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잡담
2016.12.31 12:03

똑 같은 이야긴데 ...데몬

profile
조회 수 2765 추천 수 3 댓글 10

요 몇년사이 스키장 많이 안 가다가

이번 시즌은 막내가 제대하고 방학이라 둘이 자주 갑니다.

막내는 3년만에 스키

예전에는 형까지 셋이서 많이 다녔는데 큰 놈은 회사일로 주말도 잘 못나오고 해서

항상  스키 못타는 환경을 두려워 했는데~~   참 불쌍하다...ㅎ

 

형이 이런저런 시합 못나가니 동생이라도 나가본다는데  이녀석은 레이싱은 나가면 입상할 실력은 되는데

인터 시합은 영 ~ 아니올시다. 예전 첫 인터대회 나가서 112등  함..ㅋㅋㅋㅋ

 

일단 키가 너무 크고 말라서 [184-69키로] ] 뭔가 짜임새가 없어보이고 허전 [멀대 스키] 

그래도 스키 밟을줄은 조금 아는편이라 자세를 짜임새 있게 만들어 보려고 둘이 애를 쓰고 있는데

제가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지시를 하면 한 60% 정도만 받아드릴 자세가 보이는 듯...

키 큰 애들이 대부분 싱거워요.

 

그러다 어제 대명에서 타다  김현민데몬을 만났는데 [ 후배 강사들 이번 카브배 나가는데 지도하러 옴]

만나서 반갑게 인사하고 ..막내하고도 어릴때부터 아는 사이 [김데몬이 형]

 

헤어져서 막내 게이트 타는거 뵈주고 있다가 가만 생각해 보니

김데몬 타는거 보여 주기만 해도 도움이 될거 같아서

윤재야 ~ 대회전 벋고 회전 으로 바꿔타고 오라고 지시...

이상하게 게이트 탄다고 안 개기고 말을 잘 들음

 

회전 신고 김데몬  찾는데 1시간 걸림 ...이 친구가 좀 작은 편이라...

지나가는데 김데몬이 먼저 알아봐서 합류

김데몬이 한코스 가르쳐주는데 시범보이고 이렇쿵 저렇쿵 설명하고  타보라고 하고 또 가르치고

근네 카빙 숏턴 타는게 대번에 달라짐 ...

더 배우기엔   미안해서 .. 헤어짐 .

 

막내가 감 왔을때 많이 타본다고 혼자 타는걸 동영상 찍어서 지 형한테 카톡으로 보냈더니 형도

뭐냐고~~갑자기 잘탄다고 함.

 

리프트 타고 올라가며 김데몬이 뭔 소릴하더냐고 물어보니 체중은 어딜 누루고 상체 포지현을 어떻고

팔은 어떻게 하고 폴 안찍는 손은 어떻게 하고 등등 ..........

생전 처음 들어보는 비법을 들은 듯한 반응

와~~ 확실히 데몬에게 배우면 달라진다고...ㅎ

 

야 ~ 이눔아  ...  나도 그런거 지적 하잖아//

막내가 순간 생각하더니  그러네요....ㅋㅋ

 

돌아오는 차안에서 토론을 해보니

같은 말이라도 데몬들이 뭔가 이론적으로 더 정립이 되있고

깨끗한 실력으로 시범까지 보이니 훨신 잘 받아드려 지는걸 로 결론 ...

 

하여간 좋은 인연을 만나  한수 늘음

다음주 일요일 카브배 참가에 목적을 두려다 조금 목표를 올림

인터 종목에서 크게 안 떨어지면 게이트로 따라 잡아서 한 10위권 목표로   훈련하기로 함 . 

내년쯤 입상 목표

 

이번 대회는 전통의 강자 강인재. 황인혁.최영호등의 불참으로  

10위권 가능할 걸로 기대.

 

@나중에  막내가 혼자 카빙 숏턴 한다고 겨울 메뚜기처럼 펄쩍 대다가

   제대로 배우고 나서 타는거..

    시합나가서 타는것등  동영상으로 비교해서 올려 보겠습니다.ㅎㅎ

 

   그리고 데몬에게 배울만 한거 같습니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10'
  • profile
    강정선 2016.12.31 12:23

    이미지: 화면

     

    어제 대명 리프트....맨 왼쪽이 막내 그 다음이 김현민 데몬....

  • profile
    박용호 2016.12.31 12:52

    아.. 이 이야기였군요.  데몬이 해란다고 그대로 따라하면  실력자입니다.  부러워요.^^*   

     

    강습은 역시 데몬 강습이 최고지요^^*

  • ?
    김동구 2016.12.31 13:01
    아들님 앉은 키가 엄청납니다(김현민 데몬님 의문의 1패 ^^ㅎ) 유튭으로 김현민 데몬님 영상 자주보는데 예능자막 잼있어요 삼시 숏턴 같은

    강정선 선생님 동영상 기다릴께요 팬입니다 ^ ^ㅋ ㅋ 유튭에 알림 설정 해놨는데 영~ 소식이 없어요

    무료 강습때 데몬님께 강습 받아 봤는데 여러명이 같이 받아서 별루, 역시 강습은 원포인트 강습이 진리 근데 데몬님들은 비용이... ㄷ ㄷ

    여담으로 데몬 무료 강습 받으로 간다고 이틀연차, 기름값, 리프트, 밥값 이렇게 따져보니 걍 데몬 1회 1:1강습비 보다 더 들어감 ^ ^;;(나 바본 가봐)
  • ?
    신재영 2016.12.31 17:03

    재밌습니다. 

     

    요새 어쩌다 김 데몬님 영상 본 적이 있습니다. 영상 보는 일은 제법 오랜만이지요. 우선 느낀 점은, 말을 참 잘하더라는 것! 확연히 (느낌상, 제 기억속에 있는 과거의 여러 사람과) 다르더군요. 분별있고 정확한 용어로 내용 전개. 음색도 용모도 곱구요. ㅎ

     

    덩달아 생긴 욕망은, 좀 체구가 작아뵈더라능... 그래서 알고 싶더라능... 즉시, 프로필 검색도 여러번 했습죠. '김현민 데몬 키', '김현민 스키데몬 신장'... 안나오더라구욧.

     

    그러다, ㅎ, 강 선생님께서 그 점 언급해 주셔서 진정 반갑습니다. 궁금합니다. 키 얼마나 되는가요? 김 데몬님요... ㅎ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키작은 아마스키어 배상)

  • profile
    강정선 2016.12.31 18:38
    남자라도 신체 사이즈 이야기 하는건 약간 실례이지만
    김현민 데몬은 제가 초등학교 때부터 아는 사이니 괜찮을것 같네요.ㅎ
    그친구 아마 키 160초반에 50 키로 정도 나갈것 같습니다.
    나중에 만나면 정확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체격은 플라이급이지만 아주 예의 바르고 타고난 심성이 곱습니다.
    어릴때 베어스 레이싱 클럽에서 처음 봤는데 처음에는 초등학교 저학년 여자 선수인줄 알았습니다.

    어느 정도 예의가 밝으냐 하면 어제도 우연히 봐서 악수하자니 황급히 장갑 벋으려
    하길래 그냥 하라고 해도 기여코 벋고 합니다.

    이번 시즌만 하더라도 큰 아들 친구등 여러 젊은애들과 악수하는데 장갑 벋으려 하는 사람은
    아주 드물고 어떤 눔은 제가 촬영하는라 맨손이었는데 그눔은 장갑 낀손으로 악수.....ㅋㅋ
    이런 썩을 눔 .....한마디 하려다 꿈 참음

    어제 막내도 김데몬과 2살 차이지만 장갑 벋고 악수...
    뭐.... 저도 낼부터 6학년이지만 저보다 선배 만나면 꼭 벋고 합니다.
    별거 아니거 같지만 서로 예의 차려서 나쁠거 없다는 생각입니다..ㅎ

    신선생님 말씀처럼 김데몬 말을 아주 잘합니다.
    믿음이 가게 하지요.
    어제도 윤재 원포인트 해주라고 부탁하니
    워낙 잘 밟는데 뭘 배울게 있내고 밟는건 제가 배워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겸손..
    이러니 배우는 사람이 신이나고 자신감이 생기고 귀에 쏙쏙 ...
    잘타고 엄청 잘가르치는 데몬이라 생각합니다.

    더구나 좋은 체격 체력이 분명 아니니 일반인들이 잘 보고 따라 할만한 데몬....
  • ?
    신재영 2016.12.31 18:54
    아 감사감사합니다, 강 선생님.
    아 죄송죄송합니다, 김 데몬님. ㅎ

    더비 두꺼운 거 박고, 레이싱 홀쭉 부츠 신으면, 170은 훨 넘어 보이겠군요. ㅎ

    저도, 무장하고서, 170센티 올라운드 스키를 슬로프로 끌고 나갈 때는 가끔 스키 끝을 깔아보기도 합니다. 살짝 스키를 끌면요. ㅎ

    암튼 자신감 재충전입니다.
    예전, 김미현 프로 보고서 '함된다' 마인드로 열씸 골프치던 생각이 나네요. 여전히 백돌이 신세지만요~

    잘타며 예의바르고 말도 잘하는데, 아담사이즈 데몬님이시라! 이제 막 팬되었습니다. 꾸벅.
  • profile
    강정선 2016.12.31 18:46

    https://youtu.be/xj7KDCciGU4

     

    무중력 숏턴

  • profile
    조병준 2017.01.01 11:01
    얼마전 원포인트 받고 나온 문제점들이, 항상 사부님과 우리집 데몬이신 마느님께 계속 지적 받던 내용이었는데^^ 우리집 데몬께서 강선생님과 똑같은 반응을 보이더군요. 가까운 사람들이 늘 하는 말. 사람도 말도 소중한 것 같습니다.
  • ?
    황성민 2017.01.02 14:28
    윤재군 복귀를 축하합니다~^^ 워낙 눈밥이 많아서 금방 적응하고 기술 흡수가 빠르리라 생각합니다 곧 일좀 내리라 예상합니다 김현민 데몬 영상을 자주 보는데 티칭을 아주 편하고 이해가 쉽도록 잘 해주시는 모습을 보고 놀랐습니다 스킹을 하는 모습이나 음성, 시합장에서의 모습등을 보았을때 단순한 데몬이 아닌 도인같은 느낌을 받고있습니다 예의바른 절정고수 무도인의 느낌이 좋아 저도 늘 응원하는 팬이 되었습니다~^^
  • profile
    강정선 2017.01.02 20:19
    인혁이도 데몬이 되면 그런 스타일의 지도자가 되겠지요.
    올시즌 데몬선발 되면 아마 최연소 데몬이 확실할텐데
    무주에서 강습하는라 개인 연습시간이 부족하진 않을까 살짝 걱정되네요.

    어제 인재 윤재 둘이서 몇년만에 같이 타고 왔는데
    인재에게 좀 가망 있어 보이냐고 물어보니 그냥 게이트나 타느게 좋겠다고...
    애가 키만 컷지 운동신경이 없다네요.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543 잡담 영하 10도 이하에서의 스트레칭의 중요성 6 file 박순백 2017.01.16 2607 2
9542 잡담 [2017 한국오픈레이싱대회] 분실물을 찾습니다 2 file 임규상 2017.01.14 1022 0
9541 잡담 캐나다는 왜 스키를 못탈까 6 박준범 2017.01.12 3185 2
9540 잡담 '진짜 가지가지한다' 13 지동현 2017.01.10 3700 7
9539 잡담 아이들 스키 강습을 보며.. 5 곽기혁 2017.01.10 2224 2
9538 잡담 스키도둑 용의자(자수) 6 file 이봉구 2017.01.09 5035 0
9537 잡담 열공 스키 중^^ 1 file 김기태 2017.01.09 1620 4
9536 잡담 어제 카브컵 후기..일반부에서 중학생 우승 11 강정선 2017.01.09 3047 3
9535 잡담 [Series End] 정민이의 정진하는 자세와 밝은 앞날을 위하여...(01/07/토) 20 file 박순백 2017.01.09 4330 7
9534 잡담 [스키일기 2017.01.07 #1] 15년이 넘은 기억을 초기화 19 file 소순식 2017.01.08 2026 5
9533 잡담 오늘 홍천 대명에서 타면서.... 7 강정선 2017.01.06 2680 6
9532 잡담 정민이의 깨달음, "알면 보이나니 그 때에 보이는 것은 전과 다르리라." 18 file 박순백 2017.01.04 4509 7
9531 사랑나눔스키캠프 제8회 사랑나눔스키캠프 후원 굴 공구 안내 13 file 김학준 2017.01.03 2390 2
9530 사랑나눔스키캠프 제8회(10회S.O.M) 사랑나눔스키캠프 멘토 모집 안내 70 file 김학준 2017.01.03 3053 2
9529 잡담 새해 스타힐에서의 가족 스킹- 몇몇분 찬조 출연,ㅎㅎ 20 file 박정민 2017.01.02 2287 4
9528 잡담 정민이, 모글 코스에 서다. 17 file 박순백 2017.01.02 3368 7
9527 잡담 숏턴을 하고 싶어한 정민이, 그것에 입문하다. 14 file 박순백 2016.12.31 4869 3
» 잡담 똑 같은 이야긴데 ...데몬 10 강정선 2016.12.31 2765 3
9525 잡담 정민이, 드디어 내리꽂다. 18 file 박순백 2016.12.30 3832 7
9524 잡담 정민이는 이제 테일 모으기(붙이기) 연습을 한다. 아주 훌륭히... 19 file 박순백 2016.12.29 3585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 482 Next
/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