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408 추천 수 0 댓글 2

몇 년 전 샤오미 미밴드 2를 사용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잠시 잠깐 사용하던 중,

'나와는 맞지 않다~! ' 선언 후, 손목에서 풀렀던 이유는

착용감이 싫어서였고,

손목에 뭔가 있다는 게 거추장스럽고 효용성을 느끼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4일 전부터 미밴드 5를 착용 중에 있습니다.

거추장스러움은 여전합니다. 

하루, 이틀만 진득하게 착용해 보자 마음을 먹고

충전을 위한 시간을 제외하고는

샤워할 때도, 잠잘 때도 손목에 달라 붙어 있습니다. 

 

버티는 계기가 되었던 건 수면 시간 기록 때문이었습니다. 

착용하고 잠들었던 다음 날 아침 수면 기록을 보면서 정확함에 엄청 놀랐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잠깐 졸았던 시간(그 시간에 deep sleep ^^;;;;)까지

그리고 새벽에 깨어나 방황했던 시간에 정확히 awake로 기록되어 있었습니다. 

 

평소 수면 퀄리티가 너무 안 좋다고 생각했었는데 

지난 4일 간 

deep sleep 은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를(가장 안 좋았을 땐 30분이 살짝 넘는...ㅠㅜ)

rem sleep 역시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로

일반적이거나 평균적인거나 그 범위 내에 들어가는 듯 합니다.  

 

또 하나 이용하면서 좋은 점은

책상에 좀 오래 앉아있다 싶으면 손목에 진동이 느껴집니다. 

이제 좀 움직이라고~

진동 핑계 삼아 화장실도 한번 다녀오고, 물도 한잔 마시고, 기지개도 한번 켜고....

무심하게 몇시간씩 앉아있던 패턴에도 약간의 변화가 생겼습니다. 

 

거추장스러움이 이런 좋은 점을 이겨서

결국 손목으로부터 쫒겨나는 날이 올 수도 있지만 

당분간은 꾸준히 모니터링해 볼 생각입니다.  

Comment '2'
  • ?
    일월여신|한상률 2021.03.31 11:52

    Mi 밴드 4 쓰고 있습니다. 소니, SK밴드, (여기까지는 심박 기능 없음) Fitbit 거쳐 작년 말에 미 밴드로 바꿨습니다. 소니와 핏빗은 노후 고장인데 AS센터가기 불편하거나 리퍼 교체라 수고 들이니 그냥 버리고 저렴한 미 밴드로 했습니다. 핏빗이 디자인 예쁘고 지원 소프트웨어나 커뮤니티 지원은 참 좋은데 기계 자체가 내구성이 약해 쉬이 망가져버렸고 값도 비싼 편이라 심박계 기능 있으면서 저렴한 걸 찾으니 미 밴드가 제일 낫더군요.

    사서 보니 수면 추적 기능은 핏빗만큼 안 되는 것 같았지만  (잠 든 시간보다 훨씬 짧게 나옵니다. 12시에 잠자리 들어 6시에 알람으로 알어났는데 2-3시간에 그치는 경우 다수.) 그 외엔 그럭저럭 잘 쓰고 있습니다. 기록되는 운동 종목 중에 스케이팅도 스키도 없다는 게 불편하긴 합니다만. 

  • ?
    임시후 2021.03.31 20:47
    다양한 제품을 사용해 보셨네요~
    전 다른 제품들은 사용해 보지 못했기에 타 제품과 비교는 할 수 없었습니다..

    본문에도 적어 놓았던 것처럼, 가장 놀랐던 것 중 하나가 수면 트랙킹이었습니다.
    미밴드4와 미밴드5 사이에 수면 추적 차이가 좀 있는 것 같습니다.
    미밴드5에서 REM 수면 체크 기능 등이 업그레이드 되었다는 글을 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잠시 잠깐 오수를 즐겨도 그 낮잠이 기록이 남아 다소 민망(?)할 떄도 있습니다.

    근데 오늘 미밴드6 제품 릴리즈를 한 듯 합니다. ^^;;;;
    미밴드5가 11개의 운동 모드를 체크하는데, 6은 30개를 체크한다고 합니다.
    여전히 스키는 30개에 포함이 안된 것 같은데 스케이트는 추가된 듯 합니다.

    http://www.earlyadopter.co.kr/148272

자유 게시판

누구나 분야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38 와인에 사이다... 임시후 2021.06.18 26 0
437 스마트폰을 치우면 임시후 2021.06.06 106 0
436 팟캐스트 추천 - KBS 라디오 극장 임시후 2021.05.25 62 0
435 하늘, 요즘만 같으면... file 임시후 2021.05.11 134 0
434 네스프레소 배송비 무료 (4월 22일~5월 6일) 임시후 2021.04.27 208 0
433 밟지 말아보세요. (렉서스, 반자율 주행) 임시후 2021.04.06 293 0
432 뉴 암스테르담. ( 에릭 맨하이머의 내 인생의 가장 뜨거운 순간들.) 2 file 임시후 2021.04.03 403 0
» 샤오미 미밴드 5. 놀랍도록 정확한 수면 시간 체크 2 임시후 2021.03.26 408 0
430 아이피타임 IPTIME 무선 공유기 나스(NAS) 서버 만들기 2 임시후 2021.03.14 373 0
429 선...wire, 라인 line...Wireless 2 file 임시후 2021.03.02 258 0
428 만보 걷기...2,500 걸음 빼드립니다.~ 4 임시후 2021.02.09 253 0
427 올해는 맘 편히 다녀오고 싶은...제주 2 임시후 2021.01.10 326 0
426 정경심의 범죄 행위가 밝혀졌습니다. 12 file 상식 2020.12.24 1097 3
425 글씨가 이쁜 사람들...(부럽습니다...) 5 임시후 2020.10.10 482 1
424 좋은 글 이정민 2020.10.07 251 0
423 노브랜드 버거 NBB 임시후 2020.10.02 360 0
422 2020 추석 - TV 특선 영화는? 임시후 2020.09.29 266 0
421 추천 - 팔도 버터 비빔장 (버터 간장 소스) file 임시후 2020.09.20 273 1
420 아이유냐, 싸이냐 고민이 깊었던 지난 밤! 임시후 2020.09.19 239 0
419 삼국지 file 임시후 2020.09.12 27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