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상
2005.07.27 22:14

"는개"

profile
조회 수 5429 추천 수 854 댓글 8
"는개"를 아세요?

비가 온 후에 우리들은 가끔 산안개를 보게 됩니다.
그런 산안개를 높은 산의 정상에서 보면 "운해"라는 말,
즉 구름의 바다로 그걸 표현합니다.
안개는 아주 작은 물방울의 집단이지요.
그 산안개가 조금 짙어지면(굵어지면) 그게
"는개"가 되는 것입니다.

"는개"는 그런 것이고, 순 우리말이지요.
왠지 다른 어떤 말보다도 아름다운 말처럼 느껴집니다.
순수한 우리말들이 대개 그렇듯이 많이 들어보지도 못한 것이고,
한 번 들었다 해도 쉽게 외워지지는 않는 단어입니다.

산안개는 겉옷에 스며들어와 속옷까지 습하게 만들긴 하지만 그건 비가 아닙니다.
비로소 "는개"의 단계에서  비가 되고,
그 물방울이 더 굵어지면 부슬비가 됩니다.
그게 더하면 이슬비가 됩니다.
이슬비까지는 우산없이도 견딜 수 있는 비입니다.
낭만이 허용되는 한계입니다.^^
하지만 그보다 더 굵은 가랑비는 정말 가랑이까지 흘러내려 온몸을 적십니다.
장대비에 이르면 우리가 흔히 폭우라 부르는 상황이 됩니다.
그 땐 비가 아니라 웬수가 되지요.-_-

"아, 저 산안개가 정말 멋지군요."
제가 한계령 능선에서 서북주릉을 보며 그렇게 말했을 때,
"저 정도에서는 는개라고 하죠."
하고 한계령의 정덕수 시인이 얘기하더군요.

처음 듣는 단어인데, 그 때부터 그 단어가 좋아졌습니다.
'역시 시인은 다르구나. 그건 그냥 말이 아니고, 시어로구나.'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자신의 "한계령에서"란 시 중에서 젖은 담배에 관한 부분이 나오는데,
그 담배를 적신 것이 "는개"였다고...

하긴 우리 같은 무지랭이들이 어떻게 산안개와 "는개"를 정확히 구분하겠습니까?
"짙은 산안개=대략 는개" 정도로 기억하고 살면 되지요.^^;

가끔 아름다운 우리말들을 더 많이 알고 싶어집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8'
  • ?
    박순백 2005.07.28 09:58
    수연이란 양양 처녀가 는개 얘기를 읽고, 보내온 메일의 일부입니다.^^;


    '는개'라는 아름다운 말을 만나게 해주신 것도 다 제 복이라고 하면 우스울까요?

    제 기억으론..
    오색이나 미시령 같은 곳에서 만나는 '는개'는(너무 예쁜 우리말...) 그 나름의 향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아요..

    또렷하지도 강하지도 않고, 그냥 코끝에서 맴돌다 말 것 같지만 이내 허파에 깊이 스며들어 산 꼭대기의 냄새를 전해주는 설악의 헤르메스라고 할까요?? ^^
    아마도 산 정상에서 호된 바람과 궂은 날씨를 꿋꿋이 이겨낸 푸른 내음 고이 간직한 수 많은 나무와 풀들을 차례로 지나고 나서야 제게로 오는 까닭일 거란 생각이 드네요.

    정덕수 시인의 '한계령'을 읽으면 가슴 한 구석이 찡 합니다...
    그 시로 만들어진 노래를 듣고 있으면 괜시리 코 끝이 아립니다...
    저녁 해가 질 때쯤 벙거지 모자를 정리되지 않은 머리위로 푹 눌러 쓴 한 남자가 한계령 정상에서
    오색을 향해 젖은 담배를 입에 물고 양 미간에 골을 만들며 한숨을 쉬고 있다면
    그 남자가 혹시 그 분이 아닐까 착각이 들 정도로 말예요.
  • ?
    박순백 2005.07.28 10:00
    크, 위의 글 말미를 읽으면 수연 처자가 만나본 일도 없는 정 시인님에게 홈빡 빠진 듯.^^
    역시 글의 힘, 시의 힘, 언어의 힘은 사람을 움직입니다.
    대단한 힘입니다.
  • ?
    신명근 2005.07.28 14:02
    박사님 페이지를 찾을 수 없담니다.--;;
    복구해서 사진 다시 올려주세요. 박사님글은 역시 세심히 살펴야.--;;
  • ?
    박순백 2005.07.28 14:16
    [신명근 선생님] 뭔 말씀을 하세요?^^

    페이지를 찾을 수 없다는 것도 연속되는 애니메이션 그래픽의 일부인데...-_-
    원래 그렇게 만들어진 파일입니다.ㅋㅋㅋ
  • ?
    조민 2005.07.28 14:38
    흡~! 아무 생각없이 클릭했다가 진료실에서 깜짝 놀랐습니다. 여기 20살짜리 실습생3명 나와있습니다.-,.-
  • ?
    박순백 2005.07.28 18:55
    [조민 선생님] 그거 아무 생각 없이 클릭하나, 깊은 생각을 하면서 클릭하나 결과는 동일입니다.ㅋㅋㅋ
    그리고, 원하시는 것(^^;)이 다 안 나오니까 실습생 3명이 아니고, 그들의 친구 30명이 다와서 봐도 별 문제가 없습니다.ㅋㅋㅋ
  • ?
    김용빈 2005.07.29 03:12
    헉.. 미국에서 '로리타 컴플렉스' 환자로 몰릴뻔 했습니다. ^^
    장난꾸러기 박순백 박사님 ^^
  • ?
    정덕수 2005.08.21 13:19
    수연?
    더구나 양양에 사는 처자라는데 세삼 세상 두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누군가 마치 제 등뒤에 서서 절 주시하고 있는듯 모든 행동이 부자연 스러워지는 느낌처럼 말입니다.

    그 수연이라는 처자 언제 한 번 만났으면 싶기도 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7 작은 정보 영어논리 9. 잘못된 원인과 선택의 오류 최재원 2006.01.19 2872 692
76 작은 정보 영어논리 8. 주장자 공격의 오류와 자기모순의 오류 최재원 2006.01.19 3353 619
75 사는 얘기 요즘 제 사는 이야기와 함께 정덕수 2006.01.17 2769 518
74 단상 정답보단 이유가 더 중요한 것이겠지요. 최재원 2006.01.13 2817 611
73 사는 얘기 코타키나발루 [2/2] 13 남재우 2006.01.10 7972 695
72 사는 얘기 코타키나발루 [1/2] 2 남재우 2006.01.10 6859 728
71 작은 정보 영어논리 7. 권위주의 호소의 오류 2 최재원 2006.01.10 3714 689
70 작은 정보 영어논리 6. 올바른 문장속 추측 만들기 최재원 2006.01.10 3002 636
69 작은 정보 영어논리 5. 올바른 결론 만들기 최재원 2006.01.10 3777 701
68 작은 정보 영어논리 4. 필요충분조건 최재원 2006.01.07 4605 776
67 작은 정보 영어논리 3. 충분조건의 변형 2 최재원 2006.01.07 3611 605
66 작은 정보 영어논리 2. 필요조건 최재원 2006.01.07 3042 633
65 작은 정보 영어논리 1. 충분조건 2 최재원 2006.01.07 4306 691
64 작은 정보 영어논리에 대한 글을 시작하면서 1 최재원 2006.01.07 4294 786
63 단상 외래어 표기법과 무조건적 권리평등 추구의 사회(?) 2 최재원 2005.12.20 3918 681
62 사는 얘기 황우석 교수 논란과 논리성 결핍의 언론 6 최재원 2005.12.18 4630 707
61 사는 얘기 세욱이 놈을 좋아하는 한 분을 공개합니다.^^ 세욱아, 연락해라. 8 박순백 2005.12.12 5355 679
60 단상 권 여사와 오컴의 면도날 6 안동진 2005.12.08 5583 717
59 공지 <font color=green>예전 게시판 - 붓 가는 대로 3(05/07/22까지 사용)</font> 박순백 2005.07.25 7965 832
58 공지 <font color=green>예전 게시판 - 붓 가는 대로 2(00/11/27까지 사용)</font> 박순백 2005.07.25 5466 7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134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