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단상
2018.02.05 10:29

3년 만의 부츠 고통 탈출기

profile
조회 수 1116 추천 수 4 댓글 4

 

 

27654962_1882097201831432_2981267606482694642_n.jpg

 

 

 

 

 

특정 부위가 너무 아파 고생했던 스키 부츠
이 아픔을 가지고 중국 클럽메드 야불리,베이다후를 가서 2시간 이상 스키를 못 탔던 기억에 눈물이...
그저 부츠랑 내 발이랑 안 맞는다고 생각하고 열성형을 하면 조금 나아지겠지 하며 지나온 시간
지난번 마지막 스킹 후에 우연히 이너부츠가 반대로 들어가 있었던 걸 알고(아니 사실은 이너부츠가 오른발 왼발 따로 있다는 걸 처음 인지)제자리로 넣고 이번 사랑나눔스키캠프에 신어 보니...이건 뭐 그 편안함에 부츠 신고 잠도 잘 판.

 

27545450_1882097195164766_3034473345532980610_n.jpg

 

- 발등에서 보면 저같이 까막눈이 보기에는  좌우가 구분이 쉽지 않습니다.

 

살로몬은 이너부츠에 큼지막하게 좌우를 써줘라 써줘라!!! -_-

 

 

 

27655167_1882097205164765_5515441585420775914_n.jpg

 

-바닥을 보니 딱 알겠네요.

 

사실 마지막 스킹후 이너부츠를 뺐다가 다시 넣으며 저 발등 부분만 보고 혹시 좌우가 있는데 바꿔 넣었던 게 아닐까? 하는 혹시나 하는 심정으로 바꾸어 넣어 본 것이고 이번 사랑나눔 캠프 가서 다른 스키어분들에게 물어 보기 전까지는 진짜 좌우가 다르다는 걸 생각 못했습니다.

다른분들이 그것도 몰랐냐며 하기에 집에 와서 이너부츠의 바닥을 보니 진짜 좌우가 있 거였네요. ㅎㅎ


지난 2-3년 간 나의 무지덕에 내발이 고생했던 걸 생각하니 창피하기도 하고 이렇게 편안한 부츠를 의심했던 던 게 미안하기도 하고 합니다.
내발에 맞는 좋은 부츠를 다시 산 기분 ^^

 

이 글을 읽는 부츠의 고통에 허덕이는 분들 중 절반 이상은 이너부츠 빼서 살펴본다에 내 손모가지를 ㅎ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4'
  • profile
    안효석 2018.02.05 13:18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ㅎㅎ

    스키탄지 20년도 넘었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 들어봅니다 ㅎㅎ ㅎㅎ

  • ?
    나도 2018.02.05 19:23
    도끼준비할가요 ㅎㅎㅎ
  • profile
    곽기혁 2018.02.06 22:10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profile
    김세중 2018.02.18 17:27

    부츠신고 잠도 잘판...ㅋㅋ 재밌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684 잡담 스노보드 제왕 숀화이트 헌정버거를 아시나요? 3 updatefile 김승환 2018.02.19 557 4
9683 잡담 메가 데모 데이 (Mega Demo Day) 1 file MarkLee 2018.02.18 654 1
9682 잡담 올림픽 기간 중 용평에서 벌어지는 사소한 일들 8 file 전형욱 2018.02.16 2054 6
9681 동영상 겨울스포츠와 사진촬영에 관한 영상 전형욱 2018.02.16 681 1
9680 동영상 구글 크롬에서 NBC 스포츠와 Eurosport의 영상들 보는 법 전형욱 2018.02.16 497 0
9679 축하 윤성빈! 윤성빈 선수! 2 이봉구 2018.02.16 460 0
9678 잡담 용평입니다, 새로운 깨달음^^ 1 김기태 2018.02.16 1246 0
9677 잡담 [02/10~11 토일] 주말의 스킹 - 습한 토요일, 맑고 추운 일요일 4 file 박순백 2018.02.13 1008 6
9676 잡담 [평창동계올림픽] 스위스식 에스컬레이션 3 박순백 2018.02.13 853 1
9675 잡담 용평 현장 분위기 5 file 김기태 2018.02.12 1763 5
9674 기타 올림픽 개막식. 감동이었습니다. 2 겨울냄새 2018.02.10 794 8
9673 잡담 KBS 평창 중계 해설자 목소리가 ?? 5 조상진 2018.02.09 1438 0
9672 잡담 올림픽 설상 경기 보고 싶어요. 5 이상흠 2018.02.09 852 4
9671 기타 스타스키스쿨 대표님께 부탁드립니다. 2 김정호 2018.02.08 1432 6
9670 기타 [jason TV] 사견을 담은 대회영상에 관한 마음의 글 5 file 제이슨TV 2018.02.08 811 3
9669 기사 사랑나눔스키캠프 기사 ^^ 3 곽기혁 2018.02.08 211 1
9668 기사 [아시아경제] 평창 봉사자들, '방한복 줘야' 요청 무시 당해 6 박순백 2018.02.07 759 1
9667 잡담 [평창동계올림픽 주제의 기아 광고] 누군지 궁금한 걸 어찌 아시고...^^ 5 file 박순백 2018.02.07 587 1
9666 동영상 몇 점의 실력인가요? 9 file 나도 2018.02.07 1355 6
9665 문화/예술 [신명근 감독] 스키캠프와 모세의 기적 3 file 박순백 2018.02.07 767 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5 Next
/ 4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