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담
2017.12.05 20:14

왠지 마음이 짠해지는 광고

profile
조회 수 466 추천 수 0 댓글 0

eyedaq.png pella.png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배우는 것이 즐겁다면...

 

이 CF는 상당히 잘 만들었네요. 예린이가 출연해서가 아니고, 왠지 가슴이, 마음이 짠해 집니다.
저 엄마가 직장을 다니며, 사이버대학교를 다니며 열심히 공부해서 잘 되기를 바라게 돼요.^^ 아이를 키우며, 직장과 학교에 다니는 엄마가 얼마나 힘들겠어요?
하여간 동영상을 다 보고 나니 왠지 짠해 집니다. CF를 만든 이의 마음이 시청자에게 잘 전해 진 것이라고 하겠지요.
제가 광고학, PR론, 카피 라이팅 등을 전공 필수로 배운 언론학도 출신이라서 이런 광고는 남다른 기분으로 보게 됩니다.^^

 

-----

 

왠지 마음이 짠해지는 (박)예린이가 출연한 한양사이버대학교의 광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배우는 것이 즐겁다면 _
1. 엄마편_한양사이버대학교 (Full Version) - https://www.youtube.com/watch?v=fGuj96QTQnQ&feature=youtu.be

...

Published on Dec 3, 2017

"당신은 왜 배우고 싶은 마음이 들었나요?"
이 영상은 5살 아이의 엄마, 이자민씨의 이야기를 재구성 한 내용입니다.

한양사이버대학교를 다닌다는 것.
왜 수많은 분들이, 한양사이버대학교를 선택하실까요?

한국말을 못하는 미국의 손녀와 화상 통화를 하고 싶어 하는 ‘영어학과 재학생 할머니’.
아이를 위한 집을 만들기 위해 ‘디지털건축도시공학과를 졸업한 아빠’.
지금까지 자신이 받아온 도움을, 또 다른 사람에게 전하기 위해 ‘사회복지사를 꿈꾸는 청각장애인 야구선수’.
마음껏 공부하고 싶은 꿈을 함께 이루고 있는 ‘17학번 동창생 모녀’.
회사에 치여 늘 함께하지 못 했던 아이를 직접 가르치고 싶어, 제 2의 직업을 준비하는 ‘미술치료학과생 엄마’.
자신이 원했던 꿈을 드디어 이루기 위해, 창업을 준비하며 학교를 다니는 ‘컴퓨터공학과 청년’ 등

배움이란 게, 사실 너무 멀게만 느껴져, 어려운 길이라 생각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생활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이유로 배움을 시작하신 분들이 생각보다 정말 많습니다.

가장 많은 학생들이 재학 중인 한양사이버대학교에는,
이처럼 특별한 이야기를 가진 분들이 있습니다.

여러분의 이야기는 어떠한가요?

당신에게도 배우고 싶은 본능이 있습니다.
#언제어디서나 #한양사이버대학교 #사이버대학교 #사이버대 #한양사이버대 #누구나_배움의_본능이_있다 #당신에게도_배우고_싶은_본능이_있습니다 #배움의_본능 #평생교육 #평생배움 #엄마와딸 #엄마이야기 #배움 #직업 #특별한이야기 #나의이야기

 

촬영 현장에서의 사진들.

 

hyu_cyber6381-2.jpg

 

hyu_cyber6382-2.jpg

 

hyu_cyber6383-2.jpg

 

hyu_cyber6384-2.jpg

 

hyu_cyber6386-2.jpg

 

hyu_cyber6388-1.jpg

 

-----

 

CF 캡춰 화면들.

 

c01.png

 

c02.png

 

c03.png

 

c04.png

 

c05.png

 

c06.png

 

c07.png

 

c08.png

 

c3.png

 

예린이가 "예린"이란 본명으로 출연한 세 번째 CF.^^

 

아래는 지하철 2호선의 브랜드 씨어터(brand theater) 광고로 한양사이버대학교의 상기 광고가 방영되는 모습.

HYC-31.jpg

 

HYC-32.jpg

 

HYC-33.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618 잡담 영화 리틀 포레스트, 일본 원작과 한국판 file 박순백 2018.04.10 263 0
2617 사는 얘기 백선엽 장군과 친일 행적 file 박순백 2018.04.10 540 1
2616 잡담 학란(walking iris)이 다시 꽃을 피웠다. file 박순백 2018.04.10 110 0
2615 사는 얘기 새옹지마(塞翁之馬)와 인생유전(人生流轉) 2 file 박순백 2018.03.27 916 5
2614 취미 밀크 티 마시기 file 박순백 2018.03.25 342 3
2613 취미 또다른 필 죤스(Phil Jones)의 작품을 만나다. 2 file 박순백 2018.03.22 410 0
2612 잡담 [Ye-Lyn] 굽네치킨 갈비천왕, 가수/MC 윤종신과... file 박순백 2018.02.28 475 2
2611 그래요. 전 불출이에요.-_- 5 file 박순백 2018.02.22 847 7
2610 잡담 문호리의 테라로사 서종점과 (또) 두물머리 file 박순백 2018.02.18 432 2
2609 잡담 [Ye-Lyn] LG DIOS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file 박순백 2018.02.15 320 0
2608 잡담 한겨울의 두물머리 7 file 박순백 2018.02.13 571 5
2607 잡담 겨울의 능내역과 예술가의 집 넘버 나인 2 file 박순백 2018.02.12 339 0
2606 잡담 [Ye-Lyn] 미미월드의 똘똘이 편의점 file 박순백 2018.02.09 304 0
2605 [Ye-Lyn} "치킨이 반차~~안???"의 2탄 2 file 박순백 2018.02.06 497 5
2604 잡담 [Ye-Lyn] 구글 어시스턴트로... file 박순백 2018.01.26 415 0
2603 잡담 변화 없는 나날들 - 겨울은 항상 그렇게 단조로운 듯. 2 file 박순백 2018.01.22 1243 2
2602 사는 얘기 두 번째로 피부미용 시술을 받고... - 그간의 생각과 결과를 정리합니다.^^ 4 file 박순백 2018.01.02 1175 6
2601 사는 얘기 예린이네 가족의 2017 크리스마스 5 file 박순백 2017.12.29 603 0
2600 잡담 장파리(장마루촌) 라스트 찬스 무대에서의 "권인하의 겨울 파주 이야기" 3 file 박순백 2017.12.22 374 0
» 잡담 왠지 마음이 짠해지는 광고 file 박순백 2017.12.05 466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