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담
2019.06.01 08:03

장봉도 백팩킹 커플

profile
조회 수 243 추천 수 0 댓글 0

eyedaq.png pella.png

 

5월 24일 (금)  
 

장봉도 백팩킹 커플

 

서해 옹진군의 장봉도. 힐링, 화해, 사랑, 치유의 섬이다. 아름다운 자연과 맛있는 먹거리가 있는 한적한, 그러나 작지 않은 섬. 인천의 삼목선착장에서 페리를 타고 다리로 연결된 세 개의 섬 신도, 시도, 모도(신시모도)의 출발지인 신도 선착장에 한 번 들른 후에 갈 수 있는 섬이다.

 

이 사진들은 장봉도 백팩킹 여행을 주제로 한 옹진군의 홍보 영상을 찍을 때 주변에서 기록한 것들이다. 실제로 우린 장봉도 봉화대에 오르고, 거기서 산길을 더 걸어 가막머리까지 갔다 왔다.

 

서해의 섬이니 멋진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건 말할 것도 없고, 섬이니 일출도 볼 수 있다. 거기다 인심까지 좋은 곳. 바비큐용 고기를 사니 "상추는 있냐?"고 묻고 뒤곁 상추밭에서 맘껏 따가란다. 1박2일의 짧은 일정이었으나 좋은 추억이 될 것이다.

 

옹진군의 홍보를 위해 바이클로(Biclo)가 참여하고, 홍보대행사인 에이팩스컴즈(apexcoms.kr)가 영상 촬영과 편집을 담당했다. 난 사진사로 따라가 함께 서해의 아름다움을 카메라에 담았다. 예쁜 "일산딸 정미니"가 여자모델로 나오고 BMX, 사이클 선수 출신의 열혈 라이더 방건 씨가 남자모델로 출연했다.

 

즐거운 여행을 하도록 도와주신 (주)바이클로 광진/일산점의 이봉조 대표님, (주)바이클로의 유정엽 대표님, 그리고 (주)에이팩스컴즈의 심재근 대표님께 감사드린다.^^

 

#바이클로 #바이클로광진점 #바이클로일산점 #가민 #몽벨 #다혼 #에이팩스컴즈


_DSC2186.jpg

- 휴대폰 세대의 의식. 커플 셀피 남기기.

#Garmin #GarminInstinct — 함께 있는 사람: 방건김정민, 장소: 장봉도

 

_H1A9198.jpg

- 장봉도 선착장에서 바라다 보이는 긴 다리인 옹암구름다리로 연결된 작은 섬(작은 멀곶)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이 부근의 해변이 옹암해변이다.)

정미니는 완전 관광객 코스프레네. 카메라도 메고 있고...ㅋ

 

_H1A9217.jpg

- 바닷가를 걷는 커플의 발걸음이 경쾌하다. 섬 여행에 대한 기대와 설렘이 보이는 사진이다. 내 딛는 한 걸음 한 걸음이 모여 평생의 좋은 추억을 만들어 가리라.

 

_H1A9247.jpg

- 겨울엔 스키어, 비시즌엔 웨이크 보더, 사이클 라이더인 정민이. 여기선 완벽한 백팩 트렉커의 모습.^^

근데 옹진군 홍보 영상 촬영을 위한 마이크와 줄이 시선을 빼앗는 것이 흠.ㅋ

 

_H1A9250.jpg

- 방건 씨. 엘리트 사이클 선수 출신의 날씬하나 다부진 체격의 청년. 역시 여름엔 메탈릭한 미러 렌즈를 낀 선글라스가 멋지다. #루디

 

-----

 

위까지는 페이스북 첫 페이지의 조합으로 나오는 것이고 아래는 시간순으로 사진들이 배열된다. 

 

_H1A9085.jpg

- 섬의 백팩킹 여행은 아무래도 선착장에서부터 시작하게 되지 않겠는가? 장봉도 선착장. 페리에서 내리는 커플의 모습이다. — 함께 있는 사람: 방건김정민,JaeGeun Shim, 장소: 장봉도 선착장

 

_H1A9144.jpg

- 섬 풍경이 왼편에 살짝 보이고, 장봉도 관광 안내판이 오른편 뒤로 살짝 보이고...

이제 장봉도 트렉킹이 시작된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는 여행은 그 사랑을 더욱 진작시킨다. 젊은 날의 설렘, 그게 평생을 간다.

 

_H1A9149.jpg

- 우선 선착장에서 멀지 않은 다리로 연결된 작은 섬에 가보기로...

낮은 담장엔 예쁜 벽화가 그려져 있고, 그 앞에 그물 등 어구들이 놓여있다. 벽화와 함께 쓰여진 수많은 글들. 주민들의 장봉도 사랑이 여러 편의 글로 나뉘어 쓰여졌다.

 

_H1A9221.jpg

- 낮은 담에 쓰인 장봉도 주민들의 장봉도 사랑에 대해 읽는다.

장봉도의 보물은 바다란다. 바다가 없었으면 섬이 없었을 것이고, 그 섬 장봉도는 없었으리라. 그러니 당연히 그 섬의 보물 1호는 서해바다.

_H1A9188.jpg

- 작고 아름다운 섬(작은 멀곶)에 들렀다 나오는 중이다.

 

_H1A9201.jpg

- 조금 전에 다녀온 작은 멀곶과 옹암구름다리를 뒤로 하고...

 

_H1A9229.jpg

- 벌써 점심을 먹어야할 시간. 장봉도의 맛집인 "바닷길 식당"에 들러 회덥밥과 가리비 칼국수를 시킨다.

 

_DSC2085.jpg

- 촬영은 이렇께 두 분이... 한 분은 트라이포드에 올린 카메라로 정적인 동영상을, 또 한 분은 스태빌라이저에 올린 카메라로 동적이나 흔들림 없는 동영상을...

 

_H1A9233.jpg

- 점심이 나오고 식사 중인데, 에이팩스컴즈의 감독님께서 스태빌라이저에 올린 캐논 EOS 1D Mark IV로 4K 동영상을 찍고 계시다. JaeGeun Shim

이 홍보 영상은 지난한 편집 과정을 거쳐 2주 후에 옹진군청 유튜브 페이지에 올라갈 것이라 한다.(옹진군청 유튜브 페이지: https://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옹진군청 )

 

 

_DSC2099.jpg

- 자리를 옮겨 장봉도 봉화대에 오르기 위해 윤옥골 해변가로 왔다.

정미니는 인스타그램에 올릴 셀피를 찍는 중.

 

_DSC2110.jpg

- 드디어 트레일에 올랐다. 겉옷은 벗어 허리에 두르고 본격적인 산행에 나선다. 첫 번째 목적지는 봉화산(봉화대) 팔각정이다. #Garmin #GarminInstince #GarminForerunner

 

_DSC2113.jpg

- 가면서 셀피도 남기고... 남는 건 사진이고, 사진은 추억이다. 추억은 오로지 사진 속에 남는다. 기억에 남은 추억은 갈수록 색이 바랜다. 그리고 더 오랜 세월 후에는 그 기억마저, 아름답던 추억마저 왜곡되곤 한다. 그래서 사진은 실록. #MontBell #몽벨

 

_DSC2124.jpg

- 의젓한 청년, 방건.

처음엔 연기가 서툴었다. 당연히 그럴 수밖에... 아마추어 모델이 아닌가? 하지만 시간이 가면서 보다 자연스러운 동작이 나오곤 했다.

 

_DSC2125.jpg

- 봉화대 팔각정에 올랐다. 한참을 걸어올라왔다. 정미니는 백팩을 멘 목 뒤에 땀이 뱄다.^^ 아주 더운 날이었다.

 

_DSC2148.jpg

- 봉화대에서 잠깐 쉬며 물을 먹고 다시 장봉도 서쪽 끝 부위의 가막머리전망대를 향한다. 

산길을 걷는 두 사람의 뒷모습이 정겹다.

 

_DSC2152.jpg

- 능선길은 길고, 햇볕은 강한 가운데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다. 그러다 시원한 바닷바람이 불어오는 곳에서는 힘든 여정을 잊고 다시 힘을 얻는다. 

마치 인생길조차도 그런 것처럼...

 

_DSC2162.jpg

- 능선길 높은 곳에서 만나는 서해의 아름다움을 기록한다. 넓은 바다, 그리고 멀리 보이는 예쁜 섬들을 보며 트렉킹의 즐거움을 만끽한다. 

"많이 왔구나. 조금만 더 가자."
사랑의 힘으로!!!

 

_DSC2167.jpg

- 날씨는 무덥지만 시원한 차림이 그 무더움을 무색케 한다.

 

_DSC2171.jpg

- 드디어 목적지인 가막머리에 왔다. 그런데 그 명칭의 유래를 들으니 왠지 좀 짠하다.ㅜ.ㅜ 이 섬은 유배지였었구나.

이처럼 아름다운 섬에 고립되었던 분들은 더욱더 육지가 그리웠으리라...

 

_DSC2174.jpg

- 저렇게 아름다운 서해가 송림 위로 펼쳐진다. 한가로운 고깃배 네 척이 멀리 보인다.

한가로울까? 아니 그곳은 장봉도민들의 치열한 삶의 현장이다.

 

_DSC2175.jpg

- 저 아래 해변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바닷물에 발을 적시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_DSC2191.jpg

- 가막머리전망대 데크 한 켠의 관광 안내도를 보며 이곳의 위치를 확인하고, 다시 돌아갈 길을 체크해 둔다.

하긴 가민 GPS 시계를 차고 있으니 트랙백 기능으로 온 길 그대로를 밟아 돌아갈 수 있지만... 가끔 아날로그적인 여행의 즐거움을 잊지 말고 살자.^^ JeongHo Joe

이곳에서 동영상 드론샷도 찍었는데 그 영상도 기대된다.^^

 

_DSC2203.jpg

- 한참 동안 전망대 데크 위에서 바다를 바라보는 커플.

전엔 수동 조절이 아니면 틈새의 사람에게 초점을 맞추는 게 쉽지 않았다. 하지만 Sony RX100 M6의 기능은 달라졌다. 찍사가 뭘 원하는지 알고 있다.^^ 놀라운 소니의 테크니션들.
 

_H1A9238.jpg

- 여행에 대한 설렘과 기대가 가득한 이 백팩커.

근데 실은 바이클로(Biclo), 루디(Rudy Project), 가민(Garmin), 몽벨(Mont Bell) PPL의 모델.^^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620 사는 얘기 Mackinac Island 1 file MarkLee 2019.07.18 190
1619 라이딩 후기 [동영상] 2019/06/12 수, 펀라이딩스쿨 야간 라이딩 file 박순백 2019.06.14 253
1618 잡담 신시모도 자전거 여행 중 들를 만한 맛집-도애(島愛/섬사랑) file 박순백 2019.06.12 277
1617 잡담 한 마리 야수 같기도 하다가 카리스마가 등등한 사람이기도 하다가 어린아이 같은 천진난만한 모습까지... file 박순백 2019.06.01 398
1616 잡담 신도에서의 (두 여자의) 우정 여행 file 박순백 2019.06.01 297
» 잡담 장봉도 백팩킹 커플 file 박순백 2019.06.01 243
1614 잡담 [2019-05-24] 장봉도 1박 후의 일정들 file 박순백 2019.05.31 133
1613 잡담 [2019-05-24] 장봉도의 조나탄 리빙스톤 시걸 file 박순백 2019.05.31 110
1612 후기 자전거 타다 한 번 가 볼 만한 옹진군 시도 수기해변의 카페 솔향 2 file 박순백 2019.05.29 274
1611 [04/29, 월] 일산까지의 라이딩 4 file 박순백 2019.05.07 414
1610 잡담 [04/27 토] 헷갈리는 평화누리길을 다시 파악해보고자 한 번 더 라이딩을... 4 file 박순백 2019.04.27 392
1609 잡담 [04/22 월] 한강자전거도로-고양 평화누리길을 거쳐 일산까지 라이딩을.... - 오랜만에 펑크 패치도...^^; file 박순백 2019.04.23 266
1608 지름신 강림 오늘 헬멧 하나 질렀네요 ㅎㅎㅎㅎ 1 오하람 2019.03.26 470
1607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네 번째 라이딩 to 양수리(70km 라이딩 시의 화보) 3 file 박순백 2019.03.18 1203
1606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세 번째 야간 라이딩 to 팔당댐 file 박순백 2019.03.18 297
1605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첫 남산 업힐 file 박순백 2019.03.18 484
1604 사진 자전거 초짜,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다! - 1 3 file 박순백 2019.03.10 847
1603 사진 자전거 초짜,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다! - 2 2 file 박순백 2019.03.10 792
1602 잡담 로드(사이클) 여신을 꿈꾸는 자전거 초짜의 첫 야간 라이딩 to 반미니 file 박순백 2019.03.18 383
1601 잡담 자전거 시즌 오픈 file 이상원 2019.03.18 15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