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동영상
2018.02.22 01:26

1967년 대관령 스키대회 동영상

조회 수 902 추천 수 7 댓글 5

 

c1.pn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1'
 Comment '5'
  • profile
    강정선 2018.02.22 08:55

    와~~~ 정말 좋은 영상입니다.

    처음 보면서 어재식 선배님 나올 것 같은데 하고 봤는데 역시....ㅎ

    고등학생이 일반부보다 8초 앞선 [사람이 초시계 측정]

     

    저 당시는 선수들이 스타트 지점 걸어 올라갔을 거고 헬멧도 없고  바인딩 등도 위험했을 텐데~~

    참 어렵게 타신 분들이고 저를 비롯한 요즘 스키어들은 크게 다행..ㅎ

     

    올림픽 시즌에 한국 레이싱 초창기 영상을 뜻있게 봤습니다.

    퍼다가 여러분들이 보실 수 있게 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ㅎ

  • profile
    박순백 2018.02.22 17:31

    저 당시야 당연히 지르메까지 스키 메고 걸어올라갔지요. 그 이전에 육군과 해병대 스키부대, 그리고 체전 참가자들이 지르메 코스의 눈을 밑에서부터 사이드 스텝으로 다지면서 올라감으로써 코스를 완성시킨 거구요.^^(지금 생각하면 이건 정말 말도 안 되지만...)

    지르메에서 멀리 보이는 횡계리를 보세요. 황량하지요?^^ 그리고 초시계를 든 김정태 선생님의 모습도 보이는군요. 당시엔 어재식, 고태복 선수가 잡던(?) 시절이고, 그 이후에 김진록, 김남응, 고태연 선수 등이 등장합니다.

    그리고 당시에도 바인딩은 안전 바인딩이었습니다. 룩과 마커가 둘다 턴테이블 바인딩으로 나온 시절이기에 그 관련 안전성은 상당히 높았습니다. 하지만 스키 브레이크가 발명되기 전이어서 뒤 바인딩의 고리에 묶인 폴리에스터 끈을 스키화에 걸어서 연결해놔야 했습니다. 그래야 스키가 달아나지 않으니까요.^^;

     

    당시 프랑스의 룩(Look)은 일본의 도쿄 톱(Tokyo Top)에서 독일의 마커(Marker)는 에버뉴(Ever New)에서 라이선스로 만들어 일본과 한국에 공급했습니다. 일본의 두 회사는 등산장비 회사였는데, 지금은 둘 다 사라졌습니다.

  • profile
    강정선 2018.02.22 23:42
    네..
    저 같으면 대회 나가서 스키 메고 올라가다 기권했을 거 같습니다.

    그리고 영상 보면 선수들 스피드가 요즘 경기에 비해 별로 손색이 없는 것 같습니다.ㅎ
  • profile
    신현균 2018.02.22 09:30

    저시대에 스키를 타셨던 분들의

     

    열정은 지금 우리에 비할 바가 못 되겠지요

     

    참 오래된 영상 잘 보았읍니다

  • profile
    안효석 2018.02.22 13:57

    화면은 오래되었지만 스킹모습은 여전히 멋집니다. 정말 대단한 분들이란 생각이 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714 동영상 휘슬러 영상 (2017-18) - CSIA 레벨 3 시험 영상 4 file jerry 2018.06.18 1233 0
9713 동영상 휘슬러 영상 (2017-18) jerry 2018.05.30 879 1
9712 지름신 강림 Head Raptor 140 RS 부츠 구입 4 file 전형욱 2018.05.16 716 0
9711 잡담 클럽메드의 스키 강사 모집 - 18/19 시즌을 일본과 중국의 클메 스키장에서 강습하실 분들은... file 박순백 2018.05.13 536 1
9710 잡담 고양의 등데른 스키어 이(정환)변 댁에서의 바베큐 파티 12 file 박순백 2018.04.29 1609 1
9709 지름신 강림 스키강습용 무전기 구입 9 file 전형욱 2018.04.20 1285 2
9708 바른 우리말 [중요] 이름과 호칭의 띄어쓰기와 님, 씨의 띄어쓰기 5 file 박순백 2018.03.27 1290 5
9707 잡담 잡담입니다. 3 정덕원 2018.03.26 935 0
9706 단상 17-18 겨울... 이만하면 되었다... 4 박기호 2018.03.21 1616 9
9705 단상 겨울 붙잡기 1 file 허성관 2018.03.20 769 4
9704 지름신 강림 슈퇴클리(Stöckli) Laser SL 165cm 구입 7 file 전형욱 2018.03.17 1384 2
9703 축하 신의현 선수! 2 file 이봉구 2018.03.17 734 0
9702 기사 스키계 바닥이라는 게 도대체 뭐길래... 16 이정환 2018.03.16 3419 11
9701 잡담 03/12(월) 웰리힐리파크 C3/델타에서의 모글 스킹- 샤먼 모글 스키와 짚라인 모글 폴 6 file 박순백 2018.03.13 1609 5
9700 감사 이번 시즌도 무사히 마무리했습니다. 13 file 이정환 2018.03.12 914 2
9699 잡담 지극히 개인적인 스키 레벨 기준 - 상급자와 최상급자(데몬급 이상) 구분 4 임정필 2018.03.09 2683 2
9698 박용범 (전) 데몬의 아주 뒤늦은 결혼식 - 03/10(토) 12:00 엘웨딩홀(천호대로) 2 file 박순백 2018.03.07 1282 2
9697 잡담 03/05(월) 용평리조트는 아직도 한겨울 풍경 9 file 박순백 2018.03.06 1945 10
9696 잡담 03/03(토) 스타힐에서의 마지막 스킹 - 아직은 스프링 모글 시즌이... file 박순백 2018.03.06 855 7
9695 동영상 살짝 어설프면서 우아한 여성스키어 숏턴과 자투리 영상 14 file 강정선 2018.03.05 2625 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6 Next
/ 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