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860 좋아요 3 댓글 4
정치의 계절에 정치, 전쟁 글 하나 더 보태기 싫어 절제하려고 했으나 진보, 보수할 것 없이 우리한국인들의 역사, 국제관계의 무지에 대해 피로감 이상의 절망감이 들어 어쩔 수 없이 글 하나 더 올린다.
미국은 21세기에 다시 푸틴을 악마의 수장으로 러시아와 중국을 악의 축으로 만드는데 성공했다.
‘강대국 러시아가 약소국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여 남의 나라 영토 주권과 평화를 유린하였다’라는 정도의 중학생 같은 사태 인식이 팽배하다. 푸틴을 히틀러와 동일시 하면서 심지어 이 전쟁에 참전하겠다는 외국 젊은이들도 나올 정도가 되었다. 역사와 이데올로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정치적 행동에 나설 때 권력자들의 밥과 고기가 된다.
나치는 2차대전 후 살인적인 인플레이션과 국민적 곤궁과 절망에 불을 지펴 독일 중산층을 ‘사료(짐승먹이)’로 삼았다. 서유럽을 침공하여 대부분의 지역을 전광석화 같은 전쟁(Blitzkrieg)으로 굴복시키고 바로 다시 동부전선으로 총구를 돌려 ‘독일 소련 불가침 조약’을 파기하고 소련과 전쟁을 시작했다.
러시아는 2천만명의 사상자를 내면서 독일의 동부전선을 막아내어 서유럽에 마지막 남은 섬 영국이 미국 참전을 기다리며 버틸 수 있게 시간을 벌어 주었고, 스탈린도 총상을 입어가며 반 파시스트 전투에 앞장을 섰다. 사회주의자였으나 나중에는 反사회주의 논객으로 변신하여 소련을 극혐 했던 조지오웰 조차 그의 소설 ‘동물농장’에서 스탈린을 희화한 돼지 ‘나폴레옹’이 인간의 공격에 대항해 용감히 싸우다 총상을 입는 장면을 넣을 정도로 러시아인들의 반 파시스트 전쟁은 위대했다.
키에프, 하라코프 지하실에 숨어 있는 아이들의 모습, 총을 든 멋진 모델 여성의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아름답고 선량하며 애국심이 가득하지만 힘없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야만적 침공’ 규탄한다. 그러면서 그 앞의 역사는 그냥 뚝 잘라 버린 것을 스스로 아는지 모르는지, ‘미국의 관점’에 따라 행동하고 이것이 우리에게 해방이 아니라 분단, 피비린내 나는 전쟁, 지금까지의 대립과 고통을 가져왔다는 사실도 모르고 그냥 넘어간다.
그들이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결국 서유럽의 최후의 보루가 되어 2차대전의 가장 큰 희생자가 된 러시아는 전후 동유럽을 자국의 영향권(sphere of influence)으로 삼았다.
소련 해체 후 나토 해체 목소리가 서유럽에서 압도적으로 강했으나 미국은 상징적으로라도 이를 남겨 놓고 싶어했고 프랑스와 같이 자국에 대항하는 목소리를 증오했다.
이 ‘사문서화’ 되고 있던 나토가 지속적인 미국의 영향력 아래 회원국을 늘리더니 이제 우크라이나전쟁으로 다시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과거 우방이던 동유럽 국가들이 하나씩 나토에 가입하는 것을 보면서, 프랑스 최고의 러시아현대사 권위자인 엘렌까리에르당코스 Hélène Carrière d’Encausse 교수가 말한 것처럼, ‘러시아는 유럽이 되는 것을 거절 당했다.’
세 살부터 러시아어를 배웠다는 이 유럽 최고의 지성, 엘렌까리에르당코스 교수는 ‘푸틴에게 제국주의적 야심, 이런 것 없습니다. 그는 누구보다 뛰어난, 체계화된 역사지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가 완전히 유린 되었던, 그 모욕을 다시는 겪게 하지 않겠다는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라고 말한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를 방문해서 푸틴을 만났을 때 신미양요 때 미국 손에 들어 갔던 조선 군인의 칼을 선물 받았다. 희색이 만면한 문대통령을 뒤에서 보고 있던 푸틴의 이글거리는, 무엇인가 간절하게 강력하게 소리치고 있던 그 눈을 나는 잊을 수 없다.
‘너희는 왜 미국을 그리 섬기고, 믿고, 과거에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나라는 반으로 갈려 장기판의 졸 역할을 하고 있느냐 ? 누가 친구인지 알고 있느냐 ?’ 나에게는 이렇게 들렸다.
우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미국이 의도하고 제시한 방향대로 생각하고 떠들어 댄다.
서구 매체를 맹종하는 우리 매체는 이를 보도하지 않고 있지만, 이런 가운데도 프랑스 TV는 우크라이나에 거주하던 아프리카 학생들이 폴란드에 가는 열차를 타려고 하자 이를 막는 우크라이나 병사들의 모습과 이에 대한 카메룬, 가봉 같은 나라들 지도자들의 비난성명을 보도하고 있다.
이 전쟁에는 미국 중심, 서구중심의 음험한 이중잣대가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에티오피아에서 1년간 내전이 지속되고 시리아와 예멘에서 매일 아이들이 수십 명씩 폭탄에 맞고 굶어 죽어도 이에 침묵하던 우리나라 언론, 국민여론이 왜 갑자기 이 전쟁에는 이리 민감한지. 총을 들고 패션 잡지 사진을 찍는 듯한 멋진 모습으로 사진을 찍는 우크라이나 미녀들의 모습. 심지어 아이들까지 총을 들고 있는 모습. 아프리카 몇몇 국가에서는 과거 아이들에게 마약을 하게 하고 총을 주어 전쟁에 내보냈던 일도 있지만, 그런 반인륜적 행동과 이 ‘애국주의적인 선량한 우크라이나인들의 자유를 위한 투쟁’은 다른 것인가 ?
러시아의 가장 위험하고 아픈 부분을 건드려 전쟁의 원인을 제공하고 이제 경제제재, 금융자산 동결하는 것이 과연 평화를 위해 정당한 처사였나 ...??...

 

 
 
 
 
 
 
 
 
전화, 채팅 상담으로 손쉽게 시작하고 최대 10만원의
Comment '4'
  • ?
    여름겨울가을 2022.03.07 11:29

    우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미국이 의도하고 제시한 방향대로 생각하고 떠들어 댄다.

  • ?
    여름겨울가을 2022.03.07 11:30

    미국은 21세기에 다시 푸틴을 악마의 수장으로 러시아와 중국을 악의 축으로 만드는데 성공했다.

  • ?
    카테고리 2022.03.13 13:27
    뭔 개소리 합니까?
  • profile
    일월여신 2022.05.03 18:37

    우크라이나 사태는 나토를 잡고 있는 미국의 확장세에 반대해 러시아가 생존권을 되찾기 위해 벌인 일이죠.
    러시아에 정치적 경제덕 군사적으로 많은 기대를 하고 있는 한국 입자에서는 미국이 하는 짓을 따라가서만은 안 됩니다. 

    북한이 무너지면 중국이 들어올텐데, 그걸 막아 줄 세력이 없어지는 거죠. 물론 러시아가 그 때 뒤통수를 치고 중국 편을 들 가능성도 있습니다.

    지금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 편을 들고 있는 건 중국 뿐이니까요. 우리는 남북한이 힘을 합하여 중국 일본 미국 사이에서 균형외교로 살아남아야 하는 상황입니다. 어떤 머저리처럼 북에 선제타격을 하겠다고 하거나, 일본을 지지하면 다같이 망합니다. 동북공정으로 한반도를 집어심키려는 중국에 대항하려면 지금은 러시아밖에 없는 데 전쟁에 군수물자를 지원라는 건 바보 짓이죠.  인도적 차원이라면서 식량이나 의복 지원, 의료 인력 지원 정도로 끝내야 합니다.  우크라이나가 일본해, 다케시마를 지지하는 쪽이라 아무 것도 해 주고 싶지 않은데, 인도작으로는 해 주는 게 맞고 미국이 압박하니 하는 시중만 하자는 겁니다. 

     

    역사적으로도, 미국은 단 한 번도 한국을 위해 뭔가를 해 본 적이 없는 나라입니다. 자극의 이익을 위해 움직인 게 우리 입장에서 득이 된 적은 있지만요. 애초에 일본의 조선 침략을 미국의 필리핀 점령과 맞바꾸어 묵인한 것도, 해방 친일파를 그대로 등용하여 나라를 망쳐 놓은 것도, 소련과 함께 38선 분할 점령으로 6.25 동란의 원인을 제공한 것도, 4.3사건 때 이승만 정권의 양민학살을 같이 한 것도 미국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 단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보며... 4 김동진 2022.03.02 860 3
5685 안내 아바엔 오래 전 자료들이... file 박순백 2021.12.29 1114 0
5684 동영상 9년전 거제도에서 가진 인라인 캠프 file 박순백 2021.12.25 742 0
5683 후기 캐나다 인튜이션 본사 방문기 2 file ThomasSeo 2021.09.19 2429 4
5682 세상에서 가장 친절한 시계 - 이지하 선수가 만든... file 박순백 2021.05.26 2345 0
5681 사진 올림픽공원의 봄 - 주변이 많이 달라지고 있다. file 박순백 2021.03.30 2296 0
5680 잡담 아드레날린이 치솟게 만든 오래된 책자 하나 2 file 박순백 2020.12.19 1476 2
5679 사진 올림픽공원의 일요일 - 코로나 19, 재건축 아파트 5 file 박순백 2020.03.29 1270 3
5678 잡담 올림픽공원 주변 도로의 가을 풍경들 file 박순백 2019.11.14 664 0
5677 잡담 [09/11] 이지하, 허승 선생과 함께 팔당 스타벅스와 구리 카페 101에서 만나다. file 박순백 2019.10.24 1236 0
5676 사진 올팍에 온 궉채이 선수 - 모택동 모자 비슷한 걸 쓰고 나타남.ㅋ file 박순백 2019.09.06 1969 0
5675 안내 인라이너 출신 가수 주미성의 앨범 제작 프로젝트! 한상률 2018.11.21 1182 0
5674 잡담 다시 가을 기운이 도는 시절로... 1 file 박순백 2018.10.18 811 0
5673 축하/감사 김구철 기자님의 따님 김경연 양의 결혼식 - 11/17/토 저녁 6시 웨스틴조선호텔 3 file 박순백 2018.10.10 936 0
5672 안내 인라인 프레임 무료분양 1 file 김정호 2018.09.30 1206 0
5671 잡담 뭘 하는 건지? file 박순백 2018.09.08 1035 0
5670 안내 안녕하세요. NIC_KOREA입니다. 3 file 이웅섭 2018.08.01 843 1
5669 사진 올림픽공원 앞의 은행나무 거리 file 박순백 2017.11.10 1093 0
5668 사진 [11/05/Sun.] 광진트랙에서 본 미인 한 분 12 file 박순백 2017.11.06 2605 3
5667 잡담 만추의 올팍과 가을 타는 한 분이 쓴 명문 file 박순백 2017.11.06 72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5 Next
/ 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