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yedaq.png pella.png

 

어제 8/15 광복절을 맞아 인구에 회자된 "사형집행을 앞둔 안중근 의사에게 보낸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의 편지" 내용은 정말 감동스럽습니다.

 

paikse1.jpg"네가 어미보다 먼저 죽는 것을 
불효라고 생각하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너의 죽음은 너 한 사람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진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건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것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딴 맘 먹지말고 죽으라

옳은 일을 하고 받은 형이니 
비겁하게 삶을 구하지 말고
대의에 죽는 것이 어미에 대한 효도다
아마도 이 어미가 쓰는 마지막 편지가 될 것이다

너의 수의를 지어 보내니
이 옷을 입고 가거라

어미는 현세에 재회하길 
기대하지 않으니
다음 세상에는
선량한 천부의 아들이 되어
이 세상에 나오거라"

 

이 글은 실제 기록으로 남겨진 건 없고, 구설이라고 합니다만 그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안 의사의 부모님들도 보통 사람들이 아니거든요. 안중근 의사를 생각하면, 어릴 적에 읽은 동화 속에서 제게 깊은 감명을 준 사자성어가 생각납니다.

 

바로 백세청풍(百世淸風). 안중근의 고향 해주에서 그곳 출신의 모든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쳤다는 바로 그 사자성어입니다. 황해도 해주에 수양산이 있고, 안중근은 그 기슭의 광석동 출신입니다. 근데 그 수양산이 바로 백이숙제의 "백세청풍 비석"이 세워져있는 곳입니다.

 

"百世淸風"이라 함은 "영원한 맑은 바람"이라는 뜻으로, 오랫동안 사표(師表)가 될 만한 사람을 일컫기에 어린 시절의 응칠(應七, 안중근의 아명)은 부모님이 말씀해 주신 백세청풍 정신으로 큰 것이라 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의롭게 세상을 떠나신 후에 우리 한민족의 사표가 되셨지요.

 

앞서 언급한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가 참 대단한 분이십니다. 흰백 자에 내 천 자를 쓰기에 원래는 "백천(白川)"이라 읽어야하는데, 성을 표기할 때는 그걸 "배천 조씨"로 읽는, 좋은 집안에서 태어난 조마리아 여사. 안 의사의 기개는 어머님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입니다.

 

안중근의 아명을 응칠로 한 것은 "북두칠성의 기운에 감응"하라고 부친인 안태훈이 지어준 것이라는데 재미있는 건, 안중근의 가슴과 배에 실제로 일곱 개의 점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응칠이란 이름을 지어준 것이고요.(이건 안 의사께서 직접 쓰신 글 중에...) 백세청풍의 정신으로 사는 사람들이 드문 현재, 북두칠성이 점지한 그 응칠의 기개가 그립습니다.

 

몇 년 전 중국의 여순감옥 자리에 가서 안 의사가 수감되었던 그 좁은 방을 들여다 보며 정말 가슴이 아팠었습니다.ㅜ.ㅜ 그 여순 감옥 부근 북쪽에 짓고 있는 아파트가 보였는데, 거기가 오래 전에 여순감옥의 수감자들 중 사형 당한 사람들을 묻었던 야산이라고 하더군요. 바로 안 의사의 시신이 묻혔을 바로 그곳입니다. 이미 그 묘지가 훼손되어 안 의사의 시신을 찾을 길이 없다고 하는 얘기에 이르러서는 정말 기가 차고 복장이 터지겠더군요.ㅜ.ㅜ

 

안 의사는 자신이 죽고, 광복이 되면 자신의 시신을 고국에 묻어달라고 했다는데...ㅜ.ㅜ

 

paikse0.jpg

 

paikse2.jpg

 

paikse3.jpg

 

paikse4.jpg

 

paikse5.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672 잡담 작은 미국, 동두천 - 보산동 "캠프 보산" 18 file 박순백 2018.10.07 1988 2
2671 잡담 페북의 새 기능? 3,500개의 최고? file 박순백 2018.10.03 460 0
2670 잡담 [박예린 TV-CF] 2018 경동나비엔 TV-CF] 아빠는 콘덴싱 쓰잖아 file 박순백 2018.10.01 700 0
2669 사는 얘기 강동, 하남 지리지(地理志)가 되어 버린 답글 3 file 박순백 2018.09.29 1012 2
2668 잡담 팬텀 4로 드론 입문을 하게 되면... file 박순백 2018.09.28 790 2
2667 잡담 형있는 사람들은 좋겠네.-_- / 수비드 머신도 거저 생기고...^^ 10 file 박순백 2018.09.27 838 1
2666 사는 얘기 추석에 가지는 새로운 감회들 1 file 박순백 2018.09.27 1122 0
2665 사는 얘기 24일간 혼자 살아보기 file 박순백 2018.09.22 356 2
2664 잡담 언제 순창의 금산여관도 한 번 가봐야... file 박순백 2018.09.16 475 0
2663 잡담 산초장아찌와 된장 콩잎장아찌를 먹어보고 깨달은 점들 file 박순백 2018.09.12 253 0
2662 잡담 여주, 머위, 방풍, 이렇게 세 가지 채소의 간장 장아찌를... file 박순백 2018.09.10 229 0
2661 사는 얘기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가을이 오면... file 박순백 2018.09.06 309 1
2660 사는 얘기 가끔은 게을러져야... file 박순백 2018.09.02 441 2
2659 잡담 금요일의 프로듀스 48 본방을 사수하고... - 2 file 박순백 2018.08.25 550 2
2658 잡담 여름휴가를 역시 강원도로...(안반데기에서 죽서루까지) - 2 file 박순백 2018.08.23 357 1
2657 잡담 여름휴가를 역시 강원도로...(속초에서 강릉까지) - 1 file 박순백 2018.08.22 282 2
2656 단상 안중근, 이완용 두 인물의 비교. 이종국 2018.08.17 313 1
2655 잡담 그래요, 전 프로듀스48을 계속 보고 있습니다.-_- 2 file 박순백 2018.08.17 476 1
» 사는 얘기 조마리아 여사의 아들 안중근에게 보낸 감동스러운 편지 내용을 다시 보면서.... file 박순백 2018.08.16 167 0
2653 잡담 춘천 소양호수변의 카페 커피통과 자유인 한창환 선생님 file 박순백 2018.07.26 583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