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459 추천 수 0 댓글 0

eyedaq.png pella.png



c_1.png

 

페이스북에 이런 기능이 새로 생긴 듯합니다.^^ 페친들이 관심을 가지고 "좋아요"를 누른 게시물 다섯 개를 모아서 보여주고 있네요.("좋아요" 숫자가 많은 걸 순위 대로 모은 것이겠지요???)
 

근데 맨 처음 사진은 작년 여름에 주문진의 도깨비 방파제(드라마 촬영지)에 갔을 때 찍은 것이고, 두 번째 사진 역시 올여름에 다시 도깨비 방파제에 갔을 때 찍은 것이네요.^^ 그 다음 두 개의 사진은 집사람의 사진 작품 "어린왕자가 사는 별"과 집사람이 수필가로 등단한 [현대수필] 지 105호의 표지, 그리고 마지막 다섯 번째의 사진은 (박)예린이의 어린이 의류 광고 출연 사진이군요.
 

페친들의 관심이 어떤 것인가를 이런 게시물을 통해 파악할 수 있어서 이것도 참 재미있군요.^^ "좋아요"를 눌러주셔서 감사합니다.^^

 

 

22366266_1719855694722151_4381487682851372013_n.jpg

- 그래, 우리도 잠깐 유치해지기로 했다.^^

 

39786325_2182297851811264_5428506832970711040_n.jpg

- 주문진의 도깨비 방파제에서 모처럼 찍어보는 셀피.^^ 뒤엔 사람들이 기념 사진을 찍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아직까지도 이 방파제는 드라마가 가져온 아프고도 신비한 추억을 간직하고 있고, 사람들이 그걸 찾아 먼 길을 마다않고 달려온다.

 

0H1A4544_1-5전시회작-950.jpg

- 집사람이 5월 15-31일까지 마다가스카르에 갔을 때 그곳 모론다바의 바오밥 거리에 가서 찍은 사진입니다. 석양의 하늘을 배경으로 아프리카 여인 한 사람이 모자를 쓰고, 또 가슴에 코사지를 달고 한껏 모양을 낸 채로 걸어가는 모습이 매우 이국적입니다.

 

27973735_1890258141015238_6003650569601459920_n.jpg

- 집사람이 드디어 현대수필 2018 봄호를 통해 수필가로 등단하게 되었다.^^

 

21231265_1674527322588322_4979612388072392718_n.jpg

- (박)예린은 어린이용 의류 광고 사진 모델.^^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672 잡담 작은 미국, 동두천 - 보산동 "캠프 보산" 18 file 박순백 2018.10.07 1980 2
» 잡담 페북의 새 기능? 3,500개의 최고? file 박순백 2018.10.03 459 0
2670 잡담 [박예린 TV-CF] 2018 경동나비엔 TV-CF] 아빠는 콘덴싱 쓰잖아 file 박순백 2018.10.01 692 0
2669 사는 얘기 강동, 하남 지리지(地理志)가 되어 버린 답글 3 file 박순백 2018.09.29 1011 2
2668 잡담 팬텀 4로 드론 입문을 하게 되면... file 박순백 2018.09.28 789 2
2667 잡담 형있는 사람들은 좋겠네.-_- / 수비드 머신도 거저 생기고...^^ 10 file 박순백 2018.09.27 835 1
2666 사는 얘기 추석에 가지는 새로운 감회들 1 file 박순백 2018.09.27 1122 0
2665 사는 얘기 24일간 혼자 살아보기 file 박순백 2018.09.22 355 2
2664 잡담 언제 순창의 금산여관도 한 번 가봐야... file 박순백 2018.09.16 473 0
2663 잡담 산초장아찌와 된장 콩잎장아찌를 먹어보고 깨달은 점들 file 박순백 2018.09.12 253 0
2662 잡담 여주, 머위, 방풍, 이렇게 세 가지 채소의 간장 장아찌를... file 박순백 2018.09.10 228 0
2661 사는 얘기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가을이 오면... file 박순백 2018.09.06 306 1
2660 사는 얘기 가끔은 게을러져야... file 박순백 2018.09.02 441 2
2659 잡담 금요일의 프로듀스 48 본방을 사수하고... - 2 file 박순백 2018.08.25 550 2
2658 잡담 여름휴가를 역시 강원도로...(안반데기에서 죽서루까지) - 2 file 박순백 2018.08.23 357 1
2657 잡담 여름휴가를 역시 강원도로...(속초에서 강릉까지) - 1 file 박순백 2018.08.22 282 2
2656 단상 안중근, 이완용 두 인물의 비교. 이종국 2018.08.17 313 1
2655 잡담 그래요, 전 프로듀스48을 계속 보고 있습니다.-_- 2 file 박순백 2018.08.17 474 1
2654 사는 얘기 조마리아 여사의 아들 안중근에게 보낸 감동스러운 편지 내용을 다시 보면서.... file 박순백 2018.08.16 166 0
2653 잡담 춘천 소양호수변의 카페 커피통과 자유인 한창환 선생님 file 박순백 2018.07.26 57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