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198 좋아요 1 댓글 3
ban-c_26.jpg ban-c_02.jpg ban-c_28.jpg ban-c_31.jpg ban-c_30.jpg

 

 

"하나님이 이르시되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난 기독교 신자는 아니지만, 이런 성경 창세기의 한 구절을 보니 하나님이 "뭔가"에게 지시를 하신 것 같다. 직접 손을 대서 만든 게 아니라 뭔가에게 시킨 듯하다. 빛이 있으라로 표현됐지만, 빛이 있게 하라는 지시였을 것이다. 우리가 요즘 인공지능(AI)에게 명령어 프롬트(prompts)를 던지듯이... 

 

현재 AI들은 하루가 다르게 엄청난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그 속도는 가히 폭발적이며, 어찌 보면 거의 지수함수적(exponential)으로 발전하고 있는 듯하다. 그러므로 AI가 인간 같은 천연지능의 차원에 도달할 날이 언제인지조차 가늠할 수 없다. 2, 4, 8처럼 두 배씩 증가하는 지수함수에서는 마지막 차례가 직전의 배수가 되기 때문이다. 전단계까지의 모든 것이 그 다음 단계에서 더해지는 것이다. AI의 발전 목표는 사람이 정해야하는데 현재 인류는 그 고삐를 놓친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그렇게 폭주하는 AI는 어느 시점에 이르러 자각(self-awareness)의 천연지능 차원에 이를 지도 모른다. 인간의 종이었던 AI가 인간을 자신과 다른 존재로 파악하는 바로 그 시각이 올 것이다. 

 

1950년대 중반에 시작된 것이므로 인공지능의 역사는 의외로 길다. 하지만 계산에 강하고, 정답을 빨리 찾는 컴퓨터는 의외로 인간이 쉽게 처리할 수 있는 "정답이 없는 일"엔 극히 취약하다. 그건 계산능력이 아닌 지능에 관련된 일이기 때문이다. 하여간 수십 년 동안 AI는 다른 동물과 고양이를 구별하는 쉬운 일조차 제대로 처리하지 못 한 게 사실이다. 인공지능 이론이 제대로 정립되었다고 생각되던 시점에서 AI에게 고양이의 특징을 다각도로 설명해 주고, 그 사진을 학습시켰지만 그걸 구별해 내지 못 했던 것이다. 개체마다 다른 얼굴에 보는 각도마다 다르기 때문이다. 이 문제의 해결은 2012년에 이르러서야 실마리를 찾게 된다. 그간의 지도 학습 방식이 아닌 비지도 학습을 통해 입력 데이터만을 가지고 컴퓨터가 스스로 특징을 찾아낸 뒤 분류를 하게 한 것이다. 결국 구글이 200x200 픽셀의 사진 1,000만 개를 3일간 AI에게 학습시키자 74.8%의 정확도로 고양이를 인식하게 되었다. 이 방식이 딥 러닝(deep learning)이다. 그 이전엔 입력 데이터의 양이 너무 적었던 것이다. 이런 획기적, 실로 혁명적인 발전이 이뤄진 후 겨우 10년만에 인류가 화들짝 놀랄 만큼의 성능을 가진 AI가 등장한 것이다. 요샌 하루하루가 다르다. 

 

이렇게 발전하는 AI의 능력은 그간 인류가 쌓아온 문화, 역사, 사회 등 모든 영역의 지식을 조만간에 다 가지게 될 것이다. 그에 수반하여 발전하는 로봇 기술은 컴퓨팅 능력을 정신적인 것이라 할 때 육체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이 둘의 조합이 두렵다. 인간이 출현한 이후에 쌓은 모든 것을 가진 AI가 자신에 대한 인식의 경지에서 인간 빌런(악당)들의 속성도 가지고 있고, 생래적으로 파괴적인 성향도 지니고 있을 것이니 그게 문제다. 인간을 적으로 돌릴까 두려운 것이다. 그건 도저히 막을 방법이 없다. 그렇게까지 되기 전에 미리 막지 않고서는... 하지만 앞서 얘기했듯이 인간은 이미 그 고삐를 놓친 듯하다. 혹, "The State of Out-of-Control"의 특이점(singularity)을 바로 지나쳤거나 그게 곧 닥쳐오는 게 아닐까? 지금껏 긍정적으로 살아온 내가 AI와 관련해서는 자주 부정적인 생각을 하게 되니 참 이상한 일이다. 

 

전부터 신의 흉내를 내려는 인간들을 신이 벌한 일이 많았던 듯하다. 신화란 게 괜히 생긴 게 아닐 텐데, 신화에서도 그렇고 기타 경전들에서도 같은 상황이다. 그것이 인간 스스로가 경계하려한 소산인지 모르지만 어쨌건... 전엔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그 도구는 정해진 방식에 따라서 정한 일만 한다고 생각했고, 컴퓨터는 실제로 그런 바보 취급을 받아왔다. 하지만 요즘 AI를 사용하면서는 우리의 그런 생각에 변화가 왔다. 걘 내가 시킨 일을 하는 것 같으면서도 거기에 알파가 덧붙는다는 생각이 든다는 것이다. 게다가 걔가 해내는 일은 내가 명령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원한 것 이상의 결과를 창출하기에 소름이 돋는다. 시킨 일만 하는 게 아니란 생각이 들고, 그에 대한 경외감은 물론 존경심(?)까지도 슬며시 고개를 든다. 이런 경향이 갈수록 심해질 것 같다는 불안감이 엄습하고, 이러다가는 AI를 종놈처럼 부리기는 커녕 얘를 모시고 살게 될 것 같다는 생각까지 든다. 

 

'에이, 괜한 생각은 집어치우자!'고 생각하며, 창세기의 어느 분처럼 계속 우리 인류가 주도권을 가져가게 되길 기원해 본다. 아직은 하나님의 도구처럼 막강하지 않은, 미약한 인간의 도구에게 이렇게 던져봤다. 얘가 이런 것도 이해를 할 지, 아니면 어떤 형태로 그걸 표현해 낼 지가 궁금해서였다. 

 

"창세기의 혼돈 상태에서 "빛이 있으라"고 명령한 직후의 상황을 그려줘. Photorealistic, Cinematic"

 

결과물은 뭔가 그러싸하기도 하지만 하단에 인류문명의 잔재 같은 것도 그려놨다. 왜지? 혹 두 장의 그림은 인류문명 자체가 혼돈이고 그걸 부수고 재창조한다는 걸까?^^;

let-therebelight5.jpg

이게 뭔가 으시시한 게... 내 눈에만 중앙 바로 오른편에 악마의 모습이 보이는 건가?-_-

 

let-therebelight3.jpg

 

 

let-therebelight4.jpg

 

let-therebelight1.jpg

창세기라고 했는데, 뭔 문명의 잔재 같은 걸 밑에다 그려놨냐고?-_-
 

let-therebelight2.jpg

앞에 건 뭐가 멀쩡한 것도 조금 보였는데, 이건 왜 그 모든 게 다 망가진 것처럼 밑에다 그려놨냐고?ㅜ.ㅜ

-----


한상률 선생이 이 글을 보면서 아이작 아시모프의 "최후의 질문(The Last Question)"(Isaac Asimov's 단편 SF)가 생각났다고 하여 읽어보니 그렇네요.^^

 

소설 전문( https://www.lingq.com/.../learn-english.../courses/409025/ ) 막판에 보니까 거기선 Cosmic AC가 신이었네요. 아시모프의 상상력이 참 대단합니다. 천재는 수천만 명의 둔재의 머리를 다 감싸고도 남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맨 마지막 스포일러.ㅋ

 

And it came to pass that AC learned how to reverse the direction of entropy.

 

But there was now no man to whom AC might give the answer of the last question. No matter. The answer -- by demonstration -- would take care of that, too.

 

For another timeless interval, AC thought how best to do this. Carefully, AC organized the program.

 

The consciousness of AC encompassed all of what had once been a Universe and brooded over what was now Chaos. Step by step, it must be done.

 

And AC said, "LET THERE BE LIGHT!" And there was light----

 

"....................................................

 

그리고 AC(아날로그 컴퓨터)는 엔트로피의 방향을 바꾸는 방법을 배웠습니다.

 

그러나 이제 AC가 마지막 질문에 대한 답을 줄 수 있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문제 없어. 시연에 의한 대답도 그 문제를 처리할 것입니다.

 

또 다른 영원한 간격을 위해 AC는 이를 수행하는 최선의 방법을 생각했습니다. 조심스럽게 AC는 프로그램을 구성했습니다.

 

AC의 의식은 한때 우주였던 모든 것을 포함하고 지금은 카오스인 것을 생각했습니다. 단계적으로 수행해야 합니다.

 

그리고 AC는 "빛이 있으라!"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빛이 있었다----" 

 

♥ 이 글을 추천한 회원 ♥
  Jayden  
Comment '3'
  • profile
    Dr.Spark 2023.05.26 02:43 Files첨부 (1)
    * OpenAI의 대표 샘 알트먼의 미국 의회 청문회 발언 관련 기사

    "ChatGPT를 만든 AI 회사 대표가 미국 의회에서 선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증언하다."

    c_01.jpg
    ChatGPT를 만드는 회사의 대표는 미국 의회에서 선거의 공정성을 방해하기 위해 인공 지능을 사용하는 것은 "중요한 우려 영역"이라고 말하며 규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OpenAI의 최고 경영자인 샘 알트먼은 선거와 인공지능에 대해 "긴장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점점 더 강력해지는 인공지능 시스템의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개입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사람들이 우리의 생활 방식을 어떻게 바꿀 수 있을지 불안해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저희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몇 달 동안 크고 작은 기업들이 점점 더 다재다능해지는 AI를 시장에 출시하기 위해 무한한 데이터와 수십억 달러를 쏟아 부으며 경쟁을 벌여 왔습니다.
    일부 비평가들은 이 기술이 편견과 잘못된 정보 등 사회적 해악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하는 반면, 다른 비평가들은 AI가 인류 자체를 종식시킬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미국 미주리주 상원의원 조쉬 호울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인류 역사상 가장 중요한 기술 혁신 중 하나를 바라보고 있을 수 있습니다."
    "제 질문은 어떤 종류의 혁신이 될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인쇄기처럼 될까요... 아니면 원자 폭탄처럼 될까요?"라고 말했습니다.
    "이 지니를 병에 넣을 방법은 없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 문제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라고 AI를 규제하는 최선의 방법에 대해 질문하는 많은 의원 중 한 명인 코리 부커 상원의원이 말했습니다.
    마지 히로노 상원의원은 2024년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잘못된 정보의 위험성을 지적했습니다.
    그녀는 "예를 들어, 선거 기간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뉴욕 경찰에 체포되는 사진을 봤는데, 그 사진이 퍼져나간 적이 있습니다."라고 말하며 알트먼에게 가짜 이미지가 유해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습니다.
    이에 대해 알트먼은 크리에이터는 이미지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생성된 경우 출처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또한 기업이 자신의 데이터가 AI 학습에 사용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할 권리가 있어야 하며, 이는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아이디어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알트먼은 공개 웹에 있는 자료는 공정한 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광고에 대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말하지는 않겠다"면서도 구독 기반 모델을 선호한다고 말했습니다.
    알트먼은 AI에 대한 자신의 최악의 두려움에 대해 "이 산업이 세상에 심각한 해를 끼칠 수 있다"는 말과 "이 기술이 잘못되면 상당히 잘못될 수 있다"는 말 외에는 대부분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나중에 새로운 규제 기관이 "자기 복제 및 야생으로의 자기 탈출"을 할 수 있는 AI 모델을 차단하는 안전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하면서, 인간을 조종하여 통제권을 넘겨줄 수 있는 첨단 AI 시스템에 대한 미래의 우려를 암시했습니다.
    신흥 기술에 대한 우려
    백악관은 알트먼을 포함한 최고 기술 책임자들을 소집하여 AI에 대한 우려를 해결했습니다.
    마찬가지로 미국 정치인들도 기술의 오용을 제한하면서 기술의 혜택과 국가 안보를 증진하기 위한 조치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합의는 아직 확실하지 않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알트먼의 스타트업은 작년 말 ChatGPT를 출시하면서 대중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ChatGPT는 질문에 설득력 있는 사람 같은 답변으로 답하는 무료 챗봇 도구입니다.
    처음에는 교육자들 사이에서 숙제 부정행위에 ChatGPT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공포로 시작되었던 문제는 최신 '생성형 AI' 도구가 사람들을 오도하고,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저작권 보호를 위반하고, 일부 일자리를 위협할 수 있다는 광범위한 우려로 확대되었습니다.
    상원 사법위원회의 프라이버시, 기술 및 법률 소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코네티컷주 민주당 소속 리처드 블루멘탈 상원의원은 상원의원처럼 들리지만 실제로는 블루멘탈 상원의원의 플로어 연설을 학습한 음성 클론이 챗봇에게 개회사를 작성하도록 요청한 후 ChatGPT가 작성한 연설을 낭독하는 것으로 청문회의 문을 열었습니다.
    그 결과는 인상적이었다고 블루멘탈 상원의원은 말했지만, "만약 내가 챗봇에게 우크라이나의 항복이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리더십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면 어땠을까?"라고 덧붙였습니다.
    블루멘탈 상원의원은 AI 기업이 시스템을 출시하기 전에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알려진 위험을 공개해야 한다고 말하며, 특히 미래의 AI 시스템이 고용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최근 OpenAI의 한 직원이 미국 내 AI 라이선스 기관을 설립할 것을 제안했으며, 이 기관의 명칭은 AI 안전 및 인프라 보안 사무소(OASIS)라고 부를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OpenAI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후원을 받고 있습니다. 알트먼은 또한 AI에 대한 글로벌 협력과 안전 규정 준수를 위한 인센티브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국제 비즈니스 머신 코퍼레이션의 최고 개인정보 보호 및 신뢰 책임자인 크리스티나 몽고메리는 의회가 사회적 피해가 가장 클 수 있는 분야에 규제를 집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몽고메리는 기술 자체보다는 AI의 특정 용도 배포에 적용되는 규칙을 수립하여 "AI는 본질적으로 위험 지점에서 규제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뉴욕대학교 명예교수인 게리 마커스도 증언에 나섰는데, 그는 AI 전문가 그룹 중 한 명으로 OpenAI와 다른 기술 기업들에게 6개월 동안 더 강력한 AI 모델 개발을 중단하여 사회가 위험성을 고려할 시간을 더 가질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서한은 지난 3월 ChatGPT보다 더 강력하다고 알려진 OpenAI의 최신 모델인 GPT-4가 출시된 데 대한 대응이었습니다.
    마커스 교수는 현재 AI의 사용이 위험한 잘못된 정보의 '퍼펙트 스톰'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또한 기업의 무책임, 광범위한 배포, 적절한 규제의 부재, 내재된 불안정성이라는 퍼펙트 스톰에 직면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AI는 역사상 그 어떤 기술보다 빠르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는 가장 혁신적인 기술 중 하나입니다."
    Wires/ABC
  • ?
    Jayden 2023.05.26 14:48

    10년 후엔 고도로 발전한 AI를 탑재한 로봇이 어떤 형태로건 가정마다 보급될 것 같네요. 강아지 집사? 뭐가 됐건 인간을 배신하지만 말아줘^^

  • profile
    Dr.Spark 2023.05.26 17:03
    너무 멀게 잡으신 거 아닌가요?^^; 요즘의 발전 속도로는 그보다 빨리 그런 날이 올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1486 기타 능소화(凌霄花) file 박순백 2023.06.27 71 0
1485 문화/예술 Roses & Summer file 박순백 2023.06.21 69 0
1484 기타 돈 매크레인의 노래와 바이든의 윤통에 대한 깁슨(Gibson) 기타 선물 file 박순백 2023.06.17 89 0
1483 기타 한국의 방산(防産) 수출, 특히 한-폴 협력관계는 문제가 큰가?“ file 박순백 2023.06.15 135 1
1482 컴퓨터/통신/인터넷 AI 환각이란 무엇이며 어떻게 예방할 수 있나요? file 박순백 2023.06.08 110 0
1481 컴퓨터/통신/인터넷 왜, 여섯 손가락인가? file 박순백 2023.06.08 82 0
1480 문화/예술 호우시절(A Good Rain Knows, 好雨時節), 2009 file 박순백 2023.06.06 128 0
1479 컴퓨터/통신/인터넷 긍정적인 AI의 활용과 아메리칸 파이(American Pie) file 박순백 2023.06.05 61 0
1478 컴퓨터/통신/인터넷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 모니카에게 물었다. file 박순백 2023.06.04 96 0
1477 기타 그 동네 file 박순백 2023.06.03 97 0
1476 컴퓨터/통신/인터넷 이걸 보고도 딥엘 라이트(DeepL Write)를 안 쓴다고??? file 박순백 2023.06.03 614 0
1475 컴퓨터/통신/인터넷 챗봇(chatbot)의 환각(hallucination)과 미란다의 외침 file 박순백 2023.06.01 114 0
1474 세월유수(歲月流水) 광음여전(光陰如箭) file 박순백 2023.06.01 105 0
1473 컴퓨터/통신/인터넷 [약 후방] 신인 그라비아 모델 "사츠키 아이" 2 file 박순백 2023.05.30 2213 0
1472 기타 현학(衒學)의 역설을 경험 - 찬도스 뷰티 file 박순백 2023.05.29 62 0
1471 컴퓨터/통신/인터넷 AI 챗봇(chatbot)과 번역기(飜譯機)를 잘 활용할 궁리를 해보는 이즈음 file 박순백 2023.05.28 101 0
» 컴퓨터/통신/인터넷 "하나님이 이르시되 빛이 있으라 하시니 빛이 있었고" 3 file 박순백 2023.05.26 198 1
1469 컴퓨터/통신/인터넷 영어 업무를 하시는 분들을 위한 조언 - 무조건 쓰세요! 2 file 박순백 2023.05.22 557 2
1468 컴퓨터/통신/인터넷 페이스북 등 SNS에서의 딥엘(DeepL) 번역기 활용법 file 박순백 2023.05.20 85 0
1467 컴퓨터/통신/인터넷 “또 하나의 봄을 보낸다”, 그리고 딥엘(DeepL)과 ChatGPT file 박순백 2023.05.20 5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9 Next
/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