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4604 추천 수 765 댓글 1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갑자기 옛 생각이 납니다. 서늘하다 못 해 추웠던 때의 생각이...^^;

2002년 11월에 한계령에 갔던 일이 있지요. 집사람이 가르치는 학생들과 웍샵을 갔던 것인데, 그 때 한계령에서 가까운 선림원지에 갔었고, 갔다 오다가 무슨 초등학교 분교에 들러 거기 놓여있는 유물도 봤었고, 그 때 동명항이며 몇 군데 갔었던... 11월이니 이미 가을도 깊고 깊어 싸늘했었고, 집으로 돌아오던 날은 눈까지 뿌렸었지요. 그게 그 해의 첫 눈.

그 때 찍어만 놓고 올리지 않은 많은 사진들이 있는데, 그 중 몇 장의 사진만... 집사람도 그 때 찍은 이 사진들은 잊고 있을 것 같은데...^^; 소니 F-717 똑딱이(?) 카메라로 찍은 사진들.


- 한계령에서 양양 쪽으로 내려가다가 오른쪽으로 구부러져 깊게 깊게 들어간 산 모퉁이에 있었던 선림원지를 찾아가는 길입니다.


- 이런 석등이...


- 이런 유물들로 보아 선림원이 한창 잘 나가던 시절엔 대단한 절이었을 것 같은데... 지금은 폐허만...


- 이런 탑도 있었고... 모두 모여 고성애 박사의 설명을 듣는 중. 유적 탐방 여행은 나름 대로 배우고 얻는 게 많은 여행이지요. 심신을 살 찌우는...




- 이런 석축 위에 어떤 건물이 있었을지 궁금.




- 정덕수 시인의 설명도 있었고...


- 선림원지 탐방을 끝내고, 나와 찾은 양양에서 가까운 어느 해변인데... 잊었습니다. 거기가 어딘지...^^; 거의 겨울바다의 모습이던데...


- 아직도 물은 푸릅니다. 파도가 치는 가운데 고깃배가 들어오고...


- 이렇게 바닷가에서 기념촬영도 하고... 학생들에게는 좋은 추억으로 남았겠지요.


- 적외선 촬영 사진입니다. 멀리 고깃배들의 불빛이...


- 이건 숙소에 돌아와 회를 먹을 때의 광경 같은... 겨우 3년 전일인데도...ㅜ.ㅜ





아래는 다음 날 "한계령에서" 산장을 떠나기 직전의 모습들...


- 아침에 일어나니 이렇게 첫 눈이 내리고 있었습니다. 아주 가벼운 싸락눈이 조금씩... 첫 눈답게...




- 아마 저 뒤쪽으로 들어가면 주전골이 나올지도...


- 뭔가 흐뭇한 표정.^^


- 만학도 두 분.


- 듬직한 맏형들입니다.


- 이젠 눈도 굵어지고 있는 가운데, 떠나기 직전의 기념촬영.


- 한계령의 눈 때문에 양양, 대관령을 거쳐 서울로 가기로 하고 양양을 지나고 있는데, 웬 감나무가... 그리고 저 풍성한 결실들.


- 이런 만추에 하는 여행은 남다른 감회를 안겨 줍니다.


- 돌아오는 길은 첫 눈으로 이렇게 젖어있었습니다.

지금도 그 때 한계령에서 보낸 일들이 기억에 삼삼합니다. 오래 전 일인데, 기억만으로도 시원합니다.^^; 지금은 8월, 그리고 17일 아직 여름이 가려면 더 많은 시간들이 필요하지요. 꽤 덥습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1'
  • ?
    정덕수 2005.08.21 14:49
    기억 생생합니다.
    철 이른 눈을 만난 학생들의 환호도 그렇구요.
    다시 그 오색에서 무언가 할 일을 만들어야 하는데 좀처럼 일이 풀리지 않습니다.
    기회가 되어 오색에서 일을 시작한다면 가장 먼저 박사님을 모시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64 작은 정보 영어논리에 대한 글을 시작하면서 1 최재원 2006.01.07 4292 786
63 단상 외래어 표기법과 무조건적 권리평등 추구의 사회(?) 2 최재원 2005.12.20 3911 681
62 사는 얘기 황우석 교수 논란과 논리성 결핍의 언론 6 최재원 2005.12.18 4630 707
61 사는 얘기 세욱이 놈을 좋아하는 한 분을 공개합니다.^^ 세욱아, 연락해라. 8 박순백 2005.12.12 5352 679
60 단상 권 여사와 오컴의 면도날 6 안동진 2005.12.08 5580 717
59 공지 <font color=green>예전 게시판 - 붓 가는 대로 3(05/07/22까지 사용)</font> 박순백 2005.07.25 7960 832
58 공지 <font color=green>예전 게시판 - 붓 가는 대로 2(00/11/27까지 사용)</font> 박순백 2005.07.25 5463 767
57 공지 <font color=green>예전 게시판 - 붓 가는 대로 1(98/08/31까지 사용)</font> 박순백 2005.07.25 5473 847
56 칼럼 이념과잉과 논리적 토론부재의 사회 최재원 2005.12.01 3405 682
55 단상 줄기세포를 둘러싼 이념과잉과 비논리사회 2 최재원 2005.11.30 4584 827
54 잡담 광표는 지금 뭘 하고 있을까? 2 박순백 2005.11.18 5466 888
53 단상 언론사의 여론왜곡 7 최재원 2005.11.11 5281 655
52 단상 [re] 언론사의 여론왜곡 1 전승민 2005.11.18 3709 646
51 사는 얘기 휴대폰 유감 4 안동진 2005.11.11 5848 894
50 사는 얘기 워싱턴 DC 여행후기_영어에도 사투리가 있다? 2 최재원 2005.11.07 5953 990
49 ▶◀ [부고] 김애경 부친(= 안중찬 장인어른), 강남성모병원 16 박순백 2005.11.07 6414 714
48 ▶◀ [re] 장인어른께서는... 5 file 안중찬 2005.11.10 4989 711
47 사는 얘기 하이디의 "시월의 마지막 밤" 참가 기록(사진의 압박.-_-) 8 박순백 2005.11.01 5676 855
46 칼럼 선진국가화에 필연적인 양극화의 문제점, 해결책은 없나. 4 최재원 2005.11.01 4181 718
45 칼럼 인권의 어머니, 고 로자팍스 여사를 그리며... 3 최재원 2005.10.28 4964 9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4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133 Next
/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