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예술
2024.03.19 16:38

[독후감] "잡히면 산다"니?

profile
조회 수 384 좋아요 7 댓글 5
ban-c_26.jpg ban-c_02.jpg  ban-c_31.jpg ban-c_30.jpg

 

 

cover-960.jpg

 

 

"잡히면 산다"니?

 

박순백(수필가, 언론학박사)

 

이 책 "잡히면 산다"를 읽기 전엔 "검찰 수사관"이라는 직종이 있는 줄도 몰랐다. 범죄와 관련된 모든 일은 경찰의 일이라고만 생각해 왔기 때문이다. 필자가 저자를 알게 된 지는 거의 스무 성상(星霜)에 가깝다. 계절운동인 스키를 함께하면서도 취미에 관한 얘기만 했지, 정작 서로의 삶에 대해서는 깊이 알지 못 했다는 얘기다. 이런 얄팍한 인간관계라니...ㅜ.ㅜ(그는 대단히 뛰어난 명망있는 스키어이다.)  

 

알고보니 검찰 수사관은 검사를 도와 범죄수사를 담당하며, 쉽게 말하면 검찰의 압수수색 시에 압수물이 담긴 파란 박스를 들고 있는 사람들이다. 인권을 중시하는 요즘은 형사재판도 불구속으로 하는 경우가 많은데, 재판에서 실형 선고 후에 도망을 친 미집행자(자유형 미집행자)나 벌금형을 선고받고도 그걸 안 내고 도망한 피고인(재산형 미집행자)을 검거하여 교도소로 보내는 게 검찰 수사관의 일이다. 

 

말하자면 미집행자는 "도망 중인 거리의 탈옥수"인 셈이다. 법에 의한 처벌인 벌금을 내지 않고, 혹은 형을 살지 않고 도망 가서 처벌의 시효가 지나기를 기다리는 사람이다. 여기엔 많은 이유가 있을 것이다. 사람마다 형 집행에 대한 두려움이나 돈이 없어서 등 나름의 이유가 있겠지만 그건 엄연한 범죄로서 그런 행위는 기존 범죄에 대한 것과 더불어 다른 처벌이 더해지는 것이라 어리석은 일이다. 

 

이들의 직무는 검찰청법에 의해 정해진다. 검사를 보좌하여 범죄 수사를 하고 검찰 사무 업무를 관장하는 대한민국 검찰청 소속 공무원인 것이다. 검찰 구성원 약 1만 명 중 검찰수사관은 약 6,000명으로 검찰청 전체 인력의 60% 정도를 차지한다. 검사와 함께 수사 업무를 처리하기도 하고, 검찰사무 및 수사업무를 담당하기도 한다. 

 

어쨌든 뒤늦게 알고보니 지인이라 생각해 온 사람이 전국 검거율 1위의 노련한 검찰 수사관이고, 그가 스무 해 이상에 걸친 자신의 수사 경험을 집대성하여 에세이로 펴낸 것이다. 그는 자신의 사명에 충실하여 미집행자들을 잡아 죄값을 치르게 한다. 그 덕에(?) 근심과 불안 속에 숨어지내던 미집행자들은 처벌을 받은 후에 자신을 사회로부터 격리했던 감옥으로부터 복귀하게 된다. 

 

민사와 형사가 뭔지조차도 잘 모르고 사는 일반 시민들이 이 직종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건 당연한 일이라 생각된다. 만약 남의 돈을 갈취한 미집행자가 도망을 다니다가 잡혔다고 하자. 그럼 그 돈만 토해내면 처벌이 다 끝나는 것인가? 그렇지 않다. 돈을 토해낸 건 재판에서의 참작 사항이고 그건 피해자가 합의금을 받는 것으로 민사 처리가 마무리될 수 있다. 하지만 법을 어긴 데 대한 형사 처벌에서는 징역형과 벌금이 줄어들 수는 있지만 처벌을 피하지 못 한다. 형의 시효는 사건마다 다르고, 벌금을 안 낸 것은 5년이지만, 사형의 죄에 해당하는 경우는 형이 소멸되는 시효 기간이 30년이다. 

 

이 책에서는 베테랑 수사관이 될 때까지 저자가 다뤄온 다양한 사건들을 사명감에 투철한 수사관으로서 혹은 미집행자에 대한 깊은 연민을 가진 한 인간으로서 처리해 나아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매우 흥미로운 사건의 전개와 긴박감 넘치는 해결 과정에 대한 소개는 마치 소설이나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특히 미집행자의 안타까운 사연들에 대해 수사관이 가진 법 지식을 통해 최대한의 도움과 배려를 하는 부분에서는 깊은 감동을 느끼기도 한다. 

 

처음에 책 제목 "잡히면 산다"를 보며 잠깐 의아했다. 잡히면 "형을 산다"는 의미인가? 아니면 "잡혀야 비로소 목숨을 건진다"는 얘기일까? 책을 읽어가면서 비로소 깨닫게 된 것은 미집행자들은 도망이 끝나야 인간적인 삶으로 되돌아올 수 있어서 비로소 "사람답게 산다"는 것이다. 죄를 짓고 도망다니는 삶은 살아있으되 산 게 아니다. 하루도 마음 편할 날이 없고, 자신이나 자신을 아끼는 가족이나 친지들에게도 못 할 짓이다. 

 

검찰 수사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어보니 정말 딱하면서도 일면 한심한 일들이 비일비재하다. 일례로 작은 범죄를 저지른 경우, 자신의 죄에 대해 인정하고, 적극적인 해결방법을 모색하며, 선처를 구하면 용서받을 수도 있는데 도망함으로써 일을 크게 만들고 악화시킨다는 것이다. 형사처벌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생기는 일이거나 법을 우습게 보는 경우인데, 그런 작은 일로 인해 인생 자체가 망가지는 일까지 생긴다. 대개의 미집행자들이 도망다니다 잡혔을 때, 그들의 몰골을 보면 나이보다 훨씬 더 늙어있거나 병에 걸려있는 경우가 태반이라 한다. 도망 다니는 하루하루가 불안감에 싸여있고, 정신적으로 피폐한 상황이기에 심리적인 파탄 상태에 이르고, 인간성이 무너져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잘 먹지 못 하고, 잘 자지도 못 하니 심신의 상황은 최악으로 치달아 있다. 잠자리마저 못 구해 노숙을 하는 등의 상황까지 가다보면, 온몸이 상하게 되고, 멀쩡하던 사람이 심장병이나 폐질환, 또는 당뇨 등 합병증에 걸리기도 하고, 자신도 모르던 잠재한 병이 악화되기도 한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제목의 "산다"는 의미는 생명과도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작은 형사적인 문제 하나로 미집행자가 될 때, 그는 신체와 정신이 온전하던 상태에서 중병을 앓거나 죽는 일까지 생긴다고 한다. 그래서 "잡히면 산다"는 얘기는 그들에게 연민을 느끼고, 그들에게 감정이입을 한 검찰수사관의 미집행자들에 대한 충고이자 당부인 것이다. 

 

이 책을 읽는다는 건 우리가 모르던 사회의 한 단면에 대해 깊이 알게 되는 것이고, 법이 무엇이며, 범죄가 무엇인가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가지는 됨을 의미한다. 그래서 우리가 어쩔 수 없는 형사적인 사건 상황으로 치달았을 때 어떤 것이 현명한 판단인가를 명확하게 하는 데도 큰 도움을 줄 것이다. 의외의 일에 대한 흥미로 잡은 책이 재미와 함께 올바른 삶에 대한 성찰까지 하게 해주니 이 책이 주는 사회적인 긍정효과가 지대하다. 

 

저자 최길성

 

1000338202.jpg

 

공직자/공무원

카카오 페이지 웹소설 〈어제, 도망자 잡고 왔음〉 저자.

20여 년간 검찰 수사관 근무 중.

2005년 연쇄 살인마 유영철 사건의 피해자를 지원하는 업무를 맡아 성공적으로 해냄.

미집행자 천여 명을 추적 검거하여 다양한 표창을 받았다. 그 경험을 토대로 법무연수원 자유형 미집행자 검거기법 과정 교수를 5년간 했다.

L사, D사 등 대기업 오너가 숨겨 놓은 비자금 수백억 원을 추적.

‘최순실 국정 농단사건’의 수사팀원(범정요원)으로 활동하여 최순실의 범죄 정보를 수집하고 최순실의 독일 프랑크푸르트 현지 도주 상황을 보고하였다.

한 부장 검사는 한계에 다다른 수사에서 돌파구를 찾아내는 ‘현장 수사의 달인’이라 불렀다.

 

목차

 

01 추적자

 

나는 검찰 수사관이다

초코파이 - 출장 가방 속의 필수품

임산부 미집행자 - 새로운 삶을 향한 응원

전국구 폭력 조직 두목 검거

형의 시효 완성 6일 전에 검거

형의 시효 완성 세 시간 전에 검거

하루 두 명 검거

하루 세 명 검거

해외에서 중단되지 않는 형의 시효

철원은 기지국이 하나다

진짜 죄를 저지른 사람은 누구인가

옥수수는 언제 먹어야 맛있을까

 

02 잡히면 산다

 

왜 이제야 잡으러 왔어요?

미역쌈 - 세상에서 가장 안쓰러운 음식

삶과 죽음의 문턱에서

울릉도에서 호박엿 한 봉지

3일간의 형 집행

아들의 벌금을 대납한 노부부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아이

축구 잘하는 아이 엄마

석방하는 재미

교도소 담장 아래에서

순발력도 능력이다

명품백 검거

스릴러가 코미디로 바뀌는 검거

 

03 오늘도 담담하게

 

집행 수사관의 존재 의미

단 하나의 단서도 놓치지 않고

그 시간 그 지점

내 일 네 일 따질 것이 없다

뜨거운 감정과 냉정한 법

기본에 충실하자

등산로 가로막

짜장면에서 배운다

건강과 가족

 

9791193563007.jpg

 

9791193563007_02.jpg

 

 

c_01.jpg

 

"잡히면 산다"(위시라이프, 최길성 저, 2024.3)

교보문고 https://product.kyobobook.co.kr/detail/S000212578012

 

Related Story:

 

검찰 수사관 웹 소설 ‘어제, 도망자 잡고 왔음’ 영상화된다 - 팩트스토리, 제작사 미스틱스토리와 계약

현직 검찰 수사관 함께 써 현장 생생함 눈길

https://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1132861.html

 
Comment '5'
  • profile
    정재영 2024.03.19 19:32

    참 힘든 일 하시는 분입니다. 야근은 밥먹 듯이 하시고요. 다만 이분이 하시는 업종에 계신 분들을 살면서 한 번이라도 사무실(?)에서 만날 일은 없어야 합니다. 저는 참고인으로 딱 2번 만났었지만(최 선생님을 직접 만난 게 아니고 회사 일로 참고인 자격으로 다른 곳에서 다른 수사관을 만났었지만) 그냥 스키장에서 만나서 즐겁게 인사하는 게 좋죠.

  • profile
    Dr.Spark 2024.03.19 20:10
    말씀 대로입니다.^^ 이런 세계가 있는 걸 알고, 또 그와 관련될 수 있는 일에 유의하면서 사는 게 사회생활에 도움은 되겠더라구요.
  • ?
    최길성 2024.03.19 19:44

    박사님 정성가득한 리뷰 감사합니다 ^^

  • profile
    Dr.Spark 2024.03.19 20:10
    이번에 모르던 거, 그냥 지나치던 일들에 대해서 많이 알게 됐어요.^^ 감사합니다.
  • ?
    십년째초보 2024.03.21 10:11

    오~ 읽을 책이 필요했는데 감사합니다 ^^ 우리 사회를 위해 노력해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10202 동영상 [For 스트라이다 님] 1970년대 초 미국의 핫독스킹대회(Hot dog skiing contest) 1 newfile 박순백 2024.04.14 34 0
10201 동영상 2024.4.5 휘슬러 테크니컬 챔피언쉽 3 file jerry 2024.04.09 286 0
10200 잡담 역사상 최고의 스키어들 3 update 전재현 2024.04.06 787 2
10199 Old School Ski Celebrities in the 50s-60s 2 file 박순백 2024.03.23 334 2
10198 잡담 궁금해서요 실시간 2 file 나도 2024.03.22 454 0
» 문화/예술 [독후감] "잡히면 산다"니? 5 file 박순백 2024.03.19 384 7
10196 단상 용평 스키장 적정 인원과 기업 이익 6 file 이해선 2024.03.16 1261 0
10195 동영상 2024.3.4 휘슬러 한인 범프 세션 #6 - 휘슬러 로컬들의 놀이터 (밀리언/카이버 리지 트리런) file jerry 2024.03.07 196 0
10194 동영상 2024.3.4 휘슬러 한인 범프 세션 #5 - 진정한 트리런의 고수 file jerry 2024.03.06 269 1
10193 잡담 입춘과 우수가 지나서 내일이 경칩이라니... 4 file 박순백 2024.03.04 267 1
10192 잡담 아직도 저작권이라는 것에 대한 무관심이 상존함을 보면서... file 박순백 2024.02.29 791 4
10191 잡담 주말 날씨가 다행입니다. 스키 탈 만하겠어요. 13 file 박순백 2024.02.29 542 1
10190 잡담 최근의 폭설과 스키어로서의 변명 6 file 박순백 2024.02.23 1644 6
10189 단상 어느 스키어의 눈물 같은 빗방울.. 1 윤석원 2024.02.21 918 2
10188 동영상 전 국가대표 채기병의 알프스 오디쎄이 file 도상집 2024.02.21 549 3
10187 Old School 익스트림 스킹의 아버지, 페피 스티글러 - 윈터 올림픽의 스타 2 file 박순백 2024.02.18 280 2
10186 잡담 날씨 보소...시즌권 비용이 아깝고....슬프네요 8 file 김일환 2024.02.13 2874 6
10185 바른 말, 바른 용어 우리말 한글을 바르게 쓰기 - “좀더” 혹은 “좀 더” 4 file 박순백 2024.02.13 1919 5
10184 동영상 최고의 여성 알파인 보더가 스키를 타게 되면? 4 file 박순백 2024.02.12 899 0
10183 잡담 스쿼밸리의 추억 - 팰리세이드 태호 동계올림픽? 6 file 박순백 2024.02.12 658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511 Next
/ 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