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얘기
2019.05.07 13:53

꼭 이런 놈이 하나씩 있다.

profile
조회 수 1061 추천 수 2 댓글 2

eyedaq.png pella.png

 

 

꼭 이런 놈이 하나씩 있다. 그런데...

 

58463018_2682286121812432_7921743143664353280_n.jpg

 

 

"비가 내려 곡식을 성장시키는 절기"인 곡우(穀雨)는 어느 한 날짜로 못 박히지 않는다. 그래서 2019년 올해의 곡우는 4월 20일 토요일로부터 5월 6일 월요일까지 이어진다. 그러므로 4월 26일인 오늘은 이 절기에 해당한다.

 

58420258_2682286061812438_4549024266644881408_n.jpg

 

 

"그런데 말입니다."(김상중 톤으로...)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꼭 이런 놈이 하나씩 있다. 오래 전에 중한 약속을 해 놓고 그 날짜가 목전에 이르거나 딱 그날 들어 못 온다는 놈 말이다. 어쩌다 내가 그 지경이 되는 수도 있긴한데, 다른 놈이 그 짓을 하면 그 놈이 어찌나 미운지...-_-

오늘 저녁이 고등학교 동기동창들이 만나는 날인데 딱 그런 놈이 하나 생겨서 20여 명의 모임에서 그 녀석 하나만 빠지게 되었다. 카카오톡 단톡방에서 모처럼 다 만나는 날에 이르러 불참을 통보하는 글이 올라오면 이건 시쳇말로 "갑분싸"가 되어 버리기 마련인데... 오늘 고교동창 단톡방의 첫 글이 바로 그런 글이었다.

"그런데 말..입..니..다."

불참 통보의 글이 진달래꽃 핀 산속 풍경과 이런 시 한 줄로 시작되어, 초보 농부 운운하며 좋은 자리를 만들라는 두 번째 메시지로 끝이 나 있었다.

 

58440096_2682285981812446_2643560926262853632_n.jpg

 

곡우

 

둥기둥 밤비 소리
동 트자 새닢 나니

맞추어 벌레 잡이
과수엔 거름일세

허둥타 늙은 농부야 
술 약속은 어이리

이원희: 초보 시골농부의 신의 없는 핑계니 좋은 자리 약주 한 잔 맛있게들 나누시기를...

 

"허.................."^^ 
"참.................."^^ 
이런 멋진 핑계라니...........

 

단톡방에서 이 글을 본 친구들 모두가 이 친구를 질타하기는 커녕 "낙향한 그 삶이 부럽다"는 놈에, "출근 서두르다 갑자기 맘이 여유로워진다"는 놈에, "혼자 선계에 사니 부럽다"는 놈에, "이런 멋진 놈이 오늘 못 온다니 더 보고 싶다"는 놈에...-_-

 

그 친구가 10여 년 전에 교총회장을 했던 이원희다. 서울대 사대 국문과 출신의 잠실고 국어교사이자 EBS의 스타강사로서 교육단체총연합회의 수장이 되어 화제가 되었던 바로 그 친구.

 

58382712_2682286025145775_4827770302740037632_n.jpg

 

[한국일보 기사/2007-07-14] 이원희씨, 교총 회장 당선/ 잠실고 이 선생님, 최대 교원단체 수장됐다 - http://www.hankookilbo.com/News/Read/200707140229772553

 

교총도 정치 바람을 타는 곳이다 보니 그 친구는 회장 임기를 마치고 이런저런 사정으로 그 바닥을 떠나 낙향했다. 그리고 이젠 스스로 "늙은 농부"를 자처하며 아마도 서툰 농부 흉내를 내고 있을 터이다.

더러운 정치에 휘말려 이런저런 맘 상할 일을 겪기도 했으나 이원희가 저런 멋을 지닌 나의 좋은 친구라는 것도 기억해 주실 분이 있기를 바란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5'
 Comment '2'
  • profile
    임시후 2019.05.08 22:15

    국어 시간에 시를 읽고, 보고, 듣고해도 이해도 안 가고, 느껴지지도 않고, 외워지지도 않았는데 이 글을 읽는 동안 친구분의 시 '곡우'에 대한 배경과 작가에 처한 상황에 대한 이해를 넘어 공감하게 되었습니다. 왠지 '곡우'에 대한 답가가 필요할 듯 합니다. ^^

  • profile
    박순백 2019.05.09 00:26
    사실 이 글이 곡우에 대한 답으로 쓰여지긴 했지만 "가(歌)"가 아니므로 말씀하신 걸 충족할 수 없습니다.ㅋ 근데 저 정도 수준의 글에 대해서는 저 정도로 응수해야하는데 그건 여간한 고수가 아니면 힘들 듯합니다.

    답은
    "못 옷단 소리에 잠깐 서운했으나
    듣고 보니 그도 그럴 싸하여
    정황을 아니, 더이상 오라
    우겨 말하지 못 하고,
    단지 친구의 뜻에 따라
    모인 우리 모두 즐거이 시간을 보냄세.
    친구와는 다음을 기약해 보네."란 의미로
    하면 될 듯합니다만,
    이걸 은유를 통해 점잖게, 그리고 품위있게
    표현해야 하니 그게 불가능하다는 말씀입니다.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721 단상 다시 신해철 1 file MarkLee 2019.08.04 275 1
2720 단상 Canada Geese in American Summer file MarkLee 2019.08.02 84 0
2719 문화 외국인의 아리랑 file MarkLee 2019.07.17 160 1
2718 잡담 카페 1963 - 아침고요수목원으로 가는 길의 언덕배기에서 만난 깔끔한 카페 file 박순백 2019.07.10 349 0
2717 잡담 아침고요수목원(The Garden of Morning Calm), 두 번째 방문과 동영상 후기 file 박순백 2019.07.10 101 0
2716 잡담 주변을 찍다. file 박순백 2019.07.10 102 1
2715 잡담 비신자와 리앤코 소프트 칫솔 file 박순백 2019.07.07 91 0
2714 잡담 아침고요수목원과 언덕 위의 카페 "모아이" file 박순백 2019.07.03 156 0
2713 잡담 마다가스카르 카페와 글로벌 패밀리즘의 사진작가 신미식 file 박순백 2019.07.03 83 0
2712 잡담 인생이 바뀌는데 왜 이런 책을 안 보지? 5 file 박순백 2019.06.19 771 2
2711 잡담 장봉도의 낙조(落照) file 박순백 2019.06.19 172 0
2710 사는 얘기 너 다시 등산할래? file 박순백 2019.06.08 499 1
2709 잡담 조망 -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 file 박순백 2019.06.08 247 0
2708 잡담 [TV CF] 예린이의 현대자동차 싼타페 2019 동 2 file 박순백 2019.05.15 651 3
» 사는 얘기 꼭 이런 놈이 하나씩 있다. 2 file 박순백 2019.05.07 1061 2
2706 잡담 우연찮게 들어간 명일동 한 골목의 카페 버즈 file 박순백 2019.04.09 469 0
2705 잡담 벚꽃이 안 핀 가평 상천리 벚꽃축제에 와서... 1 file 박순백 2019.04.09 458 0
2704 사는 얘기 덕소 수레로 37번지 2 file 박순백 2019.04.09 277 0
2703 사는 얘기 Forsithia Republic II - 죽음을 곁에 두고 사는 삶은 어떠한가? file 박순백 2019.04.08 317 3
2702 잡담 Forsythia Republic - 개나리로 뒤덮인 응봉산 7 file 박순백 2019.04.01 2472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