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동영상
2018.02.22 01:26

1967년 대관령 스키대회 동영상

조회 수 931 추천 수 7 댓글 5

 

c1.pn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Comment '5'
  • profile
    강정선 2018.02.22 08:55

    와~~~ 정말 좋은 영상입니다.

    처음 보면서 어재식 선배님 나올 것 같은데 하고 봤는데 역시....ㅎ

    고등학생이 일반부보다 8초 앞선 [사람이 초시계 측정]

     

    저 당시는 선수들이 스타트 지점 걸어 올라갔을 거고 헬멧도 없고  바인딩 등도 위험했을 텐데~~

    참 어렵게 타신 분들이고 저를 비롯한 요즘 스키어들은 크게 다행..ㅎ

     

    올림픽 시즌에 한국 레이싱 초창기 영상을 뜻있게 봤습니다.

    퍼다가 여러분들이 보실 수 있게 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ㅎ

  • profile
    박순백 2018.02.22 17:31

    저 당시야 당연히 지르메까지 스키 메고 걸어올라갔지요. 그 이전에 육군과 해병대 스키부대, 그리고 체전 참가자들이 지르메 코스의 눈을 밑에서부터 사이드 스텝으로 다지면서 올라감으로써 코스를 완성시킨 거구요.^^(지금 생각하면 이건 정말 말도 안 되지만...)

    지르메에서 멀리 보이는 횡계리를 보세요. 황량하지요?^^ 그리고 초시계를 든 김정태 선생님의 모습도 보이는군요. 당시엔 어재식, 고태복 선수가 잡던(?) 시절이고, 그 이후에 김진록, 김남응, 고태연 선수 등이 등장합니다.

    그리고 당시에도 바인딩은 안전 바인딩이었습니다. 룩과 마커가 둘다 턴테이블 바인딩으로 나온 시절이기에 그 관련 안전성은 상당히 높았습니다. 하지만 스키 브레이크가 발명되기 전이어서 뒤 바인딩의 고리에 묶인 폴리에스터 끈을 스키화에 걸어서 연결해놔야 했습니다. 그래야 스키가 달아나지 않으니까요.^^;

     

    당시 프랑스의 룩(Look)은 일본의 도쿄 톱(Tokyo Top)에서 독일의 마커(Marker)는 에버뉴(Ever New)에서 라이선스로 만들어 일본과 한국에 공급했습니다. 일본의 두 회사는 등산장비 회사였는데, 지금은 둘 다 사라졌습니다.

  • profile
    강정선 2018.02.22 23:42
    네..
    저 같으면 대회 나가서 스키 메고 올라가다 기권했을 거 같습니다.

    그리고 영상 보면 선수들 스피드가 요즘 경기에 비해 별로 손색이 없는 것 같습니다.ㅎ
  • profile
    신현균 2018.02.22 09:30

    저시대에 스키를 타셨던 분들의

     

    열정은 지금 우리에 비할 바가 못 되겠지요

     

    참 오래된 영상 잘 보았읍니다

  • profile
    안효석 2018.02.22 13:57

    화면은 오래되었지만 스킹모습은 여전히 멋집니다. 정말 대단한 분들이란 생각이 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730 동영상 Open The RED. 배장의 용평영상스토리 1819 25편 new 용대중 2018.12.10 407 3
9729 잡담 주니어 스키대회 참가비 최종호 2018.12.10 219 0
9728 후기 2018.12.8 스키에이트 초청행사/ KSIA 지도자연수회 file 한상률 2018.12.09 453 1
9727 단상 스키 사고시 가해자 피해자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8 이현정 2018.12.06 849 0
9726 기타 용평빌라콘도22,23,24 김경배 2018.12.05 309 0
9725 단상 2018년 mtb를 마무리하면서.. 8 update 윤석원 2018.12.05 323 0
9724 잡담 용평 23일 숙소 나눔 2 김재규 2018.11.20 761 2
9723 잡담 대한민국 프로그래머님들 화이팅 입니다.(하이원 시즌권이 와서 너무 너무 행복해요) 4 유병민 2018.11.14 898 3
9722 단상 눈이 나빠져서 안경을 새로 하다 보니... 11 file 한상률 2018.11.13 1209 5
9721 후기 시즌전 몸풀기겸 어반슬로프 체험하기 !!feat 게이트 술내기 ㅋㅋㅋ 1 file 이상민 2018.11.12 919 1
9720 기타 제가 스키 중에 사용하는 미세먼지 마스크들 4 file 전형욱 2018.11.11 877 0
9719 지름신 강림 월동준비 완료 - 새 스키복과 스키 6 file 전형욱 2018.11.11 1587 1
9718 단상 인터파크의 18/19 시즌권 구매 통계를 보니...ㅜ.ㅜ 33 file 박순백 2018.10.01 3992 4
9717 단상 아직 못다한 꿈 2 file 박준범 2018.09.24 903 0
9716 잡담 월동 준비 중 - 바인딩 장착 6 file 전형욱 2018.09.16 982 3
9715 단상 [지피/김현진] 스키를 타면서도 늘 그걸 느꼈다. 7 file 박순백 2018.09.12 2532 5
9714 지름신 강림 Elan Bloodline 2016-17년 모굴스키 (181cm) 구입 6 file 전형욱 2018.07.24 743 0
9713 축하 40대 중반에 이르러 이룩한 쾌거 - 원서가 노총각들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 6 file 박순백 2018.07.14 2412 3
9712 잡담 어반 슬로프 잡담 file 전형욱 2018.07.03 1755 1
9711 동영상 휘슬러 영상 (2017-18) - CSIA 레벨 3 시험 영상 4 file jerry 2018.06.18 2497 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7 Next
/ 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