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2093 추천 수 62 댓글 3




- 이담(이종진) - 사진: 한겨례( http://m.hani.co.kr/arti/specialsection/esc_section/469661.html )

@yidams http://spic.kr/5kBx 안녕하세요? 예전에 한컴과 드림위즈에서 근무한 박순백입니다.^^ 제가 아는 한 분(김유복 선생)이 제게 "제주 버킷 리스트 67" 책을 선물하는 바람에 이렇게 트윗을 날리게 되었습니다.^^ 책에서 저자 소개를 보니 일러스트 여행북을 쓴 이담 작가님이 바로 제가 아는 그 이종진 기자님이더군요.^^ 그래서 구글로 기사도 찾아 보고 블로그도 들어가 보고 그랬지요. 한겨레의 기사( http://j.mp/LBlbDy )를 읽으며 최근의 변한 모습도 살펴보고요. 정말 반갑습니다.^^ 제주 여행을 갈 기회가 있을 때 꼭 찾아 뵙도록 할게요.




이종진 기자님(필명 이담)은 오래 전 내가 (주)한글과컴퓨터에 근무하던 시절부터 잘 알던 분이다. 내가 한컴의 홍보이사로 자리를 옮겼을 때 뵙기 시작했다. 홍보이사와 기자의 관계이므로 그 관계가 각별했을 것임은 불문가지. 그 후 내가 한컴의 개발상무, 마케팅 부사장으로 직책을 옮겼지만 좋은 관계는 계속 유지되었다.

하지만 한동안 그 분에 대한 소식을 모르고 있던 차에 아이포츠와 함께 한 SOM 거제 여행에서 김 선생으로부터 선물 받은 책을 통해 그 분의 근황을 알게 되었다. 제주 여행에 관한 책, 이담이란 분이 쓴 그 책의 날개에 "글. 이담(이종진)"이라 적혀있는 걸 보고 바로 그 게 이종진 기자님임을 알 수 있었다. 이 기자님은 처음 뵈었을 당시 나와는 14세의 차이가 나는, 귀여움(^^;)이 가득한 똘똘 소리가 날 듯한 얼굴을 하고 있는 분이었다. 일단 취재가 시작되면 그 날카로운 질문과 현상 파악에 대한 예지 같은 것이 아주 놀라웠었다.

2000년대 초반의 벤처 열풍과 함께 세운 회사가 힘들어져서 여행 차 들른 제주에 그냥 머물러 버리게 된 그의 인생 역정이 어쩌면 눈물겹기도 하고, 어쩌면 낭만적이기도 하다. 그에게 그런 로맨티시스트다운 구석이 있었다니 그게 놀랍기도 하다.

아니 어쩌면 그건 그가 당시에 시작한 모험(venture)의 연속인 것 같기도 하다.

이제 그가 만든 드립 커피의 맛이 궁금해 진다.

이담(이종진)의 블로그: http://blog.daum.net/inmymind

[한겨레] 기사 - 그들이 그 섬에 자진유배간 까닭은 - 경쟁·번잡함 벗고 행복 찾아 제주도 이주 젊은이 늘어
http://m.hani.co.kr/arti/specialsection/esc_section/469661.html




이 자리를 빌어 이종진 기자님의 근황을 알게 해 주신 김유복 강사님께 감사드린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2'
 Comment '3'
  • ?
    김유복 2012.07.20 13:39
    [ cozy8551@gmail.com ]

    와~ 이런 인연이 있을줄이야~
    글 읽는 내내
    제가 옛 친구를 만난듯한 느낌이 들어서 좋았습니다. *^^*
    박사님께 책 드리기 전에 컷닝을 좀 한다고 했는데
    아무래도 목이 말라 한권 더 주문했습니다.
    저로 인해 또 다른 기쁨을 얻으셨다니
    제 기쁨도 배가 됩니다.
    이번 거제도에 함께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 ?
    이종진 2012.07.20 15:17
    [ login@naver.com ]

    오늘 트위터로 연락을 주셔서 깜짝 놀라기도 하고 무척 반가웠습니다.
    책이 또 이런 인연을 만들어 주네요.
    박 이사님께서 커피 좋아하시니 나중에 제주에 오시면 꼭 맛을 봐주세요.
  • ?
    박순백 2012.07.21 10:51
    [ spark@dreamwiz.com ]

    [김유복 선생님] 위에 보시듯 이종진 선생님이 여기도 들어오셨어요. 함께 인사하시고, 김 선생님도 제주에 가실 때는 꼭 이 선생님께 연락하고 가세요.^^ 물론 이 글을 읽으시는 다른 분들도 이젠 이 선생님을 잘 아시는 분이 된 것이니 그런 인연을 헛되이 하시지 않기 바랍니다.^^ 그런 인연으로 나중엔 저보다 이 선생님과 더 친한 분이 생길 수 있는 게 이 세상사이잖아요?^^

    [이종진 선생님] 말씀 대로 제가 커피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제주에 가서 꼭 이 선생님이 만드신 커피 맛을 볼 참입니다. 제가 스키 때문에 대명 콘도와 휘닉스 파크 콘도를 사 놨는데 그 두 회사의 콘도가 각기 섭지코지와 함덕 해수욕장 부근에 있으니 둘 다 잡아 놓고 오가며 들러야겠어요.^^

    안타까운 건 올해는 제가 이미 여름 휴가 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입니다.ㅜ.ㅜ 실은 김유복 선생님을 사랑나눔 인라인 캠프( http://goo.gl/1h5Zh )를 거제에서 할 때 뵙고 책을 받은 것이거든요. 그게 지지난 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였고, 저와 집사람은 그 길에 여름 휴가를 이어서 가진 겁니다. 그래서 일, 월요일 이틀을 경주에서, 그리고 화요일을 단양에서 보내고 수요일 저녁에 서울에 올라온 것이지요.

    어차피 여름 휴가 기간은 휴가지들 대부분이 북새통이니 휴가철이 지난 후에 제주에 가겠습니다.^^ 그 때 찾아뵙기로 하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403 잡담 입춘이 지나고, 이제 봄이 왔다는 증거를 사진으로... 1 file 박순백 2015.02.09 452
1402 잡담 2015년 이천시에서 열리는 시합에서 왜 잡음이 있을까요? file 지민구 2015.01.22 619
1401 잡담 이번 주 12일(일) 오전 9시 성남시연합회 훈련이 판교에서 있습니다. 함께 해요. 지민구 2014.10.09 359
1400 잡담 내일 청주 안 가시는 분들 판교트랙에서 인라인 타요. ^^11시까지 오세요. 2 지민구 2014.10.09 594
1399 잡담 [사진] 초당을 찾은 강사 세 분 file 박순백 2014.09.01 1477
1398 잡담 자이로 슬라럼 스케이트 GFR GX7 중국 카피 제품 1 file 윤소영 2014.08.14 954
1397 잡담 새로운 인라인 스케이트들(?) 1 file 박순백 2014.08.12 1557
1396 잡담 어제 스피드 스케이팅 1000m 모태범 선수와 함께 달린 채드 헤드릭 ㅎ 4 성재훈 2014.02.13 2263
1395 잡담 스케이트부터 타고 일은 나중에...^^(Skate Now Work Later) 4 file 박순백 2013.12.26 1722
1394 잡담 2013 전주월드인라인마라톤대회의 자료가 배송되어 왔군요. file 박순백 2013.10.29 945
1393 잡담 정호와 "원더 커피" file 박순백 2013.09.08 1868
1392 잡담 청주 가서 이형수 선생님을 만났지요.^^ 1 file 박순백 2013.08.24 1732
1391 잡담 [사진] 김범석, 홍인석 두 사람과의 만남. 1 file 박순백 2013.06.19 2434
1390 잡담 벌써 2년,.,.,.,.,.,. 2 김동진 2013.06.14 1545
1389 잡담 이봉조 선생의 새로운 사업 5 file 박순백 2013.06.05 2239
1388 잡담 [매경] 인라인 스케이트의 몰락 박순백 2013.05.05 3274
1387 잡담 아니, 이곳이 언제 이렇게 바뀌었대요? 3 박재화 2013.04.30 1855
1386 잡담 중국 길림성 길림시 "세기광장"에서의 스케이팅 1 file 박순백 2013.04.17 2317
» 잡담 KCI 김유복 선생님이 다시 찾아준 인연 3 file 박순백 2012.07.20 2093
1384 잡담 고태식, 하병철, 궉채이, 세 분과의 만남 file 박순백 2012.06.20 31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