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상
2017.01.16 12:49

내면의 모습

profile
조회 수 1228 추천 수 0 댓글 3

사람은 겉모양과 다르다. 겉모양과 다른 내면이 있다. 심각한 얘기가 아니다.^^;

 

IMG_9986.JPG

- 특별히 치아가 아프지 않은 상태이지만, 인도로 출사를 가는 집사람이 치과에 갔기에 삼성동 시카고치과(조민 원장)에 따라갔다.

 

치과에 가서 난 스케일링만 받기로 했다. 스케일링을 받은 지 오래지 않지만 그래도 그걸 받는 이유는 치과에 갈 일이 자주 있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보통 6개월에 한 번이 이상적이라고 하고 최소한 1년에 한 번은 받아야한다는데, 그러지 못 할 때도 있다. 대개 치아가 튼튼한 경우에 치과 가는 게 귀찮으니까 스케일링 받는 데 소홀한 것. 하지만 나이가 들면 치아만의 문제가 아닌 잇몸의 문제를 경험하게 되고, 어찌 보면 치아의 뿌리가 담긴 이 잇몸의 중요성이란 게 말도 못 하게 큰 것인데 그걸 잊고 있는 것이다. 스케일링을 받는 것은 풍치의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한다. 풍치가 되면 잇몸과 치아 사이가 들뜨게 되고, 결국 치아가 상해 빠지게 되는데 그런 일을 예방하는 것이 스케일링의 역할이고, 결국 잇몸 보호를 위한 일이다. 하여간 스케일링을 다시 받았다. 오랜만에 하는 것이 아니다 보니 금방, 별 어려움 없이 스케일링이 끝났다.(희한한 것이 스케일링을 하고 한 3주만 지나도 치아와 잇몸 사이에서 치석의 존재가 느껴진다는 것. 당연히 치석이 생긴 것이다. 생각 같아서는 한 달에 한 번 스케일링을 하면 어떨까하는 생각도 든다.ㅋ)

 

스케일링을 받기 전에  평소에 어쩌다 부어오르는 오른쪽 윗 잇몸에 대해 문의하니 조 원장이 컴퓨터 단층 촬영을 해보잔다. 전엔 가볍게 X레이를 찍더니 이젠 치과에도 CT가 도입된 것.

 

IMG_9987.JPG

- 이건 그냥 X레이로 찍은 것인데...(오른쪽 하다 끝의 치아가 임플란트로 처리된 것이 보인다.) 근데 치아의 뿌리가 이처럼 깊은 것인가를 이 엑스레이 사진을 보고야 알았다.

 

IMG_9988.JPG

- CT로 찍은 3D 악관절의 모습이다.-_- 와, 사람이 얼굴 안 꺼플을 벗기면 저런 모습이라니... 근데 이젠 저런 모습에도 왠지 익숙하다. 툭하면 X레이니, CT니 MRI 촬영을 하다보니...

 

CT로 보는 치아 각 부분의 모습은 환상적(?)이었다. 정말 사방으로 돌려가면서 부분 부분에 집중하여 치아 상태를 살필 수가 있으니 그 기계는 치과의사들에게는 가히 혁명적인 기계라 아니할 수 없었다. 정말 편하게 환자(?)의 치아 상태를 살펴보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것이니...

 

항상 보던 엑스레이 사진과는 달리 이리저리 3차원적으로 사진을 돌려보다 보니 치아만이 아니라 내 두개골 전부를 들춰보게 되던데 그걸 보면서 사람이 사람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치 기계의 내부를 들여다 보는 기분. 그 안에 두뇌가 있고, 그게 내 몸을 컨트롤하고, 사유하고, 느끼고, 움직이게 한다고 생각하니 그게 나 같지 않았다. 내가 모르는 어떤 세계가 그 안에 있는 듯했다. 얼굴이나 피부에 감춰진 내면의 모습. 나 같지 않았다.

 

사람의 내면은 다르다.^^

 

사무실에 돌아와 카푸치노 한 잔. 이런 여유가 좋다.

 

IMG_9999.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3'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21 문화 중심을 잡는다는 것 - 예술의 경지에 이른 밸런싱 2 file 박순백 2017.02.14 1582 0
2520 여행 후기 오래간만에... Kenya 6 한정수 2017.02.03 861 4
» 단상 내면의 모습 3 file 박순백 2017.01.16 1228 0
2518 사는 얘기 출사를 위한 공항 출영 3 file 박순백 2017.01.15 984 0
2517 잡담 由 來 김한수 2017.01.12 516 0
2516 단상 세월호, 그리고 1,000일 1 김한수 2017.01.07 962 2
2515 잡담 Top Urgent! 김한수 2016.12.23 639 0
2514 단상 서민의 남편 6 김한수 2016.12.21 1189 4
2513 문화 인간의 조건 4 file 이선호 2016.12.20 858 2
2512 단상 斷想 그리고 獨白 김한수 2016.12.15 565 0
2511 사는 얘기 고교동창들과의 송년회 7 file 박순백 2016.12.09 1599 0
2510 사진 기술의 발전 3 file 샤로니 2016.12.08 1055 0
2509 칼럼 권위주의, 인물중심에서 합리, 불합리의 선의의 세력대결로 나아가길 1 최재원 2016.11.24 665 0
2508 사는 얘기 친구를 위한 추도 5 file 박순백 2016.11.05 1342 0
2507 잡담 가을 남자 사진들 몇 장 7 file 박순백 2016.11.03 992 0
2506 잡담 집사람이 드디어 준비작업을 마치고 캐시미어 유통 사업을... 2 file 박순백 2016.11.01 1063 0
2505 사는 얘기 환절기 끝자락의 스산함 1 file 박순백 2016.10.28 954 0
2504 사는 얘기 장미는 붉고, 오랑캐꽃은 푸르러요. 설탕은 달콤해도 당신 만큼 달콤하진 않아요. 5 file 박순백 2016.10.21 2213 0
2503 칼럼 합리성은 지능과 달리 훈련가능하다고 하네요 최재원 2016.10.17 503 0
2502 잡담 라끌렛 점심 file 박순백 2016.10.14 114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8 Next
/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