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134 좋아요 1 댓글 0

당진 도시농부 농장의 "도시농부 차두현" 선생님의 조언에 따라 매년 꽃이 지고나면 쓰레기통에 버리던 구근식물 히아신스를 버리지 않고 키우고 있습니다. 그 조언은 "구근식물의 꽃이 지고 나면 그 뿌리만 남기고 다듬은 뒤에 그걸 말렸다가 가을에 다시 심는다."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그 조언을 따랐고, 히아신스가 이제 꽃을 제대로 피워가고 있습니다.

 

아래 몇 개의 사진들은 4일 차이의 Before & After를 보여줍니다. 

 

hyacinth01.jpg

- 오른편의 꽃잎 끝이 살짝 시든 것은 제가 물주기를 조금 소홀했던 탓입니다. 물이 부족해서 꽃잎 끝이 말라버린 것이지요. 그 후에 다시 물을 잘 줬더니 그 꽃은 더 이상 마르지 않고 피었고, 그 밑에 꽃망울들이 솓아나고 있습니다. 

 

hyacinth02.jpg

-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4일 차이로... 

 

hyacinth03.jpg

- 키도 많이 컸지요. 

 

IMG_4643.JPG

 

IMG_4645.JPG

 

IMG_4644.JPG

 

IMG_4641.JPG

 

IMG_4640.JPG

 

더 재미있는 것은 또다른 꽃대가 하나 더 올라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아래 사진의 왼편을 보시면 그걸 아실 수 있습니다.^^

 

IMG_4642.JPG

 

이젠 봄에 화원에서 전처럼 여러 개의 구근식물 화분을 구입해도 그 꽃을 보고, 그게 진 후에도 구근을 버리지 않고 말릴 겁니다. 혹은 말리는 도중에 냉동을 시켜서 싹과 줄기만 나고 꽃이 안 피는 일을 막기 위해 춘화현상을 도모할 것입니다.

 

춘화현상(春化現象): [농업 ] 가을에 심을 품종의 씨를 저온 처리하면 봄에 파종할 수 있는 씨로 되는 일.

 

-----

 

[2022/01/15, 토] 다시 약간의 시간이 흘렀다. 히아신스는 어떻게 변했을까? 크는 속도가 놀랄 정도이다. 이제 엔젤리너스 화분보다 더 길어졌다.

 

그리고 꽃은 위쪽으로 많이 밀려(?) 올라갔고 꽃 아래 많은 꽃망울들이 꽃으로 피어날 준비를 하고 있다. 대단한 생명력이 느껴진다.

 

IMG_4744.JPG

 

IMG_4745.JPG

 

IMG_4746.JPG

 

♥ 이 글을 추천한 회원 ♥
  고성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 잡담 히아신스 키우기 - 3: "4일간의 Before & After 비교" file 박순백 2022.01.12 134 1
2794 잡담 히아신스 키우기 - 2 / 의미가 남다른 꽃 2 file 박순백 2022.01.08 143 2
2793 잡담 다산생태공원의 겨울 file 박순백 2022.01.06 214 3
2792 잡담 19세 노견(마르티스) 보라를 위한 배려 3 file 박순백 2022.01.02 447 1
2791 잡담 내가 무식했었다.^^; - 히아신스 2 file 박순백 2022.01.02 357 0
2790 잡담 보산동의 주말, 2022 새해 첫 날 file 박순백 2022.01.01 253 0
2789 잡담 코펜하겐 아이즈로 가다. 1 file 박순백 2021.12.23 374 1
2788 잡담 에그 팬의 손잡이가 깨졌는데...(복구작업) file 박순백 2021.12.15 473 0
2787 잡담 철관음(鐵觀音)을 두 봉 구입했다. file 박순백 2021.12.14 352 1
2786 잡담 예전 조니 워커의 스키 잡지 광고 file 박순백 2021.12.12 326 0
2785 잡담 아리랑을 지네 거라는 중국애들 참...-_- file 박순백 2021.12.12 188 0
2784 잡담 크리스마스 시즌과 캐럴, 그리고 그걸 듣는 방법들 2 file 박순백 2021.12.11 269 2
2783 잡담 커피에 단 거 범벅을 해서... 4 file 박순백 2021.12.10 365 1
2782 잡담 이제 콜라 아닌 스프라이트로 전향했는데... 7 file 박순백 2021.12.07 525 1
2781 잡담 코펜하겐아이즈(CopenhagenEyes)인데 스웨덴산 - 안경 얘기 3 박순백 2021.12.07 402 0
2780 잡담 토기 촬영과 오디오와 예술가적 감성에 관하여... 2 file 박순백 2021.12.05 210 0
2779 잡담 영월 젊은달와이파크에 왔다. 무슨 의미일까? file 박순백 2021.12.03 159 0
2778 잡담 영월 요선암(邀仙岩) 출사 file 박순백 2021.12.03 136 1
2777 잡담 방탄(BTS)의 헐리웃 횡단보도 공연과 에미상 수상 앵커의 행운 file 박순백 2021.12.01 112 0
2776 잡담 아이들은 너무나도 빨리 큰다. 1 file 박순백 2021.11.23 524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0 Next
/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