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306 추천 수 2 댓글 0

eyedaq.png pella.png

 

 

 

 

fin_1.png

fin_2.png

 

finish.jpg

- 무려 42km를 달려오는 동안에 이 선수들이 뭘 했기에 결승선에 이르러 누가 먼저 들어온 것인지도 모를 만큼 접전을 펼친 것일까요?


이건 스케이트 날 하나의 차이조차도 아니고, 인라인 바퀴 한 개 차이조차 나질 않았습니다.


이 결승선 판독기 사진이 아마도 1/1000초 판독일 텐데, 사진상으로 보면 중간이 1위, 상단이 2위, 하단이 3위를 한 듯합니다. 아무리 잘 봐도 결과는 그렇습니다.

근데 실제 결과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이유는 뒤의 사진에서 밝혀집니다.^^
— 함께 있는 사람: 손근성

 

f1.jpg

- 원래는 이게 정상입니다.^^

선두를 알리는 오토바이가 먼저 들어온 후에 우승과 2, 3위를 가르는 접전이 펼쳐지곤 하거든요. 오토바이 뒤로 들어오고 있는 저 선수들의 필사적인 모습을 보십시오.

 

44.jpg

- 오토바이 뒤의 선수들이 겁나게 뛰어들어 옵니다.


아직 피니쉬 라인에서 6-7m는 떨어져 있는 곳인 듯한데, 왼편의 두 선수는 앞발을 내뻗었습니다.(전문 용어로 숫팅/shooting)이라 합니다.
근데 오른편의 선수는 아직 그들 만큼 발을 못 뻗었네요. 하지만 이 2,3,4위전(?)에서 오른편의 한국 손근성 선수는 3위를 했습니다.
— 함께 있는 사람: 손근성

 

 

f2.jpg

- Finish Line에 들어오는 선수들의 모습. 세 선수가 거의 동시에 들어오는데 누가 먼저 들어오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몸이 아니라 발끝이 먼저 들어오는 사람이 이기게 됩니다.
— 함께 있는 사람: 손근성

 

f3n.jpg

- 사진으로 봐서는 맨 오른편 선수가 1위로 들어온 것 같은데...(사진에서 보는 것과는 달리 판독기로 보니까 이 선수가 2위였습니다만...) — 함께 있는 사람: 손근성

 

f4.jpg

- 좌우의 두 선수는 아주 안고 들어오고 발도 똑같이 내민 걸로 보입니다.^^ — 함께 있는 사람: 손근성

 

finish970a.jpg

- 1위 선수입니다.

이 사진은 아까 결승선에서 접전을 벌인 선수들이 들어오기 좀 전에 혼자서 달려온 선수를 결승선도 아닌 결승선 이전 30m 전에서 제가 찍은 것입니다.


아직 42km 남자 오픈부 선수의 선두(오토바이로 판단)가 안 보이고 있어서 결승선에 좀 못 미친 곳에 와서 다른 분과 잡담을 하고 있었는데, 이 WIC 월드컵 선수(독일 파워슬라이드사 소속)가 천천히 뒤를 바라보면서 천천히 달려오는 것이었습니다.


이 선수는 같은 부문의 다른 선수들을 일찌감치 1km 정도를 독주해 나가서 혼자 나머지 거리를 달렸다고 합니다.이 선수가 우승자였던 것이지요.^^;

 

finish969a.jpg

- 이 정도의 여유라니...

이렇게 찍힌 사진 후에 앞서 보셨던 치열한 결승선에서의 경합이 벌어졌던 것이지요. 2, 3, 4위를 가르는 그 접전 말입니다.^^

하긴 모든 경기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끝난 게 아닌 것이지요.

 

finish968a.jpg

 

이 31번의 우승자는 이렇게 두 손을 들며 제 앞을 지나쳐가서 천천히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전 뒤이어 뛰어들어올 2진 선수들을 결승선에서 찍기 위해 이 선수가 뒷모습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사진조차 찍지 못 하고, 결승선으로 뛰어갔고, 잠깐 후에 그 2,3,4위 결정의 순간을 촬영할 수 있었지요.^^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421 잡담 만추의 올팍과 가을 타는 한 분이 쓴 명문 file 박순백 2017.11.06 242
» 잡담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 file 박순백 2017.11.01 306
1419 잡담 15년째 열리는 2017 전주월드인라인마라톤대회에 간다. file 박순백 2017.10.27 197
1418 잡담 어제 이런 좋은 행사가 있었군요.^^ - 전국 인라인 연합로드행사 박순백 2017.03.27 485
1417 잡담 김종국과 정소영 4 file 윤일중 2017.01.21 3765
1416 잡담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 만들어진 "올팍 아이스 링크" file 박순백 2016.12.27 638
1415 잡담 전주대회에서 건진 사진들 몇 장 2 file 박순백 2016.11.04 901
1414 잡담 Simmons Rana Boots, SR 125mm Frames, & MPC Black Magic 125mm Wheels 2 file 박순백 2016.08.13 740
1413 잡담 [125x3] 그간 부츠와 프레임은 있는데, 125mm 휠이 없었지만...ㅋ 2 file 박순백 2016.08.11 980
1412 잡담 근래에 보기 드문 아주 맑은 날, 그리고 평화의 문 3 file 박순백 2016.07.14 717
1411 잡담 2016-01-26(화) 눈이 온 올팍과 올림픽스케이트장 1 file 박순백 2016.01.27 996
1410 잡담 핏줄은 못 속인다는 걸 보여준 그, 신이라 불린 사나이. 2 file 박순백 2015.12.05 2098
1409 잡담 겨울, 올팍의 변화 file 박순백 2015.11.30 1004
1408 잡담 올림픽공원에서의 인라인 강습 2 file 박순백 2015.10.31 1406
1407 잡담 인라인 장비의 정리 2 file 박순백 2015.10.23 1614
1406 잡담 한성백제문화제가 올림픽공원 일대에서 오늘부터 일요일까지... file 박순백 2015.10.08 464
1405 잡담 다시 인라인을 타볼까 하는데.. 2 신종열 2015.05.06 784
1404 잡담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라인 시티에 방문합니다. 1 이대원 2015.03.08 495
1403 잡담 입춘이 지나고, 이제 봄이 왔다는 증거를 사진으로... 1 file 박순백 2015.02.09 449
1402 잡담 2015년 이천시에서 열리는 시합에서 왜 잡음이 있을까요? file 지민구 2015.01.22 6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2 Next
/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