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단상
2018.02.27 16:31

17-18 겨울... 그게 떨림이다.

profile
조회 수 845 추천 수 3 댓글 2

 

 

 

9943753F5A94F10724FDCE

고등학생 녀석이 나에게 물어보더라구.

 

"죽으면 그 다음에는 어떻게 되는 건가요?"

"그것이 요즘 너무 궁금해요"

 

"우리가 꿈이라는 걸 꾸지?"

"그 꿈이 현실에 반영 돼 우리는 사후 세계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 같은 것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그건 살아있는 뇌가 현실에서의 행복함, 아쉬움 등의 특별한 감정을 기억해 내고 있다가 무의식의 순간에

자정 작용으로 우리에게 꿈이라는 형태로 보여주는 것 같은데..."

"그래서 꿈의 연속 선상에서 사람들이 사후 세계에 대한 믿음을 만들어 낸 것 같고..."

"그런데 사람이 죽으면 뇌도 역시 함께 죽어버리기에..."

"슬프지만 그것으로 모든 것이 끝난다고 생각해"

 

옆에 있는 사람이 갑작스레 내 얘기를 막아낸다.

"아니야! 나는 사후 세계를 믿고 윤회를 믿어"

"살아있어 좋은 일을 많이 하고 착하게 살면 죽어 다시 사람으로 태어나고"

"나쁜 일을 많이 하고 못돼게 살면 죽어서도 죄를 받고"

"나는 드라마 '도깨비'에서 나온 것처럼 사후 세계를 믿어"

 

죽어보지 못해서 알 수가 없고 죽었다 살아난 사람이 주변에 없으니 물어볼 수도 없고...

 

그나저나

'진짜 사후 세계가 존재한다면...'

'어후야! 큰일났네!'

'이제부터라도 진짜 착하게 살아야겠다'

'그런데 요즘 많이 하는 말로... 이번 생은 틀린 것 같아...캬캬캬'

 

그나저나 이 녀석 이제 많이 컸구나.

자아가 형성되어 삶을 들여다보며 고민할 만큼 훌쩍 커버렸네...

 

기특함과 더불어 살짝의 긴장감이 생겨버린  

다 큰 어린 놈과 아직도 더 커야할 어른들의 대화.

 

990BB7435A95016125C9BD

지금 껏 어떻게 살아왔느냐를 문제 삼을 수 없을 만큼

너무나도 안타까운 죽음이 있었다.

 

앞으로 더 잘해낼 수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고

지어온 죄 이상으로

더 많이 갚아나갈지도 모르는 일이고

또는 기어히 삶의 밑바닥까지 떨어져 더 고통스러워할지도 모르는 일이고

온갖 악행을 저질러 가며 주변인을 더 힘들게 할지도 모르는 일이고...

 

하지만 그래도 그 죽음만은 받아들이기가 쉽지는 않다.

 

그런 젊은 죽음을 나는 또다시 목도한다... 

 

999C973E5A94EEC632AD28

죽음을  무미건조하게 대하는  것과

공포로 느끼는 감정이란 건

엄현히 다른 거야.

 

죽음을 궁극적으로

참아내기 힘든 삶의 굴레에서

마지막 선택으로 생각하 듯이

공포란 결국에

몸이 어떻게든 살아남기 위한

마지막 방어기전 같은 것이라고 생각하거든...

 

난간에서 까마득한 아래를 내려다보며

극한의 공포를 느낄 수 없다면

그건 이미 제 정신이 아니라고 생각해.

 

그저 눈 질끈 감고 발디딤을 제대로 할 수 있다는 것...

그건 마음이 너무 아파 몸이 통제할 수 없는 영역으로 벗어나 버린 거라 생각해.

 

그런 생각과는 달리 극도의 공포감은 몸을 한 발짝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게 만드는 거지. 

그게 지극히 정상적이라는 거야.

 

스스로를 죽음으로 몰아가는 것에 대해 너무 나무라지만 말고

그런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에 대해 우리가 함께 고민해 볼 필요가 있는 것 같아.

 

죄를 지었으면 살아 벌을 받고

삶이 고통스러우면 주저하지 말고 도움을 청하고

또한 우리는 주변에 너무 아픈 사람이 있지 않나하고 살펴보는 것이 필요해.

 

99227B375A94F15A33A47E

늘 특별함을 찾으려 하지 말고

가장 보편 타당한 것을 찾음으로써

더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싶어.

 

낯선 그곳도

내가 사는 이곳과

특별히 다르지 않음을 인지한다면

더욱 친숙하게 다가설 수 있는 법이니까.

 

그리고는

아쉬움에 대한 간절함으로

모자람에 대한 절실함으로

그렇게만 다가선다면

유한이라는 생에서

마치 한계치에 다달은 것처럼 느껴졌던

미온적 삶을 게속적으로 다독이며

치열하게 나아갈 수 있을 듯 싶다.

 

99847A475A9504261BD588

예쁘지 않아서 관심받지 못한다면

소외된 평범이 주는 고요함을 느껴보라.

 

주목에 도취되는 것보다는

오히려 무관심의 여유를 즐겨보는 것이 낫고

주목에 들뜨기보다는

차라리 무관심의 차분함에 빠져보는 것이 낫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라고

말한 어느  시인처럼

화려한 색채는 눈을 피곤하게 하고

짙은 향기는 결국 머리를 아프게 하지만

 

눈에 잘 띄지 않는 평범함이란

두고두고 보아야 문득 찾아낼 수 있으며

그윽한 향기로 잔잔히 가슴을 적셔온다.

 

살며시 스며들어

어느새 푹 빠져들게 만드는

그런 평범함이 주는 치명적인 매력...

 

그게 바로 너란다.

 

997254405A94C70F068FE5

생경한 것들에 대한 친근한 두근거림...

이건... 떨림이다.

 

가던 길을 멈추게 만들고

뒤돌아보게끔 만들고

왔던 길을 되돌릴 수 있을 만큼

나를 이끄는 것들...

 

그게... 떨림이다.

 

어쩌면 이 떨림이 내 고단한 삶을 견디어 낼 수 있는 버팀목이 되어주는 것이 아닐까 싶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2'
  • ?
    나도 2018.02.27 18:42
    또 일년이 흘러가는군요
    슬퍼요
  • profile
    박기호 2018.03.02 17:47
    또다시 돌아올테니 슬퍼하기 보다는
    설레이며 기다리는 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781 단상 내가 본 스키인구의 감소는 ???? newfile 리쳐드박 2019.03.26 184 5
9780 단상 18-19 겨울... 겨울이 질척거리다. 2 new 박기호 2019.03.26 285 1
9779 사랑나눔스키캠프 제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동영상 1편 file 신명근 2019.03.07 252 3
9778 여행 후기 안 가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가 본 사람은 없는 원정! 3 file KojimaHayato 2019.03.06 1470 1
9777 잡담 19/20 티칭 2 시험은... 서상준 2019.03.04 1211 0
9776 단상 스키 인구가 많이 -30% 줄었다고... 44 황규식 2019.03.04 2677 14
9775 동영상 안녕하세요. 기선전 생중계 후기영상입니다. 2 file 이석준 2019.02.28 1099 8
9774 잡담 3/4~3/8 홋카이도 후라노에 계신 분? file KojimaHayato 2019.02.28 523 0
9773 기타 2019 티칭2 웰리힐리 스키가 바뀌었습니다. file 진기종 2019.02.25 1115 0
9772 기타 새스키를 구매했는데 속상하고 골치아픈 문제가 생겼습니다. 11 file 이의진 2019.02.24 2414 1
9771 기타 금일(21일) 휘닉스파크에서 살로몬 스키 분실 file 김봉준 2019.02.21 1154 0
9770 사랑나눔스키캠프 제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종료 후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11 file 김학준 2019.02.19 509 10
9769 사람 찾기 곤지암에서 연맹 Lv.1 단체 검정 보실 분 3분 찾습니다. 김엘리야 2019.02.19 483 0
9768 기타 2/16일 곤지암에서 엘지폰 분실하신 분 박민호 2019.02.18 244 2
9767 사랑나눔스키캠프 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동영상 1분 클립 대장 김학준 편 1 file 신명근 2019.02.18 264 3
9766 사랑나눔스키캠프 10회 사랑나눔스키캠프 동영상 1분 클립 오프닝 영상. 1 file 신명근 2019.02.18 159 2
9765 기타 Mikaela Shiffrin 4th straight win file MarkLee 2019.02.17 402 1
9764 잡담 아무 생각 없이 장터를 보다보면 사고 싶어지는 게 생기는군요. 2 김종범 2019.02.15 785 0
9763 잡담 핸드폰으로 동영상 찍는 게... 장갑 벗고 손시렵고 해서... 9 file 김기태 2019.02.11 1615 5
9762 잡담 한심한 몸뚱아리... 2 김기태 2019.02.11 974 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90 Next
/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