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조회 수 853 추천 수 3 댓글 0

dynastar.png eyedaq.png pella.png

 

아들놈 현근이의 둘 째 아이에 관한 얘기다. 아래 SK텔레콤 광고와 사진에 나오는 박예린이에 관한...

 

 

그 아이가 한 살 때 제 엄마 품에 안겨있는 걸 지나던 사람이 보고 회사 명함을 주고 갔다고 한다. 그리고 무려 3년 후에 그 사람에게서 전화가 왔다고 한다. 그 아이가 그간 얼마나, 어떻게 컸는지 사진을 좀 보고 싶다는 얘기를 했다고... 우리 세대 같으면 뭔소리하는 거냐고 지나쳤을 텐데, 신세대인 예린이 엄마는 아이 사진을 보냈고, 그렇게 그 꼬마는 길거리 캐스팅이 되었다.

 

그간 여러 아동복 브랜드의 모델도 하고, 별 희한한 건으로 모델 사진도 많이 찍더니만 얼마 전엔 오늘(04/07)부터 TV 방영이 되는 SK텔레콤 광고에 출연했다. 곧 단편영화에도 나간다고하고...

 

IMG_2497.JPG

- 박예린 녹음 중.

 

스스로 판단하지 못 하는 어린애의 운명을 부모가 결정하는 게 아닌가하는 우려가 있기는 한데... 제 딸의 일이니 아들놈과 며느리가 잘 알아서 하리라 믿는다. 처음엔 엄마가 그런 일에 관심이 있어서 시작한 것이나 요즘은 아이도 그런 일에 재미를 느껴, 즐거워한다고 하니 당장은 다행이라 느껴진다. 좀 더 커서 제 앞길을 제가 정해야할 때가 올 것이고, 그 땐 아이의 의견을 존중하도록 하자는 의견을 낸 참이다.

 

 IMG_2498.JPG

 

IMG_2496.JPG

 

그리고 아래 페이스북 포스팅을 보면서 '착하게 살아야겠구나, 역시...'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세상에서는 서로 어떻게 엮일 지 알 수가 없는 일이란 걸 재확인 한 것입니다. 제 페친(Facebook friends)인 전준범 선생(스키어)이 바로 이 광고를 기획하고 매니징한 SK텔레콤 관계자, 바로 그 분이었다는 사실에...

 

c10.png

c11.png

 

 

yerin6.png

yerin7.pn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38 슬라이스된 살라미를 건조시키기 3 file 박순백 2017.05.18 474 2
2537 단상 부전자전 2 file 한정수 2017.05.16 879 3
2536 취미 [커피 나그네, 이담] 바람커피의 향내가 한반도에 진동하리... 14 file 박순백 2017.05.13 925 4
2535 잡담 롯데월드의 팀랩월드-미래적 놀거리? 7 file 박순백 2017.05.09 697 3
2534 사는 얘기 베이비 시터로 보낸 다섯 시간 여 6 file 박순백 2017.05.03 633 3
2533 잡담 집사람의 캐나다 출사 여행과 내셔널 지오그래픽 백팩 file 박순백 2017.04.28 641 0
2532 취미 방이동에 새로운 커피빈 카페가 들어선 걸 보면서... 6 file 박순백 2017.04.25 532 1
2531 사는 얘기 스키어 두 분의 초당 방문 7 file 박순백 2017.04.20 1186 1
2530 잡담 포랩(PhoLab) 회원들의 초당 방문 2 file 박순백 2017.04.20 572 0
2529 사는 얘기 나의 기타 이야기 2 file 박순백 2017.04.13 859 1
2528 사는 얘기 부부 사이에도 못 할 말과 하지 말란 짓에 대하여... 18 file 박순백 2017.04.12 1994 11
» 사는 얘기 [SK텔레콤NUGU] 다섯 살 아이의 삶을 누가 규정할까??? file 박순백 2017.04.07 853 3
2526 취미 삶의 일부인 향을 주문하다. 1 file 박순백 2017.04.06 504 3
2525 단상 제4차 산업혁명의 역설 1 file 박순백 2017.04.05 411 1
2524 사는 얘기 스티브 맥퀸 주연의 영화 "르망"을 뒤늦게 보고... 5 file 박순백 2017.03.25 597 1
2523 단상 공감 (共感) -1 6 file 박성준 2017.03.15 979 0
2522 사는 얘기 점심 만들고 집사람과 함께 먹기 5 file 박순백 2017.03.07 1107 2
2521 문화 중심을 잡는다는 것 - 예술의 경지에 이른 밸런싱 2 file 박순백 2017.02.14 1591 0
2520 여행 후기 오래간만에... Kenya 6 한정수 2017.02.03 870 4
2519 단상 내면의 모습 3 file 박순백 2017.01.16 123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