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profile
조회 수 1837 추천 수 0 댓글 9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Atachment
첨부 '2'
 Comment '9'
  • ?
    김경호 2017.04.28 22:26

    옆집 영상 잘보았습니다. 하얀 설원도 7개월 정도만 기다리면 다시 볼 수 있다는 희망을 가져봅니다.

    보드도 숏턴, 미들턴, 종합활강 등 다양성이 있지만, 스키의 다이나믹함, 섬세함, 그리고 재미 만큼은

    아닌 것 같습니다. 물론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몸과 마음을 짜릿하게 하는 그 무엇이 없는 것 같습니다.

    기다려집니다. 하얀 겨울이.....^^ 

  • profile
    박순백 2017.04.28 23:02
    예, 저도 김 선생님과 비슷한 생각입니다.

    1990년도 초반에 제가 베어스타운과 휘닉스파크에서 스노우보드를 세 시즌동안 스키와 병행하여 타 봤었습니다. 당시는 제가 컨벤셔널 스키를 타다가 좀 지쳐있는 상황이어서 혹 보드가 더 재미있으면 전향을 할 생각까지 했던 때입니다. 그런 생각을 부수적으로 가지고는 있었지만 1988년 캘거리동계올림픽에서 자유형 스키 3종목(모글, 에어리얼, 발레)이 올림픽 시범 종목으로 선정되는 바람에 그걸 보고 모글과 발레에 도전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새롭게 도전하던 때이지요. 모글은 모글 코스가 있어야 하므로 뛰어드는 게 쉽지 않았지만, 발레는 짧은 스키만 있으면 일단 시작을 해 볼 수가 있었기에 뵐클 프리스타일(150cm) 스키를 구해서 시작했던 때이기도 합니다.

    대개의 경우, 스키와 보드를 따로 가르쳐 보면 보드에 더 쉽게 입문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보드가 왠지 더 젊은이들의 운동 같은 느낌이 들고, 트렌디한 느낌이 들어서 그걸 더 선호하기도 하고요. 근데 저의 경우는 이미 스키를 오래 타왔기 때문에 그런 선호도 같은 것을 가질 수가 없었고, 이미 스키에 너무 길이 들어있어서 보드를 처음 배울 때 아주 힘들었습니다.(정말 엄청 넘어졌습니다.)

    무엇보다도 보드는 두 발이 묶여있어서 자유롭지 못 하다는 것이 제겐 짐이었고, 두 손을 놀려야한다는 것도 왠지 찝찝했었습니다.(스키에서는 손이 엄청 바쁜 데 말입니다.^^) 그리고 스키 만큼 미세한 동작이 없이 많이 둔한 움직임(몸전체를 사용해야하니... 물론 스키도 그렇지만, 스키는 각 부위를 따로 크고 작은 움직임을 통해서 움직이니까 더 미세하고도 빠른 움직임이 가능하지요. 자유롭기까지 하니까요.)으로 운동을 해야한다는 것이 맘에 안 들었었습니다.

    그리고 당시엔 알파인 보드처럼 스피디한 보드는 우리나라에 소개되지 않았었고, 또 그 땐 스키도 속도를 좀 낼라치면 패트롤들이 호각을 불면서 쫓아와서 리프트 티켓에 표시를 하고, 경고를 주던 때였으니까 알파인 보드가 있다고 해도 그건 제대로 타 볼 수조차 없었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프리스타일 보드를 타지만 하프 파이프나 쿼터 파이프를 만들어주는 것도 아니고, 점프대는 더더욱... 그러니 보드에 빠지긴 힘들었던 것이지요.

    결국 90년대 초반엔 열심히 발레 스키를 (동호회까지 만들어서) 하고, 90년대 말엔 모글 스키에 뛰어들었는데,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보드는 초반 3년을 타고 포기해 버렸던 것입니다.^^

    옆집 구경을 하고 싶어하는 건, 그들도 우리와 같이 하얀눈을 좋아하고, 겨울을 기다리며 사는 분들이므로 동질감을 가지고, 관심어린 눈으로 보고 싶어서이지요.^^
  • ?
    김경호 2017.04.28 23:50

    제 조카들도 10대 후반에 스키가 재미없다며 보드를 배워보겠다고 열심히 타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들에게 보드가 더 흥미롭고 트렌디한 겨울 스포츠로 각광을 받던 때(2000년도쯤)에는 너무 당연한 선택이었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양발이 묶여있어 자주 넘어지고 자신의 보드에 다치기까지 하면서도 즐겁다는 것을 보고 보드는 10대~20대에게나 어울리는 스포츠라고 제 자신을 두둔하며 한번도 시도하지 않았습니다. 그리 한 것을 후회하지 않습니다.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보드의 구입으로 인한 경제적인 추가부담과 혹 있었을지도 모를 부상에 의한 의료비 지출은 없었다고 생각해서 그렇습니다.^^ 그런데 의외로 중년층에서도 보드를 즐기는 분들이 적지않음에 놀랍기도 합니다.

    역시 스포츠는 각자의 생각과 경험을 통해 즐기며 삶의 적지않은 부분을 차지하는가 봅니다. 또한 삶의 활력소가 되고 건강을 유지하는 좋은 친구이기도 합니다. 함께 하는 사람이 있으면 더욱 재미와 감흥이 배가되고 오래 할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보드를 타는 것보다 '보더'가 아직 설원에서 무섭지만 겨울을 함께 즐기고 기다리는 분들이므로 가끔 그분들 사는 동네에 가서 보고오도록 해야겠습니다. ^^

  • ?
    김정혁 2017.04.29 02:37

    초등학교(당시 국민학교) 4학년 때.

    프리스타일 보드 데크가 하나 생겼는데...

    부츠를 구하러 샵에 방문했으나..

    알파인 부츠 말곤 없다는 스키 장비 샵 사장님께..

     

    고개 숙여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 profile
    박순백 2017.05.09 08:14
    ^^ 그래도 그 때 보드를 한 번 타 보셨더라면 상황이 어떻게 바뀌었을지 모르지요.
    인생 스포츠를 그 때 만나 지금은 보드 월드 챔피언이 되셨을지도...
  • ?
    박세준 2017.04.29 05:56

    과거 박사님 홈페이지에서 스노우보드 타신 후기를 읽은 기억이 납니다 ^^

    당시 게시판에 글을 많이 올리셨던 김지승 선생님과 라이딩을 하셨던가 하는... 기억이 가물가물 합니다 

  • profile
    박순백 2017.05.09 08:12
    맞습니다.
    김지승 선생은 보더라 보딩을 하던 때 이후에는 만나보질 못 했네요.ㅜ.ㅜ
    이름마저 잊고 있었습니다.-_-
  • profile
    한상률 2017.05.08 15:34

    저도 보드는 타 봤는데, 보드가 하는 일을 다 할 수 있던 스키보드, 뉴스쿨 스키가 나온 덕에 그걸로 대신하고 할 생각을 안 했습니다. 보드 탈 때 얼마나 넘어졌던지 두렵기도 했고요. (보호대도 변변한 게 안 나와 있던 때였죠.) 알파인 보드는 타 보고 싶긴 한데, 장비가 비싼 데다가 '스키도 잘 못 타는데 그게 될 리가 없겠다' 싶어서 아직 손 못 대고 있습니다. ^^;

  • profile
    곽기혁 2017.06.13 08:39

    저도 스노우보드를 한 시즌 타봤습니다.  쉽다고해서..  새빨간 거짓말이었습니다.  ㅜㅜ

    두 발이 묶여서 너무 어색했고..   부상도 많이 당하고...  그래서 다시 열심히 스키 탔습니다.  이제 스키를 조금 탈 줄 알게되니 스노우보드를 다시 타보라면 예전보다는 잘 탈 수 있을 것도 같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608 단상 한국인 최초의 스피어헤드 트래버스 스키 횡단기 2 정우찬 2017.09.18 379 4
9607 축하 100세 스키어 - 조지 제데노프 file 장홍운 2017.09.18 589 2
9606 단상 스키 강사를 할 것도 아닌데... 왜 강사 자격증을 취득 하지? 4 정우찬 2017.09.16 1116 4
9605 잡담 궁금합니다 1 이해선 2017.09.16 346 0
9604 잡담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엇을 아는가? 나는 어떻게 살 것인가? 3 신재영 2017.09.08 729 3
9603 동영상 휘슬러 영상 1 file jerry 2017.08.22 890 6
9602 잡담 차항리의 도서관과 내차항 슬로프 file 박순백 2017.08.02 811 0
9601 여행 후기 스위스 체르마트 스키여행 후기와 사진들 4 file 전형욱 2017.07.30 815 3
9600 잡담 고수들의 여러가지 기술 file 이선호 2017.07.24 1615 3
9599 여행 후기 스위스 체르마트 스키 영상들 두번째 2 전형욱 2017.07.16 750 4
9598 잡담 [동영상] 해보고 싶은 신종 스포츠 - 플라이보드 6 file 박순백 2017.07.13 893 6
9597 잡담 카운터 file 이선호 2017.07.12 510 0
9596 ▶◀ 애도 스포츠파크 박찬민 대표님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9 file 박순백 2017.06.30 2562 0
9595 여행 후기 스위스 체르마트 스키 영상들 (2월 말~3월 초) 2 file 전형욱 2017.06.23 825 2
9594 축하 양우영 데몬 결혼식 2 file 이민규 2017.06.17 2871 5
9593 잡담 Super Fast Short ski turns 엄청 빠른 숏턴...ㅋㅋㅋㅋㅋ 2 정경한 2017.05.26 1468 0
9592 잡담 스키 장터에서 중고 장비를 구입하시려는 분들에게... file 정호윤 2017.05.19 1320 4
9591 문화/예술 작은?음악회. 아름답네요. 2 안준혁 2017.05.07 399 0
» 잡담 가끔 옆집은 어찌 지내나 궁금하다. 9 file 박순백 2017.04.28 1837 0
9589 잡담 그게 저라니까요?-_- 5 file 박순백 2017.04.26 1194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1 Next
/ 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