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빙.jpg

 

JTBC 대선주자 토론을 보다가

짜증이 나서 TV를 끄고 영화 한 편 봤습니다.

 

영화 "해빙"

연쇄 살인사건을 주제로 한 범죄 스릴러라고 할까

 

전반부는 그냥 평범하게 시작됩니다.

 

중 후반부에 갑자기 반전이 시작되면서

'이건 뭐지?' 하는 의문이 듬과 동시에

'이건 반전이 아니라 관객을 바보로 알고 농락하는 건가?'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감독에 대한 분노가 치밀어 오르기는 제 생애 처음입니다.

 

단순히 재미 없는 게 아니라

저런 걸 반전이라고 내놓은 감독에 대한 분노가 치밀어 오르게 만드는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또다시 반전이 되는 엔딩은

실소를 자아내게 합니다.

 

해빙을 보느니 차라리 대선토론회를 끝까지 볼 걸 그랬어요.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Atachment
첨부 '1'
 Comment '11'
  • profile
    박순백 2017.04.26 18:10

    더 잘 만들어보려다가 죽을 쑤는 전형을 따른 졸작인 모양입니다.ㅋ

    가끔 그런 엉뚱한 영화들이 있긴 하더군요.

  • profile
    최경준 2017.04.27 09:13
    저도 일을 하다가 보면 가끔 그런 경우가 있습니다.

    도로 포장 종류를 선택할 때 좀 눈에 띄고 참신한 포장재를 선택한다고 고민 고민하다가
    고민 끝에 채택한 방법이

    막상 시공해 놓고 보면
    욕을 태 바가지로 먹는 경우가 있죠
  • profile
    임시후 2017.04.26 19:54

    패스할 수 있는 영화 하나를 선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 profile
    최경준 2017.04.27 09:14
    평가를 보면 드물기는 하지만
    간혹 재미있었다고 하는분도 계시니

    심심하실때 보셔도 됩니다. ㅋ
  • profile
    강정선 2017.04.28 10:17

    영화 거의 안 보는데 몇 년전 가족과 설국열차보러 갔다가 중간에 혼자 나와서

    영화관 근처 아이쇼핑 했는데

    그 거보다 더 지겨운 영화인가?   확인차 볼 수도....ㅎㅎ

    그런데 참을성이 대단하네 그런 영화를 끝까지 보다니 ..

     

     

    설국열차 때도 막내와 와이프는 중간에 혼자 나갈 수가 있냐고.. 황당 

    큰놈은 자기도 나가고 싶었다고 아빠의 빠른 결단 좋았다고

    사람마다 다 다름.

     

  • profile
    최경준 2017.04.28 11:04
    해빙과 비교하면 설국열차는 아주 재미있는 쪽에 속합니다.
  • profile
    박순백 2017.04.28 19:46

    맨 위에 댓글을 달아놨지만, 본문 내용을 확인 차 봤습니다.^^

     

    제가 보니 괜찮은 영화던데요?

    배우들이 연기도 잘 하고,

    그런 반전은 요즘 흔한 거라서 그럴 수도 있겠다 싶은 정도였구요.

     

    뛰어나게 좋은 영화가 아닌 건 확실한데, 그렇다고 아주 졸작도 아닌,

    평년작 수준의 영화라고 할 수 있겠던데요?

     

    설국열차는 저도 보면서 좀 피곤하다고 느꼈었죠.

    상상력 자체가 빈곤한 가운데 쓰여진 각본을 표현력조차 부족하게 만든 영화라서

    그랬던 거죠.

     

    이수연이란 감독(각본 겸)이 만든 해빙은 설국열차보다는 덜 피곤한 영화 같습니다.
    설국열차의 감독이 수작인 괴물을 만든 봉준호 감독인 걸 생각하면...

     

    여기 있는 건 강한 스포일러는 없는 댓글들이라 생각됩니다만, 그래도 이 영화가

    궁금한 분들은 확인 차 올레 TV의 VOD를 보시던가,

    아래 나무위키의 관련 정보를 보세요.(이건 약간 스포일러.)

     

    https://www.google.co.kr/url?sa=t&rct=j&q=&esrc=s&source=web&cd=1&cad=rja&uact=8&sqi=2&ved=0ahUKEwjeu9qb_cbTAhXGybwKHRgHBpYQFgghMAA&url=https%3A%2F%2Fnamu.wiki%2Fw%2F%25ED%2595%25B4%25EB%25B9%2599(%25EC%2598%2581%25ED%2599%2594)&usg=AFQjCNFrQA6p_9A5vFjoHSv1fFdyeTeSBw&sig2=LhYxQe7l50Ncnt0n9Y9UzQ

     

     

     

  • profile
    최경준 2017.05.01 07:46

    얼마나 재미 없고 스토리가 황당한 건지
    궁금해서 보신 것 같은데요.
    박사님이 보시기에는 의외로 평타 수준의 영화였다니 다행입니다. 만

    제 글을 보시고 아예 이 영화에 대해서는 기대를  안하시고 보신 영향도 있겠지요? ㅎㅎ

  • profile
    박순백 2017.05.01 10:13

    아마도 그럴 것 같습니다. 만
    요즘 영화들이 대충 그렇죠 뭐.ㅋ
    아주 뛰어난 영화가 아니라면 다 뭘 좀 해보려다가
    파토가 난 영화들.

  • profile
    한상률 2017.05.02 09:28

    며칠 전 곡성 봤습니다.

    무서운 영화라는 정보만 가지고 봤는데, 볼만했습니다. 오호가 딱 갈릴 것 같은영화더라고요. 저는 천우희 좋아하니까 봤는데 의와로 분량이 매우 적더라고요. 

     

    안 보신 분에게 한 마디만 하라면 영화 장르 스릴러 아닙니다. 그건 알고 봐야 되겠더라고요. ^^

     

  • profile
    한상률 2017.12.01 03:26
    해빙 그저 그렇습니다. 다만 연기는 좋습니다. 정육점 부자를 연기한 두 사람은 연기 훌륭합니다. 신구는 짧게 나오지만 대단합니다.
    영화 자체는 잔인한 장면은 많지 않아도 꽤나 불쾌하므로 비위 약한 분께는 권할수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8360 스노우 크랩 + 사워도우 바게트 1 file MarkLee 2018.12.31 473
8359 우리가 잘 아는 세 분이 새로운 사업을...^^ 나날이 번창하길 빕니다. 1 file 박순백 2018.11.01 1983
8358 강습이 잘 될까요?^^; 강습 효과가... 19 file 박순백 2018.09.20 4069
8357 성공하는 장면에만 익숙했던 익스트림 스킹의 또 다른 면 file 박순백 2018.05.08 1246
8356 아, 정말 "개박살난다"는 얘기는 이런 때...ㅜ.ㅜ 6 file 박순백 2018.04.01 5349
8355 황제스킹 3 file 나도 2018.03.29 2382
8354 K-Pop의 위력과 한류 3 file 박순백 2018.03.26 749
8353 17/18 시즌 마지막 출격, 이번 주말 웰리힐리로 2 한상률 2018.03.22 1177
8352 모글을 시작할까. 9 file 박정민 2018.03.19 1402
8351 매년 생각나는 보더분... 6 홍성택 2018.03.08 1660
8350 올 시즌도 시니어 스키 기술선수권 대회에는 출전합니다. 7 한상률 2018.02.20 1487
8349 몽마르트 언덕에서 스키타기 file 유신철 2018.02.08 919
8348 "귓속에 도청장치" 8 file 유신철 2018.01.15 1011
8347 스키투라고 해서 Skidoo를 잘못 얘기한 줄로...^^; 2 file 박순백 2018.01.09 724
8346 미세먼지 때문에 이번 신정연휴 스키잉을 포기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12 전형욱 2017.12.29 988
8345 수능 국어를 풀다가 7 최경준 2017.11.23 797
8344 박정민 회장 부부와 라운딩 그 후 부부 홀인원 5 file 강정선 2017.10.21 1027
8343 수상스키.. 7 file 강정선 2017.07.11 865
» 내 생애에 이런 영화는 없었다. "해빙" 11 file 최경준 2017.04.26 901
8341 1991년의 알프스 스키장 17 file 한상률 2017.03.03 1922
8340 Korean-American 클로이 킴 / 세계 정상의 스노우보더 2 file 박순백 2017.02.17 716
8339 올해도 시니어 기선전 출전! 2월 24일 접수 마감이래요 16 file 한상률 2017.02.14 1519
8338 주간 주중 스킹 5 박정민 2016.12.27 1147
8337 겨울비 7 유신철 2016.12.21 1627
8336 레이싱 실력이 안 돼서 복근으로 승부.. 8 강정선 2016.12.12 2553
8335 레일리가 맥글랴산에서 스키 타는 영상에 대한 비평(또는 비방) 22 file 황세연 2016.11.10 2934
8334 찬바람이 부는데... 갑자기 열이 확 박정민 2016.10.31 799
8333 말한 대로 이루어진다. 3 file 허지웅 2016.10.31 948
8332 말타는 법도 여러가지 25 file 강정선 2016.10.29 2060
8331 상상 그 이상 4 허지웅 2016.10.27 680
8330 구역질이 나서.... 6 file 강정선 2016.10.25 1808
8329 가을빛으로 물드는 올림픽공원 4 file 박순백 2016.10.19 554
8328 박정희도 물어봤는데 뭐가 문제냐..? 10 file 강정선 2016.10.19 1190
8327 밥 딜런이 노벨 문학상을... 4 최구연 2016.10.14 457
8326 탄핵이라....이 양반 쎄게 나오네요 7 강정선 2016.10.13 1224
8325 다시 봐도 좋다는... 6 유신철 2016.10.11 1076
8324 무지 시시껄렁한 이야기 9 강정선 2016.10.11 646
8323 왔노라 굽노라 5 file 최경준 2016.10.06 845
8322 아줌마라고 불렀다고 영창가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9 file 강정선 2016.10.06 1347
8321 이정현 대표 단식 지지합니다. 어영부영 하지말고~~ 10 강정선 2016.10.02 1227
8320 13 Fun Party Ideas - 아주 재미있겠어요.^^ file 박순백 2016.09.26 451
8319 얘가 빨갱이라면 나도 빨갱이다. 14 file 박순백 2016.09.20 1365
8318 비발디파크 시즌권 판매중. 6 최구연 2016.09.02 763
8317 뭐가 문제라는건지..?? 5 file 강정선 2016.09.01 1080
8316 수상스키..2 15 file 강정선 2016.08.30 886
8315 어제 일요일의 하늘 file 박순백 2016.08.29 238
8314 십수년만에 수상스키... 2 file 강정선 2016.08.16 789
8313 여름 용평 12 file 강정선 2016.08.11 1112
8312 나도 때론... 이 영화가... 3 file 박순백 2016.08.09 710
8311 동엽신의 섹드립이 뭔가 했는데... 1 file 박순백 2016.08.01 1102
8310 스키어의 마시는 법! 2 한상률 2016.07.26 1020
8309 무더운 아침은 아메리카노 같은 맥주를... 2 file 박순백 2016.07.22 410
8308 또 ~~윤상현.. 4 강정선 2016.07.19 878
8307 중국은 사드 레이더의 탐지거리가 중요하지 않다. 7 강정선 2016.07.11 833
8306 관리자님... 9 file 최구연 2016.07.11 473
8305 대통령에게 좀 심한것 같은데....ㅎㅎ 5 강정선 2016.07.07 1121
8304 비가 와서 차가 밀리니 뺑뺑이가 바빠요 7 file 최경준 2016.07.05 572
8303 모가 픽션이고 모가 리얼인지.. 1 유신철 2016.07.02 590
8302 Yes24 프로모션 소개. file 최구연 2016.07.01 388
8301 유 박사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3 file 박순백 2016.06.26 337
8300 아니 영국 이놈들은 ... 이북놈들보다 더 나쁜 놈들이 아니가...? 3 강정선 2016.06.24 809
8299 the age of uncertainty 2 유신철 2016.06.24 354
8298 주말에 뭐 하세요??? 12 박정민 2016.06.20 678
8297 Hey buddy, don't try to fool us! file 유신철 2016.06.16 471
8296 World Naked Bike Ride in London 2016 1 file 유신철 2016.06.14 302
8295 요즘 뭐 하세요? 이렇게 웅진실내스키장에 가서 스키 타는 사람도... 9 file 박순백 2016.06.13 2199
8294 부전자전 22 강정선 2016.05.25 990
8293 박사님, 바이크갤러리가 아파요.^^;; 2 최구연 2016.05.19 398
8292 너의 빈 자리를 보며... 1 최경준 2016.04.07 900
8291 정신 나간 정치인들... 6 강정선 2016.04.07 1201
8290 설현과 수지 중 누가 좋으세요.? 13 강정선 2016.04.06 1190
8289 쿨가이 선발대회...........?? 21 file 강정선 2016.03.30 2186
8288 남자가 반하는 여자 순위 4 유신철 2016.03.18 2055
8287 나이 70에 병원을 나서면서 8 신현균 2016.03.15 2395
8286 오뚜기 박용호 원장 레벨2로 오똑서다,, 37 file 강정선 2016.03.06 3575
8285 이번주 디카를 지를 예정 ㅋ. 푸하하 12 file 박정민 2016.02.22 997
8284 어제 집안 짐을 모두 정리하고, 오늘은 천마산 스타힐로 출격 3 file 한상률 2016.02.17 1282
8283 비 오는 토요일의 요리검증 4 file 최경준 2016.02.15 548
8282 침 질질 흘리며 공부중... 10 file 최경준 2016.02.04 1163
8281 매일 구박... 7 file 박정민 2016.02.03 982
8280 스키가족분들께 소식 공유해요~~~ 1 이상준 2016.02.02 1045
8279 오늘 압구정동에 침대 하나 놓고 한 시간에 480만 원 받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14 file 강정선 2016.01.29 3495
8278 환갑동갑 5 file 유신철 2016.01.29 859
8277 지각생을 위한 뺑뺑이 2 file 최경준 2016.01.29 661
8276 시가고원 후기 12 file 유신철 2016.01.29 1313
8275 96.5세에 이렇게 스키를 타실 수 있겠어요?^^ 7 file 박순백 2016.01.27 1484
8274 집에서 엣지갈다 성질이ㅠ 19 박정민 2016.01.25 1259
8273 시즌권 양도 신청 5 file 최경준 2016.01.22 599
8272 everyday pow-day 4 file 유신철 2016.01.21 622
8271 시즌권 장터 매복중 6 file 최경준 2016.01.04 1199
8270 소라넷 2 유신철 2016.01.02 3016
8269 온난화, 온난화....걱정, 걱정.... 9 file 유신철 2015.12.24 1173
8268 이 글은 박용호 형님이 꼭 보셔야... 10 file 최경준 2015.12.18 1178
8267 내일 시즌 개시... 3 file 최구연 2015.12.17 563
8266 "저 사람 스티비 원더 맞죠?" 2 file 박순백 2015.12.17 549
8265 베토벤 생일 file 유신철 2015.12.17 340
8264 Gloomy Rainy Day 1 file 박순백 2015.12.14 415
8263 연말에 휴가가 남아봤자 7 file 최경준 2015.12.11 640
8262 뒤늦은 시즌 준비 7 file 박정민 2015.12.11 593
8261 나도 의경 부모 9 강정선 2015.12.03 68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