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8204 좋아요 862 댓글 1

매터 휠 그것이 알고 싶다

읽기 전에...
우선 매터 휠 오해와 진실에 대해서 사실적 근거와 개인적 견해를 가지고 리뷰를 준비하였다.
어떤 리뷰이든 사실적 근거도 중요 하지만 순수한 개인적 견해의 내용이 빠질 수 없기에
다소 견해 차이를 보일 수 있다고 필자는 생각합니다.
하지만 한편 전 세계적으로 인정 되어 있는 제품이기에 제품에 대한 평을 하였을시
부담이 가지는 않지만 제품의 혹평에 글에 대한 부분은 개인적인
견해이지 결코 사실적 근거는 아니라는 걸 미리 밝힙니다.

matter 휠 종류는? 그리고 Type?

매터 휠은 용도에 맞게 2가지로 분류한다.
크게 로드용, 트랙용의 제품군이 있으며, 각 제품은 용도에 맞게 최고의 성능을 내고자
제품 특성이 극과 극으로 나 누워져 있는 반면에 또한 2가지 분류 중에 어떤 제품은
로드와 트랙에서도 사용 할 수 있는 제품도 있다

그럼 과연 매터는 어떤 휠이 있는가?



모델명: F1 LITE [2007년 신모델] / F2 LITE
Type: 전문 로드용    
색상 : Yellow / Red
규격: [608] 100mm / 90mm
경도: 86A
무게: 98g 초경량

매터사에서 마라톤을 위하여 2007년 내 놓은 신제품이다.

장거리 로드 후 피니쉬 인터벌 지점에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도록 기존의 매터 F1의 그립력을 살리고 휠 무게를 줄이고자 우레탄을 감소시키고 매터사 휠의 특징인 디스크 휠에 가까운 허브를 넓혔다.
분명히 이 휠은 2007년 최고의 히트작으로 예상되며 많은 사람이 선호할 거라 조심스럽게 애견해 본다.
이 휠은 가장 큰 특징은 기존 F1이 그랬듯이 단단한 경도에 있다.
LITE 버전에서는 F1 과 F2 두 모델이 나올 예정이다. 3월10일경 출시 예정으로 알고 있다.
왜 마라톤에선 단단한 휠을 선호하는가?
그것은 대부분 마라톤은 아스팔트에서 경기가 이루어 지기 때문이다.
또한 대부분 경기 일정은 스케이팅하기 좋은 날씨에 이루어지고 그 온도로 때문에 바닥은 열로 달 구워진다
그 달구워진 바닥의 난관을 이겨낼 수 있는 방법은 단단한 휠밖에 없는 것이다.
하지만 100% 이 휠이 만족감을 주지는 못 할 것이다.
마지막 피니쉬 지점을 앞두고 이 휠의 성능으로 좋은 성적을 낼 수는 있겠지만,
단단한 경도 때문에 피니쉬 전까지 오랫동안 충격을 감소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그것은 탄성이 부족하고 탄성의 부족으로 발목과 무릎에 충격 전달로 인하여 피로감이 배로 쌓일 수 있다는 것이다.

개인적인 견해로는 10대 후반에서 30대 중반까지 그것도 장기간 스케이팅하였을시 피로도를 감소하고 견딜 수 있는, 어느 정도 근육이 형성된 전문인에게 적합한 휠이라 할 수 있다.
물론 한번 탔다고 무릎이 망가지지는 않는다. 하지만 명심해야 할 것이다.
내 몸이 그만큼 준비가 되어 있는지 말이다.
최고 성능의 제품은 최고의 기량을 낼 수 있는 사람에게 어울린다는 것을...


모델명:F-1 Juice
Type :전문 로드용
색상: Yellow
규격: [608] 80mm / 84mm / 90mm / 100mm  
경도: 86A
무게: 124g

2006년 최고의 휠이라 할 수 있는 일명 노랑이다.


[2006년 시화대회]



[2006년 시화대회]

[2006년 시화대회]
위에 사진처럼 선두팩의 2/3 선수들이 매터휠을 착용한 걸 알수가 있다.
2006년까지 생산되었던 모델 이름은 F1 MUNDO 였다.
MUNDO 라는 이름은 현재 H사의 모델명 저작권 관계로 인하여 2007년부터는 Juice라는 모델명으로 출시된다.
그래서 2007년 정식 모델 F-1 Juice라고 표기되어 나오게 된다.  
개인적은 나 또한 이 휠을 사용하고 있고 거의 모든 대회를 이 휠로 뛰었다.
위에 F1 LITE에서 설명했듯이 이 F1 Juice 또한 경도가 높고 마모도가 다른 휠에 비해 없어서 많은 사람이 사용을 했지만, 탄성이 적고 단단한 경도로 인해 상위 선수들에게  권장하는 모델이다.
많은 사람들이 사용을 하고 있는 이유는 국내엔 거의 F1 MUNDO만 수입이 되었기에 아마도 다들 노랑이만 가지고 있을 거라 필자는 조심스럽게 예상한다.
어떤 이는 매터 휠은 노랑이만 있는 걸로 아는 사람도 있다.


모델명: F2 Juice
무게: 124g
Type: 로드용
색상: Red
규격: [608] 80mm / 84mm / 90mm / 100mm
경도: 84A


[루이지노 월드팀 Colin Thomas]

아마 처음 이 모델을 보시는 분도 많을 거라 생각이 든다.
개인적인 견해로는 제일 맘에 드는 휠이다.
색상뿐만 아니라, 장거리 로드에서도 위에 제품설명에서 나와 있듯이 84A 라는 경도를 가지고 있는 휠이다.

개인적으로 휠 추천을 해달라고 한다면 난 F1이 아닌 F2를 추천하고 싶다.
그만큼 일반 아마추어에게 제일 적합한 경도와 탄성이 있으며 평상시 마라톤 위주의 로드를 한다면
이 휠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싶다. 그립력에 대해서는 말할 것도 없다!

장비의 선택은 아주 중요하다, 왜 매터사에서 F1 만 만들어서 팔 것이지 F2 F3 를 만들었을까.
그것은 용도와 사용자의 능력에 따라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냉철하게 자신이 최상급자가 아니라 생각하면 F2나 아래에서 언급할 F3를 권장한다.
그렇다고 F2 모델이 최상급자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말은 절대 아니다.
단지 많은 사람이 F1 모델에 치중하고 있다는 점에서 개인적인 불만을 가졌을 뿐!!!
분명 F2가 F1 보다 못한 휠이 아님에도 불과하고 마케팅 차원에서 일반인들에게 호응 못 했을 뿐이다.
그 이유는 F1 보다 F2가 더 자신에게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 해주고 최고의 기록을 가져다 줄 테니까.
개인적으로 F2 모델에게  강력한 추천 한방! 꽝!


모델명 : F3 Juice
무게 : 124g
Type : 로드 및 트랙
색상 : Green
규격 : [608] 80mm / 84mm / 90mm / 100mm
경도 : 82A

[조이 멘시아 피니쉬 슈팅 장면] 1번 4번 휠은 F3 이고  2번 3번은 F1 Juice 이다.]

[순회형 마라톤 경기에서 F3 juice  휠 착용]

[맨 우측 콜롬비아 대표팀 세실리아 F3 juice 착용]

[멕시코 대표팀 1번 4번 Code Red F2&3, 2번 3번 F3  juice 착용]

이 휠 또한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휠이다.
하지만, 2007년부터는 국내에서도 변화가 있을 거라 생각이 든다
사진에서 나와 있듯이 대부분 F1 Juice(경도 86A)  와 F3 Juice(경도 82A)를 셋팅한 모습 들이다.
한 가지 더 설명하자면 로드 트랙에서는 F1 보다는 탄성이 더 좋은 F3를 더 선호하는 것처럼 보인다.
노랑이랑 엇비슷한 색상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착각할 수 있지만 엄연히 Green의 색상을 띄고 있으며
다소 낮은 경도로 탓에 마모도가 F1 보다는 많겠지만 그것은 눈으로 확인할 만큼은 아니라 생각한다.
허브가 보일 때까지 탈 게 아니라면..

낮은 경도로 인해 400M 정도의 로드 트랙에서 좋은 성능을 보인다. 탄성이 살아 있으며 그 탄성으로 인해
순간적인 인터벌에서 굉장한 반발력을 보일 것이다.
좀 더 사실적 근거로 보태자면 필자는 이렇게 권장하고 싶다.
F1 Juice 와 F3 Juice 를 조합하여 스케이팅을 한다면 F1의 장점인 높은 경도의 힘 전달과 F3의 장점인 탄성
반발력을 고루 갖춘 휠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이 휠을 가지고 마라톤과 트랙에서 겸용으로 사용하고 싶다면 여성이나 40대 이상 그중에 근력이 약간 모자라는
분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다. 자신의 능력에 맞는 장비를 사용하여야 즐거운 스케이팅이 되지 않겠나?


모델명: Code Red F2 / F3
Type: 트랙용
무게:133g
규격: F2[608] 100mm / 90mm ---- F3[608] 100mm / 90mm
경도: F2(85A) / F3(83A)

메터사의 트랙 전문 휠이다.
모델명은 Code Red라고 하며 Code Red에서도 F2 와 F3로 나누어지며
그 모델명과 경도에 따라서 쓰이는 용도가 약간씩 차이가 있다.
둘 다 트랙용이지만 최상의 기량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경기장의 바닥의 특성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예를 들자면 보통 뱅크 트랙이나 일반 트랙은 시멘트, 우레탄 레지몰타로 이루어져 있으며
3가지 재료마다 경도와 탄성이 다르므로 그 위를 달리는 휠 또한 변화가 있어야 한다.
여기서 잠시 트랙에 쓰이는 재료에 대해서 짚고 넘어가겠다


[1번 2번 Code Red F2 & 3 , 2번 4번 F3 착용]

시멘트(경도 240A 정도)
우레탄(경도 100A 이하)
레지몰타(경도 700A 정도)

위에 설명 했듯이경도 차이가 굉장히 많이 난다.

[각자의 푸쉬 스타일에 따라서 조합 세팅이 조금씩 다르다]

그리고 보통 그 위에 코르실이라는 방수제를 칠하는데 코르실의 역할은 최대한 미끄럼을 방지하기 위한 방책이다.
좀 더 경기장 예를 들어 보겠다.

인천 동막 경기장(레지몰타 + 코르씰)
성남 실내 경기장 (우레탄)
서울 이촌 (시멘트 + 코르씰)
안양 (시멘트 + 코르씰)

이 정도이다. 계산은 각자 알아서 하길 바란다.
그래서 단단한 바닥일수록 경도가 낮은 휠이 더 유리하다. 그러므로 바닥이 무를수록 경도가 좀 더 높은 게
유리하다는 얘기이다.

그리고 날씨에 대해서 살짝 언급하겠다.
오전 햇빛이 들어오고 따뜻한 날씨에는 바닥의 경도가 낮아진다. 그래서 경도가 좀 더 높은 휠이 용이하고
오후나 야간에는 습기와 온도 저하 탓에 바닥의 경도가 오전과 다르므로 경도가
낮은 휠이 더 용이 할 것이다.
그래서 위에 Code Red F2 와 F3 는 날씨와 각 경기장의 조건에 따라 입맛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거 같다.


모델명: Clear XG F4
Type : 트랙용
무게:124g
규격:(608) 100mm / 90mm
경도:81A

[종목 T-300 출발 전]

[1번 4번은 F4, 2번 3번은 F3 세팅]

위에서 설명을 잘 읽었다면 이 휠을 어디서 쓸 것인지 짐작할 것이다.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탄성을 있다.
이 휠 또한 2006년도 명칭은 Pister라는 모델명이었다. 이 또한 H사와의 모델명 저작권 관께로
2007년부터는 Pister라는 이름을 쓰지 않고 Clear XG F4 이라는 모델명으로 출시된다.
이 휠은 트랙 바닥이 단단하고 매우 미끄러운 바닥에서 그 증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날씨의 변화로 탓에 습기나 온도 저하에 따라서 이 휠의 장점을 잘 살려서
선택한다면 분명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다.
이 휠을 가지고 마라톤에 나가면? 아마 휠에 껌을 붙여놓은 느낌일 것이다.


[T-300 출발 전]


[F4 풀 세팅 한 모습]

난 이렇게 생각한다.
아무리 좋은 장비라도 그 용도와 사용자의 맞지 않게 사용을 한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이다.
필자가 계속해서 강조하지만 사실적 근거로 환경을 알고 대처는 할 수 있겠지만.
개인적인 견해 즉 본인의 실력에 또는 신체 조건에 맞는 장비를 사용해야만 자신이 가진
최고의 기량을 낼 수 있을 것이다.
근력이 모자라거나 하체 비율보다 체중이 많이 나가거나, 또는 여성, 노년 혹은
혹은 아스팔트, 우레탄 등등.
이러한 모든 것들을 알고 필요로 한 휠을 선택하는 것이 자신이 가진 실력을
100% 이상 낼 수 있는 방법일 것이다.
속된 말로 미련스럽게 누가 쓴다고 해서 또는 비싸서 그 제품을 아무 생각 없이 산다면
아마도 그 사람의 개념은 안드로메다!!

지금 옆에서 누가 질문을 해온다....
저거 일일이 용도에 맞게 살려면 돈이 얼마야??
몰랐나? 레이싱은 돈 없으면 못하는 운동인 것을 ㅋㅋㅋ




안녕하세요?^^
김대호입니다. 인사가 늦었습니다.
잘 보셨는지 모르겠네요. 제가 알고 있는 지식과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아
전혀 객관적이지 않는 리뷰를 작성해 보았습니다.
이 글을 읽으시고 마음이 언짢으셨다면 양해 바랍니다.
우연히 매터 휠에 대한 리뷰를 작성했지만 이 리뷰의 취지는 매터 휠이 좋다가 아닙니다.
단지 주제가 휠이었고 그중에 요즘 선호도가 가장 높은 휠이기에 선택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여러분에게 어필 하고자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휠 뿐만이 아니라
인라인 관련해 모든 장비에 대해서 편견을 버리셨으면 하는 것입니다.

그럼 이만 줄이도록 하고 2007년 모든 대회에서 안전하고 좋은 성적 거두시길 바랍니다.


IC Utd. 매니져   김대호.
Comment '1'
  • 정재우 2007.04.19 10:38
    [ awoora@hanmail.net ]

    정말 유익한 정보 감사드립니다..매터휠에 대한 궁금증들이 많이 해결되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17 바퀴 매터의 신제품 "MATTER SUPER JUICE EMT F1" 휠 리뷰. 3 이왕중 2012.05.10 4813 67
16 바퀴 [리뷰] 2011년 MATTER社의 신형 휠 G13 file 김범식 2011.10.04 4608 95
15 바퀴 2011 하이퍼 사이드와인더 휠 사용기. 10 이왕중 2011.06.30 4935 131
14 바퀴 인라인 바퀴 연마장치 션휠마스터 소개 2 file 이현재 2011.03.30 5099 171
13 바퀴 끊임없는 전진 FEVER GYRO 10 김정태 2010.01.12 8512 438
12 바퀴 GYRO - OBITRON [ROAD] 105mm 7 김하영 2009.07.17 9367 455
11 바퀴 휠 종류별 스페이서 기준 치수. 서정선 2009.03.16 5882 446
10 바퀴 믿음직한 BONT WHEEL(HIGH ROLLER) 110mm 7 김범식 2008.08.30 11180 641
9 바퀴 110mm 시대는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당신은? 57 박지운 2008.07.20 14266 454
8 바퀴 110*4 도전합니다.^^(BONT 3POINT 110*4) 11 민은실 2008.07.14 10395 672
7 바퀴 놀라운 발전 - 자이로 휠 2008 6 이왕중 2008.06.20 9781 856
6 바퀴 [리뷰] 110mm 과연 뜰까? 41 김범식 2008.05.12 13201 492
5 바퀴 휠 허브 실측 사진. 2 서정선 2008.04.24 8074 942
4 바퀴 [루카휠] 난 거침없이 달리고 싶다. 2 조명춘 2007.05.13 9968 1034
3 바퀴 올 한해 기대해볼만한 휠들 part.2 2 김범식 2007.04.20 8057 806
» 바퀴 [매터 휠] 사실적 근거와 개인적 견해 1 김대호 2007.02.23 8204 862
1 바퀴 2007년 새롭게 선보이는 하이퍼포먼스 +G 100mm 3 file 주유진 2007.01.28 9374 10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