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yedaq.png pella.png

 

이 노래가 나온 것이 1979년이니 그 이후에 태어난 분들도 많은 지금은 아는 사람도 없겠지만, "누구라도 그러하듯이"란 노래가 있습니다. 노땅 아재들조차도 기억이 가물가물할 만큼 오래 전에 노래했던 Pearl Sister란 진짜 자매로 구성된 걸그룹의 동생이 나중에 혼자 부른 노래인데...

 

c_9.png

 

이 노래를 처음 들은 신세대가 "저 시대를 살지도 않았는데 왜 저 시대가 그리울까요?"라고 한 노래. 좋은 가사로 인해서 많은 사람들의 가슴에 파고 든 노래인데, 원곡은 프랑스의 샹송입니다. 여기서 그 번안곡과 원곡의 동영상을 소개해 보죠. 취향에 따라서 좋아하는 버전이 달라지게 됩니다. 전 배인숙의 "누구라도 그러하듯이"를 엄청 좋아하는데, 그 원곡을 들어보니 그것도 대단히 좋더군요.

 

그 원곡은 Alain Barrière의 노래인데, 원제목이 "Un Poete"입니다. "A Poet"란 의미이니 번안곡과는 당연히 전혀 다른 분위기입니다. 시인의 삶에 관한 노래이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인숙의 전혀 다른 가사의 노래도 아주 좋고, 그 가사에 어울리는 곡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c_8.png

 

 

 

 

배인숙 -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길을 걸으면 생각이 난다
마주보며 속삭이던
지난날의 얼굴들이
꽃잎처럼 펼쳐져 간다
소중했던 많은 날들을
빗물처럼 흘려보내고
밀려오는 그리움에
나는 이제 돌아다본다
가득찬 눈물 너머로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거울을 보면 생각이 난다
어린 시절 오고가던
골목길의 추억들이
동그랗게 맴돌아간다
가슴속에 하얀 꿈들은
어느 하루 잃어버리고
솟아나는 아쉬움에
나는 이제 돌아다본다
가득찬 눈물 너머로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눈을 감으면 생각이 난다
헤어지던 아픔보다
처음 만난 순간들이
잔잔하게 물결이 된다
눈이 내린 그 겨울날
첫사랑을 묻어버리고
젖어드는 외로움에
나는 이제 돌아다본다
넘치는 눈물 너머로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창가에 앉아 하늘을 본다
떠다니는 구름처럼
날아가는 새들처럼
내 마음도 부풀어가네
어딘선가 나를 부르는
아름다운 사랑의 노래
지평선을 바라보며
나는 이제 떠나련다
저 푸른 하늘 너머
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우

 

Un Poète - Alain Barrière

 

 ♪ official lyrics


Un poète ne vit pas très longtemps,
Il se croque la vie à pleines dents,
Brûle toutes cartouches en mêmes temps
Se moquant des faux-culs, des faux-semblants,
Un poète ne vit pas très longtemps.

Un poète ne vit pas très longtemps,
Si vous l'avez cru voir vieillissant
Son fantôme, son spectre, assurément
Ou sa dernière blague d'étudiant,
Un poète ne vit pas très longtemps.

Un poète se meurt de temps en temps,
Ce n'est pas la cohue à l'enterrement
Juste quelques amis, quelques parents,
On n'a pas alerté les présidents
Un poète se meurt de temps en temps.

Un poète se meurt de temps en temps
On ne retrouve pas de testament
Encore moins d'héritiers, de prétendants
Seule est là, la compagne des jours sans
Un poète se meurt de temps en temps.

Un poète c'est sûr c'est emmerdant
Et ça n'est jamais très, très bien pensant
À la moindre injustice ça va gueulant
Contre les cons, le vice et les puissants
Un poète c'est sûr c'est emmerdant.

Un poète c'est sûr c'est emmerdant
Ça ne craint ni l'exil, ni les tourments
Ça écrit quand est grand le dénuement
Avec la dernière goutte de son sang
Un poète c'est sûr c'est emmerdant.

Un poète ça vit très très longtemps
Si j'ai dit le contraire apparemment
C'est que les mots, les mots, c'est bien changeant
S'ils sont dits au passé ou au présent
Un poète ça vit très très longtemps.

Un poète ça vit très très longtemps
On ne compte le nombre de ses enfants
Il en naît chaque hiver, chaque printemps
Qui la gloire du prophète vont chantant
Un poète ça vit... très très longtemps.

 

시인(Alain Barriere - Un Poete)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그는 혹독하게 자기 인생을 산산조각 내고
동시에 잉크를 모두 써버린답니다.
허울뿐인 바보들과 허식들을 비웃으면서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당신이 설령 그가 쇠퇴해 가는 것을 본다 생각했을지라도
확실히 그것은 그의 환영이나 망령,
혹은 그가 학생 때 저지른 최악의 실수였을 거예요.
시인은 그렇게 오래 살지 않아요.
ah ah ah ah ah...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장례식에는 떠들썩한 군중은 없어요.
그저 몇몇 친구들과 부모들만이 있을 뿐
지위가 높은 사람들에게는 알리지도 않았어요.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유언장을 사람들은 찾아내지 못해요.
하물며 유산을 요구하는 상속인들도
배급이 없는 날, 그의 애인만이 거기에 있답니다.
때때로 시인은 죽어가요.
ah ah ah ah ah...

시인은 믿을만하지만 정말 골치 아파요.
그런데 그는 매우 보수적인 사람은 결코 아니랍니다.
아주 작은 부당함에도 그는 외칠 거예요.
머저리들과 악습과 권력자들에 대항해서
시인은 믿을만하지만 정말 골치 아파요.
시인은 믿을만하지만 정말 골치 아파요.

그는 추방도 고통들도 두려워하지 않아요.
그는 훌륭한 대단원의 막을 쓰지요.
그의 마지막 핏방울을 다하여(온 정열을 다 쏟아)
시인은 믿을 만하지만 정말 골치 아파요.
ah ah ah ah ah...

시인은 아주아주 오래 살아요.
내가 필경 반대로 말한 것은
그 말들, 말들은 진정 변하기 때문이에요.
그 말들이 과거와 현재에서 말해진다 할지라도
시인은 아주아주 오래 살아요.
시인은 아주아주 오래 살아요.

아무리 사람들이 자기 아이들이 몇인지 헤아린다 하더라도
겨울이 올 때마다 봄이 올 때마다 아이들은 태어날 테고
누구를 위해 예언자의 영광을 노래하게 될는지요.
시인은 아주아주 오래 살아요

-----

 

* 나중에 같은 주제로 하나 더 쓴 글. --> http://www.drspark.net/index.php?document_srl=4114214 /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가을이 오면...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2'
 Comment '6'
  • profile
    윤세욱 2018.09.06 14:28

    텍스트, 메시지, 딕션, 멜로디 그리고 소노리티.

     

    "이게 샹숑이지요."

  • profile
    박순백 2018.09.06 19:00
    하여간 무지 어렵게 말을 해.-_-
  • profile
    윤세욱 2018.09.07 01:08

    있어 보이잖아요. ㅋㅋ

  • profile
    박순백 2018.09.07 10:19
    있어 보이긴 해.ㅋ 특히 딕션과 소노리티에서...
  • profile
    최구연 2018.09.07 01:33

    좋아하는 노래가 있었다는 걸 한동안 잊고 있었네요.

     

    초딩 때 커피 한 잔을 시켜놓고...와 월남에서 돌아온 새까만 김상사...를
    따라부른 건 어설픈 어른 흉내였다면, 대학생 때 들은 누구라도 그러하듯이는
    어떻게 이런 노래가 만들어질 수 있고, 또 이렇게 부를 수 있는지 경이로울
    정도였습니다.

     

    나중에 프랑스 번안곡이란 걸 알고 조금 실망한 건 사실이지만 여전히 대단히
    아름다운 노래라고 생각됩니다.

     

    오늘은 늦었으니 낼 아침에 mp3를 하나 내려받아야겠습니다.

  • profile
    박순백 2018.09.07 10:22
    대학 시절에 이 노래를 들었다면 정말 이 멜로디와 가사가 주는 영감을 있는 그대로 다 받아들였을 거란 생각이 드네.
    그게 얼마나 좋았을 지도 짐작이 되고...

    난 갓 사회로 나온 시점에서 이 노래를 맞이한 것일 텐데도, 이 노래를 처음 듣는 순간에 바로 반해 버리고 말았었지.
    처음엔 누가 부른 것인지도 모르고, 거의 홀리듯 이 노래에 빠져들었었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8424 Milton Friedman의 지혜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케인즈(Keynes)와 양대산맥을 이룰 만큼 유명한 경제학 대가] 박도준 2018.09.29 145
8423 GREASE (Original Movie) Highlights 박도준 2018.09.26 155
8422 반복되는 일상에서의 조그만 기쁨와 재미 Flash Mob 박도준 2018.09.24 168
8421 강습이 잘 될까요?^^; 강습 효과가... 18 file 박순백 2018.09.20 3202
» 누구라도 그러하듯이와 Un Poete 6 file 박순백 2018.09.06 430
8419 물에 뜨는 돼지, 빠른 돼지, 건강한 돼지 file 최경준 2018.08.23 700
8418 메이저리그 연봉 Top 10 file 박도준 2018.08.20 543
8417 메이저리그 야구장의 크기 file 박도준 2018.08.20 329
8416 전하지 못 한 진심(The Truth Untold) file 박순백 2018.08.18 463
8415 폭염속의 차돌삼합을 찾아서... 4 file 최경준 2018.08.06 703
8414 허윤진이 까이고 있는데...[Produce 48] 4 file 박순백 2018.07.30 1076
8413 말이 안 통하니 알 수가 있나? 2 file 최경준 2018.07.27 683
8412 왜 면접 없이 뽑았을까? 25 file 박순백 2018.07.22 1551
8411 모든 것은 뜻하지 않게 거기를 맞아가지고 시작되었다.-_- 6 file 박순백 2018.06.28 853
8410 현대의 제네시스 스포츠카(컨셉트 카 버전) - 엄청납니다. 3 file 박순백 2018.06.14 1537
8409 뮤지컬 "빨래"를 보고 왔어요 그런데, 한상률 2018.05.28 335
8408 "Body Rock 2016" - Just Jerk's Performance file 박순백 2018.05.21 475
8407 익스피디아에서 제작한 아름다운 한국 동영상과 그에 대한 외국의 반응들 2 박순백 2018.05.17 734
8406 성공하는 장면에만 익숙했던 익스트림 스킹의 또 다른 면 file 박순백 2018.05.08 1057
8405 feat.와 aka의 의미 - 노땅들을 위하여...-_- 2 박순백 2018.05.08 880
8404 오래된 탁상 시계를 고칠만 한 곳이 있을까요? 2 file 허준 2018.04.26 412
8403 아, 정말 "개박살난다"는 얘기는 이런 때...ㅜ.ㅜ 6 file 박순백 2018.04.01 4683
8402 황제스킹 3 file 나도 2018.03.29 2185
8401 뽀샵 얼굴 사진 원상복구 어플 개발과 새로운 예술 분야 1 file 박순백 2018.03.27 525
8400 K-Pop의 위력과 한류 3 file 박순백 2018.03.26 687
8399 17/18 시즌 마지막 출격, 이번 주말 웰리힐리로 2 한상률 2018.03.22 1120
8398 모글을 시작할까. 9 file 박정민 2018.03.19 1332
8397 미투에 까딱 없는 최고 권력자들...... 강정선 2018.03.10 1007
8396 매년 생각나는 보더분... 6 홍성택 2018.03.08 1588
8395 세상엔 기적이란 게 있나봐요.^^ file 박순백 2018.03.07 1592
8394 올 시즌도 시니어 스키 기술선수권 대회에는 출전합니다. 7 한상률 2018.02.20 1429
8393 몽마르트 언덕에서 스키타기 file 유신철 2018.02.08 876
8392 "귓속에 도청장치" 8 file 유신철 2018.01.15 938
8391 스키투라고 해서 Skidoo를 잘못 얘기한 줄로...^^; 2 file 박순백 2018.01.09 695
8390 미세먼지 때문에 이번 신정연휴 스키잉을 포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12 전형욱 2017.12.29 954
8389 Our current state of the world. 1 박순백 2017.12.22 453
8388 수능 국어를 풀다가 7 최경준 2017.11.23 765
8387 결혼 기념일의 오글거리는 멘트 10 file 최경준 2017.11.07 1090
8386 박정민 회장 부부와 라운딩 그 후 부부 홀인원 5 file 강정선 2017.10.21 961
8385 적폐청산은 아닌 것 같다..... 27 강정선 2017.10.12 2216
8384 착시 애마부인 3 file 박순백 2017.09.12 1470
8383 롯데월드 흰머리 기사를 보며 3 file 최경준 2017.08.23 1019
8382 "역사의 연구"를 읽다가 영화 "군함도"가 떠올려져서 file 최경준 2017.08.09 390
8381 "괌 공격"에 대한 주절 주절 6 최경준 2017.08.09 1034
8380 이렇게 안 자 본 사람은 그 기분을 몰라요. 1 최경준 2017.08.07 1010
8379 비슷한 노래란 느낌이 드는 세 곡 file 박순백 2017.08.06 445
8378 담배값 결자해지 하겠다는데 5 최경준 2017.07.27 660
8377 수상스키.. 7 file 강정선 2017.07.11 834
8376 착하게들 살아야지.^^ 3 file 박순백 2017.07.11 880
8375 난 반댈세, 새우깡 먹던 갈매기들은 불쌍해서 어쩌나?-_- 1 file 박순백 2017.06.30 864
8374 드론........................ 5 박정민 2017.06.08 744
8373 정말 100세 시대가 오네요.. 6 file 강정선 2017.05.19 931
8372 이런 늙은이 ...김동길 6 file 강정선 2017.05.15 1264
8371 주사파...?? 4 강정선 2017.05.13 1211
8370 황사가 가득한 날이군요. 10 file 박순백 2017.05.08 612
8369 어제 두 아들 놈과 2시간 난상 토론 18 강정선 2017.05.01 1781
8368 ㅋ 복면개왕 1 file 유신철 2017.04.28 570
8367 내 생애에 이런 영화는 없었다. "해빙" 11 file 최경준 2017.04.26 875
8366 간만에 대통령다운 대통령 한번 ..... 24 file 강정선 2017.04.22 1565
8365 발기부전 주세요. 2 file 최경준 2017.04.19 781
8364 기혼여성 절반 "작은 결혼 못했다"..이유 1위는 '가족반대' 4 강정선 2017.04.17 524
8363 "캐리돌 뉴스" 재밌네요. 1 file 유신철 2017.03.27 618
8362 긍정적으로 보는 게 이익 5 file 박순백 2017.03.24 747
8361 "조작된 도시" 후기 2 file 최경준 2017.03.20 848
8360 박그네 구속 [여론조사] 7 강정선 2017.03.19 1018
8359 그제 중국 출장을 다녀와서.... 9 박정민 2017.03.13 1149
8358 끝까지 지말만 하는 여 11 강정선 2017.03.12 1828
8357 오늘 지하철에서 - 탄핵 판결 관련. 5 최구연 2017.03.10 1273
8356 눈에 띄는 원초적인 댓글들...ㅎ 3 file 강정선 2017.03.03 1568
8355 1991년의 알프스 스키장 17 file 한상률 2017.03.03 1840
8354 휠러 딜러 - 1968년 콜벳 복구 2 file 박순백 2017.02.24 1134
8353 Korean-American 클로이 킴 / 세계 정상의 스노우보더 2 file 박순백 2017.02.17 698
8352 올해도 시니어 기선전 출전! 2월 24일 접수 마감이래요 16 file 한상률 2017.02.14 1455
8351 의사 선생님께 혼난 사연 8 file 최경준 2017.01.19 2064
8350 내 친구들은 좋은 친구들인가?^^ 남녀의 차이. file 박순백 2017.01.18 1161
8349 따스함이 그리울 때는 램프를 켜면... 7 file 박순백 2017.01.09 958
8348 걸렸습니다 7 한상률 2017.01.04 1900
8347 천국과 지옥 - 유럽인들의 특성 5 file 박순백 2017.01.02 1850
8346 일곱 시간 3 유신철 2016.12.29 1132
8345 진도 홍주를 일출주로 함 마셔보면... 4 file 박순백 2016.12.27 840
8344 주간 주중 스킹 5 박정민 2016.12.27 1126
8343 겨울비 7 유신철 2016.12.21 1606
8342 레이싱 실력이 안 돼서 복근으로 승부.. 8 강정선 2016.12.12 2524
8341 "Have Yourself A Merry Little Christmas!" 1 file 유신철 2016.12.07 702
8340 테러냐 효도냐? 1 file 박순백 2016.12.06 1147
8339 당신 아재지? 몇 개 알아?? 10 file 박순백 2016.11.26 1601
8338 An Inspirational Story of Hope file 박순백 2016.11.17 673
8337 내일 광화문으로.. 9 file 강정선 2016.11.11 1084
8336 레일리가 맥글랴산에서 스키 타는 영상에 대한 비평(또는 비방) 23 file 황세연 2016.11.10 2355
8335 재미로 보는 민비와 무당이야기 14 file 강정선 2016.11.05 1262
8334 찬바람이 부는데... 갑자기 열이 확 박정민 2016.10.31 783
8333 말한 대로 이루어진다. 3 file 허지웅 2016.10.31 922
8332 말타는 법도 여러가지 25 file 강정선 2016.10.29 2041
8331 상상 그 이상 4 허지웅 2016.10.27 673
8330 구역질이 나서.... 6 file 강정선 2016.10.25 1796
8329 가을빛으로 물드는 올림픽공원 4 file 박순백 2016.10.19 552
8328 박정희도 물어봤는데 뭐가 문제냐..? 10 file 강정선 2016.10.19 1181
8327 밥 딜런이 노벨 문학상을... 4 최구연 2016.10.14 456
8326 탄핵이라....이 양반 쎄게 나오네요 7 강정선 2016.10.13 1214
8325 다시 봐도 좋다는... 6 유신철 2016.10.11 10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5 Next
/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