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상
2017.03.15 18:38

공감 (共感) -1

조회 수 979 추천 수 0 댓글 6

소지유모 (小智惟謀)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c_4.png

 

수나라 때 왕통(王通·580~617)은 '지학(止學)'에서 인간의 승패와 영욕에서 평범과 비범의 엇갈림이 '지(止)'란 한 글자에 달려 있다고 보았다.
무엇을 멈추고, 어디서 그칠까가 늘 문제다. 멈춰야 할 때 내닫고, 그쳐야 할 때 뻗대면 삶은 그 순간 나락으로 떨어진다.

 

책 속의 몇 구절을 읽어본다.

 

"군자는 먼저 가리고 나서 사귀고, 소인은 우선 사귄 뒤에 택한다. 그래서 군자는 허물이 적고, 소인은 원망이 많다
(君子先擇而後交, 小人先交而後擇. 故君子寡尤, 小人多怨)."

 

내가 저에게 어떻게 해줬는데 나한테 이럴 수가 있나? 사귀는 순서가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재주가 높은 것은 지혜가 아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드러나지 않는다. 지위가 높으면 실로 위험하다.

 

지혜로운 사람은 그리로 나아가지 않는다. 큰 지혜는 멈춤을 알지만, 작은 지혜는 꾀하기만 한다
(才高非智, 智者弗顯也. 位尊實危, 智者不就也. 大智知止, 小智惟謀)."

 

큰 지혜는 난관에 처했을 때 멈출 줄 알아 파멸로 내닫는 법이 없다.
스스로 똑똑하다 믿는 소지(小智)는 문제 앞에서 끊임없이 잔머리를 굴리고 일을 꾸미다 제풀에 엎어진다.

 

"지혜가 미치지 못하면서 큰일을 도모하는 자는 무너진다. 지혜를 멈춤 없이 아득한 것만 꾀하는 자는 엎어진다
(智不及而謀大者毁, 智無歇而謀遠者逆)." 멈춤을 모르고 기세를 돋워 벼랑 끝을 향해 돌진한다.

 

"권세는 무상한지라 어진 이는 믿지 않는다. 권세에는 흉함이 깃들어 있어 지혜로운 자는 뽐내지 않는다
(勢無常也, 仁者勿恃. 勢伏凶也, 智者不矜)." 얼마 못 갈 권세를 믿고 멋대로 굴면 파멸이 코앞에 있다.

 

"왕 노릇 하는 사람은 쟁변(爭辯)하지 않는다. 말로 다투면 위엄이 줄어든다. 지혜로운 자는 말이 어눌하다.
어눌하면 적을 미혹시킨다. 용감한 사람은 말이 없다. 말을 하면 행함에 멈칫대게 된다
(王者不辯, 辯則少威焉. 智者訥言, 訥則惑敵焉. 勇者無語, 語則怯行焉)."

 

말로 싸워 이기고, 달변으로 상대를 꺾는 것은 잠깐은 통쾌해도 제 위엄을 깎고, 상대가 나를 만만히 보게 만든다.
어눌한 듯 말을 아예 말을 멈출 때 가늠할 수 없는 깊이와 힘이 생긴다. 그침의 미학!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3/14/2017031403458.html

 

저는 글을 보는 욕심만 높고 글 솜씨는 그에 못 미치는지라 그저 베끼는 것이나 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  박성준에스제이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Comment '6'
  • profile
    한상률 2017.03.17 08:14

    요즘 일어나는 일에 딱 들어맞네요.

    옛 사람들이 참 대단하였습니다.

  • ?
    박성준 2017.03.17 09:25
    앞으로의 일에도 딱 들어맞을 것 같아서 더 걱정입니다.
  • profile
    한상률 2017.03.17 09:33
    문 후보가 捲土重來하여 승리할 것인지, 당내 경선도 못 통과하거나 맞붙어 좌절하게 될지 참 궁금합니다.
  • ?
    박성준 2017.03.17 09:47

    누가 되느냐보다도 어떠한 사람이 되느냐가 더 궁금합니다.

  • ?
    이선호 2017.03.17 09:41 Files첨부 (1)

    한자니까 시진핑도 윗 글 함 읽어보고, 업무에 참고했으면 좋겠습니다.~ ^^

     

    stop.jpg

     

    물론 탄핵이 억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새겨 들어야 할 것 같고...

    이겼지만 아주 작살을 내야 하겠다는 사람들도 읽어보면 좋을 것 같고...

     

    무엇보다도

    남을 향하는 글로 써먹기보다는, 내 자신을 향한 경구로 마음에 새길 좋은 글인 것 같습니다.

  • ?
    박성준 2017.03.17 14:10 Files첨부 (1)

    ga-1.jpg  동서고금을 넘나드는 지식의 정련에 존경을 보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38 슬라이스된 살라미를 건조시키기 3 file 박순백 2017.05.18 474 2
2537 단상 부전자전 2 file 한정수 2017.05.16 879 3
2536 취미 [커피 나그네, 이담] 바람커피의 향내가 한반도에 진동하리... 14 file 박순백 2017.05.13 925 4
2535 잡담 롯데월드의 팀랩월드-미래적 놀거리? 7 file 박순백 2017.05.09 697 3
2534 사는 얘기 베이비 시터로 보낸 다섯 시간 여 6 file 박순백 2017.05.03 633 3
2533 잡담 집사람의 캐나다 출사 여행과 내셔널 지오그래픽 백팩 file 박순백 2017.04.28 641 0
2532 취미 방이동에 새로운 커피빈 카페가 들어선 걸 보면서... 6 file 박순백 2017.04.25 532 1
2531 사는 얘기 스키어 두 분의 초당 방문 7 file 박순백 2017.04.20 1186 1
2530 잡담 포랩(PhoLab) 회원들의 초당 방문 2 file 박순백 2017.04.20 572 0
2529 사는 얘기 나의 기타 이야기 2 file 박순백 2017.04.13 859 1
2528 사는 얘기 부부 사이에도 못 할 말과 하지 말란 짓에 대하여... 18 file 박순백 2017.04.12 1994 11
2527 사는 얘기 [SK텔레콤NUGU] 다섯 살 아이의 삶을 누가 규정할까??? file 박순백 2017.04.07 853 3
2526 취미 삶의 일부인 향을 주문하다. 1 file 박순백 2017.04.06 504 3
2525 단상 제4차 산업혁명의 역설 1 file 박순백 2017.04.05 411 1
2524 사는 얘기 스티브 맥퀸 주연의 영화 "르망"을 뒤늦게 보고... 5 file 박순백 2017.03.25 597 1
» 단상 공감 (共感) -1 6 file 박성준 2017.03.15 979 0
2522 사는 얘기 점심 만들고 집사람과 함께 먹기 5 file 박순백 2017.03.07 1107 2
2521 문화 중심을 잡는다는 것 - 예술의 경지에 이른 밸런싱 2 file 박순백 2017.02.14 1591 0
2520 여행 후기 오래간만에... Kenya 6 한정수 2017.02.03 870 4
2519 단상 내면의 모습 3 file 박순백 2017.01.16 123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