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1.png
전 스키장 정보란: [1], [2], 해외 스키장 정보: [1], [2], 김도형의 미국 스킹 후기, 클럽메드 야불리 원정 후기들

조회 수 2116 추천 수 6 댓글 2

 지난 주 내내 강추위 소식에 몸이 바짝 달아올랐습니다.

추위 소식은 오히려 설질에 대한 기대감만 크게 만들뿐입죠.

그리하여 찾아 온 주말.

어찌어찌하여 콘도까지 1박 예약하고 새벽버스로

웰팍으로 고고씽~~

주중 내내 발바닥 근지러웠던 거 다 풀고 오리라~

 

지난 주말에 벗겨진 강설에 탈탈 털린 기억때문에

분명 '에지 정비를 하고 타야 한다'라고

생각하고 출발했지만~~~

도착하는 순간 아무도 지나지 않은 이쁘게 정설되어 

있는 슬롶이 생각남과 동시에

일단 1시간만 타자로 급 변경.

이것이 불행의 단초가 될 줄을 그때는 몰랐...ㅠ

 

어째뜬 주중 강추위.

땡스키 시작 베이스 온도 영하 9도가

주는 슬로프 상태는

흠...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그냥 오늘만 같아라입니다.

 

딱 2시간 즐기고 아점도 먹을 겸 체크인도 할 겸

에지정비도 해야해서 오전 땡 접습니다.

 

스키 정비샾에 맡기고

밥먹고.커피 한 잔하고

체크인하고.

잠시 휴식 후

스키 찾아서 올라갑니다.

 

20180113_101840.jpg

 

첫 번째 슬로프 내려오는데

역쉬  ....

잘 정비해 논 스키는 감이 확실히 다릅니다.

땡 시작 때보다 눈이 살짝 몰리고 흐트러지고 

뭉치기도 했고 바닥도 보입니다만

들이대는 대로 잘 잡힙니다.

우 왕 굳 !

다시 리프트 오릅니다.

 

제가 원래는 출발할 때 항상 주위를 살핍니다.

특히 상단 출발라인에선 더욱 조심하는 편입니다.

그 지점이 사람이 가장 많기 때문이죠.

상단 한 30~40미터 지나면 슬로프도 갈라지고

각자 라인이 자리잡기에 겹칠 위험이 줄어듭니다.

 

그런데 이번 슬로프는 주위를 살피기 보다

칼같이 갈아 논 스키만 보인 거죠.

 

리프트 내리자마다 폴 끼우고

바로 주행시작.

1턴.2턴.3턴.

그래야 한 3~4번째 턴 지나는 순간,

몸이 떠오릅니다.

 

'어? 사고다!'

떠올랐던 몸이 떨어지는 순간.

 

'다치면 안 되는데 큰 일이다.'

'시즌아웃인가?'

'일에 지장생기면 안 되는데...'등등

 

젊은 보더분이 옆에 앉아서 묻습니다.

"괜찮으세요?"

그 보더분 일행이 묻습니다

"패트롤 불러드릴까요?"

하는데 패트롤이 옵니다.

정상에서 뻔히 다 보이는 지점이라 금방 오네요.

 

일단 급히 움직이지 않고 그냥 누워서

어디 아픈데가 있나 가만히 몸을 느껴봅니다.

가해 보더분과 패트롤에게

일단 경황이 없으니 잠시 기다리자 하고

천천히 앉아서 스키 벗고 헬멧도 벗고

(머리 부위로 떨어져서 고글 주위로 눈도 들어오고해서

시야가 불편했습니다.)

가만히 일어서보니

다행히 팔.다리.머리 등 몸에 큰 대미지는 없는 듯합니다.

엄지손가락에 통증이 느껴지는 거 외에

다른 신체적인 통증은 느껴지진 않습니다.

천만다행이죠.

 

어쨌든 잠시 슬롶 중간에서 정신 챙기고

살살 이동해서 의무실 도착

간단한 문진 진행.엄지손가락 멘소레담 처방  ㅎ.

패트롤 사고 경위 작성 등.

 

내려서 스키 벗는데 보니

스키 상판 상처가 있네요.

정비샵 들려서 에폭시 수리 맡기고...

(얼마 전 보드수리로 한바탕 휩쓸고 간 샾입니다.

사장님께서 수리 전 주의사항 말씀해 주시는데

그 일을 얘기하시더군요.

괜찮다고 말씀드렸고...)

 

20180113_135903.jpg

 

스키 타면서 첫 번째 사고네요.

항상 조심하자 하면서 타는데

결국 한 번은 일이 생깁니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았네요.

 

그리하여

1박2일로 계획했던 이번 주 스키는

작은 욕심으로 시작하는 바람에

오전땡 2시간.그리고 딱 한 슬로프로 끝났습니다.

원래 계획 대로

여유있게 스키정비하고 시작했으면

일어나지 않았겠지요?

 타겠다고 맘먹고 무리했으면 탈 수도 있었습니다만

한 번 더 욕심부리는 바보짓은 하지 말아야겠지요.

그래서 깨끗이 접고 귀가버스 예약해서 돌아왔습니다.

 

스키어 보더 여러분!

시즌 끝까지 

즐겁고 안전하게~~~

 

 

 

 

 

 

 

 

 

 

 

좋은 글, 함께하고 싶은 글은 위에 '잘 읽었습니다.' 버튼()을 클릭하시면, 우측 '최근 추천 받은 글'에 노출됩니다.

 Comment '2'
  • ?
    조일희 2018.01.15 10:47

    이런 저도 웰리힐리 주말 스키어 입니다.

    다치신데가 없으셔서 다행입니다...

     

  • ?
    이보원 2018.01.15 13:09

    근데 요즘 슬로프 중간에 서있다가 윗방향두 확인안하구 다시 출발하는 스키어들이 자주 보이네요..

    특히 서너명 모여 중상급 강습받는 사람들.. 강사가 수강생을 그냥 출발시키니...

    이거 기본인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5301 스타힐 [2019-01-21 월] 계속 스키장에... 작은 깨달음에 간이정비를 하고, 주니어 데몬 윤이를 만나고... 1 newfile 박순백 2019.01.22 506
5300 스타힐 [2019-01-20 일] 자유로움과 즐거움, 스키에이트 팀플레이 6 updatefile 박순백 2019.01.21 510
5299 스키장에 대한 요청 입문자 초급강습 필수 시스템.. 환상일까요? 5 update 김진영 2019.01.21 737
5298 스타힐 [2019/01/19 토] 새로운 스키 러스티(Lusti)를 시승하고, 스키에이트(Skiate)는 첫경험을 하고... 4 updatefile 박순백 2019.01.20 1839
5297 스타힐 [2019-01-18 금] 금요일의 스타힐리조트- 오스모 포켓을 처음 사용해 보다. 1 file 박순백 2019.01.18 884
5296 후기 베어스타운은 변해야 산다 1 update 김상희 2019.01.18 943
5295 스타힐 [2019/01/17 목] 스키 강습 받는 아이의 베이비 시터 노릇 2 file 박순백 2019.01.17 980
5294 웰리힐리파크 CLUB WATTSKOREA(와츠코리아) 오프라인 만남을 가져봅니다 1 file 한경덕 2019.01.17 467
5293 베어스 베쓰가 ㅆㄹ ㄱ이니 슬롶관리자도 ㅆ......... 김상희 2019.01.16 1103
5292 곤지암 곤지암 스키장 후기입니다.(부제 : 훈련중이면 일반 입장객은 눈엣가시인가요?) 17 이용민 2019.01.15 2298
5291 스타힐 [2019/01/13 일] 동생의 스키 습관 교정과 모처럼 사진 찍혀보기 file 박순백 2019.01.13 1360
5290 곤지암 곤지암스키장 제설 상태 1 권구찬 2019.01.13 1372
5289 스타힐 [2019-01-12 토] 비시즌엔 남이고, 스키 시즌에만 동지?-_- 알고보니 동족이었는데... 11 file 박순백 2019.01.12 2628
5288 해외 터키 에르지예스 Erciyes 스키장 5 file 이승준 2019.01.12 679
5287 대명비발디 2019년 1월 12일 패밀리 타입 (오크 파인동) 1박 양도합니다. (양도비용 없음) 김남규 2019.01.12 290
5286 시즌방 콘도 펜션 2019년 1월 12일 토 대명 오크. 파인동 콘도형 양도합니다.(양도비용 없음) 김남규 2019.01.12 172
5285 베어스 베쓰에 좀 탄다 하시는 분들이 안 오시는 이유. 3 김상희 2019.01.11 1843
5284 스타힐 스타힐 가는 길 근처 먹골배직판장 6 file 채정호 2019.01.11 572
5283 스타힐 [2019-01-10 목] 초딩을 위한 정강사의 1:1 강습,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10 file 박순백 2019.01.10 2142
5282 해외 백두산 북파 스키 & 화평스키장(Tiger Ridge Terrain Park) 영상 1 file 김주용 2019.01.10 69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6 Next
/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