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사랑방, [전전] 사랑방, 딛고동, 천마산 리스트, 모글스키팀, 스타힐 모글러브, 박기호 칼럼, 골프 사랑방, 창고 V

profile
조회 수 1261 추천 수 4 댓글 12

 

안녕하세요?

이번 겨울 시즌에 스키를 입문한 초보입니다.

입문을  프리스키로 했다는 게...함정입니다. ㅠㅠ

하지만 스키의 매력에 빠져 다음 시즌에는 인터스키로 넘어가려합니다.

원래 이렇게 글을 올리는 스타일이 아니지만 너무 즐겁게 시즌을 보내서 추억을 남기고자 올려봅니다.

 

D0436051-5AA0-444F-8560-10F63F6353FE.jpg

 

16년 3월에 장비를 구입하면서 참 오랜 시간울 설렘을 가지고 기다렸던 시즌이였습니다.

현란한 디자인에 눈에 멀어 냉큼 업어오고 좋아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ㅎ 샵 사장님이 제 덩치를 보고 어후..튼튼한 거 해야겠어요. 말과 함께

추천해주신 살로몬 nfx lab이란 모델입니다. 파이프용으로 많이 쓰인다 하여 첫 입문 주제에 파이프를 타는 상상을 하며 신나게 수다 떨었네요. ㅋㅋㅋ

 

그리고 무더웠던 여름을 지나 드디어 제설 소식이 들리면서 처음 가 본 대명 리조트입니다.

IMG_7792.JPG

 

이때가 11월 26일인가 그랬던 거 같습니다 . 아직 스키의 기초도 모르는 상태에서 혼자 들떠서 야간에 부랴부랴 출발했던... ㅎㅎㅎ

첫 스킹은 아니나 다를까....무쟈기 넘어지고 펜스에 박히기도 하고 넘어지면 못 일어나서 낑낑 거렸네요. ㅋㅋㅋ

허벅지가 불에 타는 듯한 느낌을 가지고 꾸역꾸역  여름내내 동영상을 보며 익혔던 플루그 화렌을 했지만...굉장히 힘들게 스킹했네요.

땀을 뻘뻘 흘리고 집에 오는 길은 만신창이었습니다. ㅠㅠ

 

그리고 스타힐 개장 전에 친구를 꼬셔서 같이 간 엘리시안 강촌스키장에서 또다시 화렌!! 너무 어설프지만 보겐이라하기 창피하지만 보겐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ㅋㅋ

IMG_8424.PNG

이 글을 쓰면서 사진들을 하나씩 보니 창피하기도 하고 즐겁네요. 크크크크

이 날도 허벅지에 불이 붙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ㅋ

 

 

드디어!! 스타힐리조트 개장! 개장일 사진은 아니지만 초급자 쉼터에서... 

IMG_7910.jpg

 

개장일부터 일주일간은 플루그 화렌, 보겐만 했던 거 같습니다. 점차 허벅지도 안 아프기 시작하고 쉼터에서 영상독학을 하고 내려가고 다시 쉼터에서

영상을 보는 식으로 타서 그런지 많이 안 아프기 시작하고 어설프지만 턴도 11자로 되는 거 같더니!! '아!! 이젠 나도 자세가 잡히는 건가!!??' 하고 착각을 하기 시작했죠...

 착각의 댓가는 매우 가혹했습니다.....ㅠㅠ

 

그렇게 초급자에서 10일 정도의 시간을 보내고 간...공포의 B라인...

IMG_7803.jpg

 

저의 착각의 댓가로 엄청난 경사도를 선사해 준 B라인. 

여기서 30분은 홀로 서서 생각에 빠졌습니다 . '이거 생각보다 너무 무서운데..내려갈 수 있을까..? 못 내려갈 거 같은데..??'

다시 리프트를 타고 내려갈까 하고 엄청난 고민에 빠졌죠..결국 내려가기고 마음 먹고 내려가는 순간

10미터를 못 가고 등카빙을 하면서 내려왔습니다. ㅋㅋㅋㅋ '어찌저찌 내려오고 안 죽고 살아 내려온 게 난 천운을 가지고 있나??'했지요 ㅋㅋ

 

그리고 드디어 R라인 오픈! 빛내림도 조금 있었던 스타힐입니다. 

꽤 멋지지 않나요??

IMG_7958.jpg

 

등카빙 이후 상급자 코스는 한달간 봉인했습니다....

그렇게 시간이 생길 때 마다 스키장에 가서 연습연습. 연습이라 하지만 매우 즐겁게 스킹!!!

 

주말에는 곤지암 심야스킹! 친구들과의 스킹은 굳굳굳! 유일하게 스키를 타는 친구이지만 4년만에 한 번 타는 스키를 저와 같이... ㅎㅎ

이것저것 조언을 듣고 스키의 매력에 더 빠지면서 장비의 탓을 하기 시작한 거 같네요. ㅋㅋ 초보 주제에 장비 탓이라니...

 

IMG_8108.jpg

 

아마 '이날이 아니였나?' 하고 생각이 드는 것은 스키 성향이 너무 틀리구나하고 직접 몸으로 느낀 날!! 

 

오늘 한가하여 핸드폰으로 작성중이라 글이 어지럽지 않게 올라갈지 모르겠습니다. ㅠㅠ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12'
  • ?
    최양선 2017.03.06 12:45
    입문기 읽다보니 처음 대명 초심슬로프 갔던 기억이 추억되어 생각납니다. 저도 첫경험을 대명에서 야간으로... 처음 리프트에서 내리다 쓰러진건 트라우마로 한동안 남았었고요. 초심 내려오다 다섯번은 넘어지고 그물망에 스키 걸려 욕하고 다리는 아퍼 죽겠고 같이간 여친에겐 챙피하고... 정말 때려칠려다 리프트권 산 돈이 아까워 마지막이다 하고 탔는데요. 희한하게 그날 저녁에 스키타는 사람들이 저희 딱 둘뿐이라서... 초심이라 그랬나봐요... 정말 쉼없이 무한반복하고 나니 시간 끝날쯤 되서는 재미가 느껴지더군요. 그래서 5시즌 열심히 보냈어요.
  • profile
    정기환 2017.03.06 23:41
    저도 리프트에서 내릴때 멈추는 법을 잘 몰라서 한참...미끌어지듯이.. 내려갔습니다 ㅎㅎㅎㅎㅎ
  • ?
    장성은 2017.03.06 14:12
    재미나게 읽었습니다 저희 와이프랑 아이도 올해 3번 타본게 전부인데 맛들려서 부츠랑 옷이랑 구매했네요
    얼렁 겨울이 다시왔으면 합니다
  • profile
    정기환 2017.03.06 23:43
    시간이 빠르게 지나가는것은 싫지만 어서 겨울이 다시 오면 좋겠습니다~!
  • profile
    김중환 2017.03.06 16:04

    입문기 재미있네요 ^^

  • profile
    정기환 2017.03.06 23:43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이선호 2017.03.06 16:55 Files첨부 (2)

    프리 스키 중에서도 파이프용 스키는 라이딩도 할 만 하죠~ ^^

    저도 살로몬 NFX LAB 유저입니다. ㅎ

    nfx1.jpg

     

     

    요즘엔 파크에 잘 들어가지도 않고 설렁설렁 라이딩하는 시간이 더 많은 '무늬만 프리 스키어'지만, 가끔 파크에 들어가서 작은 키커를 뛰거나 파이프 들어가서 벽타기^^ 정도만 해도 라이딩만 하는 것 보다는 꽤 재미가 있습니다. 뭘 해도 좀 부족하지만, 뭐든지 다 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스키죠. ㅎ 

    nfx2.jpg

     

  • profile
    정기환 2017.03.06 23:45
    저도 키커를 거침없이 넘는 상상을 하며 시즌을 시작했지만..안되더라구요 ㅋㅋㅋ
  • ?
    이선호 2017.03.07 10:56
    정 선생님은 원래 보드로 키커나 하프 타셨었나요?
    사실 프리 스키로 파크에서 즐기는 것은 라이딩 기술은 별로 필요없어서, 파크에서의 프리 스킹이 목표라면 라이딩 먼저 배우고 파크 들어갈 필요는 없거든요. 물론 혼자보다는 서로 봐주는 동료와 동반해서~ ^^

    그게 아니고 스키 라이딩 기술을 향상시키는게 1차 목표라면, 아래 박사님 말씀처럼 일단 만만한 올라운드 스키로 연습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앞뒤가 너무 무르거나 역캠의 프리스키는 유효접설 에지가 적어서 자꾸 몸턴하거나 후경이 되는 습관이 배기 쉽고, 정캠에 탄력성이 좀 있는 위와 같은 파이프용 프리스키라도 에지가 먹힐 때마다 누가 자꾸 살짝살짝 딴지 거는 느낌이 들어서 라이딩 기술을 향상시키는데 저해가 되거든요~
  • profile
    정기환 2017.03.07 13:14

    오오오오!! 맞아요 맞아요!
    스리슬쩍 후경으로 넘어가고 에지를 넣을때랑 뺄때랑 자꾸 누가 스키를 잡고있는 느낌에 후경으로 몸이 빠지는 현상도!!!
    우와~!! ㅎㅎㅎ 제가 느낀걸 한번에 딱! 찾으시네요 ㅎㅎㅎ 너무 속시원합니다.
    그냥 제가 초보라서 그런느낌이 나는지만 알았는데 아~ 후련합니다. 시즌내내 고민을 했던 부분인데 ㅎㅎㅎ

    1차 목표는 라이딩입니다 ㅎㅎ 라이딩의 시원함 너무 좋았어요.

  • profile
    박순백 2017.03.06 22:52

    장비 탓을 하셔도 됩니다.

    프리 스키로는 좀 쉽지 않습니다.

    성향 자체가 아주 다른 스키입니다.

     

    우선 엄청나게 스키가 무딥니다.

    이유는 그 스키는 스키 전체에 충격흡수를 위한 패널이 깔려있습니다.

    (프리 스키, 즉 전의 뉴 스쿨 스키가 빅에어에 특화되어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두 번째로는 그 스키는 반응성이 일반 알파인 스키(회전, 대회전 등)에 비해서 엄청나게 안 좋습니다.

    첫 번째 스키의 특성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도 좋겠지요.

     

    세 번째로는 스키가 너무 물러서 하중을 주거나 에징을 할 때 스키가 너무 휩니다.

    - 특히 정 선생님처럼 거구(?)인 경우는 배우는 데 지장을 줄 정도입니다.

     

    그 외에도 몇 가지, 인터 스키를 제대로 배우는 걸 저해하는 요소들이 있습니다.

     

    "초보인데 뭐 그런 걸 느끼겠어요?"라고 하실 지 모르지만, 그런 걸 느낄 겨를도 없는

    그 단계에서 느껴야할 걸 못 느끼며 연습을 한 것이라서 엄청 손해를 보신 셈입니다. 

     

    다음 시즌엔 꼭 스키를 바꾸십시오.  제가 본 바, 정 선생님은 체중도 좀 나가실 듯하니

    중-상급 단계, 데몬급 밑의 퍼포먼스 스키 정도가 알맞지 않을까 생각됩니다.(이번 시즌

    말에 본 바로는...) 그런 스키는 대충 엘란의 데모 모델 중 가장 밑에 있는 스키 정도입니

    다.

     

  • profile
    정기환 2017.03.06 23:53
    저도 이번 시즌 스킹을 하면서 체중을 빼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비시즌에 운동을 꾸준히 하면서 체중감량을 목표로 시즌준비를 하려고 합니다.
    아! 그리고 스키 추천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어떤 스키가 좋을까하고 막연하게 검색하다보면 자꾸 데모, 월드컵 모델이 눈에 보였는데 실력에 맞게 좀 더
    차분히 알아보고 구입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589 잡담 그게 저라니까요?-_- 5 file 박순백 2017.04.26 1227 0
9588 감사 16/17에 평생 스트레스 다먹었읍니다. 13 신현균 2017.04.10 2198 26
9587 잡담 날도 더운데? 시원한 카빙 질주 한 번 보시죠. 2 안준혁 2017.04.03 2333 3
9586 잡담 레인보우 설질 좋네요~~ 1 file 류용재 2017.04.01 2061 1
9585 잡담 [나의 닥팍 순례 루틴^^] 잡글입니다. 6 신재영 2017.03.24 1027 1
9584 잡담 우리나라 스키장에 어울릴 수도.... 4 file 나도 2017.03.15 3031 3
9583 잡담 2016-17 시즌 마무리 20 김기태 2017.03.15 1973 2
9582 잡담 이어서 2개 올립니다.(저도 이렇게 타봤으면... 죽겠죠?^^;).. 5 안준혁 2017.03.12 2232 1
9581 잡담 눈 없이 타는 산 스키 동영상입니다. 10 박순백 2017.03.12 2086 0
9580 잡담 일요일(03/12)에 중국 클럽메드 베이다후로 4박5일간... 2 file 박순백 2017.03.11 1259 0
9579 단상 우째 이런 일이 (김대* 씨 시즌권 개인 피해자) 1 박미광 2017.03.10 2189 1
9578 잡담 팔불출...^^ 고기는 먹어본 놈이 좋은 거 먹는다...완전 동감.... 32 조일희 2017.03.10 2047 8
9577 잡담 [한발 스킹 유감^^] 잡담입니당~ 3 신재영 2017.03.09 1640 4
9576 잡담 이걸 자랑이라고 해야될지, 잡담이라고 해야 될지 8 file 최경준 2017.03.09 1505 5
9575 잡담 원님 덕에...^^ 1 file 박순백 2017.03.08 1054 0
9574 단상 16-17 겨울... 잘 해냈다... 4 박기호 2017.03.07 1250 10
9573 잡담 시즌을 마무리하며 16/17 입문기 2. 4 file 정기환 2017.03.06 1169 3
» 잡담 시즌을 마무리하며 16/17 입문기 1. 12 file 정기환 2017.03.06 1261 4
9571 잡담 그냥 잡담이에요.... 카빙 스키가 이런 건지 ^^;;; 1 김경민 2017.03.04 1635 1
9570 잡담 둥지를 떠난 철새의 방황..... 4 최하림 2017.03.03 979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81 Next
/ 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