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309 추천 수 0 댓글 0

eyedaq.png pella.png

 

 

산초장아찌와 된장 콩잎장아찌를 먹어보고 깨달은 점들

 

9월 8일에 포스팅한 "여주, 머위, 방풍, 이렇게 세 가지 채소의 간장 장아찌를..."( www.facebook.com/drspark/posts/2214343918606657 )에 이은 두 번째 관련 포스팅입니다.^^

 

그 포스팅에 달린 제 고교선배 이해동 형님의 댓글을 읽고, 제가 산초장아찌를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그것과 묶음배송이 되는 걸로 된장 콩잎장아찌를 함께 구입했습니다. 이번엔 전과 다른 식품업체인 순창의 향적원이란 곳에서 만든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DSC05044.JPG

- 산초는 전에 한 번 먹어본 일이 있지만 이번에야 제대로 그 맛과 향이 어떤 것인가를 깨달았다. 그간 (다양한 음식에 포함된) 산초도 알게 모르게 꽤 많이 먹어 왔던 것.

 

그런데 산초장아찌 얘긴 나중에 하겠고, 먼저 된장과 함께 절인 콩잎장아찌에 대한 얘기부터...^^ 왜냐하면 이게 정말 기가 막히게 맛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중학교 시절에 경상도 출신의 지리 선생님께서 수업시간에 이 콩잎장아찌에 대한 말씀을 해주신 걸 듣고 아주 오랫동안 이 식품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제가 경기도 출신의 촌놈인데, 경기도에서는 이런 음식이 없었죠. 경기도엔 깻잎(간장 혹은 된장)장아찌는 있습니다만... 근데 지리 선생님께서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로 맛깔나게 그려주신 그 콩잎장아찌는 먹어보는 게 쉽지 않더군요. 경상도 여행을 갈 때마다 그걸 찾아봤습니다만, 집에서는 그걸 먹는데 식당에서 그걸 반찬으로 주지는 않는다는 얘기였죠.(오래 전 얘깁니다.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어요.) 그걸 결국 몇 년 전에서야 삼성동의 한 음식점에서 이찬진 사장님을 뵙는 길에 처음으로 먹어볼 수 있었습니다. 근데 그 맛이 제 생각 만큼 맛있지는 않았습니다.ㅜ.ㅜ 단지 '음, 이게 이런 맛이었구나...'하는 정도의 느낌으로 추억팔이를 할 뿐이었죠.

 

DSC05043.JPG

- 수많은 경상도 출신 분들에게는 추억의 식품일 것이 바로 이 콩잎(된장)장아찌일 텐데, 내겐 이게 또다른 추억의 식품이다. 이걸 내게 소개해 주신 그 지리선생님은 지금도 건재하시려는지...(내가 지리 공책에 명조체 글씨로 필기한 걸 보고 여러 번 명필이라고 칭찬을 해주셨던 분이셨는데...^^)

 

그런데 이번에 맛을 본 향적원의 된장 콩잎장아찌는 정말 맛이 좋았습니다. 무엇보다도 그 된장 맛이 무척 좋았습니다. 음식은 장맛이라더니 그 맛있는 된장에 절임한 그 콩잎장아찌는 정말 맛이 있었던 거죠. 이번 기회에 두 번에 걸쳐서 구입한 몇 개의 장아찌 중에서 이게 최고로 맛이 있었습니다.(그간은 방풍장아찌가 제일 맛이 있었습니다.^^) '된장에 결이 삭은 콩잎의 깊은 맛이 이런 것이었다니...'하는 감탄을 했습니다. 이건 그간에 길들여진 깻잎장아찌의 맛과는 전혀 다른 맛입니다. 깻잎의 그 독하다싶을 정도로 강한 향이 없는 심심한 것이 콩잎의 맛이었는데, 그게 된장에 절여져 옅은 된장맛과 함께 색다른 맛을 냅니다. 근데 그 맛의 원천은 분명 좋은 된장맛임에도 불구하고, 된장 만의 맛은 아닌, 결삭은 콩잎이 곁들여져 만들어진 색다른 맛이 있다는 것입니다.

 

DSC05042.JPG

- 이 향적원이란 식품회사의 된장맛에 완전히 매료되었다. 다른 집 콩잎(된장)장아찌를 더 구입해서 맛을 비교해 볼 참이다. 이 집의 콩잎장아찌가 이 집 된장맛으로 인해 좋은 것인가를 확인키 위하여...

 

분명히 향적원의 그 좋은 된장맛이 전에 먹어본 삼성동 한식당에서의 콩잎장아찌 맛을 훨씬 능가하게 한 듯합니다. 결삭은 콩잎의 식감도 깻잎과는 좀 다르더군요. 간장에 물러진 깻잎보다는 살짝 질긴 느낌인데, 그건 된장 장아찌여서 그런지 모르지만요. 씹히는 맛은 콩잎이 더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게 된장 맛이 좋은 때문인가를 살펴보기 위해서 제가 다른 식품회사에서 나온 콩잎장아찌를 두어 개 더 사서 맛을 비교해 볼 참입니다.^^ 그래서 그게 향적원의 된장맛이 좋아서 그런 것이면 된장도 그 집 걸 사서 먹어보려구요.(제가 "Finger-licking good!" KFC에서 말하는 "손가락을 빨 정도로 맛있다."는 말을 이 향적원 된장맛에 가져다 쓰고 싶을 정도입니다. 실제로 제가 콩잎장아찌를 먹다가 된장이 묻은 손가락을 몇 번 빨았다니까요?^^;)

 

그리고 산초장아찌. 이건 생각했던 것보다는 영...ㅜ.ㅜ 제가 그간 산초의 맛을 좀 잊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전에 정덕수 시인(가곡 같은 K-Pop "한계령"의 가사를 쓰신 분) 덕분에 산초로 맛을 돋운 음식을 먹어본 적이 있고, 그게 매우 특별한 맛이었음을 기억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산초(간장)장아찌를 먹어본 후에 산초 맛의 정체를 아주 확실하게 알 수가 있었습니다. 그걸 먹어보고 깨달은 것은 '아, 중국 음식에서 나는 그 이상한 맛이 바로 산초의 맛이었구나!!!'하는 것. <-- 근데 이 포스팅에 대한 정 시인님의 댓글을 통해 제가 정 시인님 댁 음식에서 맛 본 것은 산초가 아니라 "초피잎"이었음을 알게 됨.^^;

 

DSC05045.JPG

- 산초(간장)장아찌

 

대부분의 사람들이 향이 강한 본토의 중국 음식을 먹으면 처음부터 두 가지의 냄새에 질려버리는데, 그 첫 번째는 향채(香菜/샹차이)의 향과 맛 때문입니다. 향채는 "향이 나는 채소"의 의미인데, 이게 스페인어로는 실란트로(Cilantro)라고 하고, 영어로는 코리앤더(coriander)라고 불리며, 우리말 한자어로는 고수(胡荽)로 불립니다. 중국 음식은 물론 베트남이나 태국에서 먹는 음식에도 기본으로 들어가는 채소이지요. 이 세 나라 음식에 길들여지려면 일단 고수에 길이 들어야만 합니다. 저는 80년대 말에 중국에 처음으로 갔을 때 이 채소의 맛을 보고는 어찌나 질렸는지...ㅜ.ㅜ 그래서 90년대 말에 베트남 쌀국수집 포호아가 한국에 처음 진출했을 때부터는 일부러 고수를 조금씩 넣어 먹기 시작해서 이젠 고수를 곁들이지 않은 쌀국수를 생각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산초장아찌를 먹어보면서 중국 음식에서 나는 그 이상한 냄새와 맛이 산초로부터 기인한 것임을 확실히 알게 된 것입니다. 특히 고수와 산초의 향과 맛이 버무려진 그 이상한 복합체(고수는 향 때문에 이상하고, 산초는 맛 때문에 이상하거든요.ㅜ.ㅜ)로서의 중국 음식들은 정말 최악이었는데...(그래서 제가 본토 중국 음식은 싫어합니다. 한국화된 중식도 별로이고, 대체로 깐풍기류나 먹는 정도.)

 

간장에 절인 산초장아찌는 산초 열매 안에 있는 자잘한 씨앗도 함께 먹어야하고, 그 작은 열매가 달린 줄거리까지도 함께 먹게 되는데, 입안에서 씨앗이 깨지는 느낌 같은 것이나 그 부스러진 씨앗이 목을 넘어가는 느낌도 별로...ㅜ.ㅜ(모래 씹는 기분) 그래도 사 놓은 것이니 다양한 향신료에 길들여지기 위해서 이 산초장아찌도 가끔씩 먹어볼 참입니다.

 

 

espresso002.jpg

- 장아찌 같은 절임 반찬을 먹은 후에 꼭 필요한 커피.^^ 한식을 먹은 후에는 숭늉도 좋지만 이런 에스프레소처럼 강한 커피를 마시면 왠지 좀 깔끔한 뒷마무리라는 생각이 들기도 함.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5'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681 잡담 누구나 좋은 걸 직관적으로 알아본다. file 박순백 2018.10.28 436 1
2680 잡담 맛을 찾아간 마추픽추 2 file 박순백 2018.10.27 1374 2
2679 사는 얘기 [땅의 역사] 우연인 듯하나 실은 필연적인 만남에 대하여... 2 file 박순백 2018.10.27 508 2
2678 사는 얘기 소노빌리지의 아침과 운해 8 file 박순백 2018.10.20 1075 3
2677 잡담 그 가을의 청춘 - 가을이 깊어가는 인천대공원에서... file 박순백 2018.10.18 434 0
2676 잡담 양주 나리공원 천일홍 축제장 방문 file 박순백 2018.10.17 500 0
2675 잡담 [동두천] 한미우호의 밤과 캠프 보산의 야경 - 2 2 file 박순백 2018.10.14 1453 1
2674 잡담 [동두천] 한미우호의 밤과 캠프 보산의 야경 - 1 4 file 박순백 2018.10.14 1681 1
2673 잡담 가을이 깊어가는 두물머리 file 박순백 2018.10.12 1489 1
2672 잡담 작은 미국, 동두천 - 보산동 "캠프 보산" 18 file 박순백 2018.10.07 2193 2
2671 잡담 페북의 새 기능? 3,500개의 최고? file 박순백 2018.10.03 465 0
2670 잡담 [박예린 TV-CF] 2018 경동나비엔 TV-CF] 아빠는 콘덴싱 쓰잖아 file 박순백 2018.10.01 776 0
2669 사는 얘기 강동, 하남 지리지(地理志)가 되어 버린 답글 3 file 박순백 2018.09.29 1109 2
2668 잡담 팬텀 4로 드론 입문을 하게 되면... file 박순백 2018.09.28 809 2
2667 잡담 형있는 사람들은 좋겠네.-_- / 수비드 머신도 거저 생기고...^^ 10 file 박순백 2018.09.27 1237 1
2666 사는 얘기 추석에 가지는 새로운 감회들 1 file 박순백 2018.09.27 1145 0
2665 사는 얘기 24일간 혼자 살아보기 file 박순백 2018.09.22 371 2
2664 잡담 언제 순창의 금산여관도 한 번 가봐야... file 박순백 2018.09.16 499 0
» 잡담 산초장아찌와 된장 콩잎장아찌를 먹어보고 깨달은 점들 file 박순백 2018.09.12 309 0
2662 잡담 여주, 머위, 방풍, 이렇게 세 가지 채소의 간장 장아찌를... file 박순백 2018.09.10 258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