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얘기
2005.08.14 16:36

머리에서 김이 나도록 영어듣기

profile
조회 수 5633 추천 수 938 댓글 3
안녕하세요!
여기 보스턴은 여름이 짧고 소나기도 자주와서 그리 덥지는 않은 곳이라 평소엔
그다지 몸에서 김이 날 일이 없는데, 요즘은 아예 얼음 팩을 머리에 붙이고 살아야
할 지경입니다. 학원 수업이 5시간인데 10분 정도씩 두번만 쉬고(4시간짜리 시험을
보기 위해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서랍니다.) 따발총을 쏘아 됩니다. 게다가 순서 대로
질문에도 답하기 까지 해야 하거든요.

그나마 강의실에서 듣는 수업이라 이건 괜찮은데, 예습과 복습을 하려면 쪽방 같이
생긴 사무실에 가서 VCR켜 놓고 들어야 하는데, 테잎만 강의당 8시간 분량인지라,
못 들은 것 다시 듣고, 노트필기하느라 다시 듣고, 테잎끄고 연습 문제 풀랴 하다보면
꼬박 7시간씩 이틀을 나누어 들어야 합니다. 그러니깐 같은 내용을 3일에 걸쳐 듣고,
나머지 며칠은 숙제하느라 몇 시간씩 보내야 하구요. 힘들긴 하지만 특이한 재미도
있기에 세수해가며, 커피마셔가며 버티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말로 수업을 해도 머리 아플 논리 공부를 영어로 배워야 하다 보니 스트레스가
심한 편입니다. 퍼즐은 경우의 숫자를 따지는 기초 확률문제가 나오는데 확확 꼬여
있어서 이걸 풀다보면 머리속 회로가 타는 느낌, 컴퓨터라면 진작에 다운이 되었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아무리 논리가 착착 맞아 떨어지는 공부라지만(솔직히 플러스
마이너스 같은 개념) 그게 언어로 표현이 되다보니 여간 감각을 맞춰가기가 쉽지가
않네요.

찬물에 샤워하고, 얼음팩을 머리에 대고 글을 쓰는 형편입니다.(여기저기서 그러게
진작에 열심히 공부 좀 하지 하는 소리가 들립니다.) 마치 영어폭탄하고 지내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언젠가 저도 누구누구 처럼 공부요령이라고 책을 쓸 만큼 될런지
모르겠지만 암튼 열심히 맨땅에 헤딩하고 있습니다.

오늘 누나하고 통화하다가 "인생 별 거 아니다 다 그렇고 그런 거다."란 얘길 들으면서
"인생 별 거다."라고 얘기해 줬습니다. 보통만큼 한다는 게 정말 쉽지 않지 않나요?
늘 즐거웁게 공부하면 좋은데 어려운 건 어려운 거네요. 훗.


그럼, 안녕히 계셔요!
재원 올림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3'
  • ?
    박순백 2005.08.15 11:18
    근데, 실은 별 거 아닙니다.-_-
    인생 말입니다.

    그냥 그렇게 사는 거죠.
    김 나도록...
  • ?
    남재우 2005.08.16 09:31
    LSAT 라는게 어떤 시험인지는 모릅니다만, 하여간 제가 가장 안 친한 영어라는 놈을 빡시게(^^) 공부하고 계시는구나 하는 느낌은 옵니다. ^^ 법 관련 공부하시는 듯 합니다만. 지난번 글도 '아, 이런 것도 있구나.' 하고 재밌었습니다. 공부도 되게 종종 재밌는 내용들 소개도 해 주시지요. ^^
  • ?
    전재범 2005.08.20 15:38
    막내 홧띵....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5 칼럼 인권의 어머니, 고 로자팍스 여사를 그리며... 3 최재원 2005.10.28 4964 928
44 사는 얘기 관습이 실생활에서 숨쉬는 나라, 미국 1 최재원 2005.10.25 5052 924
43 칼럼 동서양의 글쓰기와 사법제도의 차이점_검찰 구속관행을 중심으로 3 최재원 2005.10.19 4724 419
42 단상 [re] 하태욱 선생님께 그리고 동서양 교육제도의 문제점. 최재원 2005.10.23 3166 590
41 사는 얘기 어느 초보 유학생의 영어발음 고치기 2 최재원 2005.10.13 5355 858
40 문화 바르샤바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쿨 1 이상훈1 2005.10.11 5263 1006
39 취미 춘천마라톤 도전기 3 이병윤 2005.10.11 5114 982
38 사는 얘기 영어 시트콤으로 배우는 좋은 부모되기, 행복한 가정 만들기. 최재원 2005.10.11 3780 743
37 칼럼 영어 못하는 이유도 일본 제국주의 잔재? 5 최재원 2005.10.08 4866 629
36 칼럼 [re] 영어못하는 이유도 일본 제국주의 잔재? 5 민미경 2005.10.08 3890 571
35 단상 휘트먼 풀잎 창간 150주년을 넘어서_평화전사 1 최재원 2005.10.04 4221 867
34 칼럼 네오콘, 진보를 넘어서. 제국주의 극복방법은? 2 최재원 2005.10.04 4121 725
33 잡담 박사님 댁 SOTA Star Saphire(Nova급) 구경기 1 박송원 2005.09.29 5090 862
32 단상 연대의식과 엔도르핀(우리 나라, 우리 회사, 그 이후의 이야기) 안동진 2005.09.17 3774 742
31 사는 얘기 뚱뚱이 곰의 수다쟁이 변신기. 최재원 2005.09.15 3498 596
30 잡담 오래전 메디네트 회원입니다.(예전에는 박교수님이라고 불렀던 것 같은데..) 19 문성원 2005.09.15 5293 529
29 사진 사진과 빛 2 file 정덕수 2005.09.13 5269 903
28 사는 얘기 [고성애] 보라, 나리 얘기 - 사랑과 열정 1 박순백 2005.09.09 5635 894
27 사는 얘기 [re] [고성애] 보라, 나리 얘기 - 사랑과 열정 싸가지 2007.05.18 3136 605
26 사진 더불어숲학교와 신영복 선생님 3 안중찬 2005.09.06 6348 10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