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조회 수 1630 추천 수 4 댓글 3

 한 발 늦었지만, 한 발 스킹이 화제이다. 고 박사님의 자성 이후, 또 어느 분의 그림섞인 해설 등. 음, 사실 한 발 스킹이 중시되지 않은 때가 있었던가? 하지만 요즘 관심은, '왜 이게 그토록 어려운가'인 것 같다.


음, 렛 미 씨, 그건 막 말하기 어렵지만, 정체모를 잡설을 풀려 하다간 누군가를 눈쌀 찌뿌리게 만들 수도 있지만, 하여간 그것은 '두 발이기 때문'이다. 두 발로 걷고 타고 뛰고~ 아차, 비록 두 발이라 해도, '뛸 때'는 두 발인가? 한 발로 접지하는 거 아닌가? 착지, 가압, 그리고 푸쉬(이게 한글로는 뭐지?)하는 뛰기는 분명 '한 발'. 그 사이는 뉴트럴! 음, 그렇다면, 뉴트럴은 실존하는 것인가, 한 발과 다른 한 발의 사이, 그 찰나의 변화일 뿐인가. 감히(급기야) 노자식으로 얘기해 보자면, 뉴트럴은 무위인가 유위인가! '좋은 자세'를 갖추고, 잘만 '한 발씩' 뛰면, 뉴트럴은 무위의 순간일 것이다. 좋은 자세와 상황대응 능력은 또 하나의 커다란 문제이지만!

아, 그렇다면, 좋은 자세와 상황 대응을 익힐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그건 어쩌면, 기초 기술 숙련. (벌써 글이 구태의연해 지는 거 같다. 접자.)


상상해 본다. 뛰기, 스키형 뛰기! 그것은, 어쩌면 '반원형 튜브 속'에서 상체는 앞을 향한 채, 한 발씩 양벽을 번갈아 밀며 뛰는 것이 아닐까? 상부개방형 대형 워터 슬라이드를 양벽을 차며 치고 내려가 볼까. 상체는 앞아래와 적당중앙에 두고서, 한 발씩, 아래로, 몸 던지듯, 심장터지는 쓰릴을 견디며...


그러거나 말거나 올 시즌도 끝났다. 별무소득, 우왕좌왕 보내버린 이 겨울. 촛불도 드느라고 그러기도 했지만, 하여간 나는 또 고수의 길에서는 한 발 멀어졌을 뿐이다^^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3'
  • profile
    황성욱 2017.03.09 12:24

    유머러스하게 쓰셨지만 내공이 느껴지는 글입니다.

    스킹이 우리의 뜀박질과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겠죠.

    2발로 타는 스킹이 하나의 판에 묶여있는 보딩보다 자연스럽다고 느껴지는 것도 같은 맥락일 것 같습니다.

  • ?
    신재영 2017.03.09 16:18
    감사합니다. ㅎ 좀 잘못 짚으신 건, 제 내공요ㅠㅠ
  • ?
    이재희 2017.03.21 14:23

    다음시즌에는 재블린턴을 연습하면서   좀더 나아지는 상상을 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589 감사 16/17에 평생 스트레스 다먹었읍니다. 13 신현균 2017.04.10 2164 26
9588 잡담 날도 더운데? 시원한 카빙 질주 한 번 보시죠. 2 안준혁 2017.04.03 2309 3
9587 잡담 레인보우 설질 좋네요~~ 1 file 류용재 2017.04.01 2052 1
9586 잡담 [나의 닥팍 순례 루틴^^] 잡글입니다. 6 신재영 2017.03.24 1020 1
9585 잡담 우리나라 스키장에 어울릴 수도.... 4 file 나도 2017.03.15 3012 3
9584 잡담 2016-17 시즌 마무리 20 김기태 2017.03.15 1961 2
9583 잡담 이어서 2개 올립니다.(저도 이렇게 타봤으면... 죽겠죠?^^;).. 5 안준혁 2017.03.12 2225 1
9582 잡담 눈 없이 타는 산 스키 동영상입니다. 10 박순백 2017.03.12 2068 0
9581 잡담 일요일(03/12)에 중국 클럽메드 베이다후로 4박5일간... 2 file 박순백 2017.03.11 1255 0
9580 단상 우째 이런 일이 (김대* 씨 시즌권 개인 피해자) 1 박미광 2017.03.10 2172 1
9579 잡담 팔불출...^^ 고기는 먹어본 놈이 좋은 거 먹는다...완전 동감.... 32 조일희 2017.03.10 2031 8
» 잡담 [한발 스킹 유감^^] 잡담입니당~ 3 신재영 2017.03.09 1630 4
9577 잡담 이걸 자랑이라고 해야될지, 잡담이라고 해야 될지 8 file 최경준 2017.03.09 1498 5
9576 잡담 원님 덕에...^^ 1 file 박순백 2017.03.08 1044 0
9575 단상 16-17 겨울... 잘 해냈다... 4 박기호 2017.03.07 1247 10
9574 잡담 시즌을 마무리하며 16/17 입문기 2. 4 file 정기환 2017.03.06 1156 3
9573 잡담 시즌을 마무리하며 16/17 입문기 1. 12 file 정기환 2017.03.06 1242 4
9572 잡담 그냥 잡담이에요.... 카빙 스키가 이런 건지 ^^;;; 1 김경민 2017.03.04 1627 1
9571 잡담 둥지를 떠난 철새의 방황..... 4 최하림 2017.03.03 973 0
9570 단상 초보 아저씨의 16-17시즌 소감문입니다. 9 김종규 2017.03.01 1403 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1 Next
/ 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