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2016.12.08 01:27

기술의 발전

조회 수 1067 추천 수 0 댓글 3

Automatic Image Colorization ( http://hi.cs.waseda.ac.jp:8082/ )

 

딥러닝 기술을 이용해 와세다 대학에서 만든 흑백사진을 컬러사진으로 한방에~~~

 

http://www.drspark.net/index.php?mid=gallery&category=472033&page=29&document_srl=562823 게시물에 올려진

 

photo.jpg

 

흑백 사진을 한번 변환 해봤습니다.

 

------------------------------------

 

사진속 배경지우기 (속칭 누끼) 을 쉽게 해주는 Enumnet 업체에서 제공하는 EnumCut 서비스 ( http://enumnet.com/views/02_service/service.php )

 

소개 : https://www.youtube.com/watch?v=Vk9Nx7wlb94

 

예제 : https://www.youtube.com/watch?v=LL5yS_4LRxM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Comment '3'
  • profile
    박순백 2016.12.08 14:03

    흑백에서 칼라 반전 서비스를 기대 이하인 듯하고, 이넘컷은 상당히 쓸 모가 있는 듯합니다.

     

    근데 이넘컷의 누끼를 가입하고 써 보니 사용하는 방법이 쉽지는 않네요. 직관적이지는 않아요.

    이것도 한참 숙달해야 잘 할 수 있을 듯.

    그래도 전세계에서 이런 누끼 작업을 해야하는 사람들이 많으니 실제 서비스에 돌입하면 큰

    돈벌이가 될 듯합니다. 간단한 일, 그러나 꼭 필요한 일에 착안하여 깊이 파니 좋은 결과가

    나오는 건 당연한 일이겠지요.

  • ?
    샤로니 2016.12.08 16:41
    칼라 변환은 새로운 색을 창출해서 입히는 방식보다는 원래의 색을 찾아주는 방식이라
    실제 흑백필름으로 촬영한 것을 변환해보면 실망스러울 수 있긴 합니다.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한 흑백사진 또는 흑백으로 변환을 사진을 가지고 테스트 해보시면 느낌이 또 다릅니다.
  • profile
    박순백 2016.12.08 18:09
    디지털 카메라의 경우야, 색조에 대한 값을 따로 가지고 있으니 그 값을 strip하지 않으면 그대로 변환되겠지요.

    기존 흑백 필름을 변환하는 것은 한계가 있을 듯합니다. 위의 변환 효과는 세피아 아트 필터를 적용한 것 같은 정도라서 칼라 변환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군요.^^; 그것도 앞으로는 더 발전해서 scene을 더 깊이 분석하여 추정되는 색깔을 적용하는 칼라 변환으로 발전된 것이라 봅니다. 요즘 구글의 포토 프로젝트들이 하는 일들을 보면 그런 일조차 멀지 않은 것 같은 느낌이거든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2514 잡담 Top Urgent! 김한수 2016.12.23 650 0
2513 단상 서민의 남편 6 김한수 2016.12.21 1216 4
2512 문화 인간의 조건 4 file 이선호 2016.12.20 877 2
2511 단상 斷想 그리고 獨白 김한수 2016.12.15 573 0
2510 사는 얘기 고교동창들과의 송년회 7 file 박순백 2016.12.09 1641 0
» 사진 기술의 발전 3 file 샤로니 2016.12.08 1067 0
2508 칼럼 권위주의, 인물중심에서 합리, 불합리의 선의의 세력대결로 나아가길 1 최재원 2016.11.24 671 0
2507 사는 얘기 친구를 위한 추도 5 file 박순백 2016.11.05 1414 0
2506 잡담 가을 남자 사진들 몇 장 7 file 박순백 2016.11.03 1002 0
2505 잡담 집사람이 드디어 준비작업을 마치고 캐시미어 유통 사업을... 2 file 박순백 2016.11.01 1110 0
2504 사는 얘기 환절기 끝자락의 스산함 1 file 박순백 2016.10.28 959 0
2503 사는 얘기 장미는 붉고, 오랑캐꽃은 푸르러요. 설탕은 달콤해도 당신 만큼 달콤하진 않아요. 5 file 박순백 2016.10.21 2243 0
2502 칼럼 합리성은 지능과 달리 훈련가능하다고 하네요 최재원 2016.10.17 511 0
2501 잡담 라끌렛 점심 file 박순백 2016.10.14 1162 0
2500 칼럼 우리나라는 왜 규제만능, 행정관료 중심의 규제편의국가가 되었나. 최재원 2016.10.07 496 0
2499 문화 영화 “자백”의 장르에 대해 고민하다. 5 file 박순백 2016.10.06 1579 0
2498 단상 TV에서 다뤄진 맛집인 만두국집으로 인해... - 밴드웨곤 효과? file 박순백 2016.09.28 500 0
2497 취미 수레로 37 팀을 위한 게이샤 한 팩 5 file 박순백 2016.09.21 616 0
2496 단상 "연인과 독재자" - 신상옥, 최은희, 그리고 김정일 file 박순백 2016.09.20 510 0
2495 칼럼 미국과 한국의 대화, 논리기반과 주관적 인상평가 기반의 차이 2 최재원 2016.09.19 1147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