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용평
2018.03.02 23:04

삼일절 45cm 파우더 스키

profile
조회 수 2270 추천 수 3 댓글 5

1년에 한두 번 있는 파우더 데이였습니다. 당일치기여서 8시간 운전을 해야했지만, 45cm 눈을 타는 재미가 솔솔했습니다.

 

20180301_120508.jpg

 

20180301_120532.jpg

 

20180301_121309.jpg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이 글을 추천한 회원

 Comment '5'
  • ?
    박무헌 2018.03.03 12:08

    참 슬프다고 해야 하나,

    어떻하던지 파우더를 타볼려는 모습에서

    용평관계자들한테 좀 분노를 느끼네요 

    레인보우나 실버를 열어주지,

    (몇년에 한번 있는 기회인데, 매일 폭설이 오는것두 아니고) 

    유럽 알프스 리프트3개 달랑 있는 동네스키장 보다 못한  용평

    (일단 올라가면 슬로프밖으로 무한대로 나가니)

    2월중순 이태리 알프스 스키여행가니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오 평창올릭픽 , 스키장 한국 스키장 어떠냐고 물으면

    그냥 머신스노우 , 온리 슬로프 정도하고

    웃으며  넘어 갔지만 

    (블러핑 하면  진짜 판타스틱한줄 알고  비행기타고 올까봐 , 양심상 )

    있는 슬로프라도 100프로 활용하던지 참

     

     

     

  • ?
    강훈 2018.03.03 13:35
    지금은 용평에서 결정할 문제가 아닙니다 IOC에서 임대중이고 결정권도 IOC에 있습니다 지금 레인보우 올림픽 시설물 철거가 끝나면 오픈한답니다
  • ?
    정창섭 2018.03.12 16:25

    저도 영상 보면서 슬픈 생각이 듭니다.ㅠ.ㅠ

     

    지난주 목요일, 금요일도 용평에 꽤 많은 눈이 왔고

    레인보우 1번이 열린다는 소식에 금요일 바로 레인보우 올라가서

    어떻게든 파우더 탈려고 2번 하단부에 임시로 만들어 놓은 진입로에

    몰래 뛰어내려 100미터도 안되는 파우더 트랙을 탄 제 자신 같아 보여 슬픕니다 ㅠ.ㅠ

     

    용평 거의 20년째 다니지만 일년에 한두번 오는 폭설에

    그냥 놔둔 적이 있었는지(예전에 레인보우 2번 상단부를 그대로 둔적은 몇번 있음)....

    눈오면 바로 비클질을 해 버리니... 하루라도 부디 그냥 두기를 간절히 바래 봅니다.

     

     

  • ?
    박하늘 2018.04.11 18:08

    김태욱님...^^용평 눈 겁나게 왔네요...ㅎㅎ 베일 스키 관련 문의로 멜 보냈습니다.(naver). 멜을 잘 안보시기에 여기다 댓글 답니다. 이글 보시면 꼭 한번 읽어 주시고 도움 바라겠습니다...

  • profile
    김태욱 2018.04.22 10:41
    한동안 바빠서 지금 봤습니다. 메일 확인해 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66 기사 용평 리조트 사망사고 11 송지혜 2019.03.18 3079
5365 해외 홋카이도 루스츠스키장 정보 2 file 김영석 2019.03.18 632
5364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2 2 updatefile 곽영상 2019.03.18 450
5363 용평 용평 영하 7도 그리고 폭설 현장. 이민성 2019.03.16 1544
5362 하이원 강원랜드의 아침, 오후 2 file 김혁 2019.03.16 747
5361 하이원 하이원 폭설 번개 file 김혁 2019.03.16 1128
5360 용평 용평 대설 2 file 김태훈 2019.03.16 674
5359 해외 프랑스 뜨와발레 스키투어 1 file 곽영상 2019.03.15 502
5358 용평 3월 9일 용평 다녀왔습니다. 서종필 2019.03.14 530
5357 곤지암 이번 시즌 곤지암의 패착 15 송혁 2019.03.11 3229
5356 용평 3월 8일 용평 이민성 2019.03.09 907
5355 용평 3월7일 용평 이민성 2019.03.07 1020
5354 해외 맑은 하늘 아래 가족 같은 G.O들과 함께 보낸 클럽메드 토마무 5박 6일 이야기 25 file 지정백 2019.03.06 1164
5353 스타힐 [2019/03/03 일] 폐장일의 스타힐모글러브 쫑파티 및 모글 스킹 24 file 박순백 2019.03.04 1305
5352 용평 3월1일 용평 확실한 설질 2 이민성 2019.03.01 1892
5351 스타힐 40년 만에 찾은 스타힐리조트(구 천마산스키장) <크라우드 펀딩하여 천마산스키장을 인조잔디 스키장으로> 9 file 이정재 2019.02.27 1610
5350 [2019/02/24 일] 형주의 두 번째 스킹, 나아진 정아의 스킹 모습, 그리고 오후의 모글 코스 14 file 박순백 2019.02.25 1033
5349 대명비발디 시즌 Off를.... 2월말에 4월 봄 날씨 2 황규식 2019.02.25 1133
5348 해외 스쿼밸리 USA 하이킹 스키하네요~ file 조정환 2019.02.25 396
5347 스타힐 [2019/02/23 토] 일곱 살 형주의 첫 스킹과 숏턴 킹 김창근 강사의 급사면 숏턴 강습 5 file 박순백 2019.02.23 118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9 Next
/ 2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