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1058 추천 수 1 댓글 1

dynastar.png eyedaq.png pella.png

 

시즌이 다 지나가는 시점에서 다이나스타 모글 스키의 리뷰를 씁니다.^^ 이는 제가 모글 스키를 지급받은 시점이 좀 늦기도 했지만 저의 스키 베이스인 스타힐리조트의 모글 코스 조성 상황과 맞물려서 모글 스킹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아서 그랬습니다. 전처럼 제가 매주 수요일마다 지산리조트의 모글스키팀 무료 강습회 강사를 한 것도 아니고 하다보니까요.^^

 

하지만 뒤늦은 리뷰라고 해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리뷰합니다. 그 이유는 아래 글 중에 나타날 것입니다.^^

 

IMG_9827.jpg

- 이 사진은 제가 모글 스키를 지급받으러 논현동의 스포츠파크(http://www.sportspark.co.kr/shop/main/index.php / 박찬민 대표)에 갔을 때 찍은 사진입니다.

 

맨 왼편의 것이 16/17 다이나스타 모글 스키 트위스터(Twister)입니다. 중간에 있는 것은 다이나스타의 월드컵 회전 스키(제가 16/17 시즌에 사용한 것)이고, 맨 오른쪽은 다이나스타의 올라운드 스키입니다. 16/17 시즌용 스키의 오렌지/검정 배색의 상판 그래픽이 모글 스키도 동일함을 알 수 있습니다.

 

IMG_9826.jpg

 

위의 사진에서 연두색과 하늘색, 그리고 흰색으로 보이는 스키가 15/16 시즌용의 다이나스타 트위스터 모글 스키입니다. 그래픽 상으로는 완전히 달라졌지만 conventional ski와 비슷하게 생긴 모글 스키는 지난 시즌이나 이번 시즌이나 비슷합니다. 많은 분들이 "모글 스키는 1자 스키(컨벤셔널 스키)와 똑같다."라고 하시지만, 그렇지는 않습니다. 최근에 나오는 인터 스키용의 알파인 스키들이 카빙 스키인 것처럼 모글 스키도 카빙 스키로 만들어진 것입니다. 즉, 카빙 스키로서의 옆들림(sidecut)을 가지고 이 모글 스키를 기존의 컨벤셔널 스키와 비교하면 말도 못 할 만큼 큰 머리와 꼬리를 가진 것이 최근의 모글 스키이거든요.

 

IMG_9828.jpg

 

IMG_9825.jpg

 

 이 15/16과 16/17의 두 스키는 비슷한 듯 달라보입니다. 같은 것 같기도 하고, 다른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 스키의 제원을 좀 살펴봅니다.

 

IMG_9829.jpg

 

제가 선택한 모글 스키의 길이는 175cm입니다. 그리고 그 회전반경이 22m입니다. 반경 22m면 거의 FIS WC GS(대회전) 스키의 회전 반경에 필적하는 것인데, 이걸로 낙차 3.5m의 정규 모글 코스를 내리달린다는 게 좀 희한하다고 느낄 분들도 계시겠습니다만, 타는 방법도 다르고, 스키의 재질이나 특성이 다 다르기 때문에 그게 가능하지요.

 

그리고 위 사진의 15/16 시즌용 트위스터의 머리-허리-꼬리의 옆들림을 살펴보면 98-66-85mm입니다. 표기 순서는 다르지만, 그 수치를 아래의 16/17 트위스터에 있는 것과 비교해 보십시오.

 

IMG_9832.jpg

 

회전반경과 옆들림이 똑같습니다. 단지 16/17 시즌부터는 스키의 무게가 표시된다는 게 다릅니다. 3.2kg이군요. 일반 알파인 스키보다는 훨씬 가볍습니다.(게다가 모글 스키는 알파인 스키에 장착되는 플레이트(더비)가 없기 때문에 전체적으로는 훨씬 더 가벼워집니다.) 가볍기 때문에 다루기 편하고, 더 빨리 조작할 수도 있습니다. 그외의 다른 특성은 아래에서 다시 논하기로 하지요.

 

저는 이 스키에 16/17의 룩(Look) 경기용 바인딩이 아닌 15/16의 룩 경기용 피봇(Pivot) 바인딩을 장착했습니다. 이유는 한 시즌 전 것이기는 하지만 모글 스키에는 이 바인딩이 훨씬 더 기능적으로나 안전상으로 좋기 때문입니다.(아쉬운 것은 이번 시즌용으로는 피봇 바인딩이 생산되지 않은 것인지, 수입되지 않은 것인지 모르지만, 이 바인딩이 안 보이기에 15/16 바인딩을 장착한 것입니다.) 이 피봇 바인딩을 장착한 이유는 나중에 다시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IMG_9835.jpg

- 룩의 15/16 Pivot 4 바인딩. DIN 5~14의 경기용 바인딩입니다.

 

키가 176cm이고 몸무게가 62~64kg 정도를 오가는 제겐 좀 과한, 즉 DIN 치가 높은 바인딩이긴 합니다. 물론 제 신체 스펙에 맞춰서 바인딩을 DIN 7 정도에 놓긴 합니다만, 제게 칼같이 맞는 바인딩은 제가 사용할 DIN 치가 바인딩의 최소/최대 치의 중간에 오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지요. 즉, DIN 5~9 정도로 세팅된 바인딩으로 그 중간에 있는 수치인 7로 설정하여 사용하면 그게 제일 나을 것이라는 얘깁니다.

 

하지만 저처럼 스폰서링을 받는 경우에는 스폰서가 가급적 좋은 걸 제공해 주려는 경향이 있습니다.^^(고마운 일이지요.) 물론 경기용 바인딩이 제일 비싸고, 기능도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스폰서링을 받은 사람이 가장 폼나는(?) 장비를 사용하여 그 제품을 홍보해 주기를 스폰서가 바라는 것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그게 제 스펙에 가장 적합한 것은 아니지요. 어쨌건 전 가급적 제공되는 대로 받아서 열심히 사용합니다.^^

 

IMG_9834.jpg

- 이게 앞(toe) 바인딩이고... 멀티 디렉셔널(multi directional), 즉 전방향 이탈이 가능한 좋은 앞 바인딩입니다.(실은 다방향 이탈이 맞습니다. 왜냐하면 이 스키는 정면 상단으로는 이탈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좌우측으로의 비틀림 이탈까지 가능한 좋은 바인딩이지요.)

 

IMG_9833.jpg

- 이게 뒤 바인딩입니다. Pivot이라고 쓰여있습니다. "축"이란 얘긴데, 뭐가 축일까요? 그건 나중에 다시 설명하겠습니다. 이건 기본적으로 부츠가 바인딩에서 이탈하는 일반적인 뒤 바인딩보다는 한 차원 높은 이탈 방식의 바인딩입니다. 즉, 부츠 뒤축과 함께 뒤바인딩이 회전하면서 이탈이 되는 바인딩인 것입니다.

 

IMG_9836.jpg

- 16/17 시즌의 바인딩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바인딩을 밟아 채웠을 때 뒤 바인딩이 일어서는 건 모양이 비슷하지만, 이건 Pivot 바인딩이 아닙니다. 바인딩이 스키화의 뒤축과 함께 돌아가지 않는 일반적인 스텝 인 바인딩입니다.

 

16/17 Dynastar Mogul Ski / TWISTER

 

DSC01680.jpgDSC01690.jpg

- 트위스터는 이렇게 생긴 스키입니다.

 

DSC01681.jpg

- 상판은 이렇게... 앞부분이 뾰족하면서도 길게 생겼습니다.

 

DSC01692.jpg

- 베이스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DSC01694.jpg

 

이 스키의 제작 방식은 캡(cap)과 사이드월(sidewall) 스키 제작 방식을 둘 다 사용합니다. 일부분은 캡 방식이고, 일부분은 사이드월 방식입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로시뇰의 듀얼텍(Dualtec)과는 다른 방식입니다.(이게 좀 애매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 사이드월 방식이 샌드위치식과는 좀 다르고 듀얼텍에 가까워서요.ㅋ)  

 

DSC01697.jpg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상판이 검은 부분은 캡 방식이고, 아래 하얀 것은 사이드월입니다. 그리고 그 사이드월을 샌드위치보다는 듀얼텍 방식에서처럼 살짝 상판이 덮고 있습니다. 사이드월 방식의 장점은 전체적으로 잘 휜다는 것이지요. 계속적으로 팁과 허리가 강한 충격을 받기 쉬운 모글 스킹에서는 그런 방식의 스키가 좋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특성이 팁과 테일에서 나타나는 건 바람직해도 전체적으로 그런 건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모글 스키가 캡 방식으로만 만들어진 건 그리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그런 제작방식으로 만든 모글 스키 중 하나가 정말 무지막지하게 많이 부러져나가는 걸 우리가 목격하기도 했었지요.(그래서 K로 시작하는 그 모글 스키는 이제 거의 시장에서 퇴출된 듯.) 물론 예전의 살로몬 모글 스키나 그 외의 몇 모글 스키처럼 캡 방식으로만 만들어진 것들도 있었지요.(근데 희한한 건 그렇게 만들어진 스키들은 거의 다 사라져 가고 있다는 것. 물론 예외도 있습니다만...)

 

DSC01687.jpg

 

위는 16/17인데, 중간의 나사 굵기와 깊이를 써놓았습니다. 그걸 아래 15/16 제품과 비교해 보십시오.

 

IMG_9831.jpg

 

제원이 동일합니다.^^ 앞서 살펴본 바에 의하면 옆들림이나 회전반경도 같았었는데... 그럼 우리는 쉽게 16/17용이 시즌이 바뀌고 생산된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모든 제원이 같으므로 그래픽만 다른 소위 "코스메틱 체인지(cosmetic change)"만 한 제품이라고 치부해도 되겠지요.

 

DSC01686.jpg

 

위의 스키 상판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스키는 단차가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테일 부분인데 뒤 바인딩의 뒤쪽이 더 높고, 그 아래 희미하게 보이는 부분이 그보다는 낮지만 그래도 살짝 올라와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왤까요? 전체적으로는 3단으로 이루어진 것이고, 그것이 바인딩이 장착된 부분이 3단으로 가장 높고, 그 앞뒤로 2단이 구성되고, 탭과 테일 쪽으로는 1단이 된다는 것입니다. 마치 예전에 자동차에 장착되던 평판 스프링처럼 겹쳐있는 것이지요.

 

이 3단의 평판 스프링과 같은 역할을 실제로 이 스키가 합니다. 중앙은 탄탄하게 바인딩을 장착할 수 있게 높은 단으로 만들어져 있으면서 그 부위가 충분한 탄력을 가질 수 있는 것이지요.(모글 스키는 그 부위에 플레이트/더비를 달지 않기 때문에 그 부위도 스킹 시에 살짝 휘게 됩니다.) 그리고 2단, 3단의 단차를 통해서 앞뒤는 잘 휘면서도 스프링 같은 탄력이 생기게 한 것입니다.

 

이런 재미있는 발상은 이미 트위스터가 모글 스키가 되기 전부터 다이나스타 모글 스키에 채용되었습니다. 다이나스타는 아주 전설적인 모글 스키를 만든 회사입니다. 모글 스키의 역사 상 가장 잘 알려진 이름이지요. 바로 어쏠트(Assault)입니다. 그야말로 그 단어가 의미하듯 "공격적"인 프리스타일 스키의 시원을 이룬 스키입니다. 그래서 전설로 남았지요.

 

DSC01698.jpg

 

이 어쏠트는 컨벤셔널 스키로서의 모글 스키였습니다.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서 최초로 모글 스키가 동계올림픽 종목이 되었습니다.(그 직전 1988년 캘거리 올림픽에서는 시범종목이었습니다.) 그 대회에서 우승하여 금메달을 딴 사람 역시 모글 스키의 역사에 전설적인 이름으로 남았습니다. 바로 쟝 뤽 브라사드(Jean Luc Brassard)입니다. 그가 탔던 스키가 바로 컨벤셔널 형태의 모글 스키인 어쏠트였습니다.

 

brassard.jpg

- 쟝 뤽 브라사드, Quebec, Canada

 

그 어쏠트가 전설로 남은 이유는 쟝 뤽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다이나스타의 후원을 받았던 쟝 뤽은 캐나다의 퀘벡에서 우리나라의 스타힐 만한 작은 로칼 스키장에서 모글만 타던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당시의 모글 선수들은 스키딩(skidding) 기술을 사용하여 모글을 옆으로 돌아나가는 방식으로, 인터 스키 스타일로 탔습니다. 그런데 회전, 속도, 에어의 세 가지 기술을 기준으로 채점하는 모글 이벤트에서 보다 빠른 스킹을 원한 쟝 뤽은 이미 그 시절에 스키딩 주법이 아닌 스키의 선단을 아래 골의 범프에 박으면서 내리 달리는, 즉 최근 모글 스킹 기술 중의 블루 라인을 공략하는 다이렉트 턴(direct turn) 방식의 스킹 주법으로 모글을 탔던 것입니다.

 

그는 모글 스킹에서의 컨트롤(control/속도 조절)을 스키 머리로 아래 골의 범프를 박아 스키 선단이 휘어지도록 해서 처리하고 있었던 것이지요. 그렇게 타는 것이 모글의 골과 골 사이의 최단 거리를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더 안정되게 달릴 수 있는 방법이었기 때문입니다.(결국 쟝 뤽은 그런 기술 덕분에 1992년 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모글 종목의 우승자가 된 것입니다.)  그의 기술이 당시나 지금이나 최고의 기술로 인정받을 수 있음은 당연하겠지만, 당시의 모글 스키는 하드웨어적으로 그런 기술을 받아들이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그래서 쟝 뤽은 한 시즌에 무려 열 대에서 스무 대에 달하는 다이나스타 모글 스키를 부러뜨렸습니다. 이건 선수나 스폰서 둘 다 아주 돌아버릴 만한 일이었지요.^^ 그래서 다이나스타 사는 쟝 뤽과의 협조를 통해 현대의 모든 모글 스키가 가지고 있는 특성을 가진 스키를 개발하게 됩니다. 아무리 선단을 아래 골에 있는 범프(모글/눈더미)에 부딪혀 휘게 해도 잘 안 부러지는 스키를 만든 것입니다. 그런 스키가 등장함에 따라서 세상의 모든 모글리스트들(중 선수들)은 다 쟝 뤽과 같은 스타일의 모글 스킹을 하게 됩니다. 물론 모글 스키를 생산하는 모든 회사들은 어쏠트의 제작 기술을 흉내내게 됩니다. 말하자면 다이나스타는 새로운 모글 스키의 전형을 만들어낸 바로 그 회사인 것입니다.

 

DSC01699.jpg

 

원래 컨벤셔널 모글 스키들에서는 말려올라간 테일(turned-up tail)을 가진 스키가 없었습니다. 다 테일은 평평하고, 일반 스키들처럼 각이 져 있었지요. 그런데 트위스터는 새롭게 턴드업 테일을 채택했습니다. 그 이유가 재미난 데, 이런 연유가 있습니다. 원래 트위스터는 모글 스키로 세상에 태어난 게 아닙니다. 트위스터는 소위 뉴스쿨(new school) 스키 중 하나로 세상에 태어났던 것입니다. 현재는 프리 스키(free ski)라 불리고, 모글 같은 프리스타일(freestyle) 스키와는 다른 것으로 구분되고 있습니다만, 뉴스쿨 스키의 특징은 전체적으로 무르고, 충격흡수력이 뛰어나면서 스키의 선단(tip)과 꼬리(tail)가 둘다 말려올라가 있습니다. 그래서 이 스키는 쌍동이 팁(twin tip/트윈팁) 스키로 불립니다. 트위스터는 다이나스타 뉴스쿨 스키의 최초 데몬이었던 캔디디 토벡스(Candide Thovex)가 타던 딥 그루브나 컨셉(Deep Groove, 후에 Concept로, 캔디디가 다이나스타를 떠나 로시뇰 스크래취를 타는 시점에서는 Trouble Maker로 이름이 계속 바뀜)과는 다른 또 하나의 스키로 나왔다가 그 특성이 뉴스쿨보다는 모글에 적합하여 모글 스키로 둔갑(?)하게 된 스키입니다. 컨벤셔널 모글 스키로서의 어쏠트는 트위스터의 등장과 함께 사라집니다. 그 흔적 중 가장 현저한 것이 트위스터의 말려올라간 꼬리인 것이구요.

 

근데 모글 스키가 된 트위스터에서는 어쏠트가 가졌던 3단의 단차를 계승했고, 뉴스쿨의 특징인 말려올라간 꼬리를 남겨두었습니다. 그 단차는 강한 허리와 범프를 박을 때 잘 휘어지는 머리, 에어(air/점프)를 하기 좋게 키커(kicker/모글용 점프대)에서 잘 튀어 올라가는 강한 스프링 작용 등의 장점을 가지게 했습니다.(모글 스키는 앞부분은 물러서 잘 휘어 충격을 흡수하고, 허리는 적당한 탄력을 지니고 있으면, 뒤부분은 점프를 위한 강한 탄력을 가지게 만듭니다.) 그리고 말려올라간 꼬리는 모글 스킹을 할 때 등 뒤의 벽을 긁고 내려오는 스키의 꼬리가 아주 편하고도 부드럽게 달리도록 해주었습니다.

 

DSC01700.jpg

 

이 정도면 다이나스타 트위스터 모글 스키의 장점과 강점은 모두 얘기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앞에서 얘기한 대로 리뷰가 늦기는 했지만, 이게 15/16 스키의 cosmetic change라는 걸 생각하면 늦으나 빠르나 같은 스키에 대한 리뷰이고, 이게 다음 시즌이라고 해서 달라질 것 같지는 않다는 것이지요.^^;(그 오랜 전통을 생각해 볼 때 특별한 변화라는 게 생기기 힘듭니다. 어찌 보면 이미 트위스터의 구조는 완성되어 더 이상의 발전이 있기 힘들 정도에 이른 좋은 제품인 것이고요. 이미 트위스터가 발매된 지가 거의 10년 정도는 되는 것이니...)

 

그래서 제가 권하는 것은 비록 그래픽은 최신의 것이 아니라고 해도 이월 제품으로 트위스터가 보이면, (모글 스키가 필요하신 분들은...) 그걸 잡으라는 것입니다.^^ 아무래도 이월 제품이면 가격이 저렴할 것이니까요. 성능이 같은데 좋은 가격이라고 하면 그래픽이 후져서(?) 생기는 쪽팔림(^^;)만 잠깐 감수한다면 즐겁게 모글을 탈 수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ㅋ

 

트위스터는 정말 좋은 모글 스키입니다. 쟝 뤽의 고민을 해결한 아주 튼튼한 스키입니다. 주변에서 트위스터를 사용하다가 부러뜨렸다는 얘기를 들어보신 일이 있습니까? K* 모글 스키를 타던 사람들은 안 부러지는 게 있으면 그게 희한하다고 할 정도(저도 2대를 부러뜨리고 그걸 포기)이지만 트위스터는 그런 일이 거의 없습니다. 물론 트위스터라고 해서 100% 안 부러진다고는 못 하겠지만 하트(일제 hart)도 심심찮게 부러지는 걸 보고, 아이디원(IDOne)도 부러지는 걸 봅니다.(미국제 Hart는 일제 hart보다 많이 부러집니다.) 하지만 트위스터, 하트, 아이디원의 세 모글 스키가 가장 튼튼한 모글 스키라는 건 누구라도 인정합니다.

 

다이나스타의 트위스터는 이 세 가지의 모글 스키 중 부드러움과 강함(튼튼함)의 이율배반적인 성능을 적절히 구사하고 있는 중상급자용의 모글 스키입니다. 하트와 아이디원은 강한 스키와 부드러운 스키를 두 가지 혹은 서너 가지의 모델로 구분하고 있지만, 트위스터는 모글 스키가 한 종류이고, 하트와 아이디원과는 달리 모글 스키의 이름이 "트위스터"로 따로 존재합니다. 즉, 하트와 아이디원은 경기용 모글 스키가 따로 있습니다만 다이나스타는 (엘란의 블러드라인이나 뵐클의 월처럼...) 딱 한 가지입니다. 그리고 다른 모글 스키들은 이름이라기보다는 브랜드 뒤에 따라오는 약어로 구분하는 경향이 있지만요.

 

턴테이블(TurnTable/Pivot) 바인딩

 

그럼 이제 바인딩 얘기를 해 보죠. 제가 왜 룩(Look)의 16/17 신제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전 시즌에 출시된 피봇 바인딩을 선택한 것인지에 관해서 말입니다.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는 바인딩 전문 메이커 중 두 곳에서 턴테이블 바인딩이 나왔습니다. 룩이 그 중 한 회사이고, 마커(Marker)가 또 다른 한 회사입니다. 룩은 초기에 턴테이블 바인딩으로 바인딩을 생산하다가 스텝인 바인딩을 생산하게 되었고, 마커는 스텝인 바인딩을 생산하다가 턴테이블 바인딩을 기함급 바인딩으로 발표한 회사입니다. 마커 사의 턴테이블은 소위 로타맷(Rotamat) 방식의 것으로서 1990년대까지만 기함급의 경기용 바인딩으로 생산하고, 이제는 스텝인 바인딩만 남았습니다.

 

룩은 계속 기함급 바인딩을 턴테이블 바인딩으로 만들었고, 2000년대 이후에 이를 피봇(Pivot) 바인딩이라 명했습니다. 그리고 그걸 15/16까지 생산한 것이지요. 16/17의 기함급 바인딩은 앞에서 사진으로 보신 것과 같은 모양의 스텝인 바인딩으로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월드컵 모글 경기를 보신 분들이 계시면 아시겠지만 대부분의 선수들이 스키는 서로 다른 브랜드의 것을 쓰지만 바인딩은 한결 같이(100%가 그렇다는 건 아니지만...) 룩의 턴테이블 바인딩을 장착한 것을 보셨을 것입니다. 왤까요? 이 제품이 가진 특성 때문입니다.

 

DSC01695.jpg

- 룩의 턴테이블 바인딩. 이런 방식의 바인딩이 사라지는 이유는 만드는 데 골아픈 공정이 있고, 부품 수가 증가하기 때문입니다.

 

턴테이블 바인딩의 가장 큰 장점은 이른 이탈(pre release)이 가장 적다는 것입니다. 턴테이블이란 이름은 실제 음악을 LP로 들을 때 그걸 돌리는 기계를 턴테이블이라고 하는 것처럼 바인딩 자체가 한 축(pivot)을 중심으로 빙그르르 돌아가면서 부츠가 이탈되는 기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턴테이블 바인딩의 초창기에는 실제로 이 뒤 바인딩을 360도로 돌리는 것까지 가능했었음. 당시에는 스키 브레이크가 없던 시절이고, 뒤 바인딩을 발목에 잡아묶는 리쉬 코드/leash code를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 나중에 스키 브레이크가 채택되면서 뒤 바인딩이 필요한 만큼만 빙그르르 돌고, 다시 원형 대로 복귀하는 스프링 시스템을 채택. )

 

선수들은 발이 부러질 지언정 스키를 타는 중간에 생각지도 않게, 원치 않는 이탈이 생기는 걸 싫어합니다. 그래서 가급적 바인딩의 DIN 치를 최대에 가깝게 설정합니다. 하지만 턴테이블 방식의 바인딩에서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이 바인딩에서는 가장 강하게 (위험하게) DIN 치를 올리지 않아도 이른 이탈이나 생각지 않은 이탈(accidental release)이 생기지 않는 것입니다. 이유는 뒤 바인딩이 스키화 뒤꿈치의 3면을 잡아주기 때문입니다.(부츠 굽과 그 아래의 양옆을 잡아주면 위험성과는 관련 없는 회전력이 발생해도 뒤굽이 힐 바인딩의 전압(forward pressure)이나 양옆으로의 비틀림, 혹은 밀림 등에 의한 accidental release를 일으키지 않는다는 것이지요. 하지만 아주 위험한 상황(발목이 비틀리거나 부러질 상황)이 되면 멀티 디렉셔널 기능의 앞 바인딩과의 연계 작용을 통해서 정확히 스키화를 이탈 시킨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턴테이블 바인딩이 모글 스키에서 가지는 장점 중 하나(이건 일반 스키에서도 마찬가지지만...)는 일반적인 스텝인 바인딩들이 스키화의 뒤에 장착되어 뒤쪽으로 길게 나오고, 그걸 지탱하기 위해 뒤쪽에 너트가 박힘으로써 그 부위의 휨(flextion)을 막지만, 턴테이블 바인딩은 뒤꿈치 바로 밑까지만 너트가 박히고, 그 뒤의 받침대는 스키판과 함께 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이런 특성은 스키의 앞뒤가 많이 휘는 게 좋은 모글 스킹에서는 아주 바람직한 역할을 합니다. 특히 초중급자가 모글 스키를 탈 때는 스키의 골을 따라 스키가 휠 수 있도록 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이런 휨은 일반 알파인 스키가 뻣뻣한 상태로 골에 들어가 직진성을 가지는 것보다 훨씬 더 안전한 주행을 하게 합니다.)   

 

DSC01683.jpg

 

DSC01682.jpg

 

DSC01688.jpg

- 앞 바인딩에 붙은 흰색 테프론 판 아래 위와 같은 정품 인증 스티커도 달려있군요.^^ 저게 없으면 A/S를 안 해주는 정책이 있는 것이겠지요.

 

DSC01696.jpg

 

DSC01684.jpg

- 위 뒤 바인딩의 발판을 보면 중간의 둥근 판이 너트 네 개로 고정이 되어 있고, 그 아래있는 판이 위험하면 회전하도록 되어 있어서 이를 턴테이블 바인딩이라 부르는 것입니다.

 

DSC01685.jpg

- 턴테이블을 줄여서 TT 바인딩이라고도 부름.

 

DSC01701.jpg

- 피봇은 축인데, 턴테이블 바인딩은 축이 있고, 그걸 중심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피봇 바인딩으로 명명한 것.

 

끝으로...

 

제가 다양한 모글 스키를 타 봤습니다. 시중에 나온 것 중 최근 1-2년 새에 새로 시판되기 시작한 처음 보는 브랜드의 모글 스키를 제외하고는 다 타 본 것이지요. 그리고 그간에 많은 모글 스키를 리뷰했습니다. 제 스폰서가 바뀌면서 그 스폰서링 회사가 취급하는 모글 스키만 리뷰하지 않고, 다양하게 타 봤고, 타 본 건 다 리뷰를 했었습니다. 그 중에 가장 많이 리뷰한 것이 다이나스타 제품입니다. 저와 관련하여 스폰서링 기간이 가장 긴 브랜드가 로시뇰이었고, 다이나스타 사가 로시뇰의 방계 회사이기 때문에 로시뇰의 로고를 단 다이나스타 모글 스키를 오래 타 왔고, 스폰서가 바뀌어 그 회사의 모글 스키가 없는 경우에 하트나 아이디원, K2, 뵐클 월 등을 탄 후에 리뷰를 했었고, 엘란이 스폰서가 되어 블러드라인 모글 스키를 타고 그걸 리뷰하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변함이 없었던 것은 다이나스타 트위스터나 트위스터에 로시뇰 로고를 새긴 스키에 대한 칭찬입니다.^^ 모글에 입문하는 분부터 모글 중급자까지는 이 스키를 사용하면 절대 후회가 없을 줄 압니다. 뭐 선수라고 해도 이 스키를 못 탈 이유는 없지요. 특히 아마추어 선수들은 트위스터급이 가장 바람직하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엘리트 선수들의 경우는 아이디원에 대한 선호도가 무척 강한 것이 현실이고, 하트도 많이 타더군요. 물론 그 두 스키의 월드컵 버전인 최상위 버전 말입니다.(일반 스키어들은 이 두 스키의 월드컵 버전을 사용하는 건 피하는 게 좋다고 봅니다. 너무 딱딱하여 다루기 힘들고, 또 그래서 속도가 많이 납니다.) 그래서 전 월드컵 모글 선수가 아니라면 다이나스타 트위스터를 추천합니다. 제가 스폰서링을 받는 회사의 제품이라서가 아닙니다.^^

 

요즘 KSIA의 레벨 2 시험이나 전국스키기술선수권대회(기선전)에 모글 종목이 채택돈 관계로 모글 스킹 연습을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모글 스킹을 일반 알파인 스키로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숙달이 안 된 상태에서 회전 스키 등으로 모글 스킹을 하다보면 다 부러집니다.(부러진다는 건 스키 밑바닥/베이스가 몸체에서 분리되거나 실제로 스키 팁 부분이 부러지거나, 테일 아래가 꺾어지는 것을 의미) 그런 스키로 모글 스킹을 많이 하면 필시적으로 스키가 부러지거나 스키가 원래의 reverse camber가 아닌 배가 밑으로 나오는 형태로 망가집니다. 배가 나와 망가지는 이유는 일반 스키들은 그 안에 알루미늄이나 알루미늄 합금의 타이태널(titanal) 판이 들어가 있어서 이것이 점차로 휘기 때문입니다.(그래서 심지어는 인터스키처럼 생겼고, 심지어는 내부에 타이태널 판이 들어간 유일한 모글 전용 스키인 뵐클 월조차도 배가 나와 망가지는 걸 보게 됩니다.) 그러므로 모글 스킹 연습을 하실 분들은 모글 스키를 하나 장만하여 연습하시는 것이 가장 속편한 방법입니다. 모글 스키로 기술을 익힌 후에 일반 스키로 모글 코스에 들어가면 비교적 안전하게 모글을 탈 수 있으니까요.(그래도 일반 스키로 모글을 계속, 많이 타게 되면 그 스키는 휘거나 부러지게 됩니다.)  

 

그리고 모글 스키가 달래 모글 스키이겠습니까? 모글 스킹을 할 때 더 좋은 스키니까 그렇지요.^^ 모글 스키를 처음 타면 이게 일반 스키보다 훨씬 더 잘 휘기 때문에 모글을 탈 때 모글의 골을 따라서 휘고, 어떨 때는 스키가 알아서 모글 길을 따라가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회전 스키 등보다는 앞의 이유로 속도가 좀 줄어들지요. 그래서 타기가 쉬워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쉽게 모글 스킹에 숙달을 시키고 나서는 그 스키로 블루 라인을 따라서 아래 범프를 팁으로 박으면서 공격적으로 타든, 일반 스키로 갈아 신고 인터 방식으로 (다이렉트 턴을 피해) 모글을 타든 큰 문제가 사라지는 것입니다. 괜히 모글을 타기 어렵고, 타다가 스키를 망가뜨리기 쉬운 일반 스키로 모글 스킹을 연습하시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건 모글리스트의 입장에서 드리는 말씀이니 안 믿으셔도 뭐라진 않겠습니다만...ㅋ

 

제품 문의: 스포츠파크

http://www.sportspark.co.kr/shop/main/index.php

 

Address: 234 Nonhyeon 2(i)-dong, Gangnam-gu, Seoul

Phone: 02-515-1571
 
 Comment '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245 새소식/안내 Thaiwoo, China World Cup Mogul 1st Day - Training 박순백 2017.12.21 144
1244 동영상 최재우 선수의 경기 영상 - 월드컵 4위 file 박순백 2017.12.21 437
1243 새소식/안내 [기사] 최재우, 프리스타일 스키 월드컵 4위 평창 메달 보인다. 1 file 박순백 2017.12.21 126
1242 새소식/안내 모글제국에서 운영중인 SMX 클럽 선수반 박순백 2017.12.21 341
1241 모글 스쿨/강습 [강습] 무주모글코스-민명기 코치 박순백 2017.12.20 440
1240 모글 스쿨/강습 ●●웰리힐리파크 김태일모글스쿨●●-모글은 기초부터 탄탄히! 시즌강습,단일강습,선수반,유소년반모집 file 백봄이 2017.12.10 452
1239 동영상 2017.03.26 국가대표 초청 모글클리닉 file 양이준 2017.11.01 500
1238 모글 스쿨/강습 손의성의 "Club F-style 모글스쿨" 2018시즌 강습 회원 모집안내 [[ 지산리조트 ]] 손의성 2017.10.10 404
1237 새소식/안내 프리스타일 스키 가이드 북 - 이지만 저. 3 file 박순백 2017.07.26 510
1236 동영상 2017.05.21 웅진 플레이도시 모글 file 양이준 2017.05.22 865
1235 동영상 시즌은 지나갔지만...... 웰팍 스프링 모글 양이준 2017.04.10 1277
» 리뷰/시승기 16/17 다이나스타 사의 모글 스키 - 트위스터(Twister) 1 file 박순백 2017.03.24 1058
1233 동영상 20170318 웰리힐리파크 스프링 모글 1 양이준 2017.03.20 881
1232 새소식/안내 나가노 하쿠바 봄모글 캠퍼 모집안내 !! file 민명기 2017.03.15 930
1231 모글 스쿨/강습 김태일감독님과 함께하는 모글클리닉 1 file 이정미 2017.03.08 1121
1230 모글 스쿨/강습 대명 비발디파크 스프링캠프 안내 /모글 1 file 민명기 2017.02.27 1190
1229 모글 스쿨/강습 FSTYLE MOGUL SCHOOL 전석철 코치의 웰리힐리파크 스프링모글캠프 모집안내! 에프스타일 2017.02.23 461
1228 새소식/안내 전석철 코치와 함께하는 하쿠바 핫뽀 스프링모글캠프 file 에프스타일 2017.02.21 526
1227 모글 스쿨/강습 2017시즌 "손의성의 스프링 모글캠프" 회원모집안내 [[지산리조트]] 손의성 2017.02.20 473
1226 모글 스쿨/강습 [FSTYLE Mogul School] 레벨테스트 대비 전석철 코치의 모글특강~ 에프스타일 2017.02.16 5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