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담
2017.05.24 23:13

A Girl, Skirts Draped

profile
조회 수 435 추천 수 2 댓글 4

dynastar.png eyedaq.png pella.png

 

오늘 매우 창의적인 디자이너 두 명을 만났습니다. 제가 911의 유선형 실루엣이 가진 아름다움을 깨달은 순간부터 그걸 디자인한 고 알렉산더 포르쉐(Alexander Porsche)에 대한 존경심을 가지게 되었고, 기능을 무시한 아름다움은 디자인의 요체가 될 수 없다고 본 그의 철학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에 모든 디자이너들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만난 두 분은 그 알렉스의 철학(Philosopy of Alex)을 몸소 실천하는 분들이었습니다. 아래는 그들의 회사가 만들어낸 작품입니다. 제가 제목에 "스커트를 늘어뜨린 여자"라고 썼는데, 그게 바로 이 작품에 제가 붙인 이름입니다.

 

_MG_0002.JPG

 

뭐에 쓰는 물건일까요? 그냥 오브제 작품일까요? 무엇보다 이것이 작품일까요, 아니면 제품일까요? 이것은 예술과 실용의 중간에 위치하는, 즉 작품성과 실용성을 함께 갖춘 상용 제품입니다. 위의 사진만으로는 바로 알기 힘들지만, 아래 사진을 보는 순간 '아하!'하고 그 정체를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_MG_0005.JPG

 

예, 화장지 통(tissue holder)입니다.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면서도 예술적인 아름다움을 가진 디자인 제품인 것입니다.

 

_MG_0004.JPG

- 왼편의 플라스틱 티슈 홀더는 http://spextrum.net/ 사에서 만든 것인데, 오른편의 기존 형태로 만든 포트메리온 도자기 티슈 홀더와는 전혀 다릅니다.

 

전 초당에서 두 개의 도자기 티슈 홀더를 사용하고 있는데, 왼편에 있는 걸 선물받고는 고민에 빠졌습니다. '갈아치울 것인가?' 하난 기존의 종이 박스로 만들어진 티슈를 안에 넣어쓰는 형태입니다. 그 역할을 잘 하고 있고, 미술적인 가치는 없으나 아름답고도 귀해 보입니다. 하지만 왼편의 혁명적인 티슈 홀더는 실로 아방가르드한 디자인 예술을 실용성과 결합시킨 "작품적" 제품입니다.

 

그래서 그냥 타협을 하기로 했습니다. 기존의 도자기 티슈 홀더는 둘 다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고, 작품성을 지닌 스펙스트럼 사의 티슈 홀터는 전시키로 했습니다. 그러면서 원하는 사람들이 그녀의 치마를 끌어내리는 "재미"를 느끼게 하기로 했습니다.^^

 

_MG_0001 (2).JPG

- 초당의 서가에 올려놨습니다. 스타벅스 스토리가 있는 책 Onward 옆에...

 

_MG_0006.JPG

- 치마를 구겨 넣으면 이 아가씨는 이런 모습이 됩니다.^^ 그걸 끌어내려 옷을 입히면 됩니다.

 

이 티슈 홀더의 원래 이름은 "Tissue Up Girl"입니다. 하지만 여기서는 "스커트를 늘어뜨린 여자"(Girl, Skirts Draped)로 부르겠습니다.^^

 

 

http://spextrum.net/

 

 

_MG_0002 (2).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7'
 Comment '4'
  • profile
    신명근 2017.05.24 23:26
    최곤데요?
    ^^b
  • profile
    천지욱 2017.05.25 11:40
    작품은 세상에 디자인이 주는 활력이구요~ 대단한 창의력입니다
  • profile
    임시후 2017.05.25 14:38

    휴지 한 장 뽑아낼 때마다 왠지 미안한 마음이 들 것 같은...^^;;;

  • ?
    김경호 2017.05.25 16:26

    사람들의 궁금증 (또는 호기심)을 유발해 티슈를 자주 사용하게 되어 궁극적으로 티슈 회사에 이로울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41 칼럼 검찰개혁, 권력의 독점인 독립에서 견제와 균형의 삼권분립정신으로(팟캐스트2) 최재원 2017.05.30 276 2
2540 취미 빌딩 19층 창가에서의 포도농사 3 file 박순백 2017.05.26 869 3
2539 칼럼 일베 게시판 폐쇄할 수 있을까? 5 최재원 2017.05.25 428 1
» 잡담 A Girl, Skirts Draped 4 file 박순백 2017.05.24 435 2
2537 슬라이스된 살라미를 건조시키기 3 file 박순백 2017.05.18 498 2
2536 단상 부전자전 2 file 한정수 2017.05.16 910 3
2535 취미 [커피 나그네, 이담] 바람커피의 향내가 한반도에 진동하리... 14 file 박순백 2017.05.13 1174 4
2534 잡담 롯데월드의 팀랩월드-미래적 놀거리? 7 file 박순백 2017.05.09 784 3
2533 사는 얘기 베이비 시터로 보낸 다섯 시간 여 6 file 박순백 2017.05.03 682 3
2532 잡담 집사람의 캐나다 출사 여행과 내셔널 지오그래픽 백팩 file 박순백 2017.04.28 711 0
2531 취미 방이동에 새로운 커피빈 카페가 들어선 걸 보면서... 6 file 박순백 2017.04.25 603 1
2530 사는 얘기 스키어 두 분의 초당 방문 7 file 박순백 2017.04.20 1234 1
2529 잡담 포랩(PhoLab) 회원들의 초당 방문 2 file 박순백 2017.04.20 603 0
2528 사는 얘기 나의 기타 이야기 2 file 박순백 2017.04.13 954 1
2527 사는 얘기 부부 사이에도 못 할 말과 하지 말란 짓에 대하여... 18 file 박순백 2017.04.12 2081 11
2526 사는 얘기 [SK텔레콤NUGU] 다섯 살 아이의 삶을 누가 규정할까??? file 박순백 2017.04.07 870 3
2525 취미 삶의 일부인 향을 주문하다. 1 file 박순백 2017.04.06 522 3
2524 단상 제4차 산업혁명의 역설 1 file 박순백 2017.04.05 437 1
2523 사는 얘기 스티브 맥퀸 주연의 영화 "르망"을 뒤늦게 보고... 5 file 박순백 2017.03.25 1124 1
2522 단상 공감 (共感) -1 6 file 박성준 2017.03.15 99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37 Next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