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475 추천 수 0 댓글 0

eyedaq.png pella.png

 

 

 

c05.png

 

 

금산여관(金山旅館)과 관련된 알쓸신잡

 

 

41873098_2128707587141903_4439858322673238016_n.jpg

 

전 순창을 두어 번 지나간 적은 있지만 본격적으로 그곳을 방문한 일은 없습니다. 그런데 이번 신미식 작가님의 금산여관 숙박 관련 글을 보면서 시간이 정지된 듯한 형태의 그 여관 모습이 멋져서 검색을 해보니 이 여관이 80여 년의 역사를 지닌 무척 유명한 집이더군요. 이 집과 관련된 많은 정보를 볼 수 있었습니다. 

 

신 작가님의 금산여관 사진들은 아주 정감있는 것이라 다 좋았지만 그 중에서도 두 가지가 흥미로웠습니다. 하나는 거기 얼토당토 않은 인디언 모터싸이클의 광고판이 하나 놓여있다는 것이고, 또 하나는 한 방문 위에 걸린 금산헌(禽山軒)이라는 현판(懸板)이었습니다. 순창군 순화리의 금산 아래 있는 집(軒)이니 딱 “금산헌”이란 당호가 걸맞습니다.

 

41878330_2128707673808561_3392050756747001856_n.jpg

 

그런데... 금산이란 이름은 여기저기서 볼 수 있는 흔한 이름인데, 순창의 금산 역시 그 지역의 진산(鎭山)으로 알려진 명산입니다. 진산은 그 고을을 진호(鎭護)하는, 즉 난리가 나면 이를 진압하고, 나라를 지키는 주산(主山)으로 쓰인 산이기에 고을의 제사를 지내던 중요한 산인 것입니다. 

 

41799509_2128707607141901_4230775526542802944_n (1).jpg

 

재미있는 건 이 산이 이름이 문서에 따라 금산(錦山)이라고도 쓰이고, 금산(禽山)이라고도 쓰여 있다는 것입니다. 전자는 금수강산이란 단어에서도 사용되는 “비단” 금(錦) 자이고, 후자는 날짐승, 즉 새를 뜻하는 금(禽) 자입니다. 

 

41685576_2128707667141895_175537679914500096_n.jpg

 

알고 보니 이 금산(432.9m)은 풍수지리면에서 앞서의 두 가지 다른 표기를 사용하는 것이라 합니다. 금산(錦山)이란 이름은 풍수지리상 이 산이 옥녀(玉女)가 비단을 짜는, 즉 옥녀직금(玉女織錦)의 형상이라서 그렇게 금(錦) 자를 쓴다는 것이 한 가지 설. 또 하나의 설은 이 산의 형상이 순창읍에 기러기가 내려앉는 것 같아 날짐승 금(禽) 자를 쓰는 금산(禽山)으로 부른다는 것입니다. 

 

41791750_2128707593808569_4414626304637272064_n.jpg

 

금산 아래 지은 집, 금산헌(禽山軒). 현판을 쓴 분이 누군지 모르지만 금(禽) 자는 갓을 넓게 아래로 펼쳐서 멋들어지게 썼습니다. 당호 옆에 “효산 각(孝山 刻)이라고만 쓰여있으니 어느 분의 휘호인지 알 수가 없군요. 금 자의 모양은 아무래도 좀 해학적인 면을 가지고 있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돈을 많이 벌라는 희원(希願)을 담아 쇠 금(金) 자에서처럼 갓을 아래로 넓게 펼친 것 같습니다.^^
 

41913306_2128707600475235_788211887060811776_n.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672 잡담 작은 미국, 동두천 - 보산동 "캠프 보산" 18 file 박순백 2018.10.07 1988 2
2671 잡담 페북의 새 기능? 3,500개의 최고? file 박순백 2018.10.03 460 0
2670 잡담 [박예린 TV-CF] 2018 경동나비엔 TV-CF] 아빠는 콘덴싱 쓰잖아 file 박순백 2018.10.01 700 0
2669 사는 얘기 강동, 하남 지리지(地理志)가 되어 버린 답글 3 file 박순백 2018.09.29 1012 2
2668 잡담 팬텀 4로 드론 입문을 하게 되면... file 박순백 2018.09.28 790 2
2667 잡담 형있는 사람들은 좋겠네.-_- / 수비드 머신도 거저 생기고...^^ 10 file 박순백 2018.09.27 838 1
2666 사는 얘기 추석에 가지는 새로운 감회들 1 file 박순백 2018.09.27 1122 0
2665 사는 얘기 24일간 혼자 살아보기 file 박순백 2018.09.22 356 2
» 잡담 언제 순창의 금산여관도 한 번 가봐야... file 박순백 2018.09.16 475 0
2663 잡담 산초장아찌와 된장 콩잎장아찌를 먹어보고 깨달은 점들 file 박순백 2018.09.12 253 0
2662 잡담 여주, 머위, 방풍, 이렇게 세 가지 채소의 간장 장아찌를... file 박순백 2018.09.10 229 0
2661 사는 얘기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가을이 오면... file 박순백 2018.09.06 309 1
2660 사는 얘기 가끔은 게을러져야... file 박순백 2018.09.02 441 2
2659 잡담 금요일의 프로듀스 48 본방을 사수하고... - 2 file 박순백 2018.08.25 550 2
2658 잡담 여름휴가를 역시 강원도로...(안반데기에서 죽서루까지) - 2 file 박순백 2018.08.23 357 1
2657 잡담 여름휴가를 역시 강원도로...(속초에서 강릉까지) - 1 file 박순백 2018.08.22 282 2
2656 단상 안중근, 이완용 두 인물의 비교. 이종국 2018.08.17 313 1
2655 잡담 그래요, 전 프로듀스48을 계속 보고 있습니다.-_- 2 file 박순백 2018.08.17 476 1
2654 사는 얘기 조마리아 여사의 아들 안중근에게 보낸 감동스러운 편지 내용을 다시 보면서.... file 박순백 2018.08.16 167 0
2653 잡담 춘천 소양호수변의 카페 커피통과 자유인 한창환 선생님 file 박순백 2018.07.26 58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