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얘기
2018.05.04 18:11

이제 슬슬 깜빡깜빡하는 건가?^^;

profile
조회 수 795 추천 수 2 댓글 2

eyedaq.png pella.png

 

05/01(화)

 

약속이 있어서 하이야트호텔에 갔다. 12:00에 지하 1층 카우리 일식집에서 친구를 만나기로 했던 것이다. 비가 오는 날이라 좀 일찍 출발했다. 근데 강동에서 남산까지 거의 한 시간이 걸리는 듯하다. 하지만 막힐 것이라 생각하고 워낙 일찍 출발했기에 30분 정도가 남았고, 약속 장소에 앉아 기다리면 무료할 듯하여 지하 1층에서 보이는 수영장 쪽으로 나가봤다.(결코 수영하는 여성들에게 눈길 주려고 간 건 아니다.-_-) 하이야트에 많이 갔지만 수영장 쪽으로 내려가 본 일이 없었다.

 

IMG_9023.jpg

- 수영장 아래 쪽으로 내려와서 건물을 올려다보니... 역시 하이야트는 건물이 평범한 듯 독특해서 어디서든 남산을 대표하는 건물로 손색이 없다.

 

IMG_9021.jpg

- 근데 시야가 많이 트이지 않는다. 비도 오고 있고, 저 멀리 한남동 위쪽으로는 잘 안 보인다. 맑은 날이면 보이겠지만... 바로 아래 보이는 건물은 삼성의 리움미술관인 듯하다.

 

IMG_9022.jpg

- 왼편엔 론 테니스 코트가 있다. 한 때 좋아하던 운동이나 안 한 지 오래. 그래도 저런 좋은 구장을 보면 테니스를 다시 쳐보고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

 

IMG_9024.jpg 

- 다시 수영장 쪽으로 올라왔다.

 

IMG_9025.jpg

- 카우리 일식당과 스테이트 하우스 창밖의 야외 테이블들이다. 커피를 들고 나와서 마시면 딱 좋을 분위기.

 

IMG_9026.jpg

- 야외 수영장이다. 수영하는 사람들은 오른편 안 쪽의 실내 수영장에 있고, 바깥엔 의자에 몇 사람이 앉아있다.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는데 뭔  청승들인지?^^;

 

12:00에 카우리에 가서 예약 확인을 하니 예약이 안 되었다고 한다.(???) 그럴 리가 있나? 이 날 12:00에 내 친구 이름이나 재단의 이름으로 예약이 없다고 한다.-_- 휴대폰의 스케줄러와 친구로부터의 SMS를 확인했는데, 역시 12:00 약속이 맞다.

 

그러다가 알았다. 약속 날짜가 05/02(수)란 걸...ㅜ.ㅜ 하루를 착각했던 것이다. 하루 먼저 와서 예약 확인을 했으니...

 

그래서 방이동으로 돌아와 할 수 없이 혼밥을... 양재동의 유명한 안동국수집인 소호정의 분점이 방이동 먹자골목 안에 있다는 걸 몇 달 전에 알았다. 그래서 혼자이긴 하지만 그곳에 가서 국수를 먹기로...

 

IMG_9029.jpg

- 방이동 분점은 전에 세 번 왔었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알아보고 '왜 혼자 오셨냐?'고 묻는다. 사정이 그렇게 됐다고 했다.

 

IMG_9030.jpg

- 12,000원짜리 비싼 국수이다. 내 입맛엔 맞는다.

 

난 원래 양재동 소호정의 국수가 더 잘 맞았다. 원래 그 집 국수는 푹 익힌다. 그런데 맨 처음에 방이동 분점에 와서 먹으니 이곳은 좀 쫄깃한 느낌. 난 라면도 푹 익혀먹는지라 그런 차이가 있다고 주인께 말씀을 드렸더니 그럼 다음부터는 좀 더 끓여달라고 미리 얘기를 해 달란다.^^ 그러기로 했었고, 그 후엔 좀 더 끓여달라고 하여 양재동 분위기(?)로 먹는다. 역시 맛은 좋다.  부추나물과 깻잎을 주는 게 다른 집과 다른 듯하다.

 

IMG_9031.jpg

- 방이동 분점에서 디폴트(default)로 내주는 것보다 좀 더 끓인 소호정 국수.


-----

 

05/02(수)

 

다시 하이야트에 갔다. 내가 관여하고 있는 지혜재단의 일 때문에 염진섭 선생을 만나기로 했던 것. 염 선생은 1988년 이래의 친한 친구이다. 처음 만날 당시엔 삼보컴퓨터의 영업부장이었고, 염 선생은 나중에 삼보컴퓨터USA와 삼보의 독일지사장을 지낸 후에 본인이 주도한 사업으로 야후코리아를 세웠고, 그걸 성공적으로 론칭한 후에 물러나서 개인 사업을 했었다.

 

JSYoum_9037.jpg

 

JSYoum_9034.jpg

 

JSYoum_9038.jpg

- 이 날도 바깥엔 비가 내렸다. 바깥 풍경을 찍으려고 하다보니 좌우의 두 사람 얼굴은 안 나왔다.^^

 

근데 지금까지 살면서 약속 장소에 하루 전에 간 일은 없었다.ㅋ 기억력이 감퇴한 것인가? 실은 스케줄러에 이틀 전, 하루 전으로 알람을 설정해 놨는데, 첫 번 알림을 확인도 않고 그 다음 날이 약속날이라고 생각하고 별 생각 없이 갔던 것.ㅋ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2'
  • profile
    이정환 2018.05.05 17:11

    저는 아들녀석 학교에 가서 다른 학교 다니는 막내딸을 기다린 적이 있습니다.  -,,-

  • profile
    박순백 2018.05.06 11:35
    그건 좀 형태가 다른데요?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692 여행 후기 시카고의 볼거리, 먹을 거리 안내, 샴페인 촌놈 버젼 ^^ 9 김용빈 2007.05.30 31313 1123
2691 문화 영화 공범자들을 본 후에 쓴 후기이자 반성문.-_- 25 file 박순백 2017.08.16 17824 18
2690 사는 얘기 인테리어 일곱/여덟/아홉 째 날(마지막 날) 9 신명근 2007.12.05 16326 862
2689 사는 얘기 인테리어 넷/다섯/여섯 째 날, 신명근 2007.12.04 13114 640
2688 작은 정보 미국 로스쿨 입학시험(LSAT)과 미래의 한국 변호사 13 file 최재원 2007.11.02 10868 880
2687 사는 얘기 미국 변호사 시험을 마치고 2 최재원 2006.08.03 10727 1049
2686 여행 후기 전남 고흥의 “마파도” 얘기 20 박순백 2006.08.08 9147 616
2685 작은 정보 미국 로스쿨 학제, JD/LLM/SJD가 뭐에요? 2 최재원 2006.08.05 8872 979
2684 문화 앞서 갔던 전자 카페(e-Cafe) 6 박순백 2006.01.25 8136 866
2683 사는 얘기 코타키나발루 [2/2] 13 남재우 2006.01.10 7966 695
2682 공지 <font color=green>예전 게시판 - 붓 가는 대로 3(05/07/22까지 사용)</font> 박순백 2005.07.25 7965 832
2681 여행 후기 샌프란시스코의 도로는 위험하다 7 안동진 2006.09.27 7747 1052
2680 잡담 복사한 CD는 원본 CD 보다 정말 음질이 떨어질까요? 13 임형택 2005.07.25 7439 807
2679 사는 얘기 오미자 엑기스 추출 후의 건더기 재활용 file 박순백 2011.11.18 7340 16
2678 사는 얘기 코스트코에 처음 가 본 촌놈 48 file 박순백 2014.06.18 7107 0
2677 단상 통풍 유감 8 안동진 2008.03.03 7062 837
2676 축하 고모와 이모의 생물학적 촌수 4 안동진 2006.03.07 6999 989
2675 사는 얘기 처음처럼... 4 박순백 2006.03.27 6966 1015
2674 사는 얘기 코타키나발루 [1/2] 2 남재우 2006.01.10 6855 728
2673 사진 용산역에서 만난 페루인 라파엘(Rafael) 1 박순백 2007.07.23 6815 97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