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내
2018.08.01 14:05

안녕하세요. NIC_KOREA입니다.

조회 수 473 추천 수 1 댓글 3

안녕하세요. 

 

NIC_KOREA입니다. 

 

NIC 는 National Inline Community의 약자로 

 

국내 인라인너들의 커뮤니케이션을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도입될 랭킹 시스템은 각종 인라인 대회를 기준으로 

 

순위에 포인트를 주어 인라이너의 랭킹을 부여하는 시스템입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랭킹 시스템을 기대해 주세요. 

 

------------------------------------

 

NIC KOREA Start!! 

 

내셔널인라인커뮤니티(National Inline Community)

 

NIC의 첫 번째 영상입니다. 

 

NIC 소개 영상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영상 보시고 댓글도 부탁드려요. ^^ 

 

 

https://cafe.naver.com/inlinecommunity

instargram: @nic_korea

 

Music : RetroVision - Cake [NCS Release]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1'
 Comment '3'
  • profile
    한상률 2018.08.02 09:40

    2004년경 인라인 전성기에 만들어져 활발하게 움직였던 코리아인라인컵 (KIC)라는 곳이 있었지요. 각 제조사 데몬 팀, 아마추어 레이싱 팀, 동호회 팀, 개인 등이 등록되고 대회별 순위 포인트로 랭킹도 발표하고 그랬습니다.

    현재는 옛 홈페이지는 사라지고 페이스북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운영자 배영돈씨가 외국에 있어서 실제로 활동은 못 하고 있죠. 인라인 붐도 사그라진지 오래고...

    https://www.facebook.com/pg/koreainlinecup/community/?ref=page_internal  

    아직 웹상에는 동영상이나 자료들이 남아 있으니, 운영에 참고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 ?
    오종경 2018.08.08 09:38

    웅섭이형 화이팅!!

  • profile
    김동진 2018.09.13 19:32

    오호~~응원할께~!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콜해라~~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679 기사 "웹표준 무시하는 정부를 고소한다" 12 신준범 2006.09.23 1921
5678 동영상 힙합 댄스 이진우 2008.12.20 2220
5677 잡담 히트 예감~ 헥사키(HexaKey) ^^* 2 최재식 2005.08.24 5286
5676 -_- 히말라야 실전 몸개그 2 김영빈 2007.11.29 4166
5675 사진 희한한 상품 3 이혁종 2007.07.04 4066
5674 사진 희한한 그림. 5 박순백 2007.03.15 4686
5673 사는 얘기 희빈이 언니 유빈에게 2 이혁종 2006.05.23 4060
5672 잡담 흠... 안녕하세요? 6 임재영 2009.03.24 2819
5671 기타 흠 요즘은 리뷰가 너무 안 나오네요. 330 정우성 2005.11.12 2993
5670 잡담 흘러가는 구름 한 점에 내 꿈을 싣고.. 9 윤용호 2005.07.08 3884
5669 잡담 흔치 않은 경험. 들러리?? 3 정한철 2007.05.05 4103
5668 사는 얘기 흔적 남깁니다.. 4 정란미 2005.09.21 3717
5667 단상 흑단 오카리나 제작과정 취재기 15 장선희 2006.08.21 3594
5666 단상 흑단 야그 15 조무형 2006.07.21 4449
5665 잡담 흐흐흐~박사님... 5 채병욱 2007.03.03 3545
5664 잡담 흐흐, 저는 키보드를 한번... 2 나원규 2005.09.04 2682
5663 단상 흐르는 강물처럼.. 3 윤용호 2006.02.28 3964
5662 단상 흐르는 강물처럼-오늘도 한마디 기념... 1 문지욱 2006.03.17 3603
5661 단상 휴일근무 출근길의 로드런 중에 아바 동호회를 만나다. 7 장희석 2006.10.03 3232
5660 기사 휴대폰으로 야구중계 함부로 보지 마세요. 1 박순백 2009.03.24 37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4 Next
/ 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