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빙.jpg

 

JTBC 대선주자 토론을 보다가

짜증이 나서 TV를 끄고 영화 한 편 봤습니다.

 

영화 "해빙"

연쇄 살인사건을 주제로 한 범죄 스릴러라고 할까

 

전반부는 그냥 평범하게 시작됩니다.

 

중 후반부에 갑자기 반전이 시작되면서

'이건 뭐지?' 하는 의문이 듬과 동시에

'이건 반전이 아니라 관객을 바보로 알고 농락하는 건가?'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감독에 대한 분노가 치밀어 오르기는 제 생애 처음입니다.

 

단순히 재미 없는 게 아니라

저런 걸 반전이라고 내놓은 감독에 대한 분노가 치밀어 오르게 만드는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또다시 반전이 되는 엔딩은

실소를 자아내게 합니다.

 

해빙을 보느니 차라리 대선토론회를 끝까지 볼 걸 그랬어요.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1'
 Comment '11'
  • profile
    박순백 2017.04.26 18:10

    더 잘 만들어보려다가 죽을 쑤는 전형을 따른 졸작인 모양입니다.ㅋ

    가끔 그런 엉뚱한 영화들이 있긴 하더군요.

  • profile
    최경준 2017.04.27 09:13
    저도 일을 하다가 보면 가끔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도로 포장 종류를 선택할 때 좀 눈에 띄고 참신한 포장재를 선택한다고 고민 고민하다가
    고민 끝에 채택한 방법이

    막상 시공해 놓고 보면
    욕을 태 바가지로 먹는 경우가 있죠
  • profile
    임시후 2017.04.26 19:54

    패스할 수 있는 영화 하나를 선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profile
    최경준 2017.04.27 09:14
    평가를 보면 드물기는 하지만
    간혹 재미있었다고 하는분도 계시니

    심심하실때 보셔도 됩니다. ㅋ
  • profile
    강정선 2017.04.28 10:17

    영화 거의 안 보는데 몇 년전 가족과 설국열차보러 갔다가 중간에 혼자 나와서

    영화관 근처 아이쇼핑 했는데

    그 거보다 더 지겨운 영화인가?   확인차 볼 수도....ㅎㅎ

    그런데 참을성이 대단하네 그런 영화를 끝까지 보다니 ..

     

     

    설국열차 때도 막내와 와이프는 중간에 혼자 나갈 수가 있냐고.. 황당 

    큰놈은 자기도 나가고 싶었다고 아빠의 빠른 결단 좋았다고

    사람마다 다 다름.

     

  • profile
    최경준 2017.04.28 11:04
    해빙과 비교하면 설국열차는 아주 재미있는 쪽에 속합니다.
  • profile
    박순백 2017.04.28 19:46

    맨 위에 댓글을 달아놨지만, 본문 내용을 확인 차 봤습니다.^^

     

    제가 보니 괜찮은 영화던데요?

    배우들이 연기도 잘 하고,

    그런 반전은 요즘 흔한 거라서 그럴 수도 있겠다 싶은 정도였구요.

     

    뛰어나게 좋은 영화가 아닌 건 확실한데, 그렇다고 아주 졸작도 아닌,

    평년작 수준의 영화라고 할 수 있겠던데요?

     

    설국열차는 저도 보면서 좀 피곤하다고 느꼈었죠.

    상상력 자체가 빈곤한 가운데 쓰여진 각본을 표현력조차 부족하게 만든 영화라서

    그랬던 거죠.

     

    이수연이란 감독(각본 겸)이 만든 해빙은 설국열차보다는 덜 피곤한 영화 같습니다.
    설국열차의 감독이 수작인 괴물을 만든 봉준호 감독인 걸 생각하면...

     

    여기 있는 건 강한 스포일러는 없는 댓글들이라 생각됩니다만, 그래도 이 영화가

    궁금한 분들은 확인 차 올레 TV의 VOD를 보시던가,

    아래 나무위키의 관련 정보를 보세요.(이건 약간 스포일러.)

     

    https://www.google.co.kr/url?sa=t&rct=j&q=&esrc=s&source=web&cd=1&cad=rja&uact=8&sqi=2&ved=0ahUKEwjeu9qb_cbTAhXGybwKHRgHBpYQFgghMAA&url=https%3A%2F%2Fnamu.wiki%2Fw%2F%25ED%2595%25B4%25EB%25B9%2599(%25EC%2598%2581%25ED%2599%2594)&usg=AFQjCNFrQA6p_9A5vFjoHSv1fFdyeTeSBw&sig2=LhYxQe7l50Ncnt0n9Y9UzQ

     

     

     

  • profile
    최경준 2017.05.01 07:46

    얼마나 재미 없고 스토리가 황당한 건지
    궁금해서 보신 것 같은데요.
    박사님이 보시기에는 의외로 평타 수준의 영화였다니 다행입니다. 만

    제 글을 보시고 아예 이 영화에 대해서는 기대를  안하시고 보신 영향도 있겠지요? ㅎㅎ

  • profile
    박순백 2017.05.01 10:13

    아마도 그럴 것 같습니다. 만
    요즘 영화들이 대충 그렇죠 뭐.ㅋ
    아주 뛰어난 영화가 아니라면 다 뭘 좀 해보려다가
    파토가 난 영화들.

  • profile
    한상률 2017.05.02 09:28

    며칠 전 곡성 봤습니다.

    무서운 영화라는 정보만 가지고 봤는데, 볼만했습니다. 오호가 딱 갈릴 것 같은영화더라고요. 저는 천우희 좋아하니까 봤는데 의와로 분량이 매우 적더라고요. 

     

    안 보신 분에게 한 마디만 하라면 영화 장르 스릴러 아닙니다. 그건 알고 봐야 되겠더라고요. ^^

     

  • profile
    한상률 2017.12.01 03:26
    해빙 그저 그렇습니다. 다만 연기는 좋습니다. 정육점 부자를 연기한 두 사람은 연기 훌륭합니다. 신구는 짧게 나오지만 대단합니다.
    영화 자체는 잔인한 장면은 많지 않아도 꽤나 불쾌하므로 비위 약한 분께는 권할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8411 모든 것은 뜻하지 않게 거기를 맞아가지고 시작되었다.-_- 6 file 박순백 2018.06.28 647
8410 현대의 제네시스 스포츠카(컨셉트 카 버전) - 엄청납니다. 3 file 박순백 2018.06.14 1281
8409 뮤지컬 "빨래"를 보고 왔어요 그런데, 한상률 2018.05.28 296
8408 "Body Rock 2016" - Just Jerk's Performance file 박순백 2018.05.21 448
8407 익스피디아에서 제작한 아름다운 한국 동영상과 그에 대한 외국의 반응들 2 박순백 2018.05.17 685
8406 성공하는 장면에만 익숙했던 익스트림 스킹의 또 다른 면 file 박순백 2018.05.08 985
8405 feat.와 aka의 의미 - 노땅들을 위하여...-_- 4 박순백 2018.05.08 763
8404 오래된 탁상 시계를 고칠만 한 곳이 있을까요? 2 file 허준 2018.04.26 390
8403 아, 정말 "개박살난다"는 얘기는 이런 때...ㅜ.ㅜ 6 file 박순백 2018.04.01 4448
8402 황제스킹 3 file 나도 2018.03.29 2109
8401 뽀샵 얼굴 사진 원상복구 어플 개발과 새로운 예술 분야 1 file 박순백 2018.03.27 471
8400 K-Pop의 위력과 한류 3 file 박순백 2018.03.26 654
8399 17/18 시즌 마지막 출격, 이번 주말 웰리힐리로 2 한상률 2018.03.22 1096
8398 모글을 시작할까. 9 file 박정민 2018.03.19 1294
8397 미투에 까딱 없는 최고 권력자들...... 강정선 2018.03.10 979
8396 매년 생각나는 보더분... 7 홍성택 2018.03.08 1555
8395 세상엔 기적이란 게 있나봐요.^^ 3 file 박순백 2018.03.07 1571
8394 올 시즌도 시니어 스키 기술선수권 대회에는 출전합니다. 7 한상률 2018.02.20 1410
8393 몽마르트 언덕에서 스키타기 file 유신철 2018.02.08 852
8392 "귓속에 도청장치" 8 file 유신철 2018.01.15 920
8391 스키투라고 해서 Skidoo를 잘못 얘기한 줄로...^^; 2 file 박순백 2018.01.09 685
8390 미세먼지 때문에 이번 신정연휴 스키잉을 포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12 전형욱 2017.12.29 943
8389 Our current state of the world. 1 박순백 2017.12.22 444
8388 수능 국어를 풀다가 7 최경준 2017.11.23 753
8387 결혼 기념일의 오글거리는 멘트 10 file 최경준 2017.11.07 862
8386 박정민 회장 부부와 라운딩 그 후 부부 홀인원 5 file 강정선 2017.10.21 931
8385 적폐청산은 아닌 것 같다..... 27 강정선 2017.10.12 2193
8384 착시 애마부인 3 file 박순백 2017.09.12 1448
8383 롯데월드 흰머리 기사를 보며 3 file 최경준 2017.08.23 1005
8382 "역사의 연구"를 읽다가 영화 "군함도"가 떠올려져서 file 최경준 2017.08.09 380
8381 "괌 공격"에 대한 주절 주절 6 최경준 2017.08.09 1024
8380 이렇게 안 자 본 사람은 그 기분을 몰라요. 1 최경준 2017.08.07 997
8379 비슷한 노래란 느낌이 드는 세 곡 file 박순백 2017.08.06 409
8378 담배값 결자해지 하겠다는데 5 최경준 2017.07.27 652
8377 수상스키.. 7 file 강정선 2017.07.11 820
8376 착하게들 살아야지.^^ 3 file 박순백 2017.07.11 871
8375 난 반댈세, 새우깡 먹던 갈매기들은 불쌍해서 어쩌나?-_- 1 file 박순백 2017.06.30 854
8374 드론........................ 5 박정민 2017.06.08 732
8373 정말 100세 시대가 오네요.. 6 file 강정선 2017.05.19 922
8372 이런 늙은이 ...김동길 6 file 강정선 2017.05.15 1254
8371 주사파...?? 4 강정선 2017.05.13 1202
8370 황사가 가득한 날이군요. 10 file 박순백 2017.05.08 606
8369 어제 두 아들 놈과 2시간 난상 토론 18 강정선 2017.05.01 1763
8368 ㅋ 복면개왕 1 file 유신철 2017.04.28 561
» 내 생애에 이런 영화는 없었다. "해빙" 11 file 최경준 2017.04.26 862
8366 간만에 대통령다운 대통령 한번 ..... 24 file 강정선 2017.04.22 1552
8365 발기부전 주세요. 2 file 최경준 2017.04.19 763
8364 기혼여성 절반 "작은 결혼 못했다"..이유 1위는 '가족반대' 4 강정선 2017.04.17 509
8363 "캐리돌 뉴스" 재밌네요. 1 file 유신철 2017.03.27 609
8362 긍정적으로 보는 게 이익 5 file 박순백 2017.03.24 738
8361 "조작된 도시" 후기 2 file 최경준 2017.03.20 832
8360 박그네 구속 [여론조사] 7 강정선 2017.03.19 1008
8359 그제 중국 출장을 다녀와서.... 9 박정민 2017.03.13 1142
8358 끝까지 지말만 하는 여 11 강정선 2017.03.12 1817
8357 오늘 지하철에서 - 탄핵 판결 관련. 5 최구연 2017.03.10 1262
8356 눈에 띄는 원초적인 댓글들...ㅎ 3 file 강정선 2017.03.03 1553
8355 1991년의 알프스 스키장 17 file 한상률 2017.03.03 1808
8354 휠러 딜러 - 1968년 콜벳 복구 2 file 박순백 2017.02.24 926
8353 Korean-American 클로이 킴 / 세계 정상의 스노우보더 2 file 박순백 2017.02.17 686
8352 올해도 시니어 기선전 출전! 2월 24일 접수 마감이래요 16 file 한상률 2017.02.14 1445
8351 의사 선생님께 혼난 사연 8 file 최경준 2017.01.19 2021
8350 내 친구들은 좋은 친구들인가?^^ 남녀의 차이. file 박순백 2017.01.18 1154
8349 따스함이 그리울 때는 램프를 켜면... 7 file 박순백 2017.01.09 949
8348 걸렸습니다 7 한상률 2017.01.04 1888
8347 천국과 지옥 - 유럽인들의 특성 5 file 박순백 2017.01.02 1840
8346 일곱 시간 3 유신철 2016.12.29 1124
8345 진도 홍주를 일출주로 함 마셔보면... 4 file 박순백 2016.12.27 784
8344 주간 주중 스킹 5 박정민 2016.12.27 1116
8343 겨울비 7 유신철 2016.12.21 1599
8342 레이싱 실력이 안 돼서 복근으로 승부.. 8 강정선 2016.12.12 2512
8341 "Have Yourself A Merry Little Christmas!" 1 file 유신철 2016.12.07 695
8340 테러냐 효도냐? 1 file 박순백 2016.12.06 1136
8339 당신 아재지? 몇 개 알아?? 10 file 박순백 2016.11.26 1593
8338 An Inspirational Story of Hope file 박순백 2016.11.17 667
8337 내일 광화문으로.. 9 file 강정선 2016.11.11 1075
8336 레일리가 맥글랴산에서 스키 타는 영상에 대한 비평(또는 비방) 23 file 황세연 2016.11.10 2334
8335 재미로 보는 민비와 무당이야기 14 file 강정선 2016.11.05 1249
8334 찬바람이 부는데... 갑자기 열이 확 박정민 2016.10.31 778
8333 말한 대로 이루어진다. 3 file 허지웅 2016.10.31 910
8332 말타는 법도 여러가지 25 file 강정선 2016.10.29 2023
8331 상상 그 이상 4 허지웅 2016.10.27 665
8330 구역질이 나서.... 6 file 강정선 2016.10.25 1787
8329 가을빛으로 물드는 올림픽공원 4 file 박순백 2016.10.19 543
8328 박정희도 물어봤는데 뭐가 문제냐..? 10 file 강정선 2016.10.19 1169
8327 밥 딜런이 노벨 문학상을... 4 최구연 2016.10.14 447
8326 탄핵이라....이 양반 쎄게 나오네요 7 강정선 2016.10.13 1205
8325 다시 봐도 좋다는... 6 유신철 2016.10.11 1061
8324 무지 시시껄렁한 이야기 9 강정선 2016.10.11 640
8323 왔노라 굽노라 5 file 최경준 2016.10.06 837
8322 아줌마라고 불렀다고 영창가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9 file 강정선 2016.10.06 1336
8321 이정현 대표 단식 지지합니다. 어영부영 하지말고~~ 10 강정선 2016.10.02 1218
8320 13 Fun Party Ideas - 아주 재미있겠어요.^^ file 박순백 2016.09.26 447
8319 얘가 빨갱이라면 나도 빨갱이다. 14 file 박순백 2016.09.20 1352
8318 비발디파크 시즌권 판매중. 6 최구연 2016.09.02 756
8317 뭐가 문제라는건지..?? 5 file 강정선 2016.09.01 1071
8316 수상스키..2 15 file 강정선 2016.08.30 860
8315 어제 일요일의 하늘 file 박순백 2016.08.29 233
8314 십수년만에 수상스키... 2 file 강정선 2016.08.16 777
8313 여름 용평 12 file 강정선 2016.08.11 1087
8312 나도 때론... 이 영화가... 3 file 박순백 2016.08.09 69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5 Next
/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