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ld School
2024.03.23 00:04

Ski Celebrities in the 50s-60s

profile
조회 수 334 좋아요 2 댓글 2
ban-c_26.jpg ban-c_02.jpg  ban-c_31.jpg ban-c_30.jpg

 

 

하드 디스크에 담긴 사진을 찾다 보니 폴더 하나가 보인다. Ski Celebrities란 폴더명이다. 거기 담긴 몇 장의 사진을 보니 50년대와 60년대의 헐리웃 영화배우들과 한 프랑스 여배우의 모습이 보인다. 영국 다이애나 비의 사진도 하나 보이는데 그건 80년대 초중반의 사진인 듯하다. 

 

아마도 젊은 세대들은 아래 사진의 배우들이 누군지조차 잘 모를 것이라 생각한다. 현재 로버트 레드포드와 브리짓 바르도를 제외하고는 모두 고인이 되었다. 

 

ea547a6680d341f43c2f605dc3a52715.jpg

- 로마의 휴일에 나왔던 그레고리 펙과 나중에 모나코 왕비가 된 그레이스 켈리이다. 

 

이들의 스키는 합판 스키이고, 바인딩은 앞 바인딩조차 초기형의 칸다하 방식이다. 폴은 가죽 손잡이이고, 바스켓(스노우 링) 역시 가죽끈이 달린 꽤 큰 링인 걸 알 수 있다. 이건 컨셉 사진인가? 정장의 바지 하단을 조인 것 같은 스키복 스타일이다. 

 

9d824802051053ebc647654ab45fb3f7.jpg

- 마릴린 몬로는 역시 다르다. "언니 폴 그렇게 잡는 거 아냐. 스트랩을 말아 쥐어야지."^^; 

 

54bec12375fc0034cce93a22b889e01e.jpg

- 스키장이 아니고 사구에서의 샌드 스키였네. 와, 역시 저 바스켓의 스노우 링은 정말 크다. 

 

085defef06c671a2fe90a9d02bc382e7.jpg

- 멋장이 로버트 레드포드. 선댄스영화제가 열리는 선댄스스키장의 주인이다. 스키 영화에도 나왔었고... 

저 헤드 스키의 이름은 Killy이다. 중간에 K자가 써있고, 그 아래 KILLY라 쓰여있다. 낄리가 한 때 헤드 스폰을 받으며 그런 시그너처 스키가 생산된 바 있다. 바인딩은 당시에 유행한 플레이트 바인딩이다. 앞뒤가 연결되고, 사방팔방으로 안전하게 이탈될 수 있는 Gertch란 플레이트 바인딩. 아주 과학적이고도 안전한 바인딩이다. 최소한 지금의 룩(Look)이나 마커보다도 더 나은 방식이었지만 그 기괴한(?) 생김 때문에 사라졌다. 

 

119f2ad3bc8ab84557d6799dae57a4c8.jpg

 

266f3db9896bb1681417205fb6815eb2.jpg

-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등에 출연했던 개리 쿠퍼이다. 예전엔 스키복으로 스웨터를 입고, 등산복 니커보커를 입기도 했는데 그런 차림이다. 하긴 한 때 알파인 스키는 등산의 일부이기도 했다. 투어링 스키가 등장하기 이전 얘기다. 

 

15170f363b5a73e6baf2420a21db0dce.jpg

- 역시 칸다하 바인딩에 끝을 매는 가죽 스키화.

 

972ce9614f866fe8a4d78497a94f113e.jpg

- 귀여운 셜리 템플이다. 아역의 대명사 같았던 배우이다. 수많은 영화에 나와 귀염을 떨었지만 생몰연대가 "1928년 4월 23일 ~ 2014년 2월 10일". 한 때 미국의 UN 대표부에서 일하기도 하고, 가나와 체코의 미국대사이기도 했다. 배우이자 정치가. 

 

800249a76a1be36e1a189f75a0475b1c.jpg

- 프랑스의 배우 브리짓 바르도이다. 한국인이 개를 먹는다고 난리를 쳐대는 통에 한국팬을 다 잃었지만 한 때는 우리나라에서도 꽤 인기가 있었다. 룩 바인딩이 달린 (역시) 헤드 낄리 스키가 옆에 세워져있다. 

 

bcabdd4b3559ba2e0d9c94397c8d42ae.jpg

- 다이애나 비는 스키를 아주 좋아했던 사람이다. 스키장에서 찍은 수많은 사진들이 있다. 디너믹 스키 VR27에 살로몬 바인딩이 달려있다. 

 

be6fd3145eb5cf2f06a0a6c6a05e592d.jpg

- 마이클 더글라스의 아버지인 커크 더글러스이다. 역시 등산복 차림에 스키는 합판도 아닌 단판 스키(나무판 하나를 휘어서 만든 스키)이다.

 

f636495826611fc994beaec0ab109ef4.jpg

- 역시 단판 스키를 든 존 웨인. 오른편의 여배우는 얼굴은 알겠는데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다.-_- 역시 단판 스키를 들고 있다.(나중에 생각났다.  Barbara Read이다. Three Smart Girls, Coroner Creek, The Shadow Returns 등의 영화에 나왔던 유명한 배우이다.)

 

♥ 이 글을 추천한 회원 ♥
  피그말리온     정재영  
Comment '2'
  • profile
    영화배 2024.03.23 06:57

    추억이 묻어나는 사진들이군요

    저 배우들이 활동했던 시절은 영화는 황금기였고

    지금도 저들을 능가할 만한 스타가 없지요.

    덕분에 잠시 좋은 추억에 머물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Dr.Spark 2024.03.23 13:25
    말씀 대로입니다. 저들이 활약하던 시기가 헐리웃의 전성기였고, 실은 그 때가 미국이 가장 잘 살고 있던 시기이기도 했습니다. 미국인들 중 시니어들의 대부분이 현재보다도 그 때가 미국의 황금기였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10202 동영상 [For 스트라이다 님] 1970년대 초 미국의 핫독스킹대회(Hot dog skiing contest) 1 newfile 박순백 2024.04.14 35 0
10201 동영상 2024.4.5 휘슬러 테크니컬 챔피언쉽 3 file jerry 2024.04.09 287 0
10200 잡담 역사상 최고의 스키어들 3 update 전재현 2024.04.06 792 2
» Old School Ski Celebrities in the 50s-60s 2 file 박순백 2024.03.23 334 2
10198 잡담 궁금해서요 실시간 2 file 나도 2024.03.22 454 0
10197 문화/예술 [독후감] "잡히면 산다"니? 5 file 박순백 2024.03.19 384 7
10196 단상 용평 스키장 적정 인원과 기업 이익 6 file 이해선 2024.03.16 1261 0
10195 동영상 2024.3.4 휘슬러 한인 범프 세션 #6 - 휘슬러 로컬들의 놀이터 (밀리언/카이버 리지 트리런) file jerry 2024.03.07 196 0
10194 동영상 2024.3.4 휘슬러 한인 범프 세션 #5 - 진정한 트리런의 고수 file jerry 2024.03.06 269 1
10193 잡담 입춘과 우수가 지나서 내일이 경칩이라니... 4 file 박순백 2024.03.04 267 1
10192 잡담 아직도 저작권이라는 것에 대한 무관심이 상존함을 보면서... file 박순백 2024.02.29 791 4
10191 잡담 주말 날씨가 다행입니다. 스키 탈 만하겠어요. 13 file 박순백 2024.02.29 542 1
10190 잡담 최근의 폭설과 스키어로서의 변명 6 file 박순백 2024.02.23 1644 6
10189 단상 어느 스키어의 눈물 같은 빗방울.. 1 윤석원 2024.02.21 918 2
10188 동영상 전 국가대표 채기병의 알프스 오디쎄이 file 도상집 2024.02.21 549 3
10187 Old School 익스트림 스킹의 아버지, 페피 스티글러 - 윈터 올림픽의 스타 2 file 박순백 2024.02.18 280 2
10186 잡담 날씨 보소...시즌권 비용이 아깝고....슬프네요 8 file 김일환 2024.02.13 2874 6
10185 바른 말, 바른 용어 우리말 한글을 바르게 쓰기 - “좀더” 혹은 “좀 더” 4 file 박순백 2024.02.13 1919 5
10184 동영상 최고의 여성 알파인 보더가 스키를 타게 되면? 4 file 박순백 2024.02.12 899 0
10183 잡담 스쿼밸리의 추억 - 팰리세이드 태호 동계올림픽? 6 file 박순백 2024.02.12 658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511 Next
/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