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450 좋아요 3 댓글 2

갈수록 좋은 설질의 웰팍 - 허승 기장과 함께  8번째 웰팍행

 

 

[2022/01/13, 목요일벌써 1 중순이다시즌이 중반을 넘어서고 있는 것이다그런데 스키 베이스가 집에서 가까운 남양주에서 거의  배나  둔내로 바뀌고  후유증이 나타난다이번의 스키장행이 겨우 8번째라는 이렇게 나가다가는 내가 스키를  이래 가장 적은 횟수의 스킹으로 21/22 시즌을 접을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집사람은 6회째의 스킹을 함께  후에 넘어지거나 다친 일도 없는데 무릎이 아파서 스키를 타지  하고 있다그렇기만 하면 다행인데 또다시 덕소의 피노키오정형외과에 진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일주일에   병원에 가는데무릎에 물이 차서 걷기가 불편하기 때문이다문제가 생긴  왼쪽 무릎인데  때문에 오른쪽 다리가 무리를 하다보니 그것도  좋아진 상태란다.

 

6회째의 스킹을 하던 날엔 설질이 특별히  좋은 것도 아니었다그런데 집사람은 "웰팍의 설질로 보아서는 이건 아주  좋은 "라고 했다.^^ 그날 약간의 습설로 눈들이 뭉쳐있었고그걸 헤치며 스킹하기가 힘들다고는 했는데   뭔가가 무리를 주어 무릎에 이상이  것이다나중에 피노키오의 김재희 원장님으로부터 자세한 진단 결과 설명을 들을  있었는데 가장  이유는 집사람의 무릎 내측의 근육이 너무 부실하다는 것이었다

 

집사람이 작품사진 찍고 편집하기에 빠져서  1 정도 정기적인 운동을 하지  했다그래도 가끔 열심히 걷기운동을 하기는 했었다그런데 그 운동으로는 무릎을 잡아주는 무릎 양편의 근육이 제대로 생성되지  한다고 한다특히  무릎 안쪽의 근육은 엑스레이 촬영본을 보니 우리 같은 사람이 봐도 근육이 별로 없었다안쪽 근육이 버텨주질  하는 상황에서 스키를 무리해서 타니 그게 무릎의 이상을 가져온 것이라는 그리고 그렇게 근육이 부실한 경우는 심한 걷기운동은 오히려 독이 된다고 한다그래서  하든 먼저 무릎 안쪽의 근육을 강화해야한다고... 좋은 방법은 평평한 의자 같은데 앉아서 발목에 모래주머니를 달고 다리를 들어올려 힘들어도 한동안 버텨주는 식의 운동을 해야한단다하루에 150-300회의 다리를 펴서 버텨주는 운동을 하면 내측 인대를 강화할  있고 근육을 키울 수도 있다고...

 

그날의 설질은 이른 아침엔 상당히 좋았고시간이 가면서 습설화되었는데 챌린지 상단에  가겠다는 사람을 억지로(?) 데려간 화근이 아니었나 싶다겨우 C5   내려온  뿐인데... 어쨌거나 집사람은 그로 인해 이번 시즌엔 스키를 더이상  없을  같기도 하니 참으로 운수가 나쁘다나도 스키를 좋아하지만 집사람은 나보다도  스키 타길 좋아하는 사람인데... 그 때문에 웰팍행 7회는 나혼자 갔고이번 8회의 스킹도 나만 가야했다.

 

이번엔 오래전 인라인 붐의 초창기에 함께 인라인 스케이팅을 했던 대한항공의 747 기장인 허승 선생과 함께 스킹하기로 했다 기장은 다양한 운동을 취미로 한다스키도 열심히 타고오토바이(R Car)인라인도아이스하키도 열심인 사람이다스포츠카로 레이스 트랙을 달리기도 하는데 이를 포함한 모든 운동에 있어서 매우 serious 사람이다그야말로 운동에"" 사람.

 

A4AA5EEA-CAFF-4D80-8A29-3FAA6F600B8B.jpeg

- 우측이 허승 기장

 

 기장은 스키를 그냥 타는 것도 아니고  오랫동안 레이싱 스쿨에 등록하여 기문을 타왔다지산의 허승욱 레이싱스쿨에도 다녔고휘팍의 레이싱스쿨에도 다녔다그러다보니 저절로 날을 많이 사용하는 카빙을 즐긴다스탠더드 숏턴이니 스탠더드 패러럴 등을 하는   일이 없다.(그래봤자    스타힐리조트에서 하루동안 함께 타며   전부이지만...)

 

어쨌건 이번 시즌에도 휘팍 레이싱스쿨에 등록하겠다는 사람을 내가 웰팍으로 스키 베이스를 바꾸는데 함께 타지 않겠냐고 하여  기장은 이번 시즌에 웰팍 시즌권을 샀다집이 인천공항에서 가까운 지역인 인천이다보니 강원도에서 스키를 타는  쉬운 일은 아니다그래도 비행이 없을 때면 열심히 셔틀버스로 휘팍을 오가며 스킹을 해왔단다. 수요일에 귀국해서 바로 다음날 스키를 타러 오는 것이다.

 

그간   웰팍에서 함께 스킹할 기회가 있었다비행 스케줄과 겹치지 않는  내가 스키장에   있었기에... 그런데  스케줄이 바뀌는 바람에    기장 혼자서 가야했다.(2-3 전의 일인데  기장은 그게 이번 시즌의  스킹이었다고 한다.) 다행히 이번 여덟 번째의 웰팍행 스케줄이  기장의 비행 스케줄과 겹치지 않아서 함께 스킹을 하기로 했다.

 

새벽 같이 일어나 강동의 천호역에서 출발하는 웰팍행 셔틀버스를 탔다 기장은 나보다 일찍 인천에서 셔틀버스를 탔을 것이다.(웰팍 도착 시간은 같으므로...)   셔틀버스를 이용하고 있지만  집사람처럼 버스 안에서 잠을 청하지  했었다그런데 이번엔 성남  복정역에서 둔내에 이를 때까지 잠을 잤다그것도 아주 편히... 벌써 셔틀버스에 익숙해  것이 아닌가한다.

 

8DAF850D-054C-4BAD-9D3F-80D8FCD7D527.jpeg

- 이 정도의 기온이 하루종일 계속된다니... 강원도답다.

 

이날은 둔내의 아침 기온이 영하 16.7도로 출발하여 정오에도 영하 9도의 맹추위일 것이라는 예보가 있었다영하 18도가 예보되었던 2 전엔 미들웨어  개에 이너웨어  개를 입은 일이 있는데이날은 미들웨어  개만 입기로 했다하난 얇은 것이고하난 두툼한 베어스킨 스타일이다장갑은 삼지장갑 안에 속장갑을 끼기로 했다스키장에 도착해 보니 전광판의 온도는 영하 14도이다예보보다는 2.7도가 높았지만 체감은 전에 가장 추웠던 때와 비슷할 것이라 생각했다

 

나보다 조금 늦게 도착한  기장이 준비를 하는 동안 내가 먼저 스키장으로 나갔다많은 슬로프들이 열려있었다알파 1,2, 브라보 1,2, 패밀리, C 3,5, S1,2 등이 열려있었던 것이다의외로 델타 리프트는 이날 운행되지 않았다이번 시즌 들어서 델타 리프트가 운행되지 않는  처음 봤다대개는 그걸 타고 올라가서 다른 리프트들로 연결이 되는 것인데... 

 

1760A4A9-21D3-41E1-B06A-F02FD3132A78.jpeg

- 열린 코스들

 

영하의 아주 쾌청한 날씨라서 설질은 더할 나위 없이 좋았는데 지금까지 일곱 번의 스킹에서  것과는 비교할  없이 좋았다그리고 이날 기온은 정오에 영하 8도가 되었다가 스킹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올 무렵에는 영하 6도였다계속 영하의 기온이었고날이 맑고 바람도 거의 없이 좋았기에 설질은 아침부터 오후 늦게까지 계속 좋았다

 

 기장을 브라보코스에서 만나  코스  코스를 전전하면서 열심히 탔다 기장이 애플워치와 연결해서 사용하는 Slope 앱을 사용하는데 스킹을 끝낸  그걸로 결과를 보니 우리가 다양한 슬로프를 25회나     있었다 기장을 슬로프에서 만나기 전에  혼자 4회를 탔으니 총합 29회나 여러 슬로프에서 스킹을  것이다브라보 스낵에서    커피를 마시느라   말고는 9시부터 오후 2 10분까지   없이 스키를 탔다중간에 서서 얘기하는 것조차 없이 무식하게 계속 스키만  것이다.^^;(실은 이런 습관은 스타힐리조트에서 오래전에 붙은 것이다. 거긴 코스가 대체로 짧았으니 그게 가능했다. 웰팍은 그보다 훨씬 넓고, 코스도 기니 앞으로는 어떨지 모르겠다.)

 

 기장은 아마추어 레이서답게 설면을 자르며 달렸다역시 돈들여 배운 실력이라 호쾌한 스킹이었다 번은 브라보2에서  번은 S1  차도에서  기장의 스킹 모습을 촬영했다이날은  기장하고만 스키를 타는 바람에 기존에 함께 뵙던 홍재범 선생님이신준 선생님 등과는 락커와 브라보 스낵에서 인사만 했다. 이날 상급 코스 중에사 아침부터 연 것은 C3와 C5였기에 여길 몇 번 탔다. 그리고 C1은 처음엔 닫혀있었는데 오후에 열려서 거기서도 탔다. 특히 웰팍에서 가장 경사가 센 C3에서 탈 수 있어서 좋았다. 거기서 한 번은 혼자, 그리고 허 기장과 함께 세 번을 탔다. 

 

오후 2시가  넘을 때까지 스킹을 하고 웰팍 본관 3층의 로메리안 뷔페로 갔다입장을 하려니 오후 3시면 음식을 치우는데 괜찮겠냐고 한다하긴 대부분의 손님들이 12 경에 가장 많이 들르니까   이후면  늦게  셈이다 시간 정도면 식사를   있기에 그러기로 했다그리고 이번에 처음  것은 시즌권자는 식대를 10% 할인해 준다는 . 2 식대 3 원에서 3천 원을 감해주는 것이었다전엔 식당 매니저가 그런 얘기를  해줘서 청구된 금액을  냈었는데...^^

 

정말 좋은 설질에서 추운 줄도 모르고 충분히 즐길 만큼의 스킹을  날이다점심식사 후에는 자리를 스노우 무무 카페로 옮겨 이런저런 대화를 했다워낙 오래 전부터 알던 사람이고그간에도 SNS에서 자주 만나며자주 카톡으로도 대화를 하는지라 오프라인 대화에서  말이 많았다.^^ 시간이 어찌나 빨리 흘렀는지 금방 셔틀버스를  시간이 다가왔고,우린 서로 다른 셔틀버스를 향해 헤어졌다. 그렇게    번의 웰팍 스킹을 마무리했다.

 

Galley

 

98C91CFA-617F-4A3F-A6F5-4B2E6B980A45.jpeg

- 이른 아침 06;15. 현대백화점이 보이는 천호역 로터리

 

D8891AB0-C8B6-443D-B7F4-534C3B89B355.jpeg

- 웰팍 스키 베이스

 

0ED449E3-854A-40EF-91EC-971092925E8C.jpeg

- 모글이 조성된 스키 광장 앞의 하프 파이프

 

0B341FCF-88D7-4707-8FD6-4DAF1EBC9D31.jpeg

- 09:00의 기온은 영하 14도

 

AC4A59C0-3A96-4410-8BFD-3936276DA9BB.jpeg

- 최대 경사를 자랑하는 C3. 이날 처음으로 오랜만에 C3에서 스킹할 수 있으리란 기대를 했다.

 

4D240D39-5522-44B3-A55A-22A2C4528CE1.jpeg

- 셀피 

 

5E27D268-1A48-4A04-9956-18B28162D257.jpeg

- 브라보1의 상단

 

B01BB6F8-4920-4E8C-BAA6-172EF5278230.jpeg

- 레이싱 스쿨의 훈련장

 

832926DA-0832-4526-9C6B-D92B3C8D421B.jpeg

- C1. 브라보 2와 연결된다.

 

DE3EBE74-3A57-4B17-B570-BD071FF1732C.jpeg

- 허승 기장과 함께...

 

F561AF79-C08C-45EB-AE21-D94D1453CE84.jpeg

- C3

 

5B83CD78-8812-4049-BC79-1DE0F9503BAE.jpeg

 

8DD23917-A61C-4C4F-BF9B-A43A29251F24.jpeg

- 브라보 스낵에서...

 

A040B21B-22FC-477D-937E-EEC80D8F2DCD.jpeg

 

DB3A6888-7ED5-4D4F-940E-DE32AB6EAF03.jpeg

- 브라보 스낵에서 인사만 드린 분들

 

7D580435-FDE3-4611-8FA4-710B59435140.jpeg

 

A673BF12-85AA-44ED-8EDE-36C45F5CB4C2.jpeg

- 중간에 살펴본 온도. 이 때가 정오경이었다.

 

767B75E4-1D40-4984-AB14-97D8C5110205.jpeg

 

AFF9EC70-B35D-443C-BE55-B289326210B2.jpeg

 

B7FB11BC-FF99-4E01-ACAE-E5E2AB37C645.jpeg

 

5CA21B96-AC13-4E5E-B957-36461D27B52E.jpeg

 

1416867C-B16C-45BB-98A0-129B9324A6FC.jpeg

- 로메리안 점심 뷔페

 

854D318D-10DC-48A8-911E-13E734D5DD44.jpeg

 

48BAB7F4-B7FD-492A-AF78-7C4D4E703C0B.jpeg

- Slope 앱으로 이날의 스킹 기록을 살펴보는 중

 

F024C1C8-3CA7-42F8-89C1-F170C90BA404.jpeg

 

17398391-F43D-4A44-963D-AB19C873BB72.jpeg

 

D26E375A-E2D7-4A56-A565-33CC2ADDF521.jpeg

- 애플워치와 연결되는 앱이다.

 

F6FAECD9-25E4-4CE8-91D4-9EE2B28AF70C.jpeg

- 식사 후에 스노우 무무 카페로 옮겨 커피를 마시며 대화했다.

 

♥ 이 글을 추천한 회원 ♥
  문종현     반선생     금나라  
Comment '2'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좋아요
공지 기타 시즌방이나 콘도 관련 글은 "시즌방" 게시판에 올려주세요. file 박순백 2021.12.17 154 0
» 웰리힐리파크 갈수록 좋은 설질의 웰팍 - 허승 기장과 함께 한 8번째 웰팍행 2 updatefile 박순백 2022.01.15 450 3
5656 대명비발디 엇 비발디... file 김지은 2022.01.11 659 0
5655 베어스 [쌍문동큰형님기석] 이랜드가 인수한 베어스타운 이게 스키장이냐? 3 file 박순백 2022.01.09 1068 1
5654 대명비발디 정상 휴게소 식당 및 카페에 물을 제공하지 않다니... 3 안성모 2022.01.09 787 3
5653 웰리힐리파크 웰팍행 7번째 - 코스가 많이 열린 춥고도 쾌청한 날 file 박순백 2022.01.08 757 4
5652 [전] 스타힐 스키 보트피플의 귀착지는 전과 다른 곳 file 박순백 2022.01.05 624 1
5651 질문 비시즌에 Pis lab 다니시는 분 계신가요? 2 스키스키스 2022.01.05 396 0
5650 [전] 스타힐 [Sharon Productions] 스키 3대의 추억 file 박순백 2022.01.01 631 1
5649 [전] 스타힐 [귀한 천마산스키장 사진 자료들] 한광섭 - 대답 없는 이름, 40년전 속으로... 1 file 박순백 2021.12.31 840 5
5648 웰리힐리파크 좋은 설질에서의 여섯 번째 스킹 10 file 박순백 2021.12.30 1233 6
5647 휘닉스 휘닉스 파크 정상에는 왜 CCTV 가 없을까... 3 정명환 2021.12.29 734 3
5646 웰리힐리파크 [2021/12/27, 월] -18도 강추위 속에서의 스킹 - 다섯 번째 웰팍행 2 file 박순백 2021.12.28 604 2
5645 대명비발디 비발디 파크 운영시간 1 김우진 2021.12.28 361 0
5644 웰리힐리파크 크리스마스 이브의 웰팍 스킹(네 번째 스킹) file 박순백 2021.12.26 1161 3
5643 용평 오늘 25일 레드 중단에서 휴대폰 습득했어요. 1 file 김화진 2021.12.26 575 2
5642 휘닉스 X3 휘팍 시즌방 금당계곡 펜션 김남석 2021.12.23 375 0
5641 웰리힐리파크 웰팍행 3번째, 모글 스킹도 열심히... - 2021-12-21, 화 2 file 박순백 2021.12.23 569 2
5640 무주 Today, 21/12/19, Sun. file 박순백 2021.12.19 683 1
5639 해외 미국 스키산업계의 두 공룡회사 - 대규모 투자 단행 file 박순백 2021.12.19 83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3 Next
/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