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러분들의 등산 관련 후기를 올려주세요.

profile
조회 수 323 좋아요 0 댓글 0

 늦가을의 천마산 등산과 맛있는 BBQ

 

관련 동영상:


 

[2021/11/15, 월] 전에 용문산에 함께 갔던 두 분(김현목, 김영근 선생님)과 함께 천마산에 가기로 약속했었다. 당시에 김현목 선생님께서 남양주 마석 가곡리의 웨이크힐 전원주택으로 이사를 가셨는데 그 댁에서 천마산이 올려다 보인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다른 산들을 다 젖혀두고 그 산에 함께 오르기로 했던 것이다.

용문산에 갔을 때 명동 아이닥 안경원의 김영근 대표님이 맛있는 산채정식을 사주셨기에 난 김현목 선생님의 가곡리 댁에서 가까운 같은 마석(화도읍)의 올리앤이란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대접하기로 했다. 그런데 김현목 선생님께서 기왕 그곳까지 오는 것이니 가곡리 댁에서 바비큐 파티를 열어주신단다. 아무래도 그게 준비를 많이 해야하는 번거로운 일이어서 난 등산 직전일까지도 그냥 식당에서 먹자고 말씀드렸다. 하지만 김현목 선생님이 뜻을 굽히지 않는 바람에 그 말씀을 따르기로 했다.

가곡리의 웨이크힐은 화도읍에서 수동으로 가는 비룡로(그 부근에서 군생활을 하신 분들은 그 길 이름이 왜 그런 것인지 아실 텐데...^^ 비룡부대!)에서 살짝 벗어나 언덕으로 오르면 되는 곳에 자리한다. 거긴 상당히 많은 전원주택이 몇 차에 걸쳐서 분양되고 있는 곳인데, 이 단지의 캐치프레이즈가  "사시사철 캠핑하는 기분으로 살자!"는 것이었다.^^ 근데 그게 과장이 아니었다. 실제로 김 선생님 댁의 거실 창을 통해 서쪽에 천마산이 보이고 있었으니... 그리고 마당이 딸려있어서 그 잔디밭에서 바비큐를 할 수도 있는 그런 구조라서 맘만 먹으면 매일을 캠핑가는 날로 만들 수 있는 환경이었다. 역시 전원주택답게 무척 공기가 맑은 곳으로 가끔 구름에 싸인 천마산을 볼 수 있고, 거의 매일 그 산이 석양에 물드는 걸 볼 수 있는 곳이었다. 

가곡리의 노래방은 이름 자체가 "가곡노래방"이라 수준도 높고(???), 정겨운 이름의 다방도 가곡만 트는지 "가곡다방"이었다.^^ 이건 농담이고 가곡리는 한자로 아름다울 가(佳)와 골짜기 곡(谷)이 합쳐 만들어진 이름이다. 그곳 토지의 대부분이 일제감정기에 독립운동을 위해 만주에 신흥무관학교를 세운 이회영, 이시영 선생(정치인 이종찬 씨의 할아버지) 등 일곱 형제의 것이었단다. 그리고 그 신흥무관학교를 세운 자금이 가곡리의 땅을 팔아 마련한 것이라고 한다. 

가곡리(嘉谷里)는 가오실 마을로도 불리는데 여기엔 두 가지 설이 있다. 하난 가오리처럼 생겨서이고, 또하난 고종 때 영의정을 지낸 귤산 이유원(李裕元, 1814~1888)과 관련된 것이다. 대원군 집정 당시 이유원이 이곳으로 물러나 살고 있었는데, 그가 자신의 집을 '가오실(嘉捂室)'이라 부른데서 유래됐다는 설이다. 하지만 이보다 더 확실한 사유가 있다. 이유원은 백사 이항복의 9대손으로서 이들의 집성촌이 평택 진위면(전 진위현) 무봉산 아래의 가곡리였다. 이유원이 고향땅으로 낙향하지 않고 마석에 터를 잡는 바람에 이곳이 경주이씨 상서공파의 또다른 고향으로서 진위의 가곡리와 같은 이름을 지니게 된 것이다.

이유원은 아들을 잃고 동생 이유승(李裕承)의 둘 째 아들 이석영을  양자로 들였다. 그리고 이유승 집안의 6명의 형제들과 이석영은 자신들의 전 재산을 팔아 압록강을 건너 만주로 넘어가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하고 독립운동가 양성에 나선다. 이유승의 아들 일곱 명은 각각 이건영(李健榮), 이석영(李石榮), 이철영(李哲榮), 이회영(李會榮), 이시영(李始榮), 이소영(李韶榮), 이호영(李護榮)이다. 이유원이 평생 이룩한 재산은 대부분 양자 이석영에게 물려주었고, 그걸 팔아 모은 자금이 독립운동에 쓰인 것이다. 진정한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현한 가문의 선행이다.(해방 후 이 신흥무관학교의 정신을 이어받은 대학교가 서울 한 켠에 생기게 되니 그것이 동대문구 이문동에 설립된 신흥대학교이다. 이 대학은 1948년에 고황재단이 인수하여 "경희대학교"로 개명을 하게 된다.)

얘기가 나온 길에 천마산과 김현목 선생님의 댁이 있는 화도읍(和道邑)에 대해 약간의 설명을 부기하기로 한다. 화도읍은 전국의 읍 중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꽤 큰 읍으로서 11만 명을 넘긴 인구만으로 보면 거의 시급에 해당한다. 이 읍은 출장소가 마석우리(磨石隅里)에 있기에 화도읍이란 명칭보다는 "마석"이란 지명으로 불리곤 한다. 재미있는 건 이 마석이란 이름이 맷돌에서 나왔다는 것이다.(맷돌을 한자로 마석이라 쓴다.) 법정동명인 마석우리(磨石隅里)는 이 동네가 맷돌의 주생산지였던 것과 함께 현재 46번 도로(경춘국도)가 구불구불 돌아나가는 모퉁이가 많았기에 모퉁이 우(隅) 자를 덧붙인 것이란다.  

이 마석에 가까운 곳에서는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높은 산이 천마산이다. 마석을 대표하는 이 산 이름에도 "마" 자가 들어가지만 한자는 다르다. 천마산(天摩山)은 812m의 비교적 높은 산으로 한자어의 의미로 보면 "손을 뻗으면 하늘에 닿을 듯한 산"이다. 이 산 이름은 조선의 태조인 이성계가 지은 것이라 전해진다. "손이 석 자만 길었어도 가히 하늘을 만질 만 하다(手長三尺可摩天)"고 했단다. 한자까지 똑같은 산이 평북 삭주(1,169m)와 경기 개풍(762m)에도 있지만 가장 유명한 것이 화도읍 마석우리의 천마산이라 하겠다. 그래서인가 이 산은 산림청과 블랙야크에서 정한 100대 명산의 하나이다. 

난 이 산에 두 번 올라가 본 적이 있는데 여길 오른 건 단 한 가지 이유 때문이었다. 이 산의 남쪽 기슭에 있는 작은 산의 북쪽면에 만든 것이 전 천마산스키장이었기 때문이다. 이 산은 나중에 스타힐리조트란 새로운 이름으로 개명했는데, 안타깝게도 지난 6월에 폐업을 했다.ㅜ.ㅜ 이 스키장과 아주 가까운 곳에 살고 있는 내가 베이스로 삼았던 곳인데 말이다. 스키장 동네인 묵현리의 마치고개(마치터널)를 중심으로 해서 고개 직전에 있는 산이 백봉산이고 그 산 정상 바로 아래 먼저 폐업한 서울리조트가 있기도 하다. 인접한 두 개의 스키장이 다 닫았다니 이 무슨 얄궂은 운명인지...ㅜㅜ

두 번 천마산에 올라 이 스키장을 내려다 보는 게 참 즐거웠다. 처음 갔을 때는 슬로프의 눈이 많이 녹은 상태였기에 '다음 해엔 더 일찍 올라와 눈쌓인 슬로프를 보리라!"고 다짐했기에 두 번째 올랐을 때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었다. 근데 그 직후에 스타힐리조트가 폐업을 한 것이다. 가을에 세 번째 오른 천마산에서는 눈이 없이 주변 풍경과 비슷하게 녹색으로 덮여 슬로프를 구분하기 힘들 거란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그런 슬로프를 내려다 보면 기분이 많이 다운될 듯한 느낌도...

등산일 아침엔 안개가 많이 끼어있어서 아침나절엔 천마산이 안 보이고 있다며 김현목 선생님이 사진을 한 장 보여주셨다. 산이 완전히 운무에 감싸여 전혀 안 보였다. 하지만 내가 수석호평도시고속도로 상의 백봉산 터널을 통과하니 천마산의 구름은 완전히 걷혀있었다. 가곡리를 향해 비룡로를 달리는데 거긴 안개가 덜 걷혀있었다. 셋이 모이기로 한 김 선생님 댁에 들르니 천마산 정상의 안개는 씻은 듯이 사라져 있었다.

동네사람이라야만 알 수 있는 가곡리의 골목길과 대로, 그리고 아파트 뒤의 산길을 거쳐 천마산으로 올라가는 임도를 만났다. 이 등산로는 대부분의 등산인들에게는 족보도 없는 등산로이다.ㅋ 원래 잘 알려진 천마산 등산로는 호평동의 수진사 출발, 천마산과 백봉산 중간의 마치고개 출발, 그리고 천마산역 출발의 코스이기 때문이다.

이미 단풍의 절정기를 지난 임도 중간의 샘물에서 물 한 잔 마시고, 임도에서 급경사의 계곡로를 오르니 천마산 능선로가 나타났다. 거기서는 마석 일대와 가곡리로부터 수동(축령산이 부근에 있음.)에 이르는 많은 풍경을 볼 수 있었다. 능선로를 조금 더 오르니 천마산역에서 올라오는 등산로를 만나게 된다. 그 이후의 등산로는 평탄하고 크게 어렵지 않았다. 거기서 더 오르니 호평동 수진사에서 올라오는 등산로를 다시 만나게 된다. 거기서부터 정상까지는 100여 미터 정도이다. 정상 부위에 암반이 많은 곳이 천마산이다.

천마산 정상에 올라가니 전에 안 보이던, 실은 보면서도 어디가 어딘지 몰랐던 곳들이 눈에 들어온다. 얼마 전 백봉산에도 올라갔었기에 그 산의 정상이며, 그 아래 전 서울리조트의 흔적도 보이고, 그 동편의 사진 동호인들에게 멋지다고 소문난 비전힐스컨트리클럽도 잘 알아볼 수 있었다. 화도읍 전체와 수동 방향의 풍경 등도 그랬다. 그리고 거기서 가곡리의 김현목 선생님 댁도 찾아볼 수 있었다.(200mm 망원으로 찍은 사진을 원본 확대하니 그 집 마당까지 잘 보였다.)

셋이서 즐거운 마음으로 워낙 노닥대고 올라갔었기에 원래 정한 바비큐 식사 시간에 늦은 바람에 내려올 때는 쉬임 없이 내려왔다. 이번에 등산을 하면서 김영근 선생이 처음으로 등산 폴을 사용했다. 전에 용문산에서 내가 폴 없이 온 김 선생에게 폴의 사용을 권유한 바 있고, 거기서 내 폴을 사용해 본 김 선생이 폴의 유용성을 확실하게 파악한 바 있다. 이번 등산에 즈음하여 어떤 폴을 구입하는 게 좋겠냐는 문의를 하셨던 바, 내가 권한 것은 가벼운 카본 폴도 좋지만 처음 사용하는 것이니 비싼 카본 폴보다는 튼튼한 7075 소재의 알루미늄 폴이었다. 그리고 선정해 드린 것이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입할 수 있는 네이쳐하이크 사의 제품이었다.(이 회사의 제품은 몇 가지 사용해 본 바 믿을 만하다.) 그랬더니 폴을 두 세트 사셨단다. 이날 본격적으로 사용해 본 바 그것 없이 등산을 해 온 게 억울하다 싶게 큰 만족을 하셨다.^^ 폴은 등하산시에 정말 유용한 장비이다.

우리가 등산하는 동안 김 선생님의 아드님이 바비큐를 굽고 있었다. 김 선생님 댁에 도착해 보니 잔디밭에 테이블이 놓이고, 바비큐 기기들이 보였다. 바비큐는 아주 보기 좋게 잘 만들어져 있었다. 열심히 운동을 하고, 출출한 참에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바비큐가 골고루 제공되니 꿀맛이었다. 김 선생님이 미식가이다보니 바비큐도 맛있게 만들어진 것 같다. 열심히 바비큐를 먹고 있는 동안에 김 선생님이 멸치국수를 직접 끓여주셨다.(이분은 가곡리로 이사오기 전에 멸치국수 생각이 나면 그걸로 유명한 공릉동 멸치국수 거리까지 자전거로 달려갔을 정도로 맛에 진심인 분이다.^^)

그렇게 세 번째의 천마산 등산이 멋진 점심으로 마무리되었다. 아주 즐거운 산행이었다.

 

259630897_6475051345869205_505343254856029490_n.jpg

 

259601915_6475049395869400_5338888623062539051_n.jpg

 

259840433_6475051492535857_8315249930162487876_n.jpg

 

261010365_6475050985869241_7035113977531079520_n.jpg

 

260699634_6475050795869260_6822614013316699641_n.jpg

 

259146737_6475051322535874_2653501212379782693_n.jpg

 

260036223_6475050325869307_6341618391603028801_n.jpg

 

259990859_6475052259202447_4930725226868203643_n.jpg

 

258872425_6475051612535845_4907766791441292444_n.jpg

 

260775469_6475051952535811_4271040528332407988_n.jpg

 

259875790_6475052235869116_3186564201680402691_n.jpg

 

259488630_6475052369202436_6131950969929310839_n.jpg

 

260287481_6475051132535893_3042107809579789986_n.jpg

 

260687617_6475050949202578_9022278134520401464_n.jpg

 

260291977_6475052492535757_7986686303797125644_n.jpg

 

260784105_6475049622536044_7704135105746330117_n.jpg

 

260465639_6475050292535977_1434741858754780354_n.jpg

 

261297723_6475052442535762_7870434876242749765_n.jpg

 

259411612_6475049705869369_8066367536436362717_n.jpg

 

260553115_6475050675869272_421792702921390402_n.jpg

 

259765391_6475049839202689_3411678637914979466_n.jpg

 

259795392_6475050855869254_6152992175480168156_n.jpg

 

260390110_6475050182535988_5970888949723416791_n.jpg

 

260762520_6475049762536030_4884650194444757417_n.jpg

 

258815475_6475051992535807_6501952076956885855_n.jpg

 

258776129_6475051802535826_808621179477096246_n.jpg

 

259990730_6475051462535860_2615162129642332742_n.jpg

 

260367254_6475050075869332_5385700092395824005_n.jpg

 

259393545_6475052322535774_3979565869269895110_n.jpg

 

259957591_6475052089202464_2103356149811711106_n.jpg

 

260091482_6475051849202488_3595720820652650416_n.jpg

 

260143836_6475052169202456_8797058658160906328_n.jpg

 

260413502_6475052132535793_5465046664070208297_n.jpg

 

259629189_6475050215869318_1107243704997830575_n.jpg

 

260696536_6475050489202624_4104090995821439703_n.jpg

 

260182776_6475049915869348_4037401418221309863_n.jpg

 

260269263_6475049445869395_8951873987883077801_n.jpg

 

260217175_6475049552536051_6662970379368352785_n.jpg

 

259513838_6475050602535946_693899722837218078_n.jpg

 

259858197_6475051672535839_5008561909553208186_n.jpg

 

259702131_6475050429202630_2121456292527861171_n.jpg

 

259761244_6475050732535933_4726251504883027788_n.jpg

 

258876430_6475049995869340_4508687167301590633_n.jpg

 

259957723_6475051162535890_2269978649955124517_n.jpg

 

Who's Dr.Spark

profile
Atachment
첨부 '44'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PNG파일 업로드는 불가합니다-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PNG파일 업로드는 불가합니다-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좋아요 이름
74 후기 천보산<->해룡산 종주(양주-포천-동두천을 아우른 등산) file 2022.09.25 46 Dr.Spark 0 박순백
73 기타 [YouTube] Peachy의 등산로의 로프 문제와 스마트 로프 file 2022.09.16 64 Dr.Spark 1 박순백
72 후기 양주의 "하늘이 내려준 보배로운 산," 천보산(天寶山, 423m)과 회암사지(檜巖寺址) file 2022.08.23 180 Dr.Spark 0 박순백
71 후기 양주 불곡산(佛谷山, 469m), 낮은 동네 뒷산이나 깔봤다간 큰일 나는 바위산 file 2022.07.23 229 Dr.Spark 0 박순백
70 후기 양주의 동네 뒷산 도락산(道樂山) file 2022.07.17 348 Dr.Spark 0 박순백
69 후기 동두천의 동네 뒷산 칠봉산(七峰山, 506m) file 2022.07.13 212 Dr.Spark 0 박순백
68 소개 [아웃도어 큐레이터] 국민등산화로 불리는 캠프라인의 진짜 실체 file 2022.07.02 426 Dr.Spark 0 박순백
67 후기 남양주 화도읍의 동네 뒷산 문안산 오르기 4 file 2022.06.19 379 Dr.Spark 2 박순백
66 기타 오늘 산에 가려다 포기 2 file 2022.06.15 459 drspark 0
65 소개 [은하캠핑] 치마에 하이힐, 그리고 20kg의 쌀포대를 메고 검단산에... file 2022.06.12 433 Dr.Spark 0 박순백
64 소개 [휴톡] "아니 그걸 그냥 마신다고요?" - 우린 당연하다고 생각하는데....^^; file 2022.06.12 282 Dr.Spark 0 박순백
63 후기 줄리와 함께 검단산에 오르다. file 2022.05.26 275 Dr.Spark 0 박순백
62 후기 늦가을에 찾은 양평과 가평 두 군에 걸친 산, 중미산(仲美山) file 2022.01.20 228 Dr.Spark 0 박순백
» 후기 늦가을의 천마산 등산과 맛있는 BBQ file 2022.01.20 323 Dr.Spark 0 박순백
60 후기 한겨울 풍경의 유명산(有明山, 862m) file 2022.01.20 666 Dr.Spark 0 박순백
59 후기 남양주의 잣(柏)봉산, 백봉산(柏峯山 590m) 등산 file 2022.01.20 225 Dr.Spark 0 박순백
58 후기 다시 찾은 안양 삼성산 염불암, 삼막사, 국기봉, 그리고 상불암 file 2022.01.20 193 Dr.Spark 0 박순백
57 후기 낮으나 아름다운 골산 안양 삼성산, 그리고 염불암, 삼막사와 안양사 file 2022.01.20 165 Dr.Spark 0 박순백
56 후기 최단거리로 간 화악산에서 18.76km를 걸었다면?^^ file 2022.01.20 209 Dr.Spark 0 박순백
55 후기 수태극(水太極)을 볼 수 있는 홍천 금학산(金鶴山)과 남노일리 태극문양화원 file 2022.01.20 217 Dr.Spark 0 박순백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