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전 정보 게시판 #2 / 예전 정보 게시판#1

조회 수 1616 추천 수 5 댓글 0

시즌이 끝났네요. (아직 아닌 곳과 아닌 분도 많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들여다본 칼럼 코너에서는 어깨선, 골반선, 앵귤레이션에 대한 흥미로운 토론을 읽고 간단히 생각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스킹에서의 올바른 자세는 패럴랠턴과 숏턴에서 유추될 수 있다고 보여지네요.

 

외향경이 적절히 잡히지 않고 무게중심이 잘 넘어가지 못하는 패럴랠턴은 매끄러울 수 없습니다. (스키딩성) 숏턴은 상체가 폴라인 아래로 정대하고 어깨와 골반이 고정되지 않으면 역시 매끄러운 숏턴이 구사되기 어렵습니다.

 

숏턴에서 골반을 굳이 고정시킬 이유가 없지 않나? 라는 의문을 가질 수 있고, 실제로 폭이 넓은 숏턴은 조금씩 골반이 턴의 안쪽을 향하는 것을 피하기도 어렵긴 합니다. 그래야 고관절과 바깥 다리가 헐렁하지 않고 단단히 연결된 채로 상하체 트위스트까지 끌어갈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리듬이 빠른 숏턴을 구사함에 있어 골반이 턴의 안쪽으로 움직인다면 다시 반대쪽 턴을 구사하면서 또다시 턴의 안쪽으로 넣어야 하기에 골반이 좌우로 움직여야 할 것입니다.

 

여기서 문제는 (정대하지 않고) 좌 또는 우로 향한 골반은 설면과 수평이 되지 못한다는 데 있죠. 즉, 좌우로 움직이면서 다시 설면과의 수평을 유지하기 위해 위 아래로도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제 더 이상 골반 아래를 축으로 리드미컬한, 그러면서도 의식적으로 힘을 이리 저리 쓰지 않으면서 관성적 운동을 그려내는 데에는 상당한 어려움을 겪게 될 것입니다.

 

이 지점에서 "굳이 설면과 수평을 유지하지 않아도 되지 않나?" 라는 의문을 가져볼 수 있습니다.

 

조금 더 입체적으로 생각해 보면 골반과 어깨선이 설면과 수평을 이루지 못한다는 것은 곧 설면에 수직으로 서지 않는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즉, 중력의 방향에 어긋나 비스듬하게 서 있는 것과도 비슷하겠죠.

 

우리가 지면에 서면서 가장 편한 자세가 가장 중력(외력)에 적은 힘을 쓰면서도 제대로 힘의 균형을 이룬 상태일 것임은 당연합니다.

 

서서 어깨선과 체축을 비스듬하게 기울여 보세요. 설 수 있을까요? 해보시면 아주 아주 조금만 기울여질 뿐이고 그나마 어깨선과 골반선을 지면에 맞춰야 조금더 버틸 수 있을 뿐입니다.

 

따라서 중력에 가장 효율적인 자세는 그대로 똑바로 서는 것임에 틀림이 없어 보입니다. (엄밀히 말하자면 충격흡수를 위해 척추선이 일직선은 아닙니다만)

 

이와 같이 스킹에 있어서도 평지에서나 경사에서나 설면에 골반과 어깨선이 수평에 맞춰지거나 근접할 수록 가장 자신의 억지스러운 힘이 외력을 방해하거나 힘을 소모하지 않는 효율적인 포지션이 될 것 같습니다.

 

자 이제, 설면에 그대로 서 있기만 하면서 경사면을 내려간다면 그건 직활강이 될 뿐입니다. 물론, 본인의 운동신경의 차이에 의해 초보이면서도 직활강하면서 잘 후경에 빠지지 않고 설면과 수직으로 서서 무시무시한 속도로 내려오는 분들이 간혹 있습니다. (살인무기죠... )

 

회전을 하기 위해서는 몸을 축으로 스키가 돌아야 합니다. 이 축을 다음 회전호의 중심으로 옮기는 무게중심의 이동을 얼마나 잘 하느냐가 사실 스킹의 50% 이상을 좌우한다고 생각합니다..

 

때문에 최대 가압점을 지나고 다시 다음 호에서 스키에 외력이 느껴지는 순간까지의 전환구간에서 그대로 산돌기로 끝나게 될 원심력의 작용구간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엣지를 풀고 몸을 계곡방향 (엄밀히 정확히 계곡방향은 아닐 것입니다. 스킹은 진행하고 있으니까요. 따라서 진행방향과 다음 턴의 중심인 계곡방향의 중간 정도로 몸이 던져지는 느낌이어야 맞을 것 같습니다) 잘! 던져져야 합니다.

 

그리고 이 전환구간에서는 불필요하게 엣징이 먹히지 않으려면 우리가 엣징을 가하는 구간에서 어깨선을 설면에 수평으로 하는 포지션을 굳이 요하지 않습니다. 이 구간에서 앵귤레이션 즉, 체축의 꺽임이 만들어지면 턴의 초반부터 엣징이 가해지고 정작 폴라인에서 최대 가압점까지의 구간에서 최대 효율을 가하지 못하게 되어 좀 헐렁한 턴이 될 것입니다.

 

반대로 폴라인 ~ 최대가압점 구간에서는 현실적으로는 정확히 맞추지는 못하더라도 최대한 설면에 수평을 맞추어야 가장 힘을 덜들이면서 외력에 훌륭히 작용하는 체축이 만들어 지게 됩니다.

 

왜 그럴까요? 원심력과 벡터 때문일 것 같습니다.

 

잘 이동된 무게중심과 턴의 초반은 새로운 원호를 그리며 원심력을 갖게 됩니다.  잘 타시는 분들 - 저는 못타지만,,, - 은 턴 전환구간에서 초반까지 잘 풀고, 잘 넘기고, 잘 던지고, 잘 체축을 유지하시는 분들입니다. 

 

이렇게 새로운 축으로 원호가 형성되면 바로 밖으로 던져지려는 원심력이 작용합니다. 그 방향과 설면의 수직인 중력의 작용방향의 벡터와 원심력의 작용방향 벡터, 아래로 떨어지는 벡터의 입체적 조합이 잘 되어야 비스듬하게 기울여진 고관절에서 무릎, 발목으로 이어지는 다리축에 가장 최적의 힘이 작용하고 외력에 잘 맞서게 될 것입니다.

 

수평에서 턴의 안쪽으로 어깨선이나 골반이 기울어질 수록 바깥발에 힘이 들어가는 느낌은 그 정도만큼 희석되겠죠. 그럴 때마다 우리는 스키가 밀린다며 죄없는 스키탓을 하고 그 것의 극단이 몸턴으로 이리 저리 기울이며 억지로 운동에너지, 위치에너지에 맞서 버티려는 현상이 됩니다.

 

내가 억지로 만들어내는 위치(포지션 이동)은 여러 벡터와 잘 어우러지지 못하고 오히려 방해하면서 찍찍이를 만들고 헐렁한 턴을 만들고 슬립이거나 과도한 에징으로 턱턱 걸리는 턴이 되거나 말이죠..

 

세 가지 회전 운동(좌우 회전, 전후 기울어짐, 좌우 기울어짐) 의 벡터 조합이 운동신경과 학습(스킹의 양) 원리의 이해와 잘 조합되면 최고의 스킹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전 운동신경부터 낙제점입니다만)

 

한번에 적어가느라 두서가 없었습니다.;;

 

드리고 싶은 요지는 스키는 보이지 않는 힘을 잘 타고 넘나드는 운동이라고도 할 수 있고, 하나의 벡터인 중력을 잘 활용해서 궁극적으로 최대효율의 가압과 턴을 만들어내려면 골반과 어깨선의 설면과의 수평유지(의식)은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하겠습니다.

 

1/100 초를 다투는 레이싱일 수록 더 그러하고 속도경쟁이 아닌 폼 경쟁에 가까운 데몬 스킹에서는 상대적으로 필요성은 덜 합니다만 (즉, 완전한 수평까지는 필요 없다는) 수평의 필요성을 알면서 때때로 완급 조절을 위해 수평을 덜 맞추는 것과 필요성을 모르면서 안 맞추는 건 다르겠죠.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269 칼럼 제가 요즘 스키가 재미있어졌어요. 2 file 리쳐드박 2019.04.09 1497 3
3268 ISA 19/20 ISA의 자랑스러운 국가회원들 Our proud members in ISA file ISA 2019.04.08 696 0
3267 ISA 19/20 ISA 공식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 4천돌파! ISA Official facebook page 4,000+ Likes! file ISA 2019.04.08 348 0
3266 인터뷰 [JasonTV 인터뷰] 스키인생 10편 '특집' 박순백 박사님 스토리 / '박순백 칼럼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 Series 2 file 박순백 2019.04.07 595 3
3265 인터뷰 [JasonTV] 스키인생 10편 '특집' 대한민국 스키 대중화의 역사 박순백 박사님 - Series 1 4 file 박순백 2019.04.05 986 2
3264 새소식/기사 용평스키장 이번 주말 레인보우 1 개장합니다. 5 file 조민 2019.04.03 2981 3
3263 칼럼 44년생이신 분이 스키에 반해 버린 이유 10 file 리쳐드박 2019.04.02 1389 10
3262 정보 다음 시즌 젊은 층 스키장 시즌권 공짜>>? 스키 인구의 감소가 심각해지고 스키장 경연진들도 위기로 인식. 대명 비발디 등 다음 시즌 고등학교 졸업반 등 젊은 층에 한해 무료 리프트나 시즌권 도입을 검... 17 강정선 2019.04.02 2592 12
3261 칼럼 나는 왜 그토록 스키에 미쳐있는가 42 file 신정아 2019.03.27 3488 28
3260 정보 올림피안 Debbie Armstrong from Steamboat Spring Winter Sport Club 5 file 리쳐드박 2019.03.24 565 2
3259 정보 2019 Interski day 4 Night show file 리쳐드박 2019.03.23 810 1
3258 KSIA 인터스키 2019 3 file 나도 2019.03.20 1581 3
3257 칼럼 여러분은 평균적(?)으로 스킹하고 계십니까? 평균, 남의 눈 지나치게 의식하지 말고 독립적이고 창의적인 인재가 되라 하면서도 '튀지말라' 고 하고, 일에 있어서도 '정무적 판단이 중요'하... 1 한상철 2019.03.19 1922 4
3256 새소식/기사 스키어의 병원, 피노키오 정형외과의원 투어와 김재희 원장 인터뷰 file 박순백 2019.03.19 1128 1
3255 정보 스키장 사설강습에 대한 고찰....! 18/19 시즌을 마감하면서 각 스키장들의 일명"강습단속"이 더욱 심각함을 느끼며 몇자 남겨봅니다.   1. 사설강습에 대하여  - 사설 강습이라함은 어감상 일반적... 10 이수응 2019.03.15 2279 2
» 칼럼 어깨와 골반, 벡터와 원심력, 그리고 지향해야 할 스킹 자세 시즌이 끝났네요. (아직 아닌 곳과 아닌 분도 많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들여다본 칼럼 코너에서는 어깨선, 골반선, 앵귤레이션에 대한 흥미로운 토론을 읽고 ... 한상철 2019.03.14 1616 5
3253 정보 강습 없이 레벨 1 취득 후기 http://www.drspark.net/index.php?mid=ski_info&document_srl=3734465 (강습 안 받아본 스키어의 레벨1 검정 합격 후기)   예전에 이런 글이 올라와있어서 ... 7 이언우 2019.03.10 2011 3
3252 제언 슬로프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이 있으면 도와줍시다! 안녕하세요? ^^ 이곳에서 많은 정보를 얻고, 스키에 대해 매년 애정이 깊어지는 스키 애호가입니다. 반면 제 신체 유연성 등 기술의 벽을 점점 더 느끼고 좌절도 ... 6 이현승 2019.03.10 1311 5
3251 이벤트 김현민X추주연의 스키 재능기부(스키배우고 어려운 이웃도 도와요!) 5 file 김현민 2019.03.04 1480 6
3250 인터뷰 KSIA 김수지 데몬의 부친, 김상훈 선생님 인터뷰 7 file 박순백 2019.03.04 1408 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165 Next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