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profile
조회 수 1077 추천 수 2 댓글 6

   eyedaq.png pella.png

 

새해입니다. 대망의 2019년입니다. 모든 사람들의 전년도까지의 어려움을 잊고 새로운 희망으로 불타오르는 그런 첫 날입니다. 스키어는 어김 없이 스키장으로 향합니다.^^

 

휴일엔 오전 8시 개장이라 일찍 나섭니다. 그런데 해가 뜨기 전에 강변북로 광장동과 구리 부근엔 전에 보지 못 하던 희한한 광경이 펼쳐집니다. 길 오른편에 승용차들이 줄줄이 주차해 있는 이상한 일입니다. 평소엔 이처럼 많은 차들이 고속국도에 서 있을 리가 없지요. 이 강변의 높은 다리 위에 만들어진 길에 차를 세우고 동쪽에서 떠오르는 해를 보기 위한 것입니다.(위 사진의 오른쪽이 동쪽.)

 

0101-01.jpg

- 아래 사진의 구리 부근 길가에도 수많은 차들이 길가에 주차해 있습니다. 역시 일출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세운 차들입니다. 동쪽 하늘이 붉게 물들고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0101-02.jpg

- 스키장에 도착했습니다. 

 

0101-03.jpg

- 영하 13도의 추위. 올핸 역시 예보되었던 대로 추운 날씨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스키어들에게는 좋은 일이죠.(하지만 우린 항상 추위로 고통 받을 어려운 이웃들을 잊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죠?^^;)

 

0101-04.jpg

- 스키 매니아에서 이제는 캠퍼, 아웃도어 맨으로 변절한 신명근(소위 "신변") 선생이 모처럼 스타힐에 출몰하겠다고 하더니 정말 새벽 같이 달려왔군요. 대명비발디 회원이라 거긴 자주 갑니다만, 겨울에 스키 타러 가는 게 아니고 비시즌에 주로 가서 콘도에서 놀다오는...ㅜ.ㅜ 아주 오래 전, 제가 로시뇰 데몬을 하던 2000년대 초에 데몬 클리닉에서 만나 오래 함께 해 온 좋은 사람입니다.^^(아, 이 변태를 이렇게 표현해 주면 안 되는데...ㅋ)

 

0101-05.jpg

- 정말 좋은 설면입니다. 새해엔 이런 슬로프에서 자주 스키를 타게 되길 빕니다. 

 

0101-06.jpg

- 왼편의 금동대 선생은 요즘 강습을 받고 있다고... 더 잘 타보고 싶어서 여러 해의 스키력을 뒤로 하고 있으면서도 새로운 각오로 강습을 받는다고 합니다. 

 

0101-07.jpg

- 금동대 선생은 강습에서 배운 대로, 아주 곧이 곧대로 스킹을 하고 있더군요. 아주 좋은 경향이지요.^^ 그래야 스키가 늘죠. 그리고 제대로 강습을 받고 나면 혼자서 연습을 해도 스키 실력이 향상될 수 있다는 게 혼자 타는 것과 다르지요. 혼자 타면 안 좋은 습관만 더 강화되는 경우가 많으니... 

 

0101-08.jpg

- 스키를 타다가 고개를 들어보니 많이 떠오른 해가 구름 사이로 햇살을 드리우고 있습니다. 

 

0101-09.jpg

- 계속 제설이 행해지고 있습니다. 

 

0101-10.jpg

 

0101-11.jpg

- 뒤는 이정근 정강사, 앞은 (박)예솔이. 예솔이는 전날 작은 할아버지네 식구와 스타힐리조텔에서 자고 일찍 나와서 이 강사의 1:1 강습을 받습니다. 이번 시즌 중에 화, 목요일 오전 강습을 받는다고 합니다. 

 

0101-12.jpg

- R라인을 올라가며 보니 B코스와 뒤의 묵현리 일대가 보입니다. 아침 햇살은 많이 강해진 느낌입니다. 

 

0101-13.jpg

- 저 앞에 롱턴 강습을 받고 있는 예솔이가 보입니다. 

 

0101-14.jpg

- B코스에 올라갔더니 지난 해에 스키를 못 탔던 안경혜 씨가 보입니다. 대한스키지도자연맹(KSIA)의 위원복을 입고 있습니다. 

 

0101-15.jpg

- 안경혜 씨. 프리스타일러의 폼으로 알파인 스키를 타고 있는 중이라 이 날은 폴 잡은 자세를 고치는 훈련을 하기도... 

 

0101-17.jpg

- 역시 스키를 좀 타다가 모이는 곳은 대화의 광장, 스노위 스낵 카페.^^ 열심히 스키를 타다가 당보충을 위해 모이는 곳이지요. 

 

0101-16.jpg

- 이증근 강사와 예솔이도... 

 

0101-18.jpg

- 모처럼 온 신변에게 커피를 사줬습니다.^^ 

 

0101-19.jpg

- 요즘 "준우 엄마"가 되어 많은 수고를 하는 안경혜 위원.

 

0101-20.jpg

- 오랜만에 만난 김경채 선생의 가족과 지인. 김경채 선생(오른편에서 좌로 세 번째)의 가족이 테이블 오른편에 지인 부자가 왼편에...

 

김경채 선생은 아주 오래 전에 저와 함께 (주)한글과컴퓨터에서 근무한 뛰어난 프로그래머입니다. 그리고 제가 한컴을 떠나 드림위즈 부사장으로 근무하던 당시에 제 홈페이지를 통해서 다시 만났지요. 서로의 취미 중 오디오 취미가 맞아서 우연히 함께 하게 된 것입니다. 김 선생은 PC-Fi를 그 탄생과 거의 함께 시작한 분이라 제게도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윤세욱의 오디오 잡설] 중 PC-Fi 관련 글들: https://bit.ly/2CN390X

 

0101-21.jpg

- 김경채 선생의 가족. 

 

0101-22.jpg

- 김 선생 지인 부자. 

 

0101-23.jpg

- 안경혜 씨는 남편과 "애 보기" 교대를 하러 갔습니다. 지금은 사진의 검은 색 스키복을 입은 남편, 박두영 씨가 스키를 타는 중입니다. 

 

0101-24.jpg

- D코스 리프트. 

 

0101-25.jpg

 

2-byontaes.JPG

- 두 변이 함께... 왼편은 신변, 오른편은 이변(이정환)입니다. 두 사람이 한 자리에 모였으니 두 사람의 변력(?)이 심상치 않을 듯합니다.

 

0101-26.jpg

- 휴일이라 김정민 양도 오고... 

 

0101-28.jpg

- 이렇게 열심히 스키를 타고... 

 

0101-29.jpg

- 함께 모여 스타힐리조텔 2층의 설전에서 식사를 합니다. 사진의 오른쪽 하단은 박준우 군. 

 

0101-30.jpg

- 준우 아빠가 열심히 얘기를 하고, 오른편엔 카메라를 의식한 이변이 변력을 발휘.-_-

 

-----------------

 

여기서부터는 직장 일 관계로 일요일과 공휴일에만 스키장에 오는 정민이가 짧은 시간 동안에 얼마나 발전해 가고 있는가를 보여주기 위한 부록입니다.^^

 

0101-27.jpg

 

아래는 페이스북의 김정민 타임라인에 제가 올려준 동영상과 사진, 그리고 본문의 캡춰입니다. 

 

0101-jmk_01.jpg

0101-jmk_02.jpg

 

[2018/01/01 화] 정민이의 카빙 연습 - 1 / https://youtu.be/dI2EizB7q88

 

0101-jmk-1.jpg

 

1. R라인 상단에서 D코스 상단까지 초급경사에서의 플루그 카빙 연습.그냥 보면 쉬울 것 같지만...^^

해 보면 이게 쉽지만은 않다. 폴라인에서 날이 박힌 가운데 밑으로 떨어질 때의 가속력에 흠칫 놀라게 된다. 게다가 일단 날이 박히면 체중을 윗발로 완전히 옮기기 전에는 그 발을 뺄 수조차 없다.

그래서 사람들이 없을 때 이 연습을 해야한다. 그리고 슬로프의 좌우폭이 좀 넓은 데서 해야한다. 사실 이 연습을 이 정도 폭의 슬로프에서 하는 건 별로 권하고 싶지 않은 일. — 장소: 스타힐 리조트

 

 

 

[2018/01/01 화] 정민이의 카빙 연습 - 2 / https://youtu.be/ed1-Ni173Tw

 

0101-jmk-2.jpg

 

2. 중급경사인 D코스에서의 플루그 카빙 연습.

스타힐리조트의 D코스는 모든 스킹 연습에 최적인 곳 중 하나이다. 적당한 중급경사에서 완경사에서 연습한 걸 시험해 보면 좋기에 이 슬로프가 선호되고 있다.

이 동영상에서는 플루그 자세이기에 속도 조절도 쉽고, 몸의 균형을 적절히 유지해 가면서 아래 스키 안쪽 날의 느낌을 가지며 날을 세우는 연습을 할 수 있다.

보기엔 속도가 안 나는 것 같아도 당사자는 날이 박히며 진행할 때 꽤 빠른 느낌이 들게 된다.

 

 

 

[2018/01/01 화] 정민이의 카빙 연습 - 3 / https://youtu.be/8ui69ZC3fmM

 

0101-jmk-3.jpg

 

3. D코스에서의 플루그 자세 비슷한 발 간격으로의 패러렐 카빙(Parallel Carving).플루그 카빙 연습을 한 상태에서 삼각형이던 발을 플루그를 할 때의 발넓이 만큼 벌린 패러렐 상태로 달려보는 연습이다.

이런 연습을 하면서 간절히 원하게 되는 것은 두 발의 간격을 좁히고 싶다는 것이다. 그런 생각이 들 정도면 좁혀도 된다. — 장소: 스타힐 리조트

 

 

 

[2018/01/01 화] 정민이의 카빙 연습 - 4 / https://youtu.be/RprR6LyGh1A

 

0101-jmk-4.jpg

 

4. 중급경사인 A/B 통합라인에서의 (좌우 스키의 전후차를 좀 둔) 패러렐 카빙.네 단계를 밟아오면서 스키를 처음으로 평행으로 두게 했다. 그래서 처음엔 좌우 스키의 전후차가 생기는 걸 용인한 것.(그건 나중에 윗발을 앞으로 끌어다 붙이는 식으로 타면 전후차가 쉽게 줄어드니까.)

이 상태의 스키 날이 설면을 파고든 상황에서 빠른 속도에 의한 횡G를 이기고 달리는 초보 카버의 모습이 보인다.

날의 감각을 느끼기 위한 연습에서 이 정도면 과하지 않다고 보겠다. 정민이는 "이제 날을 세우는 게 뭔지 알겠어요."라고 했고, 그게 내가 원하던 답이었다. — 장소: 스타힐 리조트

 

 

0101-jmk-6.JPG

- 이변, 신변, 준우 아빠, 엄마 등과의 점심식사를 마치고, 스타힐리조텔 2층 설전 앞에서... — 함께 있는 사람: 김정민김형준하성식Won Jin Kim이정환박두영신명근 안경혜, 장소: 스타힐 리조트

 

0101-jmk-7.JPG

- 얘가 날(edges)을 좀 세우라고 했더니 날 세우는 게 뭔지 몰라서 고민(???)이 많은 것 같다.-_- 그냥 얘기해 준 대로 무작정 들이대면 금방 알 수 있는 걸 고민으로 해결하려 하다니...

스키는 용감히 들이대야 배운다.^^; — 함께 있는 사람: 김정민, 장소: 스타힐 리조트

 

 Comment '6'
  • profile
    신명근 2019.01.04 16:25

    웬만한, 여길 출입하는 스키어들은 얼굴을 한 번은 마주쳤을 정민 양을 저는 이제야 처음봤는데 어찌나 예쁘던지...^^

  • profile

    사람들이 둘이 연인인 줄 알겠다. -,,-

    5efdf43856e0dbc9e4ec9c6468325060.JPG

     

  • profile
    박순백 2019.01.04 18:04
    아니었던 거야???
    다들 그렇게 생각하고 있던데...
    본인이 아니라고하니 믿어야하는 건가?^^;
  • profile
    신호간 2019.01.04 18:40
    두분이 참 잘 어울려요~ ㅋ
  • ?
    권용길 2019.01.04 22:52

    아~ "이변"이시구나...??
    글타고~ 양변이라 할 수도 없고...

  • profile
    박순백 2019.01.04 23:06
    두 변x들이 나란히 선 사진을 보면 양변이라고 불러도 좋을 듯합니다.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66 기사 용평 리조트 사망사고 8 update 송지혜 2019.03.18 2216
5365 해외 홋카이도 루스츠스키장 정보 1 file 김영석 2019.03.18 499
5364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2 1 file 곽영상 2019.03.18 376
5363 용평 용평 영하 7도 그리고 폭설 현장. 이민성 2019.03.16 1371
5362 하이원 강원랜드의 아침, 오후 2 file 김혁 2019.03.16 708
5361 하이원 하이원 폭설 번개 file 김혁 2019.03.16 1033
5360 용평 용평 대설 2 file 김태훈 2019.03.16 650
5359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1 file 곽영상 2019.03.15 487
5358 용평 3월 9일 용평 다녀왔습니다. 서종필 2019.03.14 527
5357 곤지암 이번 시즌 곤지암의 패착 15 송혁 2019.03.11 3205
5356 용평 3월 8일 용평 이민성 2019.03.09 905
5355 용평 3월7일 용평 이민성 2019.03.07 1020
5354 해외 맑은 하늘 아래 가족 같은 G.O들과 함께 보낸 클럽메드 토마무 5박 6일 이야기 25 updatefile 지정백 2019.03.06 1159
5353 스타힐 [2019/03/03 일] 폐장일의 스타힐모글러브 쫑파티 및 모글 스킹 24 file 박순백 2019.03.04 1299
5352 용평 3월1일 용평 확실한 설질 2 이민성 2019.03.01 1886
5351 스타힐 40년 만에 찾은 스타힐리조트(구 천마산스키장) <크라우드 펀딩하여 천마산스키장을 인조잔디 스키장으로> 9 file 이정재 2019.02.27 1606
5350 [2019/02/24 일] 형주의 두 번째 스킹, 나아진 정아의 스킹 모습, 그리고 오후의 모글 코스 14 file 박순백 2019.02.25 1032
5349 대명비발디 시즌 Off를.... 2월말에 4월 봄 날씨 2 황규식 2019.02.25 1131
5348 해외 스쿼밸리 USA 하이킹 스키하네요~ file 조정환 2019.02.25 392
5347 스타힐 [2019/02/23 토] 일곱 살 형주의 첫 스킹과 숏턴 킹 김창근 강사의 급사면 숏턴 강습 5 file 박순백 2019.02.23 11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9 Next
/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