 레일턴과 카빙숏턴을 좀 더 완성도를 높여야하는데... 지난주 토요일에 동생이 내 스킹 모습을 보면서 전과 많이 달라졌고, 달린 자국(쉬푸르/spur)를 뒤에서 보며 따라왔는데, 아주 가느다란 에지 자국만 남아있었다며 칭찬을 해주긴 했다. 그래도 더 많은 연습이 필요하다. 좀 더 빠르게 날이 걸렸으면 좋겠고, 급박한 순간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여유를 찾게 되면 좋겠고...(레일턴 등에서는 날이 설면에 깊이 박혀 직진하다시피 하기에 앞에 급작스럽게 스키어나 보더가 나타나면 대처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 물론 찰라의 차이이기는 하지만...)

 

_RX_0002.jpg

뉴오렌지 리프트 부근에서 본 5번과 7번 슬로프

 

_RX_0003.jpg

중상급 코스인 7번 코스의 하단을 망원으로 끌어당겨 봤다. 지산 스키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코스이다.

 

집에서 어제의 아시안 축구경기에 관한 여러 유튜브 영상들을 집사람과 함께 보느라고 오늘 스키장에 늦게 온 것이다.^^ 실황을 쿠팡 플레이를 통해 직관하려고 했었는데, 그 경기가 어제 있다는 걸 잊고 넘어갔다. 아침이 되어서야 그걸 알았고, 우리 국가대표팀이 천신만고 끝에 비기고 페널티킥 승부에서 이기게 되었음을 알았다.(실은 사우디에 질 줄 알았었다.) 추가시간 마감 1분 전에 골을 넣어 비기다니???ㅜ.ㅜ 그래도 맘아파했을 한 공격수와 벤치워머 골키퍼 두 조 씨 가문의 후예들이 되살아난 게 다행이었다. 하지만 앞으로 상대할 호주도 강팀이고, 그 후의 상대들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특히 일본이 결승에 올라오면 또 어떤 결과가 나올 것인지...(일본과는 가위바위보도 이겨야한다는 우리의 근성이 기적을 불러오기를 바란다.)

 

_RX_0004.jpg

2번 슬로프 옆의 곁가지인 3번 슬로프이다.

 

_RX_0005.jpg

초보 리프트는 대기열이 평일에도 이렇게 길다.

 

_RX_0006.jpg

중급자용의 2번 슬로프는 이 정도로 약간 붐비는 정도.(지금껏 이걸 3번 슬로프로 알아왔음.^^;)

 

지난주 수요일의 푸드코트 2층 버거킹은 꽤 추웠는데 오늘은 웬 난방을 이리 많이 하고 있는지??? 지금 겉옷을 벗어놨다. 다섯 시 경에 치즈버거 세트를 주문할 것이고, 그 전후로는 “교회오빠”에 관한 얘기를 쓸 예정이다.^^

 

_RX_0007.jpg

바깥 휴게실에서 좀 쉬다가 저 앞의 푸드코드 2층으로 올라갈 참.

 

_RX_0013.jpg

 

나도 한 때는 고등학교에 다니던 “교회오빠”였다.^^

 

https://www.drspark.net/ski_talk/6025092

 

_RX_0016.jpg

아직은 햄버거도 주문하지 않고, 블루투스 키보드를 두드려 글을 쓰는 중이다.

_RX_0008.jpg

-지산 야외 휴게실의 재미있는 싸인 하나. “너말고...”라니 뼈를 때린다.ㅋ 이렇게 생각해 주자. '스키는 당연히 좋아. 하지만 너도 좋아서 자꾸 생각나.^^'
 

 

c_03.jpg
c_02.jpg

 

 

 

 

 

♥ 이 글을 추천한 회원 ♥
  문.민     기로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공지 기타 시즌방이나 콘도 관련 글은 "시즌방" 게시판에, 시즌권은 "장터"에 올려주세요. file 박순백 2021.12.17 2018 0
6053 해외 스키장들 일본 루스츠 스키장의 특이시설문제 4 file 채무진 2024.02.24 548 0
6052 모나파크 용평리조트 용평 2월 23일 오전 슬로프 흡연하는 어떤 이 11 file 자유다 2024.02.23 1324 2
6051 모나파크 용평리조트 줄서기 문화 제안합니다.(feat.용평관계자) 20 file 지건 2024.02.23 1930 28
6050 비발디파크 비발디파크 근처 렌탈샵 5 조성현 2024.02.21 224 0
6049 기타 용평 / 하이원 원정가려는데 숙박 리프트권 도와주세요 2 김명수 2024.02.19 479 0
6048 후기 역시 비발디파크 눈상태가 최고 같아요 2 박상순 2024.02.18 781 3
6047 실내 스키장(Ski Decks) 2024년 잠실 실내스키장 여름회원 모집안내 file 김창수 2024.02.17 565 1
6046 지산포레스트리조트 [2024/02/14, 수] 모글제국의 수요모글클리닉이 있어서... 기온 영상 17도, 봄인가?ㅜ.ㅜ file 박순백 2024.02.17 291 0
6045 지산포레스트리조트 설 연휴 전날 그리고 티칭1 테스트 보는 날 스케치 지정백 2024.02.12 420 0
6044 O2 리조트 오투 동계 객실패키지 괜찮은 듯. 7 file 박순백 2024.02.12 737 2
6043 [전] 알프스리조트 한 해 15만 명이 들른 알프스 스키장 ☆ 폐업한 지 17년 지난 유령 스키장 file 박순백 2024.02.11 1678 0
6042 지산포레스트리조트 [2023/02/07, 수] 수요모글클리닉을 위해 오후 늦게 지산에 도착 file 박순백 2024.02.08 376 4
6041 비발디파크 one way 길이조절 카본 폴 찾아요 ㅠ.ㅠ 2 최길성 2024.02.08 275 0
6040 모나파크 용평리조트 용평 스키 수리전문점~ 장은영 2024.02.07 387 0
6039 지산포레스트리조트 [2024/02/03, 토] 아시안컵 축구 호주와의 경기. 오후와 야간 스키를 타다. file 박순백 2024.02.05 293 0
6038 모나파크 용평리조트 용평 뉴레드 탑승장에 MINJI KIM 신용카드있어요. file 다손 2024.02.04 371 0
6037 하이원리조트 2/5일부터 리프트 7시간. 25,000원 ( 스키버스 패키지 ) 1 file 황규식 2024.02.02 1034 3
» 지산포레스트리조트 [2024/01/31, 수] 스키를 안 타고 즐기는 수요일 오후의 스키장과 고등학생 “교회오빠” file 박순백 2024.02.01 866 2
6035 곤지암리조트 [곤지암 리조트, 분실물] 결혼반지를 잃어버렸습니다.;;; 8 file 홍성환 2024.02.01 668 1
6034 알펜시아리조트 알펜시아 티칭1 결과 용평평 2024.02.01 79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3 Next
/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