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324 추천 수 0 댓글 0

eyedaq.png pella.png

 

 

2019-04-07 Sunday

    

생각지도 않게 명일동의 한 커피점에 와 있다. 집사람과 예솔, 예린이를 명성교회에 데려다 준 후에 집으로 가려다 교회 주변의 커피점을 찾았다. 어차피 예배가 끝난 후에 다시 픽업하러 와야하기에 그리한 것.

 

_DSC0250.jpg

- 명일동 주택가의 작은 커피점 버즈(Buzz). 벌들의 고향이다.ㅋ

 

이 커피점은 주택가 골목에 있는데 한산하다. 그리고 카푸치노가 3천 원. 고마운 가격이다.^^ 커피맛은? 왜 그런 걸 따져야하나? 기다릴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것 만으로도 고마운데...ㅋ

 

_DSC0251.jpg

- 왜 버즈일까? Buzz. 그게 괜한 작명이 아니었던 것.^^ 

 

그러다 왜 이 커피점의 이름이 버즈(Buzz)인가를 깨달았다. 많은 분들이 마치 꿀벌이 붕붕웅웅대듯 대화하고 있었던 것이다.ㅋ 커피 볶는 집 버즈는 많은 벌들이 만나 대화하는 즐거운 장소였다.

 

하지만 커피를 주문하니 테이크 아웃만 된단다.(??) 알고 보니 명성교회 성가대에서 매주 일요일 오전에 통째로 예약을 한다고...-_- 그래서 차를 커피점 옆에 댔다고 하고 그분들이 오실 때까지만 기다리겠다고 했다.

 

_DSC0252.jpg

 

_DSC0253.jpg

- 난 햇빛이 들어오는 창가에 혼자 앉았다. 성가대분들이 계속 들어오고 있고, 난 좀 있다가 쫓겨날 듯.ㅋ 차에 가서 기다려야겠다.

 

좀 있다가 그분들이 오시는 바람에 쫒겨났다.ㅋ 하지만 조금 기다리니 여러분이 가신다. 그래서 다시 커피점 안으로 들어왔다. 아직도 성가대의 많은 분들이 말씀을 나누시는 중.

 

 

_DSC0257.jpg

- 결국 성가대에 의해 쫓겨났다.ㅋㅋㅋㅋㅋ 차에서 잠깐 있어야할 듯.

 

_DSC0256.jpg

- 성가대 분들 일부가 가셔서 다시 카페 안으로 돌아왔다. 앞으로는 일요일마다 이런 일을 반복해야할 듯. 지금 성가대 팀장님이 커피값 계산을 하는데 11만 44천 원이 나왔다. 이 카페의 단골 손님들이고 이 집 주말 매출에 심대한 기여를 하시는 분들이다.^^

 

곧 집사람과 두 아이를 데리고 벚꽃축제가 한창인 가평 상천리의 에덴벚꽃길로 갈 예정이다. 아이들 사진도 찍어주고, 축제장의 푸드 트럭에서 맛있는 음식도 먹고... 그리고 지난번에 들렀던 카페 플로레에도 다시 가볼까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 아마도 그 카페는 우리가 못 본 사이에 꽃도 피고, 봄기운을 받아 뭔가 달라져있을 듯하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잡담 우연찮게 들어간 명일동 한 골목의 카페 버즈 file 박순백 2019.04.09 324 0
2705 잡담 벚꽃이 안 핀 가평 상천리 벚꽃축제에 와서... 1 file 박순백 2019.04.09 375 0
2704 사는 얘기 덕소 수레로 37번지 2 file 박순백 2019.04.09 188 0
2703 사는 얘기 Forsithia Republic II - 죽음을 곁에 두고 사는 삶은 어떠한가? file 박순백 2019.04.08 227 2
2702 잡담 Forsythia Republic - 개나리로 뒤덮인 응봉산 7 file 박순백 2019.04.01 287 2
2701 잡담 한양도성 낙산성곽길 안쪽 동네를 문화마을로 일군 분 - 최홍규 쇳대박물관장님 2 file 박순백 2019.03.17 264 0
2700 잡담 [20019-03-13 수] 서울대병원-재단법인 지혜 협약식 file 박순백 2019.03.15 316 1
2699 취미 파주 교하리의 더티 트렁크 대형 카페와 성동리의 프로방스 마을(빛 축제) file 박순백 2019.02.28 489 0
2698 잡담 박정민 선생의 한계령 추억여행과 지피지가 10 file 박순백 2019.02.19 793 3
2697 잡담 [2019/02/13 수] 스키어 3인의 퇴촌 차회와 와츠 코리아의 스키복. 5 file 박순백 2019.02.14 869 1
2696 단상 음식의 힘 5 file MarkLee 2019.02.13 437 4
2695 잡담 상상바다에서의 대화 1 file 박순백 2019.02.03 430 1
2694 단상 인연... 2 허승 2019.01.16 665 3
2693 사는 얘기 [01/09/수] 화장실에 갇히다.ㅠㅠ file 박순백 2019.01.13 609 4
2692 잡담 캠프 보산에 가서 페루 음식을 먹어보고 스윗 로빈과 베스트 우드 버닝 아트 공방에 들르고... 1 file 박순백 2018.12.09 466 1
2691 사는 얘기 영화 카오산 탱고 시사회에 다녀와서... 1 file 박순백 2018.11.30 385 2
2690 잡담 영화처럼 살고 싶어, 아이폰 OTG USB 메모리, 애프터샥 트렉 에어 file 박순백 2018.11.24 416 1
2689 사는 얘기 경연이의 결혼식 3 file 박순백 2018.11.20 810 0
2688 사는 얘기 잘 먹고, 잘 살기^^ 6 file 박순백 2018.11.18 1531 0
2687 잡담 혼자서도 잘 해요. - 찹쌀밥도 짓고, 넥서스 플레이어를 설치하여 유튜브도 즐기고... file 박순백 2018.11.10 1557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