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399 추천 수 0 댓글 0

다행이다. 삼각산과 한강물을 다시 볼 수 있어서...

 

 

아주 오래전 청소년기로부터 중장년이 될 때까지 한 사람만 생각하면 난 가슴 한 편이 아려왔었다. 그 사람은 450년전에 태어난 조선 중기의 문인이자 학자인 김상헌이다. "가노라 삼각산아..."로 시작되는 시조를 지은 분이다.

 

명나라를 숭상하며 자란 당시 조선의 관리 김상헌은 청나라가 설 때 명나라에 대한 의리를 내세우며 청을 배척하는 척화에 앞장 섰고, 그에 대한 상소문까지 올린 바가 있다. 그러다 청이 명을 멸망시킨 후 청은 김상헌을 괘씸히 여겨 그를 청의 수도인 심양(Shenyang)으로 압송하였다.

 

심양으로 끌려가던 그가 그렇게 가면 다시는 못 보게 될 당시 조선의 중심, 한양을 상징하던 삼각산(현 북한산)과 한강을 보며 읊은 시가 바로 그것이다. 

 

가노라 삼각산아

다시 보자 한강수야

고국 산천을 떠나고자 하랴마는

시절이 하 수상하니

올동말동 하여라

 

KakaoTalk_20210112_202740733.jpg

- 배경의 "라" 자 오른편 아래의 묘가 김상헌 선생의 묘이다. 

 

애써 담담한 척 지은 시이나 당시 상황을 고려하면 너무나도 처절한 내용이다. 청에 가면 참수를 당할 수도 있고, 여생을 옥살이를 하다 죽을 수도 있다. 그런 대역죄인(?)의 신분으로 올려다 보고 굽어본 - 그의 평생 마지막의 - 삼각산과 한강수가 아니었겠는가?

 

중학교 교과서에 실린 그의 시조를 읽고 그에 얽힌 사연을 알게 된 후 난 계속 그 시를 볼 때마다, 그 시조가 생각날 때마다 마음이 아팠다. 그렇게 오랜 세월이 흘렀다. 내가 장년이 되도록... 그러다 어느 땐가 다시 그 시조가 떠올랐고 그 때 비로소 궁금해졌다. 난 김상헌이 심양에 끌려가 죽었으리라고 생각하며 살았지만 실제로 그 사실을 확인해 본 바가 없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구글 검색을 해봤다. 그...런...데... 김상헌은 살아있었다. 참수를 당한 것도 아니오, 평생 옥살이를 하다 죽은 게 아니었다. 청의 심양에서 4년, 조선의 의주에서 2년 옥살이를 한 후 다시 한양으로 돌아와 그를 어여삐여긴 효종에 의해 다시 관직에 머물다 천수를 다 누리고 갔다는 걸 그제야 안 것이다. '다행이다. 다시 조선의 하늘 아래로 돌아와 아픈 마음으로 올려다 봤던 삼각산을 보고, 한강수 푸른 물도 봤겠구나.' 그런 기쁨으로 며칠을 살았다.

 

작년 7월 15일에 페이스북 친구인 임동관 작가(사진)가 올린 포스팅을 보니 거기 첨부된 사진 중 하나가 석양 무렵의 한강과 멀리 있는 삼각산을 담고 있었다.(골수 스노우보더이자 자전거 라이더인 그가 라이딩 중에 찍은 사진이다.) 그걸 보며 난 다시 김상헌을 떠올렸고, 7월 18일에 그가 잠든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산5번지의 안동 김씨 석실묘역을 찾아갔다.(와부읍 석실리 소재) 

 

그 묘한 첫 만남의 기억은 역시 '다행이다!'란 안도감과 그를 이승에서 만나는 듯한 기쁨이었다. 당시의 느낌을 간단히 메모해 두고 그걸 어느날 페이스북이나 내 홈페이지의 "붓 가는 대로"란에 올리려다 그만 뒀다. 이유는 그 기쁨을 나 혼자 좀더 오래 누리고 싶었기 때문이다.^^ 

 

사실 아무도 나처럼 오래 마음아파하지 않았을 것이다. 400여년전에 한 사람이 그 시를 썼고, 그 시는 조국에 대한 충절과 사랑을 표현하는 것이었으며 고교나 대학입시에 출제될 수도 있는 대상일 뿐이었을 테니... 그리고 나처럼 가슴아팠을 어떤 사람들은 내가 그랬던 것처럼 혼자 속단해 버리는 바보짓을 않고 압송 이후의 상황을 추적했을 지도 모른다. 그리하여 김상헌이 살아서 조선땅을 다시 밟았음에 안도했을 것이다. 

 

어쨌건 2021년 새해 들어 두 번째로 대설이 예보된 1월 12일 화요일에 난 다시 그를 만나러 갔다. 작년 여름에 갔을 때보다 훨씬 더 멋진 함박눈 내리는 풍경 속에서 그가 나를 맞아주었다.^^

 

_DSC7332.jpg

- 석실리 뒤의 논 부근에서 멀리 김상헌 선생의 묘가 있는 곳을 바라 본다.(중앙에서 약간 오른쪽의 흰눈이 쌓인 곳.)

 

_DSC7333.jpg

- 앞서의 시를 적은 배경 사진이다. 와부읍 석실리(석실마을)에서 올려다 보고 찍은 것이다.

 

_DSC7329.jpg

- 석실리에서 마을 뒤 야산을 오른다. 차가 교행하기 힘든 도로. 

 

_DSC7330.jpg

- 앞서 사진의 비닐하우스 건너편에 안동 김시(장동 김씨) 석실 묘역으로 오르는 길이 있다. 

 

_DSC7327.jpg

- 묘역 입구에 이런 묘가 하나 있고, 그 뒤로 멀리 묘비와 묘들이 보인다. 

 

_DSC7326.jpg

- 지나오며 뒤돌아본 앞서 사진의 묘.

 

_DSC7325.jpg

- 묘역에 들어섰다. 대설이 예보된 날, 함박눈이 계속 내린다. 

 

_DSC7302.jpg

- 묘역 오른쪽 최하단의 묘이다. 연지가 있는 곳에서 약간 오르막을 오른 곳에 있다. 그곳에서 묘역 전체를 보기 위해 올라갔다. 

 

_DSC7299.jpg

- 앞서의 묘에서 묘역 전체를 촬영한 것이다. 

 

_DSC7300.jpg

- 그곳에서 김상헌 선생 묘를 망원으로 당겨 찍었다. 

 

_DSC7304.jpg

- 오른편 둔덕 위가 김상헌 선생 묘이다. 

 

_DSC7301.jpg

- 묘역 최하단의 연지. 여름엔 연꽃으로 뒤덮이는 곳이다.(작년 7월 18일에 이곳을 처음 방문했었다.) 

 

_DSC7305.jpg

 

_DSC7303.jpg

- 묘역 하단의 비석들과 안내판

 

_DSC7307.jpg

 

_DSC7306.jpg

 

_DSC7308.jpg

- 김상헌 선생 묘 쪽으로 오른다.(이 사진은 나중에 내려온 후에 찍은 것이다.)  

 

_DSC7309.jpg

- 오르면서 왼편에 있는 다른 묘들을 본다. 

 

_DSC7310.jpg

- 오른편 위에 안내판과 함께 있는 것이 김상헌 선생 묘. 

 

_DSC7311.jpg

 

_DSC7312.jpg

- 묘의 오른편 뒤쪽에서 찍은 사진. 

오른편 멀리 보이는 것이 석실리이다.

 

여긴 석실리의 산인데, 김상헌은 가장 잘 알려진 것이 "청음(淸陰)"이란 호이고, 그 다음으로 알려진 것이 "석실산인(石室山人)"이란 것이다. "석실리 산에 사는 사람"이란 의미이니 살아서 석실산인으로 불린 그는 죽어서 정말 석실산인이 되었다.

 

_DSC7313.jpg

- 맨밑에 "묘" 자가 쌓인 눈에 묻혔다. 

 

_DSC7314.jpg

 

김상헌은 인조와 그의 아들 효종(孝宗)을 모셨는데, 효종은 인조와 인열왕후의 둘 째 아들로 태어나 그의 형 소현세자와 함께 청나라에 볼모로 끌려갔다가 8년만에 돌아왔다.

 

청에서 생활하다 돌아와 청을 흠모하던 형인 소현세자는 인조의 미움을 받기도 했는데, 소현세자가 갑자기 사망함에 따라 세자로 책봉되고 나중에 효종으로 즉위했다.

 

김상헌은 반대파가 많아 여러 번 관직을 떠나기도 했지만 청으로 압송되었다 6년만에 돌아온 사람이니 같은 청나라 동기(?)인 효종이 그를 어여삐 여기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효종 즉위 후에 김상헌이 "대로"란 존경을 받은 것은 이런 이유이기도 하다.

 

_DSC7315.jpg

- 안내판의 QR코드. 이 QR코드를 휴대폰으로 읽으면 m.cha.go.kr로 연결된다.(근데 엄청나게 느리게 접속된다.)

 

KakaoTalk_20210113_021419717.jpg

- 휴대폰의 QR코드 리더를 가져다 대면 이런 사이트에 연결된다. 

 

_DSC7316.jpg

 

_DSC7317.jpg

- 눈을 맞고 있는 문인석.

 

_DSC7319.jpg

- 김상헌 선생을 기리는 비석.

 

_DSC7320.jpg

 

_DSC7321.jpg

 

김상헌은 안동 김씨인데, 조선조에 상용, 상헌 형제가 정승이 되고, 상헌의 후손이 세도가문의 주류를 이루게 됨에 따라 이들을 장동 김씨(壯洞 金氏)로 칭한다. 결국 이는 신 안동 김씨의 일파이다.

 

이들 일가가 살던 마을이 와부읍 석실리이다.

 

_DSC7322.jpg

 

有明朝鮮文正公淸陰金先生尙憲之墓

유명조선문정공청음김선생상헌지묘

 

황제국 명나라 제후국인 조선의 문정공 김상헌의 묘

 

하지만 이런 사대적인 묘비를 만들 리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다른 해석은 "有明朝鮮(유명조선)"을 "명나라가 있던 시기에 존재한 조선"이다. 이는 후대의 해석인데, 사실 김상헌은 명나라를 사대하는 사람이었고 그에 대한 의리로 청을 배척했던 걸 생각한다면 앞서의 해석이 맞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

 

조선시대에 태어났기에...

 

_DSC7323.jpg

 

_DSC7324.jpg

 

_DSC7328.jpg

- 묘역에서 석실리로 내려가는 길

 

_DSC7331.jpg

- 석실리(석실마을)

 

-----

 

작년(2020) 07/18(토)에 처음 들렀을 때의 사진들.

 

_DSC5016.jpg

- 작년(2020) 7월 18일. 왼편 밭에는 깨가 심어있고, 하얀 깨꽃이 피어있었다.

 

_DSC5017.jpg

- 묘역으로 향하는 길

 

_DSC5018.jpg

- 묘역 입구의 묘 하나

 

_DSC5019.jpg

 

_DSC5020.jpg

 

]_DSC5023.jpg

- 안동 김씨/장동 김씨 묘역

 

_DSC5021.jpg

- 묘역 일부 - 중앙 위에서 두 번째 묘가 김상헌의 묘이다.

 

_DSC5024.jpg

- 석실묘역 - 근데 도산석실각이라 쓰인 걸 보니 이곳에 한 때 비석을 안에 둔 각이 서 있었던 듯하다.

 

_DSC5043.jpg

 

_DSC5025.jpg

 

_DSC5026.jpg

- 안동 김씨 서윤공파 종중에서 관리하는 묘역이다.

장동 김씨의 선영

 

_DSC5027.jpg

 

_DSC5028.jpg

 

_DSC5022.jpg

- 묘역 맨 아래 만들어진 연지(연못)

 

_DSC5029.jpg

 

_DSC5030.jpg

- 올려다 보이는 것이 김상헌 선생 묘

 

_DSC5033.jpg

 

_DSC5034.jpg

- - 김상헌 선생 묘 안내판 / 경기도 남양주 와부읍 덕소리 산5(석실로336번길 11-63)

 

_DSC5035.jpg

 

_DSC5032.jpg

 

_DSC5031.jpg

 

_DSC5038.jpg

 

_DSC5039.jpg

 

 

_DSC5036.jpg

 

_DSC5037.jpg

 

有明朝鮮文正公淸陰金先生尙憲之墓

유명조선문정공청음김선생상헌지묘

 

황제국 명나라 제후국인 조선의 문정공 김상헌의 묘

 

_DSC5040.jpg

 

_DSC5041.jpg

- 김상헌 선생의의 묘 윗단에서 내려다 본 광경

 

_DSC5042.jpg

- 묘역 최상단에서 굽어본 장동 김씨 묘역


_DSC5044.jpg

- 이 날(2021/01/12, 화)도 나와 함께 김상헌 선생 묘에 가고, 작년 7월 18일에도 나와 함께 갔던 집사람(고성애)

 

오른편은 흰 깨꽃이 만발한 깨밭이다.

 

-----

 

136427862_4905123922861963_5815084195161005774_n.jpg

한강(수)에서 멀리 바라다보이는 삼각산(북한산 국립공원) / @2017DKLIM(임동관, 2017.07.16) 

임동관

 

이 멋진 페이스북 사진을 작년에 보고 다시 김상헌을 머리에 떠올리며, 이틀 후에 김상헌의 묘를 처음으로 찾아갔다.
임동관 / 2020/07/16 포스팅 - https://www.facebook.com/dongkwan.lim.1/posts/3373430986034727

 

c_14.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잡담 다시 본 삼각산과 한강수 - 450년전 조선의 인물 김상헌 선생 file 박순백 2021.01.13 399 0
2766 잡담 폭설 후의 두물머리(Après Heavy Snowfall) 6 file 박순백 2021.01.09 285 1
2765 잡담 두물머리, 겨울 풍경 file 박순백 2021.01.09 288 0
2764 잡담 [2020/10/24, 토] 대전 식장산 - 세 번째의 출사지 file 박순백 2020.12.12 157 0
2763 잡담 [2020/10/24, 토] 대청호 - 두 번째의 이날 출사지 file 박순백 2020.12.12 118 0
2762 잡담 [2020/10/24, 토] 대학시절 후 처음으로 다시 대둔산에 가다. file 박순백 2020.12.12 117 0
2761 잡담 [2020/10/22, 목] 가로수 붉게 물든 캠프 보산에서... 박순백 2020.12.12 54 0
2760 잡담 만추(晚秋:Late Autumn)의 올림픽공원 2 file 박순백 2020.10.29 266 0
2759 사는 얘기 황산도(黃山島) 블루스 file 박순백 2020.10.18 131 0
2758 잡담 영화 승리호, 코로나 19로 인해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가능성이... file 박순백 2020.10.18 136 0
2757 허승 기장과의 번개 file 박순백 2020.10.18 163 0
2756 사는 얘기 신미식 양평하우스를 떠나보내는 모임 / Shin Misik Yangpyeong House file 박순백 2020.10.18 118 0
2755 사는 얘기 An Urban Farmer III / 도시농부의 가을걷이 file 박순백 2020.10.18 47 0
2754 잡담 2020년 추석 file 박순백 2020.10.03 299 0
2753 잡담 앙샌의 새 사업-후추네커피콩, 커피 팩토리 박순백 2020.09.24 181 1
2752 잡담 올리앤과 로하이 메르시 - 가 볼 만한 화도/마석의 식당과 카페 file 박순백 2020.09.24 125 0
2751 잡담 애플민트를 채취해 차로 마시다. file 박순백 2020.09.24 70 0
2750 잡담 가을의 당진 "도시농부" file 박순백 2020.09.20 156 0
2749 잡담 생활의 지혜 - 바나나 껍질을 이용한 양질의 액상 비료 file 박순백 2020.09.17 163 1
2748 잡담 또띠아, 퀘사디아, 그리고 따꼬 박순백 2020.09.13 172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9 Next
/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