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
2018.03.25 13:36

밀크 티 마시기

profile
조회 수 280 추천 수 3 댓글 0

eyedaq.png pella.png

 

 

 

 

밀크 티 마시기

 

며칠 전 프랑스 선밸리(Sun Valley) 스키복 회사의 관계자로부터 좋은 선물을 받았다. 초컬릿과 홍차였다. 내가 좋아하는 초컬릿은 어제까지 다 먹었고, 홍차는 주방에 그냥 둔 채로 있었다.


그 홍차는 1854년에 설립된 프랑스 Mariage Freres(MF) 사의 Marco Polo 브랜드의 제품. 영국산 이외의 제품 중에서는 꽤 좋은 것으로 알려진 제품이다.

 

milk-tea4.jpg

 

오늘 아침 모처럼 그 진공밀봉된 홍차캔을 뜯어 밀크 티를 만들어 마셨다. 밀봉된 캔을 뜯었을 때 진한 초컬릿향이 솟아올랐다. 우유를 섞어 마시니 아주 연하고도 부드러운 과일향의 홍차가 되었고, 그 풍미가 대단했다.

 

그간은 내가 워낙 커피를 좋아하다 보니 홍차를 마시는 일은 거의 없었다. 어쩌다 커피에 질려서 티백 홍차를 마시는 정도가 고작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오늘 아침에 밀크 티를 마신 것은 아주 확실한 이유가 있었다. 안 마시고는 안 될 정도의 강한 욕구가 있었던 것.

 

그건 며칠 전에 BBC Earth에서 방영한 홍차에 관한 프로그램 때문이었다. 다큐멘터리를 좋아하는 난 그 방송을 보고 큰 감명을 받았고, 그걸 어제밤에 재방송하기에 집사람까지 보게 만들었었다.

 

milk-tea2.jpg


특히 그 다큐멘터리에서 본 사진 한 장이 내 뇌리에 깊이 박혀 있었다. 그 사진은 나찌의 공습을 받아 폐허가 된 콘크리트 잔해 위에 앉아 홍차를 마시며 위로를 받는 한 여인을 찍은 것이었다. 홍차가 영국인들에게 뭘 의미하는가를 알게 하는 사진이었다. 물론 그 이전에도 난 영국인들의 유별난 홍차 사랑에 대해 알고 있었다. 오후에 이웃들이 모여 티를 나눠마시며 대화하는 것은 그들 문화의 중요한 한 장이라는 것도...

 

80년대 말 영국에 가서 식사를 할 때 주변 사람들은 다 밀크 티를 마셨고, 그에 익숙하지 않은 나는 그냥 티백에 물만 부어 마셨는데  주변의 눈으로부터 마치 촌놈 보는 듯하다는 감을 받은 적이 있었다.^^; 요즘은 우리의 카페에서도 홍차는 밀크 티로 마시는 것이 관례처럼 되어 버렸지만 그 당시엔 우리나라에서는 전혀 그런 풍습이 없었던 때이다. 그냥 립튼의 티백에 뜨거운 물을 부어 잠깐 기다렸다가 마시던 때.

 

어쨌건 어제의 홍차에 관한 다큐멘터리에서는 찻잎을 따서 그걸 홍차로 숙성시키고, 세계의 여러 산지에서 온 홍차를 블렌딩하여 그 회사 고유의 맛으로 재창조한 후에 그걸 포장 발송하는 전 과정을 흥미롭게 보여주었다. 그 중에 포함된 홍차와 관련된 스토리들은 나를 매혹시키기에 충분했다.

 

milk-tea5.jpg


2차대전 중 영국 정부는 국민 생활의 일부인 홍차를 지키기 위하여 그것이 폭격 당하지 않도록 따로 숨겨 보관하고 국민 1인당 하루에 한 차 숟갈 만큼씩 공히 배급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군인들에게 공급하는 차의 양에 따라서 전투에 임하는 그들의 사기가 좌우되기도 했었다고 하니 그들의 홍차 사랑은 정말...

 

특히 놀라운 것은 전쟁 중 한 탱크 부대가 전투를 하다 말고 멈춰서서 홍차를 끓여마시다가 적의 공격을 받아 중대 전체가 궤멸된 기록까지 있었다는 것.ㅜ.ㅜ 5인이 승차하는 처칠 탱크 내엔 연료와 화약들이 많아서 그 내부에서 불을 피울 수가 없기에 밖에 나와 작은 드럼통에 모래를 붓고, 그 위에 휘발유를 부은 후에 불을 붙여 주전자로 물을 끓여야 했던 것이다. 그래서 그 이후에는 전기로 작동하는 큰 네모상자형의 포트를 개발하여 영국 내 모든 전차부대에 군용 레이션 홍차와 함께 공급했다고 한다.(세상에 이런 일이???)

 

milk-tea3.jpg

 

그 다큐멘터리가 준 감동이 워낙 커서 난 오늘 아침엔 커피 대신 밀크 티를 마시게 된 것이고, 앞으로도 전보다 자주 홍차를 마시게 될 것이다. 집엔 선물로 받아놓고 안 마시고 있던 홍차들이 많은데, 대부분은 좋은 맛으로 마시기엔 시일이 지난 것들이다.ㅜ.ㅜ 하지만 진공 밀봉 캔에 담긴 것들은 아직은 괜찮을 듯도 하니 그것들은 마셔볼 참이다. 그리고 홍차와 같은 완숙 발효차는 시간이 지나도 그 나름의 특별한 맛을 보여줄 수 있으니 밀봉 차가 아닌 것들도 뜯어서 맛은 볼 참이다.^^(발효 차나 완숙 차의 경우 향은 사라져도 풍미는 살아있기 마련이다. 차란 것은 어떤 것이라고 해도 모름지기 향과 맛이 따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어제의 다큐멘터리에 나온 홍차 전문가의 말처럼 티백 홍차를 마실 때는 꼭 물을 부은 후에 5분 이상을 기다려서 카페인과 항산화 성분, 그리고 향을 충분히 우려낸 후에 마시기로 했다. 그리고 홍차를 따뜻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나게 마시려면 시각의 도움을 받아야 하고, 그래서 홍차는 빨간색이 많이 들어간 잔에 마시면 좋다고 하니 그것도 시도해 볼 참이다.^^

 

milk-tea1.jpg

 

이 글과 같은 페이스북 글에 붙은 댓글이 더 흥미로울 수도...^^

 

c_1.png

 

c_2.png

 

c_3.png

 

c_5.png

 

c_6.png

 

c_7.png

 

c_8.png

 

c_9.png

 

c_10.png

 

c_11.png

 

c_12.png

c_13.png

c_15.png

c_1.png

KakaoTalk_20180326_004341320.jpg

 

c_17.png

 

18265f094458a2f909ed8211216a674c--photos-of-women-drinking-tea.jpg

c_3.png

london-blitz.jpg

c1.png

c3.pn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624 여행 후기 박사님 소개해주신 가평 벚꽃길-월요일 file 재성파 2018.04.20 69 0
2623 잡담 가평 상천리의 벚꽃은 아직도 생생하다. 15 file 박순백 2018.04.15 431 1
2622 잡담 아이들은 생일 축하 케익을 좋아하는 게 아니다. 촛불 끄기에...^^ 17 updatefile 박순백 2018.04.13 424 4
2621 잡담 04/10(화), 벚꽃 3천 주를 심어놓은 수청리-귀여리간 도로 6 file 박순백 2018.04.11 322 1
2620 잡담 영화 리틀 포레스트, 일본 원작과 한국판 file 박순백 2018.04.10 156 0
2619 사는 얘기 백선엽 장군과 친일 행적 file 박순백 2018.04.10 324 1
2618 잡담 학란(walking iris)이 다시 꽃을 피웠다. file 박순백 2018.04.10 67 0
2617 사는 얘기 새옹지마(塞翁之馬)와 인생유전(人生流轉) 2 file 박순백 2018.03.27 603 5
» 취미 밀크 티 마시기 file 박순백 2018.03.25 280 3
2615 취미 또다른 필 죤스(Phil Jones)의 작품을 만나다. file 박순백 2018.03.22 286 0
2614 잡담 [Ye-Lyn] 굽네치킨 갈비천왕, 가수/MC 윤종신과... file 박순백 2018.02.28 305 2
2613 그래요. 전 불출이에요.-_- 5 file 박순백 2018.02.22 726 7
2612 잡담 문호리의 테라로사 서종점과 (또) 두물머리 file 박순백 2018.02.18 368 2
2611 잡담 [Ye-Lyn] LG DIOS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file 박순백 2018.02.15 284 0
2610 잡담 한겨울의 두물머리 7 file 박순백 2018.02.13 443 5
2609 잡담 겨울의 능내역과 예술가의 집 넘버 나인 2 file 박순백 2018.02.12 268 0
2608 잡담 [Ye-Lyn] 미미월드의 똘똘이 편의점 file 박순백 2018.02.09 255 0
2607 [Ye-Lyn} "치킨이 반차~~안???"의 2탄 2 file 박순백 2018.02.06 298 5
2606 잡담 [Ye-Lyn] 구글 어시스턴트로... file 박순백 2018.01.26 367 0
2605 잡담 변화 없는 나날들 - 겨울은 항상 그렇게 단조로운 듯. 2 file 박순백 2018.01.22 812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